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1846.JPG


날치알밥. 세멸치 튀긴 것을 넣어서 바삭바삭한 식감을 더했다.


날치알밥을 하려고 드래곤볼  아니 식재료를 모으다 보면..
날치알도 날치알 100퍼인 걸 사자니 생각보다 비싸고, 세멸치도 비싸고, 쫄깃단무지도, 후리카케도, 김자반도 다 비싼 편이라서 비용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 굳이 알밥을 하려고 여러 재료를 살 것 까지는 없고, 여러 재료가 있는데 날치알만 사면 될 때 하면 효율이 좋겠다.



직접 가열가능한 그릇에 1인분 알밥을 조립한 다음 열원에 올리고 바닥을 눋도록 해서 만든다.

그래서 만들 때는 2인분을 만들었지만 레시피는 1인분으로 썼다.



1인분으로


밥 1그릇
버터 1스푼
참기름 약간
간장 0.5티스푼 (간보고 취향에 따라)
후리카케나 밥이랑 1스푼
김자반 1줌


게맛 맛살 2개 (40그램)
꼬들단무지 다진 것 2스푼
오이 씨빼고 잘게 썰어서 2스푼
김치 잘게 썰어서 2스푼
계란 1개 계란지단
세멸치 2스푼, 식용유
날치알 2스푼 (1블럭)


미리 만들어 둔 덮밥소스를 1티스푼 사용했는데 만들어두기 번거로우니까 간장을 0.5티스푼 사용해도 괜찮다.

덮밥소스 링크 -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1. 냉동날치알은 포장을 뜯고 엎어서 1회분에 사용하기 적당하도록 등분한 다음 다시 포장재에 넣고 냉동한다. 1등분씩 해동해서 사용한다.


날치알은 보통은 해동해서 바로 사용하는 것이 정석이다.

비린 맛  제거를 위해 여러 용액에 담그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물에 잠긴 날치알에 수분을 바짝 빼는 것이 쉽지 않다. 사용하는 날치알에 따라 비릿한 향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굳이 이것저것 할 필요는 없다.  필요하다면 식초나 미림, 사이다, 레몬즙, 새콤한 과일주스 등을 물에 희석해서 여기에 날치알을 잠깐 담갔다가 꺼내면 적절하다. 전부 다 해보지는 않았지만 식초와 미림을 반스푼씩 넣은 물에 헹구는 것이 좋았다.

날치알은 재료를 이렇게 다루는 방법에 따라 새콤하거나 달달하거나 할 수 있다. 


IMG_1672.JPG




날치알을 헹궈서 사용하려면 식초와 미림을 물에 희석한 다음 여기에 날치알을 담갔다가 체에 건쳐서 최대한 물기를 빼고 키친타올에 올려서 물기를 바짝 뺀 다음 사용한다.

IMG_1680.JPG




2. 작은 팬에 기름을 3~4스푼 정도 두르고 세멸치를 튀긴 다음 체로 건져서 바삭바삭하게 식힌다.
튀김기름에 멸치를 넣으면 바로 끓어오르는데 그냥 두지말고 계속 저어서 골고루 튀긴다. 튀기기 시작할 때는 색이 천천히 나는데 노릇노릇한 색이 나기 시작하면 바로 타니까 노란색으로 한두개 변하기 시작하면 골고루 저은 다음 바로 건진다.

IMG_1683.JPG




IMG_1684.JPG



IMG_1804.JPG



IMG_1808.JPG



3. 김치는 속을 털어내고 잘게 썬다. 볶아서 준비하면 더 좋다.

IMG_1831.JPG



4. 오이는 씨를 빼고 잘게 썬다. 당근이 있다면 다진 당근 1스푼 추가.

IMG_1816.JPG



쫄깃단무지는 최대한 잘게 썬다.

IMG_1799.JPG



IMG_1801.JPG



맛살도 잘게 썬다.

IMG_1810.JPG




IMG_1813.JPG




5. 계란지단은 최대한 얇게 부치고 식혀서 썬다.

IMG_1802.JPG



재료 준비 끝.



6. 팬에 버터를 두르고 밥을 넣은 다음 덮밥소스와 후리카케를 뿌리고 그 위에 각 재료를 담는다.


IMG_1824.JPG



IMG_1827.JPG






IMG_1832.JPG



IMG_1835.JPG




7. 불을 올려서 따닥따닥소리가 나도록 눋게 한다.

참기름은 처음부터 가운데 뿌리지 않고 따닥따닥하는 때에 가장자리에 둘러가며 약간 뿌린다.


IMG_1839.JPG




마지막으로 김자반이나 김가루를 적당히 뿌린다.

IMG_1846.JPG




IMG_1873.JPG


욕심내서 재료를 너무 많이 담았더니 비비기가 좀 어려운데 그래도 다 비비고나니 맛있다. 그릇은 좀 넉넉한 걸 사용하는 게 낫다.

알밥의 바삭바삭하면서 톡톡 터지는 질감에 각각의 재료가 잘 어울린다. 별 것 아닌데 은근 손이 많이 가서 번거롭긴하지만 맛있긴 하다.





