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밥류
2020.08.07 04:29

날치알 주먹밥

조회 수 2844 추천 수 0 댓글 4




IMG_1719.JPG


며칠 전 올린 알밥에 이어서 비슷한 주먹밥.

튀긴멸치와 날치알을 넣어서 톡톡하고 바삭바삭한 질감을 더했다.


알밥과 비슷한 내용이 많다. https://homecuisine.co.kr/hc10/95110

알밥과 반정도 일치하지만 알밥과는 달리 단독으로 메인의 자리를 차지하지 않는다.

그리고 재료를 너무 과하게 넣지 않아야 주먹밥으로 뭉칠 수 있다.


매운 고기요리를 할 때 따로 준비했다가 사이드로 곁들이면 잘 어울인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밥 2그릇
날치알 50그램 (2블럭)
세멸치 4스푼 튀긴 것
쫄깃단무지 15개
김가루나 김자반 2줌
후리카케나 밥이랑 2스푼 (2인분)
청양고추 2개 (선택)
참기름




1. (내가 구매한 것 기준) 1팩에 200그램인 냉동날치알은 포장을 뜯고 엎어서 1회분에 하나씩 사용하기 적당하도록 8등분한 다음 다시 포장재에 넣고 냉동한다. 밥 1그릇에 1등분씩 해동해서 사용한다.


날치알은 보통은 해동해서 바로 사용하는 것이 정석이다.

비린 맛  제거를 위해 여러 용액에 담그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물에 잠긴 날치알에 수분을 바짝 빼는 것이 쉽지 않다. 사용하는 날치알에 따라 비릿한 향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굳이 이것저것 할 필요는 없다.  필요하다면 식초나 미림, 사이다, 레몬즙, 새콤한 과일주스 등을 물에 희석해서 여기에 날치알을 잠깐 담갔다가 꺼내면 적절하다. 전부 다 해보지는 않았지만 식초와 미림을 반스푼씩 넣은 물에 헹구는 것이 좋았다.

날치알은 재료를 이렇게 다루는 방법에 따라 새콤하거나 달달하거나 할 수 있다. 


IMG_1672.JPG



날치알을 헹궈서 사용하려면 식초와 미림을 물에 희석한 다음 여기에 날치알을 담갔다가 체에 건쳐서 최대한 물기를 빼고 키친타올에 올려서 물기를 바짝 뺀 다음 사용한다.


IMG_1680.JPG




2. 작은 팬에 기름을 3~4스푼 정도 두르고 세멸치를 튀긴 다음 체로 건져서 바삭바삭하게 식힌다.
튀김기름에 멸치를 넣으면 바로 끓어오르는데 그냥 두지말고 계속 저어서 골고루 튀긴다. 튀기기 시작할 때는 색이 천천히 나는데 노릇노릇한 색이 나기 시작하면 바로 타니까 노란색으로 한두개 변하기 시작하면 골고루 저은 다음 바로 건진다.


IMG_1683.JPG



IMG_1684.JPG


IMG_1804.JPG



3. 청양고추는 씨를 빼고 잘게 다지고 단무지도 잘게 다진다.


IMG_1696.JPG




4. 밥에 참기름을 두르고

IMG_1698.JPG



후리카케(밥이랑)를 넣고 김자반, 튀긴세멸치, 단무지, 청양고추, 날치알을 올린다.
* 밥에 따로 간을 안했으니까 김자반을 조금 넉넉하게 넣어야 간이 맞다.

IMG_1707.JPG




IMG_1715.JPG




5. 숟가락으로 잘 비빈 다음 비닐장갑을 끼고 주먹밥을 쥐어서 완성.

IMG_1719.JPG




IMG_1730.JPG


후리카케와 김가루로 만드는 주먹밥에 톡톡 터지는 날치알에 바삭바삭한 멸치가 포인트가 되는 맛이다.




불닭이나 불족, 제육볶음 등 맵고달달한 고기요리를 할 때 사이드로 잘 어울린다.


IMG_1733.JPG




IMG_1742.JPG





  • 레드지아 2020.08.07 14:09

    밥알이 하나하나 살아 있어요!!!

    저는 쿠쿠를 쓰는데 누가 그러더라구요. 밥이 완벽하게 지어지면 뻐꾹뻐꾹 하고 맨끝에 운다는거예요!!

    그뒤론 뻐꾸기가 우나 안우나 감시하는데 안울때가 태반 -_-;; 이더라구요. ㅋㅋㅋ 가끔 뻐꾸기가 울면 왜이리 반가운지!!

     

    역시 윤정님은 밥 부터 못하는 음식이 하나도 없으세요!!!

