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일식
2015.03.14 23:00

야끼소바

조회 수 89384 추천 수 0 댓글 11

야끼소바

 

  

0.JPG

 

 

 

 

평소에 야끼소바학교를 사두고 자주 먹는 건 아니고 인스턴트다 생각하고 가끔 먹는데,

며칠 전 냉장고도 텅텅 비고 뭐 먹을지 준비한 게 없다고 징징거리니 남편이 야끼소바 먹자고 해서 바로 콜했다.

 

4인분에 홈플러스에 7천원, 인터넷 쇼핑몰에서 5천원인데 부평동 깡통시장에 있는 남양상회 (구 미성상회)에서 3500원에 샀다.

 

 

라멘 생면을 사용하고 소스를 만든 야끼소바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20700

 

 

야끼소바를 넣은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032 

 

아끼소바를 넣지 않은 오사카식 오코노미야끼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154

 

 

 

 

 

집에 늘 있는 채소인 양파, 양배추, 대파에 베이컨을 볶고 마침 쪽파가 조금 있어서 사용했다.

냉장실에 마요네즈와 오코노미야끼소스, 냉동실에 아오노리와 가쓰오부시, 계란도 2개 토핑으로 얹었다.

 

인터넷에서 '소프트 하나가스오부시'를 샀는데 가쓰오부시가 때깔이 좀 좋았다.

양이 많아서 바로 냉동보관했다.

 

 

 

 

 

사용한 재료는

야끼소바학교 3인분

양파 1개

양배추 1~2줌

대파 반대

베이컨 약 70그램

올리브오일

 

계란 2개

 

오코노미야끼소스

마요네즈

가쓰오부시

아오노리

쪽파

 

 

 

 

 

 

과정을 이야기 할 것도 없지만 어쨌든 큰 와이드 팬에 양파, 양배추, 베이컨을 달달 볶다가

 


 

크기변환_DSC08957.JPG

 

 

 

 

 

 

 

야끼소바 면을 넣고 물을 약간 부어서 면을 풀고


크기변환_DSC08958.JPG

 

 


 

크기변환_DSC08959.JPG

 

 

 

 

 

 

소스 넣고 달달 볶고 한 켠에는 계란후라이를 했다.


 

크기변환_DSC08960.JPG

 

 


 

크기변환_DSC08961.JPG

 

 


 

크기변환_DSC08962.JPG

 

 


 

크기변환_DSC08963.JPG

 

 

 

 

 

 

 

채소, 면, 소스가 잘 볶아지면 오코노미야끼소스, 마요네즈를 뿌리고 계란 얹고 가쓰오부시, 아오노리, 쪽파 뿌려서 완성.

 

인스턴트니까 과정 이야기 할 것도 없고 그냥 쉽다.

 

 


 

크기변환_DSC08964.JPG

 

 

 


 

크기변환_DSC08965.JPG

 

 

 

 

 

 


 

크기변환_DSC08967.JPG


 

 

 

 

 

크기변환_DSC08969.JPG


 

 

 

 

 

크기변환_DSC08972.JPG

 

 

 

 


 

크기변환_DSC08973.JPG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계란반숙 터트려서 토핑한 재료와 함께 야끼소바를 먹으면 맛있어서 효율이 좋다.

별 일 안하고 금방 준비해서 바로 만들어서 편했다.

 

 

 

 

 

 

 

 

  • 테리 2015.03.15 19:04
    저도 그냥 저 야키소바면을 살 것을. 상온보관 되지요?

