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5941 추천 수 0 댓글 6



IMG_5220.JPG



닭한마리.

유명한 음식이라 말할 것도 없지만 굳이 이야기하자면 닭고기 한마리를 삶고, 육수에 감자, 대파, 떡 등의 채소를 넣고 닭고기를 적당히 분리해서 함께 끓여 먹는 일종의 전골이다. 여기에 다대기나 겨자간장 등의 소스와 생채소를 곁들여서 먹고 칼국수 사리나 밥으로 죽을 만드는 데 그동안 취향에 따라 입맛에 맞게 다진마늘이나 다대기, 김치 등을 추가한다.



사용한 재료
닭 1마리 (1.1키로)
대파 1대
통후추 1티스푼
통마늘 5개
피시소스 1스푼


감자 큰 것 1개
떡볶이떡 한 줌 (100그램 ~ 최대150그램)
대파 흰부분 1~2대
소금, 후추

다진마늘 2스푼 (중간중간 취향껏 넣음)
칼국수사리 1개 (데쳐서 헹궈서 준비 or 냉동칼국수사리)


다대기
고춧가루 3스푼 (보통거 고운거 반반)
물 2스푼
미림 1스푼
다진마늘 2스푼


겨자간장

물 1스푼+연겨자 2티스푼
물 3스푼
간장 4스푼
설탕 2스푼
식초 2스푼


찍먹소스에 곁들이는 채소
양배추채 4분의1개
부추 1줌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 가장 먼저 다대기를 분량대로 만든다. 고춧가루가 충분히 불도록 먼저 만들어야 적당하다.

고운고춧가루만 사용하면 채소를 무쳤을 때 너무 빡빡하고, 보통 고춧가루만 사용하면 육수에 넣었을 때 입자가 너무 굵으니까 두루 사용하려면 고춧가루를 반반 사용하는 것이 좋다.


2. (닭삶으면서 준비)

겨자간장 분량대로 만드는데 연겨자는 물 조금에 먼저 개어야 덩어리지지 않고 잘 개어진다. 물, 간장, 설탕, 식초를 다 넣고 마지막에 연겨자를 풀면 겨자가 풀리지 않는다. 겨자를 풀고 난 다음 나머지 재료 넣고 잘 저어서 설탕 녹인다.


3. (닭삶으면서 준비)

찍먹소스용 채소를 준비한다. 양배추는 곱게 썰거나 슬라이스채칼 등에 곱게 채썰어서 준비하고 부추는 씻어서 물기를 완전히 털어서 손가락 길이로 썰어서 준비한다.

전골냄비에 넣을 감자, 대파, 떡볶이떡, 다진마늘을 준비한다. 감자는 금방 익을 수 있도록 두껍지 않게 0.5센치정도 두께로 썰고 대파는 반으로 갈라서 툭툭 썰고 냉장 떡볶이떡은 실온에 꺼내둔다. 청양고추도 취향에 따라 약간 준비한다.

*전골냄비에 감자를 놓는데 감자가 바닥에 딱 달라붙는 경우가 있어서 끓고 있는 닭육수를 바닥에 살짝 뿌린 다음 감자를 놓으면 걱정이 없다.

*감자와 떡은 과하게 사용하면 국물이 맑지 않으니까 적다싶게 사용한다.


4. 닭고기는 가슴쪽 뼈를 갈라서 등뼈와 그 아래 속까지 깨끗하게 씻는다. 끓는 물에 닭고기, 대파, 마늘, 후추, 액젓을 넣고 삶기 시작한다.  30분가량 삶는데 가장 두꺼운 부분인 북채의 윗부분 관절을 가위로 잘라봐서 핏물이 없고,  발목에 뼈가 보일 정도로 익히면 적당하다. 중간에 필요하면 물을 추가한다.

*피시소스를 먼저 넣고 삶으면 닭고기에 간이 배이고, 피시소스 향이 완전히 날아가서 감칠맛만 남는다.


5. 삶은 닭고기는 건져서 접시에 담아 식히고 닭육수는 걸러서 감자, 대파, 떡 준비한 전골냄비에 붓고 끓인다.


6. 닭고기는 살짝 식힌 다음 먹기 좋게 분리해서 냄비에 넣는다. 국물 간을 보고 부족하면 소금, 후추로 간하고 감자가 익도록 끓인다.


