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일식
2018.07.21 23:59

규동, 온센타마고

조회 수 7468 추천 수 0 댓글 12

 

2022년 4월 업데이트 ㅡ https://homecuisine.co.kr/hc20/107865

 

크기변환_IMG_8801.JPG

 

 

말 그대로 소고기 덮밥인 규동에 반숙보다 덜 익힌 온센타마고를 곁들였다.

국물없이 밥에 고기를 얹은 덮밥으로 비벼먹기 좋은 정도로 만들었다.

 

규동에는 들어가는 재료가 단순해서 무엇보다 고기가 제일 중요하다.

고기가 그냥 구워먹어도 맛있는 정도의 고기여야 퍽퍽하지 않고 부드럽게 맛있다.

한우 암소 등심불고기를 사용했는데 이전에 호주산 척아이롤이나 앞다리불고기, 차돌박이를 사용했을 때보다 더 나았다. 역시 돈값..

물론 각자 준비하기 편한 고기가 좋겠지만 그래도 고기가 다하는 음식이라 최대한 좋은 게 좋다는 당연한 이야기.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소고기 등심 불고기 400그램

시판 쯔유 1스푼

간장 2스푼

청주 1스푼

미림 1스푼

설탕 1.5스푼

후추 약간

 

밥 2그릇

대파 1대 아주 얇게 듬뿍

계란 4개 (온센타마고)

 

 

양파를 노릇노릇 달달 볶아서 반개 정도 곁들이는 것도 좋고, 쪽파가 있으면 마지막에 송송 썬 쪽파를 올리는 것도 좋다.

 

 

온센타마고를 따로 올린 것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25816

 

온센타마고는 여름 기준으로

물 1리터와 200미리를 준비한다. 

계란은 미리 실온에 꺼내둔다. (나중에 넣는 물을 봄 가을에는 150미리, 겨울에는 100미리로 조절)

 

물 1리터를 팔팔 끓이고 불을 끈 다음 계란을 넣고 바로 물 200미리를 넣는다. 그대로 20분간 둔다.

건져서 그대로 식히면 끝이다.

 

 

 

대파는 미리 아주 가늘게 썰어서 겹겹을 풀어 두고 밥도 고슬고슬하게 지어두었다.

 

소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준비한다. 최대한 얇게 썰은 불고깃감이 좋다.

여기에 시판쯔유, 간장, 청주, 미림, 설탕을 넣고 설탕이 녹도록 잘 주무른 다음 (이쯤에서 밥그릇에 밥 준비)

 

크기변환_IMG_8657.JPG     크기변환_IMG_8767.JPG

 

 

센 불에 얼른 고기가 부드럽게 익을 정도로 볶았다.

고기는 바싹하게 익지 않고 핏기가 겨우 가실 정도로, 약간 촉촉하게 익히면 밥에 얹기 딱 좋다.

수분감은 팬을 기울였을 때 약간 있을 정도면 적당하다. (밥 비빌 정도)

 

크기변환_IMG_8768.JPG     크기변환_IMG_8769.JPG 

 

 

밥은 미리 지어서 잘 일구어서 그릇에 넣고 대파는 아주 가늘게 썰어서 밥 위에 넉넉하게 올려둔다. (시간이 늦어지면 덮어둠)

 

여기에 볶은 소고기와 온센타마고를 올려서 완성. 재료도 간단하고 간도 딱 맞다.

 

크기변환_IMG_8776.JPG  

 

 

 

크기변환_IMG_8781.JPG 

 

 

고기를 약간 옆으로 치워 계란 넣을 공간을 만들고 온센타마고를 탁탁 깨서 넣었다.

 

크기변환_IMG_8794.JPG 

 

 

는 하나 더.

 

크기변환_IMG_8796.JPG 

 

 

흰자는 먹기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익고 노른자는 노릇노릇.

 

크기변환_IMG_8801.JPG 

 

 

 

크기변환_IMG_8815.JPG

 

온센타마고는 사실 깨보기 전에는 알 수 없는 것인데 깨보니 계란흰자는 흰색으로 익었고 노른자는 그대로 남아있도록 마음에 들게 잘 익었다.

흰 밥에 부드럽고 짭조름하면서 달큰한 소고기와 온센타마고가 촉촉하게 잘 어울린다.

 

좋은 고기로 만드는 고기반찬하나에 계란삶는 정도로만 준비하면 되니까 과정도 간단하고 재료도 간단하다.

 

 

  • 레드지아 2018.07.24 16:31

    역시 돈값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자주 하는 말은  "돈은 거짓말 하지 않는다" 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싼게 대부분 맛있고 질이 좋아서요 ㅎㅎㅎ

    풍부한 고기에 가슴이 또 두근두근 거리고 보드라운 계란에 제두눈이 반짝!! 였어요 ^^

     

    온센타마고는 결국 심한 반숙계란인거네요! 윤정님 덕분에 오늘도 또 하나 알아갑니다 ^^

  • 이윤정 2018.07.26 02:19
    비싸고 좋음 / 비싸고 안좋음 / 싸고 좋음 / 싸고 안좋음
    이 중에서 3번이면 좋겠지만 1번만 되도 저는 좋다고 생각하고 4번은 그러려니 하고 2번은 빡치는거죠ㅎㅎㅎ
    고기도 싸고 좋은 고기를 사면 가장 좋지만 그 게 아니라면 비싸도 좋은 걸 사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딴 건 몰라도 과일은 진짜 무조건 비싼 게 좋더라고요. 비싸고 안 좋은 것을 피해가는 게 안목이라고 할 정도로요ㅎㅎ

    딴 이야기가 길었는데 온센타마고가 원래 온천에 넣어두는 계란이고 수비드머신으로 하면 딱 정확한데 집에서는 이정도로 하는 게 적당한 것 같아요.
    규동에 반숙계란은 진리죠ㅎㅎ
  • 고랭지농업 2018.07.30 02:38

    제가찾은 레시피사이트중에서 가장좋네요,, 계량도 굉장히 정확하신듯합니다.