    태명식품? 이라는곳에서 무려 냉장생면 한 판을 사서
    냉동고에가득 넣어놓은 상태라지요.ㅎㅎ

    중국식볶음면에도 잘 안 붓고 쫄깃하긴한데
    냉동실 보면 저걸 언제다 먹나 한숨이.ㅠㅜ
  • 이윤정 2015.03.17 23:24
    네 상온보관 되는 완전 인스턴트에요ㅎㅎㅎㅎ
    냉장생면을 익히지 않고 바로 냉동했다가 해동해서 써도 괜찮으가요? 쫄깃함도 그대로고요?
    아 저도 그거 사서 써야겠어요! 테리님처럼 냉동실에 면 보고 한숨 쉬고 싶어요ㅎㅎ
  • 테리 2015.03.19 01:20
    그렇죠.
    생라멘도 당연히 그렇고 손칼국수까지도 덧밀가루 묻혀 냉동했다가 해동없이 그대로 끓는물에!!!!ㅎㅎㅎ
  • 이윤정 2015.03.19 18:24
    아 해동없이 바로 끓는 물에 넣으면 되는군요! 완전 좋아요!! 생면 사면 얼른 써야 해서 부담되고, 냉동은 생각도 안했는데 좋은 팁 감사해요^^ ㅎㅎㅎㅎ
  • 테리 2015.03.19 19:20
    홈플러스에서 파는 블루드래곤 미디움 굵기 에그누들 넘 맛있대요. 라자냐 라는 유명 요리사겸 가정요리선생님인데.인터넷으로도 뜨는데 품절이라 전화오더라구요.홈플 좀 큰 데가면 요즘도 판대요.중국식 볶음면 그걸로 하면 다음날도 안 불어요.렌지에 뎁혀먹거나 도시락도 싸가고 하던데 제가 유럽서 공수받았던 인도네시아 에그누들과 거의 비슷한것 같아요~제가 샀던 냉동면은 약간 굵은 면인데.(스파게티면 정도?)태명식품에 야키소바 생면으로 팔아요.근데 그건 볶아두고 식으면 불어요~^^혹 홈플 가시면 건조 에그누들도 찾아보세요. 한국서 파는 닭 그려져있는 에그누들이나 홍콩면 보다 더 현지스타일일듯.
  • 이윤정 2015.03.20 21:46
    제가 어제 밤에 홈플러스 가는 길에 댓글 보고 블루드래곤 에그누들 바로 샀어요. 늘 지나가다 보기만 하고 별 생각 없었는데 너무 맛있다니 늘 지나치던 에그누들이 완전 달라보이는 거 있죠ㅎㅎㅎ 로메인 해먹으면 맛있을까요? 완전 기대ㅎㅎ 좋은 정보 감사해요!
  • 테리 2015.03.21 13:25
    저도 어제 홈플러스 가서 네 개 달랑 있던것 싹쓸이!!! 우리의 식재료 호기심이란!!!ㅋㅋ 친구는 혼자사시는 벨기에 시아버지한테 볶음면을 에그누들로 해드리면 하나도 안 불어서 다음날 렌지에 돌려드신대요~!! 로메인 하려면 아무래도 maggie 씨즈닝소스나 생추.노추를 같이 써야 그 맛 날 듯. 청경채 숙주 새우 돼지고기 넣고요~^^  특유의 탄듯한 간장향이 들어가야하는데. 제가 집에서 대충하면 왜 그리 불고기 양념스러워 지는지. ㅠㅠ설탕이 안 들어가고 양파나 다른데서 단맛을 서서히 빼내야 하는듯. 윤정님이 에그누들로 진정한 로메인? 차우멘 맛을 좀 내보셔요~~ㅋㅋ  저는 포스팅만 기다리면 되남요?으흐흐~~
  • 이윤정 2015.03.21 17:29
    저는 먹어보고 더 사려고 7갠가 있었는데 하나만 사왔거든요, 그런데 테리님 말씀 들으니 싹쓸이 해야 됐던건가!! 싶어요ㅎㅎㅎ
    집에 노추는 있는데 생추는 사야 할까요. 로메인은 유명한 음식이니까 참고 자료를 좀 찾아보면 잘 될 것 같다는 예감'만' 듭니다ㅎㅎ
    역시 중식이라서 센 불에 화르륵 볶아야 할텐데.. 그런데 불고기 양념 맛있잖아요ㅎㅎ 그치만 로메인은 그 정체성이 어디서 오나 생각 해봐야겠어요ㅎㅎ
  • 테리 2015.03.21 17:52
    저는 홍콩가면 테이블마다 있던 매기 시즈닝소스를 하나 사 놨어요. 간장이랑 섞어서 한 번 써 보려구요. 뭐,생추 간장. 매기 시즈닝 다 인터넷에도 팔더라구요.
  • 뽁이 2015.03.16 07:32
    ㅋㅋㅋㅋㅋㅋ 앍 ㅋㅋㅋ
    이 그릴팬 또 등장했네요 ㅋㅋㅋㅋㅋㅋ
    안되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저 살림 장만 1순위로 정했어요 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5.03.17 23:25
    오늘은 여기에 빈대떡 구워먹었어요ㅎㅎㅎ
    겨울에는 좋은데 여름에는 더워요ㅎㅎ