    이렇게 주먹밥 형태로 먹으면 뭔가 더 개이득인 기분...ㅋㅋㅋ 고기랑 같이 먹어서 그런가봐요 ㅋㅋ

     

    제가 정말 바빴어요 엉엉...ㅠㅠㅠ 눈코뜰새 없이 너무 바빠서 직장에서  모든 에너지가 뽑혀나가고 집엔 껍질만 돌아갔었거든요  흑흑..

    요즘도 바쁜데 그래도 한풀 꺽여서 조금 살거 같아요 (바쁘다고 돈 더주는 직장 아니라 슬프네요 ㅋㅋㅋㅋㅋ).

     
  • 이윤정 2020.08.08 03:04
    아니 그런 최첨단 기술이 있다니 저는 그런 것도 모르고 살았네요ㅎㅎ
    밥이야 전기압력밥솥이 알아서 해주는거고 저야 하는 일도 없는걸요. 무쇠 들이면서 가마솥밥도 해봤는데 전기압력밥솥의 편리함을 놓을 수가 없어요.
    주막밥은 만드는 사람은 귀찮고 먹는 사람은 개이득인 것 아니겠어요ㅎㅎㅎ

    그간 그리도 바쁘셨다니ㅜㅜ 그렇게 에너지 뽑아가면서 양심도 없냐!!! 우리 레드지아님 돈이라도 더 줘라!!!!
  • 땅못 2020.08.08 20:52

    그냥 봐도 알록달록 너무 예쁜데 빨간양념고기배경으로 보니까 진짜 맛있어보여요! 며칠간 매운 음식이 먹고싶었는데 요 주먹밥이랑 계란찜이랑 매운 양념으로 닭갈비 하면 생각만 해도 벌써 행복해요 ^0^)8)) 

    며칠간 정신이 없어서 홈퀴진에 뜸하게 왔어요 ㅠㅠ tmi이지만 넘 기쁜 소식이 있는데 물건너 사는 친언니가 임신을 했답니다..저랑 각별하기도 하고 그래서인지 덩달아 설레고 그러네요 히히...4주째 접어드는 것 같아요. 헤헤

    비가 너무너무 왔네요 ㅜㅜ 제습기 켜두고 뽀송하게 콕 박혀있는 주말입니다. 윤정님도 어디 나가시거든 빗길 조심하시고 푹 쉴 수 있는 일요일 보내시길 바라요. 매운 닭갈비 할 때 알밥주먹밥 잘 해먹을게용 늘 감사합니다. <333

  • 이윤정 2020.08.10 03:33
    땅못님 주말 잘 보내셨어요?
    역시 주먹밥은 메인요리에 조연으로 가장 빛나는 것 같아요ㅎㅎ 계란말이 구우면서도 미처 계란찜 생각을 못하고 있었는데 역시 배우신분ㅎㅎㅎ

    물건너 계시는 언니분에 첫조카라니 아이고 얼마나 기쁘실지ㅠㅠ 정말 축하드려요!!
    저도 물건너 사는 언니와 조카가 있어서 제 마음도 덩달아 설렙니다. 멀리 사는 언니 챙겨줄 수가 없어서 안타까운데 또 처음 본 조카는 얼마나 이쁘던지 지금 초5인데도 너무너무 이뻐요ㅎㅎ

    앞으로 즐거울 날만 가득하시겠지만 어떻게든 임신은 부담이 되는 일이라 괜히 제가 걱정입니다. 언니분이 앞으로 무탈하시고 또 무탈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앞으로도 비가 더 온다는데 긴 장마동안 늘 조심하시고, 좋은 소식 들려주셔서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1 반찬 생선전, 달고기전 4 file 이윤정 2020.09.21 2129
93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3196
929 밥류 고기순대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9.15 3086
928 국 찌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2 file 이윤정 2020.09.13 2679
927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620
926 국 찌개 가자미살 미역국 2 file 이윤정 2020.09.07 1969
925 일상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2 file 이윤정 2020.09.05 2081
924 전골 탕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4 file 이윤정 2020.09.04 1701
923 한접시, 일품 매운 돼지갈비찜 5 file 이윤정 2020.09.01 2984
922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31 2503
921 한그릇, 면 잡채 2 file 이윤정 2020.08.29 3108
920 반찬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2 file 이윤정 2020.08.28 2010
919 일상 치즈스틱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8.26 2496
918 전골 탕 낙곱새X 문곱새O 1 file 이윤정 2020.08.23 1936
917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1961
916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17 2830
915 국 찌개 오이미역냉국 6 file 이윤정 2020.08.15 3305
914 반찬 대충대충 참치전 6 file 이윤정 2020.08.14 1773
913 한그릇, 면 낙곱새양념으로 곱창순두부덮밥 4 file 이윤정 2020.08.12 1984
912 전골 탕 개미집 낙곱새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12845
911 소스 낙곱새양념, 전골다대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82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