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한동안 비쌌던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하락세이다가 요즘  저점을 찍어서 항정살, 등심덧살(가브리살), 갈매기살 등 특수부위를 사기에도 좋은 시기가 됐다.

요즘처럼 날이 추울 때는 고기를 택배로 주문하기도 좋아서 미트박스에서 고기를 넉넉하게 샀다.


신선하고 질 좋은 고기를 구매해서 굽거나 삶아서 먹을 때는 고기 냄새나 핏물 등 신경 쓸 것이 없어서 편하다.


평소 고기를 구울 때는 제철에 정성껏 저장해 둔 장아찌를 곁들이기도 하고, 양파장아찌나 무말랭이무침을 곁들이기도 하고 새김치나 익은김치를 곁들이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편하게 파절이만 준비했다.


여러 장아찌나 김치, 쌈장 등을 곁들일 때는 고기에 소금간을 약하게 살짝만 뿌려 굽는데 멜젓을 곁들일 때는 소금을 뿌리지 않는다. 오뚜기멜젓(+마늘+청양고추)를 스뎅종지에 담아 불판에 올려 보글보글 끓인 것에 노릇노릇 잘 익은 고기를 찍어먹으면 간이 딱 좋다.




갑자기 파절이.


파절이로

대파 흰부분 3대

고춧가루 0.5~1스푼

친수피시소스 1스푼

자일로스설탕 1스푼

오뚜기사과식초 1스푼

참기름집 참기름 1스푼


설탕은 자일로스를 사용하면 빨리 녹아서 편하고, 참기름은 마트표  보다는 기름집에서 사거나 짜 온 것이 향이 좋고 맛있다.

고춧가루를 양념에 넣지 않고 먼저 대파에 무치면 고춧가루를 골고루 무치기 편하다.

부추무침이나 상추무침도 이렇게 만들어서 고기 구울 때 곁들인다.

다진마늘을 약간 넣어도 좋다.



1. 대파는 반으로 갈라서 파절이에 적합하도록 얇게 썰고

매운맛을 뺄려면 찬물에 5분정도 담갔다가 건져서 샐러드스피너 등에 돌린 다음 키친타올로 물기를 닦아서 준비한다.


2. 피시소스, 설탕, 식초를 그릇에 넣고 잘 저어서 설탕을 녹인다.


3. 볼에 대파를 넣고 고춧가루를 뿌린 다음 골고루 무친다.


4. 여기에 2의 소스를 넣고 무친 다음 참기름을 약간 넣고 무친다.



크기변환_IMG_6989.JPG    크기변환_IMG_2029.JPG


크기변환_IMG_2031.JPG    크기변환_IMG_2037.JPG




IMG_5637.JPG




청양고추는 송송 썰고 마늘은 조금 굵게 다져서 스뎅종지에 넣고 멜젓을 붓고 무쇠팬에 올린 다음 팬을 달구고 등심덧살을 굽기 시작했다. 보통 등심덧살 한 장이 180그램정도 되고 아래 사진의 등심덧살은 3장이 500그램정도였다.

IMG_5646.JPG




겉면이 노릇노릇하도록 구운 등심덧살을 조리용 핀셋으로 집고 가위로 먹기 좋게 잘랐다. 기름 빠지는 길이 없는 팬이니까 키친타올로 중간중간 기름을 닦아주면서 고기를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IMG_5649.JPG




일단 멜젓에 푹 찍어서 냠냠. 멜젓에 익은 청양고추와 마늘을 한조각씩 고기에 얹어서 먹으면 더 맛있다.

IMG_5669.JPG




고기를 멜젓에 약간만 찍고 파절이를 곁들이는 것도 당연히 맛있다.


IMG_5658.JPG




IMG_5662.JPG


별로 공들이지 않으면서도 맛있는 저녁식사였다. 환기하기는 좀 추웠지만..




  • 레드지아 2020.12.21 15:11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제가 구운 고기 좋아하는건 또 어떻게 알으셨나요

    고기는 항상 맛있지만 저는 구워 먹는 고기가 젤 좋더라구요 ^^

    등심덧살 엄청 맛있어보여요!!

    매번 저는 목살내지는 삼겹살만 사다 먹었는데 윤정님이 올리신 등심덧살이 너무 맛있어보여 다음엔 저도 꼭 등심덧살을 사다 먹어야겠어요 ^^

     

    파채를 칼로 직접 써는거 실화입니꽈!!!!!!!!!!!!!!!!!!!! @@;;;

    파채 기계가 울면서 집나가겠어요 ㅋㅋ

  • 이윤정 2020.12.24 04:04
    레드지아님 고기 좋아하시는 걸 아는 건 넘 당연한거 아닙니까ㅎㅎㅎㅎ

    요즘 미트박스 등심덧살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 마트에서 삼겹살 사는 것보다 훨씬 맛나고 좋더라고요.
    한 번 사면 3~4키로씩 사니까 오늘도 이렇게 구워먹어가면서 열심히 소비하고 있어요.
    그래도 맛있다는 말이 절로 나오니까 대충 식사준비해도 맛있어서 뿌듯하고요ㅎㅎ

    파채는 원래 썰면 살짝 동글동글하게 말려야 하는데 이렇게 반 갈라 어슷 썬 것도 이쁜 걸로 쳐주시는 거에요? 히힛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4 한접시, 일품 찜닭 3 file 이윤정 2021.03.22 3843
983 반찬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4 file 이윤정 2021.03.20 2173
982 김치, 장아찌, 무침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6 file 이윤정 2021.03.10 2938
981 반찬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4 file 이윤정 2021.03.05 2639
980 일상 길거리토스트, 옛날토스트, 햄치즈토스트 4 file 이윤정 2021.02.28 2803
979 일상 고기순대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1.02.22 1787
978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489
977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4030
976 일상 김밥, 떡볶이, 남은 김밥으로 김밥튀김, 김밥전 4 file 이윤정 2021.02.15 3483
975 한접시, 일품 매콤 허니간장치킨 6 file 이윤정 2021.02.08 3209
974 고기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2 file 이윤정 2021.02.06 2835
973 고기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8 file 이윤정 2021.02.02 3893
972 전골 탕 소고기 된장전골 2 file 이윤정 2021.02.01 2407
971 반찬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알배추무침 2 file 이윤정 2021.01.30 2501
970 전골 탕 낙곱새, 낙지볶음, 레시피,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1.01.27 4696
969 일상 퐁듀치즈를 올린 햄야채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1.01.24 1376
968 국 찌개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2 file 이윤정 2021.01.22 2798
967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1.01.10 3550
966 국 찌개 애호박 돼지찌개, 애호박찌개 4 file 이윤정 2021.01.06 6999
965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538
964 일상 육전, 생선전, 두부계란부침, 계란말이들 6 file 이윤정 2020.12.25 24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