     

    이렇게 요리잘하는 사람은 무슨도구를 쓰며 무슨소스를 쓸까 이런것도 궁금했는데 다 나와있네요 좋네요

  • 이윤정 2018.08.04 23:14
    밥해먹고 기록하는 홈페이지인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율씨 2018.08.06 15:59

    헉 너무 기다리던 레시피예요!

    역시 고기..가 중요하군요 ㅠㅠ

  • 이윤정 2018.08.08 00:20
    닉네임 바꾸셨군요ㅎㅎ 누구신가 했잖아요ㅎㅎㅎ
    사실 재료가 좋으면 나머지야 설렁설렁해도 맛있는거니까요^^
  • 율씨 2018.11.01 16:18

    오 매번 로그인해서 보는게 아니라서.. 이제 봤네요! 알아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ㅜㅜ 감동ㅜㅜ

  • 만두장수 2018.12.17 23:14

    규동 수백번 만들어 본 것 같은데 이게 훨씬 맛있어 보입니다. 아~꼬르륵 소리나요ㅋㅋㅋ

  • 이윤정 2018.12.18 03:44
    규동이 국물이 자박자박한 것도 좋지만 저는 먹다보니 이게 취향에 맞더라고요. 취향의 문제이지 정답은 없으니까요.
    만두장수님 만드신 규동의 숙련도가 수백번이라는 말씀으로 확 와닿네요. 드시는 분들이 다 맛있게 드셨을 것 같아요^^
  • 만두장수 2018.12.18 14:11
    횟수와 맛이 정비례하진 않는 것 같습니다^^;;
  • 헤드린 2022.07.11 20:37
    이 레시피대로 벌써 세 번째! 오늘 규동을 해먹었답니다. 온센타마고는 역시 두 개 까넣는 게 국룰이죠! ㅎㅎ 쯔유 대신 메밀국수장국 시판제품으로 대체해봤는데, 그럴싸한 쯔유 맛이 나더라구요! 재료함량을 봤더니 쯔유랑 대동소이했습니다ㅎㅎ 한국에선 '쯔유'라고 써서 팔기가 좋지 않아서 그런가봐요. 파 듬뿍 넣으라고 하셔서 내친 김에 한 단 다 손질했어요.

    요리 끝내고 다 먹고 설거지하려니 불청객이 날아들더군요ㅠㅠ 심지어 대파에도! 살모넬라균과 초파리를 동시에 상대해야 하는 시기가 와버려서ㅠㅠ 슬프네요.....
  • 이윤정 2022.07.27 03:11
    규동은 최근에 올린 글이 하나 더 있는데 고기가 좋다면 지금 버전이, 저렴하다면 최근 버전이 좋은 것 같아요.
    그쵸그쵸 사먹으면 계란 하나 더가 좀 망설여져도 집에서는 온센타마고를 1인당 하나만 만들자면 어 좀 널널한데 싶어서 1인당 2개는 만들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ㅎㅎ
    여름엔 주방 위생관리를 신경써야하니까 뭐든 다 냉장고에 넣고 실온엔 밥 한 흔적이 없어야 하더라고요. 그래서 여름엔 잘 안해먹어요ㅎㅎㅎ 해결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308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8091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975
411 인도 양고기스테이크와 파산다커리, 고스트 파산다, 양고기커리 6 file 이윤정 2018.12.11 4998
410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6 file 이윤정 2018.12.08 6990
409 중식 꿔바로우 4 file 이윤정 2018.12.01 4835
408 그 외 등등 스지 삶는법, 삶는 방법, 손질하기, 소힘줄 8 file 이윤정 2018.11.18 51828
407 인도 마살라소스, 버터치킨커리, 무르그마크니, 치킨마크니, 인도커리 만들기, 인도 카레 레시피 11 file 이윤정 2018.11.12 9941
406 그 외 등등 고추장 고르기 2 file 이윤정 2018.11.05 4940
405 그 외 등등 대파 손질하기, 보관하기 7 file 이윤정 2018.10.25 41494
404 그 외 등등 볶음밥용 밥 만들기 10 file 이윤정 2018.09.29 19704
403 그 외 등등 음식에 간보는 방법 (초보용. 고수용 아님, 주관적임 주의) 6 이윤정 2018.09.20 10001
402 일식 스키야키 6 file 이윤정 2018.09.14 10669
» 일식 규동, 온센타마고 12 file 이윤정 2018.07.21 7468
400 그 외 등등 백앙금 만들기, 팥앙금 4 file 이윤정 2018.07.17 8865
399 그 외 등등 마늘 구입, 보관 8 file 이윤정 2018.06.26 6679
398 일식 데리야끼소스 대패구이, 대패 데리야끼 덮밥 1 file 이윤정 2018.06.15 5914
397 중식 깐풍만두 2 file 이윤정 2018.06.11 3934
396 중식 사천탕수육 2 file 이윤정 2018.05.21 6917
395 아시아 월남쌈, 월남쌈소스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8.05.18 8369
394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41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