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679 추천 수 0 댓글 8



6월, 7월 한창 마늘이 제철이다. 

덜 마른 마늘은 까기가 좋고, 잘 말린 마늘은 보관하기 좋기 때문에

전부 다 까서 냉동보관할 것은 덜 말린 것으로 6월초에 구입하고, 양파망에 담아 베란다에 매달아 두고 그때그때 까서 사용할 것은 7월에 구입한다.


아래 사진의 왼쪽이 한지형 육쪽마늘이고 오른쪽이 난지형 마늘인데 가격은 한지형 마늘이 두배정도 비싸다.

한지형은 마늘 한 통에 6~8쪽이 들어있고 사진에 보이듯이  겉면에 홈이 패어있고 끝이 뾰족하고

난지형은 마늘 한 통에 10~12쪽이 들어있고 겉면이 매끈하고 끝이 둥글다.


IMG_5172.JPG


마늘의 맛은 한지형이 더 진하다고 하는데 마늘의 당도가 한지형이 더 높기도 한 면이 있기도 하고

저장용으로 말린 마늘이라서 수분이 줄어들어서 그런 경향도 있다. 

보관성도 한지형이 더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둘 다 비슷한 수준으로 말려서 어느 것이 더 오래가는지 직접 비교는 안해봤다. 

나는 한지형은 보관용도로, 난지형은 냉동할 것으로 구입하고 있다. (내취향)

물론 한지형을 전부 사서 냉동/실온보관해도 좋고 난지형으로 전부 사서 냉동/실온보관해도 무관하다.


2019년 추가 → 한 해 보관해보니 품종보다는 보관상태가 저장성에 영향을 가장 크게 끼치고, 품종 차이는 크지 않았다.




저장용 마늘은 보관하는 환경에 따라 짧게는 서너 달만 보관가능하기도 하고, 길게는 1년 가까이 보관할 수도 있다. 

(바람이 통하고 기온이 낮고 건조한 장소가 가장 좋지만 주거환경상 그런 장소가 잘 없기 때문에 좀 짧게 생각해서 서너달 사용할 정도로만 산다.)


김치냉장고에 보관할 때는 쪽을 나누어서 껍질을 벗기지 않은 상태로 김치통에 담아서 보관한다.

채소를 냉장보관할 때 다 그렇지만 키친타올과 마늘을 겹겹이 쌓아서 수분이 흡수될 공간을 주어야 한다. 맨 아래와 위도로 키친타올로 깔고 덮는 것이 더 낫다.

그것도 어느 정도 먹다가 상태를 봐서 전부 다 손질-냉동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일단 마늘 구입.

마늘은 난지형 마늘을 10키로 구매했고, 한지형 마늘은 한 접 주문해뒀다.



매년 냉동하다보니까 1년에 어느 정도 사용하게 되는지 쓰다보면 감이 온다.

마늘을 10키로 사면 다듬으면 약 7키로정도 나오는데 우리집은 마늘을 보통 1달에 0.8~1키로 정도 사용하고, 서너달 사용할 한지형 마늘을 샀으니까 

냉동마늘 7키로면 내년 마늘철이 돌아올 때까지 사용하기 적당하다.


통마늘이 필요한 경우도 당연히 있는데 한지형 마늘을 다 쓰고 나서, 돌아오는 겨울과 내년 봄에 통마늘이 필요할 때만 조금씩 사서 사용한다.



마늘을 전부 까려고 할 때는 덜 마른 것을 구매해야 마늘을 까기 덜 힘들다. 마늘을 전부 까서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닦았다.

(처음 사서 흙이 묻은 겉면은 모두 까고 쪽을 나눠서 냉장보관했다가 한 2주간에 걸쳐서 천천히 했다.)


크기변환_IMG_9793.JPG



크기변환_IMG_3903.JPG



커터기는 마늘커터 전용으로 구매한 카스 커터기. 모델명은 cpmc-100

커터기에 마늘을 갈고 비닐에 옮겨 담을 때는 커터기에 들어가는 티스푼을 사용하면 편하다.

마늘을 갈고 난 통에 있는 마늘은 생수로 헹궈서 된장찌개에 사용했다. 알뜰해서 그런게 아니고 그게 설거지 하기가 더 편해서..


크기변환_IMG_0040.JPG


냉동할 것은 냉동보관용기를 사용하거나 비닐팩을 사용하거나 취향따라 편한 방법이 좋은데

나는 평소에 갈은 마늘을 비닐팩에 넣어 필요에 따라 손으로 부러뜨려서 사용할 수 있는 정도 두께로 납작하게 해서 냉동보관한다.



당장 사용할 반찬통 하나정도의 분량만 남겨두고 전부 냉동했다.


크기변환_IMG_0042.JPG


일단 10키로는 끝났다.



이제 집에 택배로 올 한지형 마늘은 오래 보관해야 하는데 마늘 한 통에 상한 마늘이 한 쪽만 들어있어도 전부 상하기 십상이니까

하나씩 전부 꼼꼼하게 눌러보고 겉면에 살짝이라도 흠이 있으면 흠이 있는 것은 전부 쪽을 나눠서 냉장보관했다가 사용하는 것이 좋다.


겉면에 상처가 없고 눌러봤을 때 들어가는 면이 없이 매끈한 것만 통으로 양파망에 넣어서 베란다에 매달아 보관할 예정이다.




  • 레드지아 2018.06.27 10:27

    와~~~~~~ 와~~~~~~~~~~~~ 와~~~~~~~~~~

    정말 윤정님 리스펙!!!!!!!!!!!!! 합니다!!

    이 귀찮은 마늘까기를 !!!

     

    시간을 허투루 쓰시는법이 없으실거 같아요!! 이런 일들이 많아서 허투루 쓸 시간도 없으실거 같고요!!

