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9/15 

카레라이스, 카레돈까스, 고형카레없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

 

 

 0.JPG

 

 

 

제목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인데;;; 나름대로 일본식 카레를 만들었지만 입맛에 따라 다를 수 있다..

Japanese Soul Cooking과 구글에서 찾은 일본 카레 레시피도 두루 보고 인도커리를 하면서 알게 된 향신료의 특성을 감안해서 결론적으로는 내맘대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5~6인분으로

버터 30그램(2스푼)

소고기 약 400그램

소금, 후추


양파 약 400그램

마늘 4개

사과 1개

물 1.2L (+졸아든 만큼 더)

큐브형 비프스톡 2개

우스터소스1스푼

간장 1스푼

레드와인 50미리

 

감자 약 400그램

커리파우더 2스푼

가람마살라 2스푼

고운 고춧가루 1스푼

후추 1티스푼

소금 0.5~1티스푼(간보고 추가)

꿀 약간(취향에 따라 가감)

코리앤더파우더, 큐민파우더, 터매릭파우더, 넛맥약간씩


버터 3스푼, 밀가루 3스푼

 

 

 

 

소고기는 앞다리살을 사용해서 큼직하게 썰었고, 양파는 흰양파를 사용하는데 집에 미니양파가 있어서 혼합해서 사용했다. 당근도 있으면 좋은데 마침 집에 없어서 생략했다.

향신료는 적어도 커리파우더와 가람마살라 파우더는 필요하고 집에 있다면 코리앤더파우더, 큐민파우더, 터매릭파우더, 넛맥을 약간씩 더해도 좋다. 나는 있어서 약간씩 더 넣었다.

맵기는 고운고춧가루로 조절했는데 1스푼은 그리 매운 정도는 아니고 약간 매콤한 정도니 취향에 따라 가감할 만 하다.

 

일본의 고형카레가 밀가루, 오일(혹은 버터), 비프스톡, 소금, 향신료로 이루어져 있는 점을 감안해서

밀가루와 버터로 루를 만들고 여기에 큐브형 비프스톡과 향신료를 믹스해서 고형카레와 비슷하게 만든 다음

고기, 양파, 감자가 익고 있는 냄비에 넣어서 조금 더 조리해도 되지만

 

향신료는 충분히 익혀줘야 향신료의 향이 살아나고 소스에 점도를 주는 성분이 생기므로 감자와 함께 넣고, 큐브형비프스톡은 물을 넣을 때 함께 넣었다.

루는 볶기가 귀찮아서;; 프랑스식 점도제인 뵈르마니에처럼 밀가루와 버터를 날가루가 보이지 않게 섞어서 90% 정도 완성된 카레에 넣고 카레에 점도를 더했다.

 

카레를 만들 때에 향신료를 갖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 간을 맞추는 것이다.

고형카레에는 적절한 물양이 표시되어 있고 소금이 들어있으므로 고형카레만 넣으면 간단하게 해결되는데

향신료를 넣어서 만드는 카레는 반드시 소금을 적절히 넣어서 향만 나고 맛은 밋밋하게 되는 상황을 만들지 않아야 한다.

소금을 1티스푼으로 써두었지만 각자 사용하는 물의 양이 다를 수 있으니 마지막에 간을 보고 소금을 더 추가든지 해서 맛을 서너번 보고 입맛에 맞게 간을 해야한다.

 

 

 

 

카레 하나에 이야기가 길었는데; 어쨌든 만드는 과정으로.

전체적인 과정은

1. 버터에 고기, 양파, 마늘 볶기

2. 사과, 물, 큐브형비프스톡 넣고 푹 끓이기

3. 향신료, 소금, 후추, 꿀, 감자 넣고 끓이기

4. 버터+밀가루로 점도내고 끓이기, 간보기

이다.

 

말이 길어서 복잡해보이는데  요점만 잡고 주방에 들어가면, 재료만 노트에 써서 빠뜨리는 것만 없으면, 만들기 번거롭지 않다.

 

 

 

소고기는 사용하는 부위에 따라 부드러울 정도로 삶는 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시간이 부족하다면 소고기대신에 돼지고기 안심을 쓰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나는 앞다리살을 큼직하게 썰어서 소금, 후추로 간을 해두었다.


 

크기변환_DSC03208.JPG

 

 

 

미니양파는 그냥 있어서 넣은 것이지 의미 없고 양파는 새끼손톱만하게 썰어두었다. 다진마늘도 1스푼..