  1. 버터치킨, 인도커리 만들기

    2018년 업데이트 버전 - https://homecuisine.co.kr/hc20/72218 남편 친구들이 커리를 좋아해서 대량으로 커리를 서너번 만들었는데 그 중에 하나인 오늘.친구들 먹을 거라 이런 저런 것 보다는 평범한 버터 치킨 커리가 좋을 것 같아서 늘 이걸로 만들어 가지고 나갔다. 오늘은 날씨도 좋고 해서 집근처에 있는 송도 바닷가에 가지고 나가서 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슴살 1키로밑간으로 코리앤더파우더 약간칠리파우더 약간소금, 후추 ---------- 기버터큐민씨드 1티스푼 양파 큰 것 2개다진마늘 2스푼소금 2티스푼 토마토 큰 것 4개 향신료 믹스...
    Date2015.05.24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9 Views20315 file
    Read More
  2.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정말 오랜만에 참소라를 샀다. 아니 정확히는 엄마께 얻어먹긴 했지만 내 돈으로는 처음이었다. 3키로에 13개정도 큰 것을 샀다. 참소라는 씻어서 삶고 침샘과 내장의 일부를 제거해서 손질했다. 일부는 바로 먹고 초밥을 조금 만들고 비빔면에 함께 비벼먹었다. 초무침을 하고 소면을 곁들이면 좋았겠지만 삶고 손질하고 초밥하니 기력이 딸려서 간단하게 비빔면에 곁들였다. 일부는 참소라죽을 하기 위해서 얇게 썰고 랩으로 단단하게 포장해서 냉동해두었다. (해보지는 않음) 참소라는 겉을 깨끗하게 닦아가며 씻...
    Date2015.05.2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5 Views42311 file
    Read More
  3.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해파리냉채는 중식이 아니지만 양장피를 곁들인데다가 옆에 고추잡채도 있고 해서 카테고리는 중식으로 했다. 해파리를 불릴 때 식초, 설탕, 물에 소금과 레몬즙을 넣어서 만들던데 레몬즙은 생략하고 식초의 양을 늘였다. 식초가 조직을 연하게 하고 새콤한 맛을 준다. 해파리 불리는 단촛물로 식초, 설탕, 물의 비율은 2:1:1로 하고 비린내 제거를 위해 청주를 약간 넣었다. 해파리냉채 사용한 재료는 4인분으로 양장피 125그램 (국융 양장피 1개)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물엿 3스푼 식초 3스푼 레몬즙...
    Date2015.05.1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2 Views3981 file
    Read More
  4. 냉돈까스, 생선까스

    냉돈까스 쯔유에 물을 약간 희석해서 돈까스와 채소에 곁들이기 좋은 정도로 간을 본다음 양배추, 레터스, 양파, 당근을 얇게 채썰어서 깔고 쯔유를 뿌리고 돈까스를 얹었다. 남은 쯔유에 라멘을 곁들여 냉라멘으로 먹어도 좋겠다 싶어서 쯔유에 유자청이나 설탕 등 가미를 더 하지 않았는데 돈까스에만 곁들일 것이면 쯔유에 유자청, 설탕으로 새콤달콤하게 만든 다음 물을 타서 간을 보고 채소에 뿌리면 그것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안심 400그램 소금, 후추, 마늘파우더, 케이옌페퍼 밀가루 계란+우유 습식빵가...
    Date2015.05.12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4 Views4484 file
    Read More
  5. 생면 야끼소바, 야끼소바소스 만들기

    평소 인스턴트 야끼소바를 사용하다가 이번에는 라멘 생면을 삶아서 야끼소바를 만들었다. 인스턴트로 만든 것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4627 사용한 재료는 야끼소바소스로 우스터소스 2스푼 케찹 2티스푼 굴소스 2티스푼 쯔유 1티스푼 간장 1티스푼 설탕 1티스푼 노두유 약간 커리파우더 약간 후추 약간 생면 라멘 2인분 양파 1개 양배추 1~2줌 대파 반대 베이컨 약 100그램 숙주 1줌 올리브오일 오코노마야끼소스 마요네즈 가쓰오부시 아오노리 쪽파 야끼소바소스는 구글링으로 나온 레시피...
    Date2015.05.10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7 Views40147 file
    Read More
  6. 마파두부