    전 제일 좋아하는게 누워서 폰하는거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

    마늘은 깐마늘만 사고요 ㅋㅋㅋㅋㅋ

     

    한지형 마늘 난지형 마늘 차이도 오늘 제대로 알게 되었어요!!

    깐마늘은 난지형마늘인가 봐요. 많이 본듯한 마늘의 형태예요 ^^

     

  • 이윤정 2018.06.28 23:09
    한번에 도저히 못해서 두고두고 2주동안 까고 씻고 했더니 끝나마자마 탈출했다는 기분이 들더라고요ㅎㅎㅎㅎㅎ
    홈페이지에 올린 게 다 부지런한 그 순간만 오려서 올리는거라 그렇게 보이지 저도 누워서 폰 하는 시간이 제일 길어요ㅎㅎ 시간 허투루 쓰는 꿀맛이잖아요^^
    마늘은 깐걸 사면 상처난 거 다듬는 것도 일이라서 그냥 덜마른거 까는게 더 편한 것 같더라고요.

    한지형마늘은 비싸서 그렇게 많이들 재배하고 구입하는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둘 다 사용해보고 취향에 맞는 걸로 사용하면 좋은 것 같아요^^
  • 땅못 2018.07.01 22:26

    저도 마침 마늘 작업(? 막 다 했어요! 포대로 싸게 팔길래 쪼그려 앉아서 멍하게 까다보니 손이 아려왔지만 푸드프로세서로 갈아놓으니 참 뿌듯했어요 ㅎㅎ 제 마늘은 난지형이었군요...윤정님은 참 야무지신 것 같아요. 오늘도 배우고 갑니다!

  • 이윤정 2018.07.03 23:29
    마늘작업하셨군요. 고생많이 하셨습니다ㅠㅠ
    그저께 바짝 마른 마늘을 받아서 까보니 확실히 덜마른 것에 비해 훨씬 힘들어서 덜 마른 걸로 작업하길 잘했다 싶었어요.
    그래도 갈아서 두면 뿌듯하고 바쁠 때 사용할 때는 꼭 누구한테 도움 받은거 같기도 하고 그렇죠 그쵸ㅎㅎㅎ
    마늘때문에 손이 아릴 때는 화상연고 사용하시면 좀 나아요^^
  • 개뿔공주 2018.07.11 01:08

    저도 10년 넘게 마늘 한접이상 까서 냉동해놓고 썼는데 작년에 마늘까고 오른쪽 엄지손가락 첫관절이
    탈이나서 1년 가까이 고생했어요.
    윤정님 처럼 2주동안 매일 조금씩 깠어야 하는건데
    한꺼번에 미련 떨었네요.
    올해는 겁나서 마늘 냉동은 패스했어요.

  • 이윤정 2018.07.13 20:18
    오른쪽 엄지면 진짜 불편하셨겠어요. 얼마나 많이 쓰는데말입니다.
    마늘은 그냥 깐걸로 다진걸로 사서 드셔요. 잘 패스하셨어요. 건강이 제일이죠^^
  • 곰이좋아 2018.07.18 21:16

    저희 집에선 TV에서 백종원이 마늘 냉장보관한다고 혼내는 모습 본후부터는 엄마가 다진마늘 냉장보관하시다 대신 통마늘로 보관하시네요. 그때그때 부숴쓰네요. ㅎㅎ 매번 눈팅만 하다가 오늘은 기분이 좋아서 회원가입하고 댓글남겨요. 사랑해요!

  • 이윤정 2018.07.21 03:35
    반갑습니다^^ 기분 좋으신 일이 있으시다니 늘 좋으셨으면 좋겠어요!
    티비는 안봐서 모르겠지만 사실 통마늘을 바로 까서 다져서 쓰는 게 가장 좋긴 하죠. 번거로우니까 덜 번거로운 방법을 찾아서 냉동도 하고 하는거지만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308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8091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975
411 인도 양고기스테이크와 파산다커리, 고스트 파산다, 양고기커리 6 file 이윤정 2018.12.11 4998
410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6 file 이윤정 2018.12.08 6990
409 중식 꿔바로우 4 file 이윤정 2018.12.01 4835
408 그 외 등등 스지 삶는법, 삶는 방법, 손질하기, 소힘줄 8 file 이윤정 2018.11.18 51828
407 인도 마살라소스, 버터치킨커리, 무르그마크니, 치킨마크니, 인도커리 만들기, 인도 카레 레시피 11 file 이윤정 2018.11.12 9941
406 그 외 등등 고추장 고르기 2 file 이윤정 2018.11.05 4940
405 그 외 등등 대파 손질하기, 보관하기 7 file 이윤정 2018.10.25 41494
404 그 외 등등 볶음밥용 밥 만들기 10 file 이윤정 2018.09.29 19704
403 그 외 등등 음식에 간보는 방법 (초보용. 고수용 아님, 주관적임 주의) 6 이윤정 2018.09.20 10001
402 일식 스키야키 6 file 이윤정 2018.09.14 10669
401 일식 규동, 온센타마고 12 file 이윤정 2018.07.21 7468
400 그 외 등등 백앙금 만들기, 팥앙금 4 file 이윤정 2018.07.17 8864
» 그 외 등등 마늘 구입, 보관 8 file 이윤정 2018.06.26 6679
398 일식 데리야끼소스 대패구이, 대패 데리야끼 덮밥 1 file 이윤정 2018.06.15 5914
397 중식 깐풍만두 2 file 이윤정 2018.06.11 3934
396 중식 사천탕수육 2 file 이윤정 2018.05.21 6917
395 아시아 월남쌈, 월남쌈소스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8.05.18 8369
394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41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