 

크기변환_DSC03211.JPG     크기변환_DSC03213.JPG

 

 

 


감자는 큼직하게 썰어서 갈변되지 않게 헹궈두고 사과는 물을 약간 넣고 블렌더에 갈았다.

 

크기변환_DSC03214.JPG      크기변환_DSC03215.JPG

 

 

 

 

버터는 고기를 볶을 용도와 점도제를 만들 용도로 무게를 재서 2개로 나누어 두었다.

하나는 냄비에 넣고 하나는 밀가루를 넣고 날가루가 보이지 않게 손으로 으깨가며 섞어 두었다.

 

크기변환_DSC03209.JPG     크기변환_DSC03223.JPG

 

 

 

 

냄비에 버터를 녹이고 고기를 넣어서 각 면이 노릇노릇하도록 굽고 양파를 넣어서 양파가 노릇노릇하도록 함께 볶다가 마늘도 넣어서 전체적으로 노릇노릇하게 볶아냈다.

볶으면서 갈변반응으로 생기는 노릇노릇한 화합물이 맛을 더 좋게 한다.

 

크기변환_DSC03212.JPG    크기변환_DSC03216.JPG 


크기변환_DSC03218.JPG

 


 

고기도 있고 해서 양파는 대충 10분 정도 볶았지만 카라멜라이즈 되도록 갈색으로 볶는 것도 좋다.

 

 

여기에 블렌더에 간 사과, 물, 큐브형 비프스톡을 넣고 물이 끓어오르면 불을 낮추고 중불~중약불로 물이 좋아들면 보충해가면서 소고기가 부드러워질 때까지 1시간동안 푹 끓였다.

 

 

크기변환_DSC03220.JPG     크기변환_DSC03221.JPG


크기변환_DSC03222.JPG     크기변환_DSC03224.JPG


크기변환_DSC03225.JPG     크기변환_DSC03226.JPG

 

 

 

 

고기가 부드러워지면 감자와 커리파우더 2스푼, 가람마살라 2스푼, 고운 고춧가루 1스푼, 후추 1티스푼, 소금 1티스푼, 

(코리앤터파우더, 큐민파우더, 터매릭 파우더 약간씩 = 생략가능)

을 넣고 감자가 다 익을 때까지 20분 정도 더 끓였다.

 

 

크기변환_DSC03232.JPG    크기변환_DSC03227.JPG


 

 

고기가 부드러워지면 감자와 커리파우더 2스푼, 가람마살라 2스푼, 고운 고춧가루 1스푼, 후추 1티스푼, 소금 1티스푼, 

(코리앤터파우더, 큐민파우더, 터매릭 파우더 약간씩 = 생략가능)

을 넣고 감자가 다 익을 때까지 20분 정도 더 끓였다.

 

 

크기변환_DSC03228.JPG    크기변환_DSC03230.JPG

 

 

 

 

감자가 거의 다 익으면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다른 향신료나 고춧가루를 더 넣어도 좋다.

소스를 약간 떠서 버터와 밀가루를 섞어 둔 것에 넣고 풀어서 다시 카레에 넣었다.

 

 

크기변환_DSC03229.JPG    크기변환_DSC03231.JPG

 

 

카레에 점도가 생기도록 전체적으로 잘 풀어 준 다음 10분정도 더 끓였다.

마지막으로 꿀을 약간 넣은 다음 간을 보고 소금간으로 딱 맞게 마무리하고, 그 동안 계란도 하나씩 굽고


 


크기변환_DSC03233.JPG     크기변환_DSC03234.JPG


 

 

밥에 곁들여서 카레라이스.

 


 

크기변환_DSC03238 (2).JPG


 

 

 

 

 

크기변환_DSC03239 (2).JPG

 

 

 

 


 

크기변환_DSC03240 (2).JPG


 

 

 

 

 

크기변환_DSC03241 (2).JPG


 

전부터 시판 카레가루로 카레를 해 먹을 때에도 향신료를 적당히 추가해서 먹기도 하고, 남은 인도카레를 카레라이스 만들 때 넣기도 하고 했어서 익숙한 느낌이 있었다.

익숙해서 그런지 완전 엄청나게 맛있다고 할 것 까지는 없지만 일본식 카레의 맛을 내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만든 것은 처음이라 뭐 나름대로 만족할 만 했다.