    마파두부 마파두부는 평소 만드는 것과 똑같은데 이번에는 연두부를 사용했다.두부를 구워서 만든 건 여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829&mid=hc20 사용한 재료는 다진 돼지고기 200그램 칠리오일 1스푼마늘 1스푼 대파 1대 간장 1스푼청주 1스푼 오이고추 3개 홍고추 3개죽순 반캔양파 반개 두반장 2스푼굴소스 약간치킨파우더 약간후추 약간물 1컵 물전분으로물1.5스푼전분1.5스푼 연두부 2개 참기름 약간화자오 약간 만드는 순서는 미리 고기를 볶아두고 오일, 마늘, 대파(채소1)간장, 청주(양념1)고추, 죽순, 양파...
    Date2015.05.07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7 Views4867 file
    Read More
  7. 옛날짜장, 짜장면만들기

    옛날짜장, 짜장면만들기 어제 저녁에는 언제나처럼 내일 뭐먹지 고민하고 대충 뭔가 준비해둔 것 같은데, 무한도전의 여파로 생각해 둔 것은 다 패스하고 생각하지도 않았던 짜장면을 만들었다. 이제 무인도 하면 짜장면인가...... 평소에 춘장을 볶아서 냉동해두고 간편하게 짜장을 자주 해먹는데 그 중에서도 간짜장을 가장 자주한다. 그런데 얼마전 라멘생면으로 간짜장을 해보니 면에 짜장이 덜 묻어서 또 사다 둔 라멘생면에는 물전분으로 농도를 낸 옛날짜장이 더 어울릴 것 같아 오랜만에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생면 2인분 식용유 대파 1대...
    Date2015.05.0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4 Views11158 file
    Read More
  8. 치킨 체티나드, 인도식 양파 튀김, chicken chettinad, onion bhaji

    치킨 체티나드, 인도식 양파 튀김, chicken chettinad, onion bhaji 커리에 곁들이는 음식으로 양파튀김을 만들어서 빵과 함께 밥상을 차렸다. 플랫브레드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9&document_srl=7136 치킨 체티나드는 체티나드 지방의 방식으로 요리한 치킨요리로 인도 남부지역의 음식이다. 체티나드 요리는 풍미가 강하고 맵고 자극적인 향신료를 다양하게 다량으로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삶은 계란이나 밥을 메인요리에 곁들이는 경우가 많으며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제외한 닭고기, 양고기, 생선, 새우,...
    Date2015.04.30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6 Views4228 file
    Read More
  9. 카레우동

    우동과 카레의 중간인 카레우동. 언니 시부모님(일본인)께서 본업 외에 식당을 하나 하시는데 남는 카레가 있는 날에는 평소 늘 있는 우동국물과 합해서 카레우동을 만들어 주신단다. 언닌 니맛도 내맛도 아니라고 별로라하던데 나한테는 그 중간적인 맛이 꽤 괜찮다. 조카도 잘 먹는다. 커리가 영국을 거치고 일본으로 넘어가서 카레라이스의 카레가 된 것도 큰 변화인데 거기에 우동과 만나 원래의 커리와는 전혀 다르지만 맛있는 모습이 되니 그런 변화도 재밌게 느껴진다. 보통 만드는 카레에 비해 물을 넉넉하게 잡아서 시판 일본 고형카레에 쯔...
    Date2015.04.28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5 Views10411 file
    Read More
  10. 크림 꽃게

    크림 꽃게 크림 새우는 몇 번 만들었는데 소프트쉘 크랩 튀김을 하다보니 여기에도 이 소스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크림 꽃게로 만들었다. 중식이긴 한데 중식 아닌 것도 같지만 어쨌든 카테고리는 중식으로.. 사용한 재료는 소프트쉘크랩 6마리( 약 500그램), 전분 로메인레터스, 파슬리 레몬크림마요소스로 생크림 4스푼 마요네즈 10스푼 설탕 6스푼 레몬 1개 레몬즙 크림소스는 양이 좀 많아서 남겨서 다른 날 고기만 있는 밥상에 샐러드의 드레싱으로 먹었다. 반정도 하면 모자란 듯 먹을만 할 것 같다. 소프트쉘 크랩의 경우는 일단 냉동되었던 ...
    Date2015.04.2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6 Views2875 file
    Read More
  11. 양념돈까스, 매운돈까스

