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10/01

텐동, 텐동소스, 쯔유, 덴뿌라,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0.JPG

 

 

 

 

얼마전부터 야채튀김이 먹고 싶었는데 기름 넉넉하게 쓰면서 야채튀김만 하기는 조금 아깝고 해서 오랜만에 여러가지 튀김을 하고 텐동도 만들었다.

냉동실에 있던 오징어와 새우를 해동하고 채소만 조금 사서 만들었는데

단호박, 깻잎, 가지, 표고버섯, 아스파라거스 등을 취향에 따라 준비해서 덴뿌라를 만드는 것도 좋다.

계란후라이를 튀겨서 만드는 계란튀김도 어디서 본 적이 있는데 다음에는 이걸 만들어봐야겠다 싶었다.

 

 

 

 

먼저 텐동쯔유.

 

텐동쯔유는 진하게 만들어서 튀김에 찍어먹을 때는 물에 희석해서 먹고 텐동에는 압맛에 맞게 적당히 뿌려먹을 수 있게 했다.

튀김을 하면서 쯔유를 만들면 시간도 많이 걸리고 일이 많아서 금방 지치니까 전날 미리 만들었다.


진하게 우려낸 황태육수 1컵

가쓰오부시 1줌

간장 50미리

미림 50미리

청주 0미리



 반으로 졸임

 


소바 쯔유로 만들 때에는 여기에 설탕을 조금 넣고 생강도 한톨 넣어서 향을 냈는데 텐동쯔유로 먹을거라 설탕은 넣지 않았다.

 

 

 

물 약 600미리에 다시마를 넣고 적당히 우린 다음 황태와 마른표고버섯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를 건져냈다.

황태와 표고버섯은 남기고 육수는 그대로 진하게 우려서 1컵정도 남도록 중불에 15~20분정도 졸여냈다.

 

 

크기변환_DSC03617.JPG     크기변환_DSC03619.JPG


여기에 가쓰오부시를 한 줌 넣고 한 번 파르르 끓어오르면 불을 껐다.

 


크기변환_DSC00687.JPG     크기변환_DSC00689.JPG

 

크기변환_DSC00690.JPG     크기변환_DSC00691.JPG





 

육수는 식혀서 체에 거르고 재료가 머금은 육수까지 짜냈다.

여기에 간장, 청주, 미림을 각각 50미리씩 넣고 반정도 졸도록 졸여서 쯔유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3627.JPG     크기변환_DSC03629.JPG



 덴뿌라 소스로 사용할 때는 쯔유를 물에 희석해서 찍어 먹으면 적당하다.

그 외에 쯔유의 사용처는 쯔유로 검색...

 

 

 

 

다음으로 덴뿌라.

 

 

이전에 쓴 내용을 복사하자면

튀김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튀김재료, 튀김옷, 튀김기름, 튀김조리 라고 볼 수 있다.

 

튀김옷은 취향대로 선호하는 것이 있겠지만 이번에는 일본식 튀김인 덴뿌라와 텐동을 할 것이기 떄문에 바삭바삭한 튀김옷으로 만들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밀가루의 글루텐 형성을 막기 위해서 여러가지 방법이 동원되는데,

글루텐이 적게 형성되는 박력분 사용하고 밀가루를 미리 냉동보관해두고 계란물은 얼음을 넣고 미리 만들어서 냉장고에서 대기하면 좋다.

그 외에 튀김옷이 든 그릇을 얼음 위에 올려두고 사용하기, 날가루가 남도록 가볍게 젓기 등을 들 수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고구마, 새우, 오징어튀김으로

물 300미리, 계란 1개, 밀가루 180그램

새우 약 15마리, 오징어 몸통 1개, 고구마1개

 

 

야채튀김으로

적양파 1개, 당근 반개, 깻잎 넉넉하게 한줌, 고구마1개

물200미리, 계란 1개, 밀가루 120그램

 

 


 

 

생수에 계란을 깨넣고 잘 저어서 체에 거른 다음 냉동실에 넣고 튀김재료를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3632.JPG     크기변환_DSC03633.JPG



새우는 냉동새우를 21-25인 큰 사이즈로 사서 냉장실에서 해동한 다음 먹기 편하게 꼬리를 떼어내고 도마에 대고 위에서 우두둑 소리가 조금 나게 눌러서 길게 폈다.


크기변환_DSC03636.JPG     크기변환_DSC03640.JPG




오징어는 물기를 제거하고 적당히 썰고, 고구마는 5미리 정도로 썰었다.

 

크기변환_DSC03641.JPG    크기변환_DSC03648.JPG


 


야채튀김용 채소도 채썰었다.

 


크기변환_DSC03634.JPG     크기변환_DSC03645.JPG


크기변환_DSC03642.JPG     크기변환_DSC03643.JPG


크기변환_DSC03644.JPG     크기변환_DSC03647.JPG



크기변환_DSC03649.JPG     크기변환_DSC03654.JPG

 

 

 


 

이렇게 튀김재료를 준비하는 동안 계란물에 살얼음이 끼어서 튀김에 적당한 정도가 됐다. 밀가루는 체에 쳐서 뭉치는 것을 최대한 부순 다음 계란물에 넣었다.

 


크기변환_DSC03650.JPG     크기변환_DSC03651.JPG




야채튀김은 170도, 새우는 180도에 튀기는 것이 좋은데

튀김옷을 떨어뜨려 보아 반쯤 가라앉았다가 떠오를 때가 170도, 살짝 가라앉아다가 떠오르면 180도이다.