각자가 먹어 본 일본식 카레와는 차이점이 있을 수도 있지만 고형카레 없이 근접한 맛을 내는 것으로 보자면 괜찮았다.

 


 

 

 

 

 

돈까스카레.

 

카레를 만들어 두었으니까 토핑재료만 만들면 돈까스카레도 되고, 고로케를 만들면 고로케카레고, 새우튀김을 만들면 새우카레고..

가장 만만한게 자주 만드는 돈까스라 카레에 물을 약간 더 붓고 뭉근하게 데우는 동안 빠르게 돈까스를 만들었다.

 


돼지고기 안심 약 200그램에 소금, 후추로 밑간하고 밀가루, 계란1개+우유 약간을 푼 것, 빵가루를 순서대로 묻혀서 튀겼다.

 

빵가루는 식빵을 푸드프로세서에 갈아 둔 것을 냉동했다가 해동해서 사용했고

밀가루는 얇게 묻히고 빵가루는 꼼꼼하게 꼭 꼭 눌러서 입혔다.

 


크기변환_DSC03243.JPG     크기변환_DSC03244.JPG

 

크기변환_DSC03245.JPG      크기변환_DSC03246.JPG


크기변환_DSC03247.JPG     크기변환_DSC03248.JPG

 

 

 

기름을 적게 쓰려고 팬을 기울여서 반씩 튀겨냈다. 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부은 다음 기름에 열이 오르면 돈까스를 넣고 튀겼다.

튀긴 돈까스는 탁탁 쳐서 수분과 기름을 빼고 키친타올에 잠시 올려 기름을 제거한 다음 밥상에 내는 동안 눅눅해 지지 않게 채망 위에 올려두었다.

 

 


크기변환_DSC03250.JPG     크기변환_DSC03251.JPG

 

 

 

 

밥에 데운 카레와 돈까스, 계란후라이로 한 접시 담았다.

 

 


 

크기변환_DSC03252.JPG


 

 

 

 

 

크기변환_DSC03253.JPG

 

 

 

 


 

크기변환_DSC03255.JPG

 

 

 

 


 

크기변환_DSC03256.JPG

 

 

 

 


 

크기변환_DSC03257.JPG

 

 

 

 


 

크기변환_DSC03259.JPG




역시 뭐라도 토핑이 있으니 훨씬 나았다. 카레는 역시 만든 당일보다 데워 먹는 것이 더 맛있는 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5.02.15 90888
98 일식 카레우동 5 file 이윤정 2015.04.28 10874
» 일식 카레라이스, 카레돈까스, 고형카레없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9.15 21997
96 일식 카레나베, 카레샤브샤브 6 file 이윤정 2016.06.15 8529
95 일식 카니크림고로케, 게살크림고로케 6 file 이윤정 2014.11.24 8818
94 일식 치킨난반, 치킨남방, チキン南蛮 5 file 이윤정 2015.10.18 8369
93 일식 치킨 데리야끼 덮밥 4 file 이윤정 2016.08.07 12558
92 일식 치킨 가라아게, 레시피, 만들기 12 file 이윤정 2016.04.20 12518
91 일식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덮밥 7 file 이윤정 2015.11.04 11749
90 일식 치킨 가라아게 6 file 이윤정 2018.01.10 7271
89 일식 치즈돈까스 6 file 이윤정 2016.01.02 5166
88 일식 츠쿠네 야끼도리 file 이윤정 2014.12.18 10571
87 일식 참치회, 참치초밥, 문어초밥, 갑오징어무침, 미소된장국 file 이윤정 2014.10.31 6356
86 일식 차슈덮밥, 차슈샐러드, 차슈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5.17 5796
85 일식 차슈덮밥, 차슈동, 차슈샐러드, 차슈 만들기, 스팸마요덮밥 2 file 이윤정 2013.09.24 8757
84 일식 차슈덮밥, 차슈동, 차슈만들기, 만드는법 15 file 이윤정 2016.01.10 28154
83 일식 차슈 숙주볶음 4 file 이윤정 2016.01.11 5769
82 일식 차돌박이 규동 4 file 이윤정 2015.08.06 5783
81 일식 쯔유만들기, 메밀소바, 스팸덮밥, 아게다시도후, 쇼가야끼 1 file 이윤정 2014.06.28 12156
80 일식 쯔유, 메밀국수, 자루소바, 모리소바 6 file 이윤정 2016.05.21 24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