    양념치킨소스로 양념돈까스, 매운돈까스 어제 크림돈까스에 이어서 또 돈까스이다.. 돈까스를 튀기고 전에 만든 양념치킨소스를 곁들여서 양념돈까스. 먼저 양념치킨소스로 물 30미리 양파 약간 작은 것 반개(약 60~70그램) 간장 70그램설탕 40그램물엿 40그램고운고춧가루 15그램 케찹 30그램다진마늘 30그램미림 20그램 감자전분 4분의1티스푼 머스타드파우더 약간, 미원 약간(각각 한꼬집 정도) 참기름 몇방울 양파와 물을 블렌더에 간 것에 간장, 설탕, 물엿, 고운고춧가루, 케찹, 다진마늘, 미림, 감자전분, 머스타드, 미원, 참기름을 넣고 간을...
    Date2015.04.1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6785 file
    Read More
  12. 크림 돈까스

    크림 돈까스 돈까스에 크림소스를 얹어서 크림돈까스. 크림소스는 굴소스, 카이옌페퍼, 파르마산치즈로 맛을 내고 돈까스는 습식빵가루를 산 것으로 바삭바삭하게 튀겼다. 사용한 재료는 돈까스로 돼지고기 안심 400그램 소금, 후추, 밀가루 계란1개 빵가루 넉넉하게 크림소스로 베이컨 약 30그램 양파 중간 것 1개 대파 1대 마늘 1스푼 파프리카 반대 생크림 400미리 카이옌페퍼, 오레가노, 굴소스 약간씩 파마산치즈 1줌 소금, 후추 쪽파, 양상추, 오리엔탈드레싱 돈까스는 소금, 후추(+마늘파우더, 케이옌페퍼)로 밑간하고 밀가루, 계란+우유약간,...
    Date2015.04.10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7664 file
    Read More
  13. 과일탕수육

    과일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탕수육소스 요즘 오렌지도 싸고 맛있고, 어디서 쓰던 것인지 사과도 반쪽 있고 해서 양파와 목이버섯을 넣고 과일탕수육이면 좋겠다 싶었다. 목이버섯은 불려서 데치고 씻어서 줄기를 제거한 다음 얇게 펴서 냉동해두었다가 해동해서 사용했다. 고기튀김으로 돼지고기 앞다리살 550그램 소금, 후추 약간 갈릭파우더 1티스푼 튀김옷으로 계란흰자 2개 물 4~5스푼 감자전분 150그램 소스 채소로 양파, 목이버섯, 사과, 오렌지 소스로 물 150미리 간장 2스푼 식초 4스푼 메이플시럽 5스푼 굴소스 0.5스푼 참기름약간 물전분...
    Date2015.04.06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4 Views3239 file
    Read More
  14. 탄탄멘, 탄탄면 만들기

    탄탄멘, 탄탄면 만들기 닭 6마리.. 세일한다고 일단 사와서는 분할하고 살 바르고 껍질에 지방 정리하고 씻고 물기 빼고 포장하고 라벨쓰고 당장 쓸 것을 제외하고 냉동하고.. 일이 많았다. 손질한 동영상은 전에 올려두었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5885 닭 6마리를 손질하고 남은 뼈를 오븐에 굽고 양파, 마늘, 대파를 넣어 1시간 이상 끓여 이 정도 재료에 육수가 약 1.2리터 정도 나오도록 닭육수를 아주 진하게 우려냈는데 짬뽕을 하고 싶기는 한데 양파도 집에 없고... 냉장실에는 다진 ...
    Date2015.04.0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6 Views16055 file
    Read More
  15. 부추잡채

    부추잡채 인터넷에서 이탈리안 파슬리를 사면서 호부추도 팔길래 하나 샀다. 재작년에 현대백화점 근처에 살 때는 지하 매장에 호부추가 있어서 자주 부추잡채를 했었는데 이사 오고 나서는 처음으로 호부추를 사게 됐다. 꽤 양이 많은데다가 상태도 그렇게 좋지는 않아서 주문한 호부추 공들여 손질하고 바로 부추잡채를 했다. 고추잡채 등 비슷한 음식을 할 때 고기를 미리 전분에 반죽해서 기름에 튀기듯이 볶아두는데 이번에는 고기를 평소보다 고추잡채용보다 약간 도톰하게 새끼손가락 반정도 굵기로 썰어서 전분 튀김옷을 입혀 2번 튀겨서 부...
    Date2015.04.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8 Views4207 file
    Read More
  16.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만드는 법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만드는 법 https://www.youtube.com/watch?v=mBXvqPKB4dI&feature=player_embedded 위 동영상을 보고 좋다 생각하고 지나쳤었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서 여러 검색어로 찾아내고 한 번 더 보고 만들었다. 비슷하게 만들고자 했으나 이런 모양은 내지 못하고 적당히 마무리했다. 볶음밥으로 밥 2그릇 대파 1대 당근 3분의1개 스팸 반캔 버터 소금, 후추, 굴소스, 참기름 약간 오믈렛으로 계란 8개, 생크림 8스푼, 소금약간 소스는 따로 만들기는 했는데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7756&mid=hc10 이렇...
    Date2015.03.30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10 Views30904 file
    Read More
  17. 쇼가야끼