7. 감자가 익는 동안 각자 취향에 따라 소스를 만든다.

다대기+겨자간장+준비한채소+다진마늘 적당량으로 만들어서 채소무침으로 상큼하게도 먹고 닭고기와 함께 먹기도 하고 떡, 감자와 함께 먹기도 한다.

고기를 건져먹고 닭국물에는 다진마늘을 풀어서 약간 알싸하게도 먹다가 다대기나 진한 물김치를 넣어서 살짝 얼큰하게도 먹는다.


8. 칼국수사리를 추가하고, 마지막으로 밥을 넣어서 닭죽까지 챙겨먹는다.

*감자와 떡 때문에 이미 국물에 농도가 있으니까 칼국수 사리는 삶아서 헹군 것이나 냉동칼국수사리를 사용한다.



1

IMG_5191.JPG



2


크기변환_IMG_7711.JPG     크기변환_IMG_7712.JPG


IMG_5205.JPG



3

IMG_5190.JPG





IMG_5184.JPG




IMG_5188.JPG




4

IMG_5182.JPG




5

IMG_5200.JPG




IMG_5201.JPG




IMG_5202.JPG



6

IMG_5220.JPG




IMG_5236.JPG




7

IMG_5207.JPG




IMG_5212.JPG




IMG_5229.JPG




IMG_5230.JPG





IMG_5240.JPG



IMG_5241.JPG




8

IMG_5250.JPG


칼국수를 먹고 난 다음에는 밥을 넣어서 죽도 끓였다.


대파듬뿍으로 달큰한 맛이 약간 돌면서 뽀얗게 기름진 닭국물이 당연히 맛있다.

담백한 국물도 좋고 닭고기, 감자, 떡을 골라먹기도 좋고, 다대기 넣으면 살짝 얼큰 시원한데 여기에 칼국수도 있고 죽도 있으니 어느 것 하나 부족할 것이 없다.

알싸하면서 상큼하면서 매콤한 겨자간장과 다대기에 부추 양배추채가 아삭하니 닭한마리에 잘 어울린다.

골고루 다 맛있다.




  • 땅못 2020.11.30 01:11

    닭 고으고 나면 편하게 먹으려고 먹기전에 살 다 발랐을 때의 그 뿌듯함이 제일 좋아요. (이제 먹는 도중 뼈 바를 필요가 없어!!!!) 오늘따라 전분기와 닭기름과 다대기가 어우러진 칼국수가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옛날에 요양병원에서 무더위나 한겨울추위에 어르신들 기력떨어지면 식단에 푹 고은 닭죽을 그렇게 넣었다고 해요 ㅋㅋ 뭔가 빠르게 고영양을 섭취하는 데 좋은 것 같아요 ㅋㅋ 저도 요새 좀 처지는 느낌인데 닭한마리를 먹어야겠어요. 윤정님도 뜨끈한 닭한마리로 힘나셨길...<333 늘 저희의 식탁에 철에 맞고 때에 맞는 레시피로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새로운 한 주도 즐겁게 시작하시길 바라요 >0<

  • 이윤정 2020.12.01 04:46
    제가 먹으면서 손에 묻도록 뼈 만지는 것ㅋㅋ을 좋아하지 않는데 조리과정에서 살 바르는 건 또 귀찮지가 않아서 살 바르는 걸 좀 재밌어 하는 편이에요. 먹을 땐 또 많이 편하잖아요ㅎㅎ 그래서 삼계탕보다는 삼계죽이 좋은데 또 살 바르다보면 살짝 빡치는 것이..
    <만들때 힘들고 먹을때 편함 / 만들때 편함 먹을때 불편함> 그 밸런스의 어딘가겠죠ㅎㅎㅎㅎㅎ

