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8406.JPG

전에는 땅콩소스를 피넛버터로 만들었는데 피넛버터가 집에 없어서 이번에는 땅콩소스는 시판소스를 사용하고 나머지소스를 만들었다.
어떻게 만들건 전체 재료는 비슷한데 어떤 방식으로 분류해서 소스를 만드나에 따라 여태 포스팅 내용이 조금씩 다르다.

먼저소스로(약 4~5인분)(저울계량)
1. 피쉬소스 - 피쉬소스30 설탕30 물30 라임즙30 다진마늘1.5스푼 고추2개다지기
2. 해선장 스윗칠리소스 - 스리라차60 해선장60 설탕15 라임즙15 다진마늘2스푼 파인애플주스60
3. 시판 피넛월남쌈소스 적당량
을 사용했다.


고기 재료가 집에 닭가슴살 뿐이라서 닭가슴살을 볶아서 해선장과 피쉬소스, 다진마늘을 넣고 조금 더 볶았다.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사용하고 새우를 추가하면 더 좋다.

사용한 재료는 (약2~3인분)

적채 3분의1통
적양파 반개 
당근 반개
오이 1개
깻잎 1묶음
파인애플 4링
버미샐리 100그램

닭가슴살2개
해선장 2스푼
피쉬소스 약간
다진마늘 1스푼

라이스페이퍼 넉넉히
미리 준비한 소스 3종



가장 먼저 쌀국수를 불려두었다.
크기변환_DSC02048.JPG
쌀국수는 불려서 데친 다음 물에 헹궈서 준비했다.



각 재료는 가늘게 채썰었다. 오이, 당근 채썰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80471
깻잎은 돌돌 말아서 썰고, 양파는 최대한 얇게 썰고 찬물에 담갔다 꺼내서 덜 맵고 아삭아삭하게 준비했다.
크기변환_IMG_8382.JPG



닭가슴살은 얇게 썰어서 볶은 다음 해선장과 피쉬소스, 다진마늘을 넣고 더 볶았다.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사용할 때는 고기에 먼저 양념을 한 다음 볶는다.
크기변환_IMG_8376.JPG



소스는 각각 분량대로 배합해서 필요한만큼 덜어서 밥상에 올렸다.
라이스페이퍼와 라이스페이퍼를 불릴 물, 라이스페이퍼를 쌀 접시를 준비했다.
(개인적 취향으로 라이스페이퍼는 타피오카가 조금 포함된 것으로 구매해서 찬물에 불려서 먹는 걸 좋아한다.)
크기변환_IMG_8406.JPG



크기변환_IMG_8416.JPG




크기변환_IMG_8417.JPG

상큼하게 맛있다.




월남쌈은 가볍게 해먹고 있고 분짜는 열심히 해먹는 중이다.

크기변환_IMG_7983.JPG


크기변환_IMG_8747.JPG


크기변환_IMG_8759.JPG


크기변환_IMG_8763.JPG


  • 레드지아 2019.07.25 11:39

    어머어머!!!!!!!!!!!! 더운 여름에 월남쌈을 보니 완전 상큼개운하네요!!!!!

    맞아요 맞아 월남쌈은 여름에 먹어야 제맛인거 같아요

     

    저희집도 한동안 잘 해 먹다가 안먹었는데 윤정님 포스팅을 보니 저도 해먹어야겠다는 의욕이 왕창 듭니다

     

    분짜는 어떻게 만드는건가요? 저도 분짜 좋아하는데 똥손이라 ㅠ

     

    그나저나 채썰기 달인 윤정님의 실력발휘가 여기서도 빛을 발하네요^^ 채썬 채소들의 모습이 이뻐서 계속 보고 있어요 ㅎㅎㅎ

  • 이윤정 2019.07.28 02:52
    역시 월남쌈은 상큼한 채소가 사랑스럽죠^^
    조리할 때 불을 적게 쓰는 점도 좋지만 만두같이 하나하나 빚지 않고 각자가 만들어 먹어야 하는 점 = 조리과정의 일부가 먹는 사람의 몫인 것도 저는 좋더라고요ㅎㅎ