    쇼가야끼 돼지고기 생강구이인 부타노 쇼가야끼는 구이용이나 그보다 조금 더 얇은 돼지고기로 만들면 다 맛있지만 그 중에서도 항정살은 조금 더 쇼가야끼에 좋은 부위인 것 같다. 항정살이 100그램에 1800원으로 가격도 괜찮고 두께도 적당해보여서 부타노 쇼가야끼를 만들고 구운 양파, 대파, 쪽파를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항정살 약 450그램 간장 2스푼 미림 2스푼 청주 2스푼 설탕 1스푼 다진생강 0.5스푼 양파 1개 대파 1대 쪽파 1줌 양배추 8분의1개 마요네즈 항정살은 앞뒤로 구워서 기름을 닦아내고 조림소스를 붓고 졸였다. 꼬...
    Date2015.03.2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8 Views15187 file
    Read More
  18. 가키아게 붓카게 우동

    소바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4438 에 이은 우동. 내용도 일부 복사했다. 쯔유 내용은 100% 같고 튀김을 튀기는 방법만 약간 다르다. 물 3리터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생강약간 쯔유는 4인분 정도의 분량이었다. 바로 부어 먹을 정도로 졸이지 않고 물에 희석할 수 있도록 짭쪼름하게 졸이고 먹기 직전에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고 우동에 부었다. 가키아게는 양파 반개 당근 3센치 대파...
    Date2015.03.22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2 Views6119 file
    Read More
  19. 칠리꽃게, 깐쇼꽃게, 게살볶음밥, 중식 칠리크랩

    소프트쉘 크랩을 1박스 거금을 주고 질러서 (구입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30&category=245&document_srl=13499 ) 뿌팟퐁 커리와 싱가폴식 칠리크랩, 샐러드 등등을 만들고 있는데 중식에 튀겨서 만드는 요리는 다 소프트쉘 크랩으로 만들 수 있으니까 이번에는 평소 깐쇼새우를 만드는 소스로 깐쇼 꽃게를 만들었다. 다음번에는 깐풍소스로 해볼 생각이다. 게를 찌고 손질하면서 남은 게장과 게살로 볶음밥을 해서 깐쇼꽃게에 곁들이니 1끼 식사로 좋았다. 사용한 재료는 게튀김으로 소프트쉘크랩 5마리(450그램), 전분 ...
    Date2015.03.2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6 Views4171 file
    Read More
  20. 양장피

    양장피 만들기 오랜만에 양장피를 풀세팅했다. 준비할 것도 많고 재료도 다양하게 많이 들어가는데 양장피 / 냉채소스 / 해파리, 오징어, 새우(등 해물) / 오향장육(생략가능) / 생채소, 계란지단 / 고기볶음(고추잡채) 를 따로 떼어놓고 하나씩 해나가면 적당하다. 다 만들어서 친구집에 가져갔다. 사용한 재료는 4~6인분으로 양장피 125그램 (국융 양장피 1개)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물엿 3스푼 식초 3스푼 레몬즙 1스푼 다진마늘 3스푼 물 3~5스푼 치킨파우더 약간 소금, 참기름 + 맛보고 취향에 따라 레몬즙이나 메이플시...
    Date2015.03.20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11 Views32293 file
    Read More
  21. 깐풍육

    깐풍육 얼마전 깐풍기를 올렸는데 깐퐁소스가 이번에 마음에 들어서 집에 닭고기는 없고 돼지고기가 있어서 깐풍육을 2번 만들었다. 지난번에 올린 것과 레시피는 거의 똑같다. 총 4번의 같은 소스로 깐풍기와 깐풍육을 만들었는데 그 사이에 기복이 조금 있기도 했다. 똑같은 레시피로도 소스의 양 조절이나 졸이는 시간, 채소 양이나 수분함유에 따라 결과물이 조금씩 달랐다. 소스에 젖는 느낌보다는 바특하게 하는 것이 좋아서 여러번 해보니 감이 더 잘 왔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등심 약 500그램, 소금, 후추 감자전분 100그램 계란흰자 2...
    Date2015.03.1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6 Views7274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