    닭한마리가 여름 보양식이긴 하지만 집밥 만드는 입장에서는 여름 보양식은 안 힘든 게 최고고 닭한마리는 부쩍 추워지는 요즘이 딱 좋은 것 같아요.
    이제 12월인데 땅못님도 즐거운 12월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 이밀감 2020.12.01 11:24
    와....바야흐로 닭한마리의 계절이 돌아왔네요!!!
    정말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인데 레시피 감사드려요♡♡
    이번 해에도 알차게 해먹어야겠어요 ㅎㅎ
    부추 양배추채와 닭한마리 조합은 정말 완벽한 듯 ㅠ.ㅠ
    요즘 날이 추워 닭한마리 국물이 더욱 생각나네요 ~~
    날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 이윤정 2020.12.03 04:05
    닭요리는 여름에 많이 먹긴 하지만 음식만드는 입장에서 푹 끓여 만드는 음식의 계절은 바야흐로 겨울이 맞는거죠ㅎㅎㅎ
    전골이 만들기도 편하고 먹을 때도 따끈하니 좋아서 겨울에 정말 자주 만들어요.
    이밀감님도 감기조심하시고 맛있고 따뜻한 것 챙겨드세요^^
  • 레드지아 2020.12.08 10:54

    저는 윤정님 레시피 보고 닭한마리 만들어 먹기 시작했는데요 너무 맛있어서 항상 먹을때마다 맘속으로 감사해하며 먹고 있어요 ^^

    제가 말씀드렸나요? 동대문에 딸아이랑 닭한마리 먹은 적이 있는데 ㅋㅋㅋㅋㅋㅋㅋ 거기서 떡을 얼마나 많이 주셨는지 (떡 추가 안했어요...!!!) 먹어도 먹어도 떡이 자꾸 나와서 배터지는 줄 알았어요. 냄비 밑에 주인아저씨가 숨어 있다가 몰래몰래 넣어주는거 아닌지 냄비밑도 한번 슬쩍 봤다니까요ㅋㅋ

     

    10여년전 처음에 닭한마리 먹었을때는 엥...이게 뭔맛이야...했는데 먹다보니 완전 입에 쫙쫙 붙는 맛.. ㅠㅠㅠ

    먹을수록 국물이 진해지는 것도 너무 좋고 마지막에 사리 넣어서 먹는것도 너무 좋아요 ^^

    냉장고에 닭 사다뒀답니다. 윤정님 레시피대로 닭한마리 해먹을려고요 ^^

  • 이윤정 2020.12.09 05:00
    저는 닭한마리에서 제일 어려운 과정이 닭 사오고 깨끗하게 씻는 것이더라고요.
    레시피야 눈여겨 볼 것도 없이, 닭한마리 사먹으면 눈에 보이는 재료라 특별할 것도 없다 싶어요ㅎㅎ
    레시피 올리는 것보다 사와서 만드는 것이 더 수고로운데 괜히 저한테 공치사 해주시니 까지 쓰다가ㅎㅎㅎㅎㅎ
    주인 아저씨가 떡사리 몰래 넣어주시는가 생각하신 것이 넘 귀여우셔서 빵 터짐요ㅎㅎㅎ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1 반찬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알배추무침 2 file 이윤정 2021.01.30 2643
970 전골 탕 낙곱새, 낙지볶음, 레시피,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1.01.27 4755
969 일상 퐁듀치즈를 올린 햄야채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1.01.24 1392
968 국 찌개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2 file 이윤정 2021.01.22 2948
967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1.01.10 3580
966 국 찌개 애호박 돼지찌개, 애호박찌개 4 file 이윤정 2021.01.06 7280
965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738
964 일상 육전, 생선전, 두부계란부침, 계란말이들 6 file 이윤정 2020.12.25 2478
963 한접시, 일품 야채호빵으로 만드는 호빵고로케 6 file 이윤정 2020.12.22 6232
962 고기 등심덧살구이, 파절이 양념, 소스 2 file 이윤정 2020.12.19 3184
961 일상 2020. 12 일상 (스압) 8 file 이윤정 2020.12.14 3018
960 전골 탕 라면전골 4 file 이윤정 2020.12.12 8178
959 일상 고구마칩 6 file 이윤정 2020.12.10 1582
958 전골 탕 낙곱새양념으로 관자 곱창 소고기 2 file 이윤정 2020.12.09 2399
957 반찬 참치쌈장 2 file 이윤정 2020.12.07 2076
956 국 찌개 갈매기살로 돼지고기 김치찌개 2 file 이윤정 2020.12.04 3338
955 고기 간단 돼지갈비 4 file 이윤정 2020.11.30 3822
» 전골 탕 닭한마리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28 5941
953 한접시, 일품 숯불양념치킨, 지코바 양념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20.11.26 20046
952 전골 탕 곱창전골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4 5366
951 한접시, 일품 허니간장치킨, 교촌치킨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1 115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