    분짜는 1.쌀국수(분짜에 적당한 국수고르기) 2. 채소/향채소/절임채소 3.고기/다진고기/짜조 4.느억맘소스(피쉬소스고르기) 이렇게 정리를 해두었거든요.
    타국의 음식이 구조가 이해되면 그때부터는 익숙해지는 것 같아요.
    아직 올리고 싶지는 않은데 마음의 결정이 아직 잘 안되어요^^;;
  • 만두장수 2019.08.11 22:52
    몇번 먹어보긴 했는데...무슨 맛이고 어떤 기분인지 1도 기억에 없습니다. 그냥 가자니 갔고, 먹자니 먹긴했었는데 제 취향은 아니었나 봅니다. 저 뺀 세여자는 무척 좋아하는 것 같았는데...저는 지글지글 고기+약물...^^;;

    작년에 장모님 모시고 나트랑 댕겨왔는데 그게 분짜였던가? 로컬에서 맛집이라고 갔는데 대문짝만한 박항서 감독 사진이...ㅋㅋㅋ 암튼 아주 맛있는 연탄돼지불고기 맛이었어요. 레시피 얻어서 돼지불고기집 하고 싶단 생각이 들 정도로요^^;;

    본 레시피 가운데 피시소스요. 그걸 모르겠습니다. 한개의 브랜드 상품을 구매하여 실짝 찍어 맛 본 것이 경험의 전부인네요. 브랜드별로 맛이 차이가 많은지...제 입맛엔 까나리앳젓이었어요. 이게 맞나요?
  • 이윤정 2019.08.13 02:55
    고기에 약물은 정말 간편하면서도 완벽한 조합아닙니까ㅎㅎㅎ
    그래도 상큼한 식사가 필요할 때는 월남쌈도 저는 너무 좋더라고요.
    어쨌든 최종 스코어는 3:1이셨군요ㅎㅎ

    분짜에 고기가 진짜 돼지불고기느낌이긴해요ㅎㅎ
    저는 그치만 면을 정말 좋아해서 불맛 나는 면이 또 취향에 딱이더라고요.

    제가 피시소스를 많이는 못써보고 세가지 써봤는데요 생각보다 맛차이다 많이 나더라고요.
    까나리액젓보타 조금 더 둥근 맛이 나기도 하고요.
    일본간장 한국간장 중국간장 맛이 조금씩 다르듯이 피시소스도 그정도의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 만두장수 2019.08.13 23:48
    아~ 피시소스가 그렇군요, 게중에 하나를 꼽자면 무엇을 꼽으시겠습니까? 하고 여쭈면 저 나쁜가요 ㅡㅡ1

    건그코~불맛나는 면은 어케 하시는지 여쭤보면 저 나쁜가요 ㅡㅡ2
  • 이윤정 2019.08.14 02:59
    제가 사용해본 피시소스가 스퀴드피쉬소스 친수피쉬소스 게세마리피쉬소스 인데요.
    2=3>1 순서로 좋았어요.
    불맛 나는 건 면이 아니라 그 불맛나는 고기를 분짜소스에 푹 담가서 고기와 채소, 면을 함께 먹으니 면도 불맛이 나는 것 같은데 고기보다 고기때문에 맛있어진 면이 더 좋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ㅎㅎㅎ
  • 만두장수 2019.08.15 23:17
    피시소스 딱 1개 사용해 봤는데 마침 1번이네요 ㅠㅠ

    불맛면....고기보다 고기때문에 맛있어진 면...이 부분 3번 읽었습니다...이해력 부족 ㅡㅡ;;

    항상 명쾌히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9.08.17 02:13
    저도 처음에 그 피시소스를 사용해보고 다음으로 게세마리, 다음으로 베트남식당에서 본 친수 브랜드를 찾아서 사용했는데요 맛이 조금 달라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5936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6295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4303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40
»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850
427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0611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237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649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391
423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4435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070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8975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231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333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2631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648
416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332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372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239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7579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5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