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0362--.jpg


제육볶음을 바특하게 할 때는 고기와 채소를 먼저 따로 굽고 양념을 넣어서 수분이 없도록 하는데 어떨 땐 촉촉한 제육볶음이 땡길 때도 있다.


돼지고기에 제육볶음양념을 하고 채소와 함께 볶으면 제육볶음이 바특하지 않고 촉촉해지는데 이 때 불린 당면을 약간 넣어서 만드는 제육볶음.


대패목살이나 얇은 앞다리살을 사용한다.


평소에 늘 만들어두는 제육볶음양념을 180그램 사용했는데 https://homecuisine.co.kr/hc10/75442

오랜만에 1회분으로 환산해서 레시피를 써봤다.



재료 (2~3인분)
제육볶음용 돼지고기 500그램


당면 50그램 (불린 후 100그램)
양파 1개
대파 흰부분 1대
청양고추 2~3개


간장 3스푼
고운고춧가루 2스푼
고추장 1스푼
설탕 1.5스푼
다진마늘 1.5스푼
다진대파 2스푼
미림 1.5스푼
고추기름 0.5스푼
후추 약간


쪽파, 참기름, 깨 약간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당면은 100그램짜리 오뚜기 자른당면 봉투에서 반만 사용하면 딱 적당하다. 고기에서 나온 적은 수분으로 소량의 당면을 익혀야 알맞다. 당면은 과하거나 부족하지 않게 사용해야 당면의 겉면에 있던 수분과 고기와 채소에서 나온 수분으로 당면도 쫀득하게 잘 익고, 고기와 채소에서 나온 수분도 당면에 스며들어 제육볶음이 흥건하지 않는다. 당면을 많이 넣으면 수분이 부족해서 당면이 제대로 익지 않을 수 있고 당면을 익히기 위해 물을 넣으면 양념이 부족해지고 고기가 싱거워지면서 전체음식의 양념 밸런스도 깨진다.



0. 양념장은 분량대로 배합한다.


1. 당면은 찬물에 1시간 이상 불린다. (전날 미리 불려서 냉장고에 넣었다가 사용해도 좋음)


2. 고기에 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묻도록 무친다.


3. 양파와 대파는 채썰어서 겹겹을 풀어두고 청양고추는 2~3개정도 취향껏 갯수를 정해서 송송 썬다.


4.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중불로 양념한 고기와 채소를 함께 볶는다. 고기는 뭉치는 부분이 적도록 펼쳐가면서 볶는다.
고기를 다 볶았을 때 쯤 토치로 불맛을 더하면 더 좋다.


5. 고기가 70%정도 익으면 수분이 촉촉해지는데 이 때  고기를 한 쪽으로 옮기고 양념이 있는 쪽에 불린 당면을 넣는다.
불린 당면은 물기를 너무 털지 않고 물에서 건져서 바로 넣는다.
불린 당면 대신에 각종 사리를 0.5인분만 사용해서 삶아서 익히고 찬물에 헹궈서 물기를 바짝 턴 다음 사용해도 좋다.


6. 고기가 골고루 익고 당면이 투명할 정도로 더 볶는다. 고기부분의 바닥이 타지 않도록 긁어가면서 잘 볶아준다.
불을 끄고 참기름을 약간 넣고 여열로 조금 더 볶은 다음 접시에 담고 쪽파와 깨를 뿌린다.



1

1.JPG



2

2.JPG



3

3.JPG



4

4.JPG



5

5.JPG



(이건 전에 올린 글에 있던 옥수수국수 사진)

5-1.JPG



6

6.JPG




완성.

IMG_0362--.jpg


당면이 양념을 흡수해서 당면도 먹기 좋고 양념의 수분도 줄어들어서 먹기 좋게 완성된다.
매콤달콤한 제육도 맛있고, 투명하고 쫀득하게 잘 익은 당면도 한 젓가락 먹는 맛도 좋다.




  • 레드지아 2020.11.17 10:51

    앗!당면만 있는게 아니라 한켠에 면도 있는데요!!! 라면사리일까요?? ㅋㅋ

    윤정님이 항상 당면사리는 과하거나 부족하지 않게 넣어야 한다 하시는데 당면좋아하는 저는 항상항상 과하게 넣어서 문젭니다 ㅋㅋㅋㅋㅋ

    언제나 더 많이 넣고 싶어서 발을 동동 구르면서 제육을 볶지요...ㅋㅋㅋ

     

    여자들이 좋아하는 1순위는 떡볶이 이고 남자들은 제육볶음과 돈까스로 내적갈등을 겪는다고 봤어요. ( 실제로 돈까스집에 가보면 남자들끼리 온 손님들 엄청 많아서 흥미롭더라구요 ^^)

     

    반찬 뭐하지..? 라고 고민할때 가장 만만한게 제육볶음 인거 같아요 (적어도 저희집은요 )

    오늘 저녁 뭐해먹나 고민했는데 오늘은 제육볶음으로 낙찰입니다 ^^

  • 이윤정 2020.11.20 04:08
    막 올리다 보니까 전에 올렸단 옥수수국수 사진까지 같이 올라갔어요ㅠ
    저도 당면 욕심 엄청 많은데 욕심내다가 망한 적이 있다보니까 자꾸 쪼끔만 하면사 강조하게 되는 것 같아요ㅎㅎ

    저도 전에 그 떡볶이 / 제육 돈까스 이야기 들었는데 납득했었어요ㅎㅎㅎ
    그래서 그런지 제육볶음 진짜 많이도 만들었는데 앞으로도 평생 많이 만들게 될 것 같아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고기 육전, 대파무침 file 이윤정 2021.07.31 1974
130 고기 간단 돼지갈비, 갈비양념 file 이윤정 2021.07.21 2157
129 고기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1.07.08 2833
128 고기 소고기 등심 구매한 이야기 8 file 이윤정 2021.04.17 3708
127 고기 액젓 돼지불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액젓불고기 8 file 이윤정 2021.04.13 3127
126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566
125 고기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2 file 이윤정 2021.02.06 2923
124 고기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8 file 이윤정 2021.02.02 4059
123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743
122 고기 등심덧살구이, 파절이 양념, 소스 2 file 이윤정 2020.12.19 3186
121 고기 간단 돼지갈비 4 file 이윤정 2020.11.30 3824
»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414
119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3256
118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845
117 고기 가지 소불고기 file 이윤정 2020.07.19 2410
116 고기 갈비찜, 소갈비찜, 레시피, 양념 7 file 이윤정 2020.07.11 6215
115 고기 육전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6.23 2768
114 고기 통항정살 양념구이, 알배추무침, 무말랭이무침 6 file 이윤정 2020.05.08 2897
113 고기 아스파라거스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5.04 2124
112 고기 아스파라거스 백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27 19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