튀김옷을 묽게 만들었기 때문에 그보다 높은 온도에서 하면 겉만 타버리기 때문에 180도 이상은 오르지 않는 것이 좋다.

 

튀김용 냄비는 두거워서 온도가 잘 떨어지지 않는 것으로 하는 것이 좋은데 비싼 냄비를 쓰면 버리기 쉬우니까 코팅용 깊은 팬을 튀김용으로 정해두고 사용하면 가장 좋다



크기변환_DSC03662.JPG     크기변환_DSC03666.JPG

 


오징어는 튀기면서 오징어에 생기는 수분때문에 이렇게 얇고 바삭바삭한 튀김옷을 사용하면 튀김옷이 금방 벗겨지므로 한 번 데친 다음 튀겼다.




다음으로 고구마튀김과 새우튀김..


크기변환_DSC03668.JPG    크기변환_DSC03674.JPG

 


 

새우는 면적이 넓어서 튀김기름에 새우를 넣으면서 자연스럽게 튀김부스러기인 텐카스가 생긴다.

텐카스는 빨리 익으니까 중간중간 건져내가면서 튀겼다.


 

크기변환_DSC03653.JPG     크기변환_DSC03660.JPG


크기변환_DSC03656.JPG     크기변환_DSC03661.JPG

 

 

 

크기변환_DSC03657.JPG     크기변환_DSC03658.JPG

 

 

텐카스는 오꼬노미야끼나 야끼소바에 넣어도 맛있고 우동에도 맛있고 해서 약간 넉넉하게 만들어서 식힌 다음 냉동해뒀다.

갓 튀긴 것 만은 못해도 바로바로 튀기는 것보다 편하고 필요할 때 쓸 수 있어서 튀김할 때는 두어줌씩 만들어 두곤 한다.

 

 

 

 

새우튀김은 적당히 먹고 난 다음 나머지는 텐동에 넣으려고 한 번 더 튀겨냈다.

색깔이 조금 더 가벼워야 하는데 약간 오래 튀겨서 갈색이 난 것이 약간 아쉬웠지만 바삭해져서 좋기는 했다.



크기변환_DSC03672.JPG     크기변환_DSC03675.JPG


크기변환_DSC03663.JPG    크기변환_DSC03676.JPG







위의 재료를 튀기면서 야채튀김용으로 다시 한 번 계란물을 만들어서 냉동실에 넣어둔 다음 계란물에 밀가루를 넣고 가볍게 섞었다.

여기에 미리 준비한 야채를 넣고 전체적으로 비벼서 야채튀김을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3670.JPG     크기변환_DSC03671.JPG




집게로 가능한 한 얇게 한겹으로 야채를 들고 하나씩 튀겨냈다.


크기변환_DSC03689.JPG     크기변환_DSC03678.JPG


크기변환_DSC03698.JPG     크기변환_DSC03699.JPG


   



여러가지 덴뿌라는 튀긴 다음 바로 먹는 게 좋다.

고슬고슬하게 지은 밥에 튀김을 차곡차곡 쌓고 텐카스를 듬뿍 뿌린 다음 쯔유와 잘게 썬 쪽파를 뿌려서 텐동을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3684.JPG





크기변환_DSC03685.JPG






크기변환_DSC03686.JPG






크기변환_DSC03688.JPG


 

야채튀김을 마지막에 튀겨서 그런지 바삭바삭한 야채튀김이 텐동에 아주 잘 어울렸다.

튀김옷을 흘려서 튀긴 텐까스도 넉넉해서 바삭하니 맛있고 새우튀김과 고구마튀김도 당연히 맛있었다.

무엇보다 진하게 육수를 내서 졸인 쯔유가 감칠맛이 있어서 미리 시간 내서 만든 보람이 있었다.


튀김이 여러가지 주변정리 등 일이 많아서 조금 고된 면은 있었지만 고된 값어치를 하는 맛있는 한끼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일식 히야시츄카, 일본식 중화냉면 5 file 이윤정 2020.07.09 7614
118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야끼 5 file 이윤정 2021.10.01 6801
117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8 이윤정 2017.06.20 19037
116 일식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01 4945
115 일식 항정살로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4 file 이윤정 2019.12.05 7001
114 일식 하이라이스, 하야시라이스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8.03.25 10395
113 일식 하이라이스 레시피, 하야시라이스 2 file 이윤정 2020.07.07 6162
112 일식 텐신항, 天津飯, 텐신동, 앙카케 오므라이스 6 file 이윤정 2016.06.22 9428
111 일식 텐동, 튀김간장, 텐쯔유, 텐동소스, 텐동 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6.15 22851
» 일식 텐동, 텐동소스, 쯔유, 덴뿌라,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file 이윤정 2014.11.01 10201
109 일식 텐동, 덴뿌라, 새우튀김, 야채튀김 4 file 이윤정 2016.09.21 7610
108 일식 탄탄멘, 탄탄면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5.04.04 17616
107 일식 타코야끼, 타코야키 반죽 만들기, 만드는법 8 file 이윤정 2016.07.07 64170
106 일식 타코야끼 파우더로 타코야끼 6 file 이윤정 2015.10.11 5749
105 일식 크림카레우동 4 file 이윤정 2016.06.03 10031
104 일식 크림 돈까스 file 이윤정 2015.04.10 7947
103 일식 캘리포니아롤 file 이윤정 2013.04.18 3078
102 일식 캘리포니아롤 7 file 이윤정 2015.07.16 4251
101 일식 칸사이식 오코노미야끼, 오사카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26 9091
100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타르타르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1.14 38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