  • 레니몬니 2020.08.02 07:12
    비빔밥을 드셔도 정말 이쁘게 드시네요.. ㅎㅎㅎ
    무쇠팬에 요리 하시는거 보면 더 맛있어 보여요 ㅎㅎ
    아침부터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헤헤 ㅎㅎ
  • 이윤정 2020.08.03 03:09
    이렇게 따닥따닥하게 하는 덴 무쇠가 아주 좋은 것 같아요.
    빠삭빠삭한 부분 긁어먹는 재미가 이렇게 좋은 줄 뒤늦게 깨달았어요^^
    맛있고 좋게만 봐주셔서 요즘 늘 감사합니다^^
  • 땅못 2020.08.02 23:34

    따닥따닥 소리가 나게 눋도록 하면 진짜 소리만으로도 벌써 맛있음이 찾아오는 것 같아요 ㅠ0ㅠ♡ 날이 너어어어어무 덥죠? 이번주말은 특별히 할 일도 없었는데다 너무 더움의 콜라보로 푹 퍼져있었어요 ㅎㅎ 밥도 냉국같은 걸로 대충대충... 정신차리고 오늘 오후에 윤정님 맛된장레시피랑 힌트 참고해서 버섯+구운가지 넣고 빡빡한 강된장 했는데 불 앞에 쪼금 있었을 뿐인데도 너무 더웠던거있죠!! 

    한 번 할때 좀 양을 많이 해서 며칠 두고 먹자는 속셈으로 이것저것 해두고 냉장고행이었습니다 ㅋㅋ 하지만 알밥을 보니 또 알밥이 먹고싶어지는 매직... 저는 비빔밥종류는 그냥 다 좋은 것 같아요...러부러부...히히...늘 저의 식욕과 식탁의 즐거움에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333 ㅋㅋ 더운 날 수고롭지 않게 맛있는 거 많이 드시면서 나시길 바랍니다! 새로운 한주도 화이팅이에요. 

  • 이윤정 2020.08.03 03:16
    따닥따닥소리가 좋아서 동영상도 찍었는데 그 짧은 동영상도 편집을 할 줄 몰라서 못올렸어요^^;;;
    저는 지난주에 휴가였는데 일주일 내내 밥솥에 밥을 한 번도 안한 거 있죠ㅎㅎㅎ 이게 좋은건지 아닌지 모르겠지만요ㅎㅎ
    냉국이 대충대충이라니요ㅠㅠ 냉국 맛있게 하기가 정말 까다로운건데 말입니다.
    올 여름에 가지가 좋아서 가지불고기와 소고기가지강된장하고 커리, 파스타까지는 만들어봤는데 버섯까지 넣을 생각은 못했어요. 역시 배우신분..!
    계절감이 느껴지면서 넘 마음이 편해집니다. 10년 전 만 해도 손도 대지 않을 채소 조합인데 이렇게 나이를 먹어가나봐요ㅎㅎ
    7월내내 많이 흐렸고 이제 더워지기 시작하는데 땅못님도 화이팅입니다^^
  • 레드지아 2020.08.05 09:01
    알밥이 이렇게 손이 많이 가고 재료가 많이 필요한줄 몰랐어요 ㅋㅋ 안해먹어봤으니 알턱이ㅜ있나요 ㅜ

    세멸치튀김도 넣는군요!!!
    전 예전에 지인이 세멸치조림을 준적이 있는데 기름에 튀기듯 볶아낸뒤 간장소스에 볶아주더라구요.
    멸치볶음 싫어하던 저는 그음식 먹어보곤 두눈이@@이렇게 되었답니다 ㅋㅋㅋ

    날치알도 100프로가 따로 있군요.이런 정보도 첨 알았어요!!! 역시 윤정님 블로그에 오면 배울점이 아주 많습니다!!!!!!


    먹기엔 맛있고 편하지만 준비는 번거로운 알밥이네요 ㅎㅎ
    여름엔 이렇게 불 안쓰거나 덜 쓰는 음식이 최고죠^^ 하지만 알밥 준비하는 윤정님은 땀 많이 흘리셨을듯 ㅎㅎ
  • 이윤정 2020.08.06 02:45
    이게 뭐라고 살 것도 많고 손도 많이 가는지 말이에요. 정말 먹기만 편한 그런거죠ㅎㅎ

    보통 알밥에 세멸치튀김 넣는 건 못봤는데 제가 세멸치튀김 들어간 주먹밥을 좋아해서 그렇게 해먹다보니까 그거보다 더 업글버전인 알밥에 안넣을 수가 없더라고요ㅎㅎ
    멸치볶음도 튀겨서 하면 맛있긴 한데 멸치볶음 양념에 물엿이나 조청넣고 찐득하면 굳으면서 멸치볶음이 뾰족해져서 설탕 넣은 것이 좋았어요^^

    날치알 100퍼는 진짜 잘 없는데 날치알+열빙어알 배합한게 많아서 일부러 날치알 100퍼로 골라서 샀거든요.
    그런데 사실 사먹는 알밥도 거진 날치알+열빙어알 반반인 경우가 많아서 사먹는 맛이랑은 조금 다른 질감이 있기는 해요.

    사실 준비는 사야할 게 좀 있어서 그렇지 생각보다 그냥저냥인데 이것저것 재료 준비해서 하나하나 그릇에 담고, 이걸 다시 무쇠팬에 담고나니 남는 그릇이 너무 줄줄이라 아 이건 어쨌건 만드는 사람을 편하게 두는 음식은 아니구나 했던거 있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1 반찬 생선전, 달고기전 4 file 이윤정 2020.09.21 2129
93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3196
929 밥류 고기순대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9.15 3086
928 국 찌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2 file 이윤정 2020.09.13 2679
927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620
926 국 찌개 가자미살 미역국 2 file 이윤정 2020.09.07 1969
925 일상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2 file 이윤정 2020.09.05 2081
924 전골 탕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4 file 이윤정 2020.09.04 1701
923 한접시, 일품 매운 돼지갈비찜 5 file 이윤정 2020.09.01 2984
922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31 2503
921 한그릇, 면 잡채 2 file 이윤정 2020.08.29 3108
920 반찬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2 file 이윤정 2020.08.28 2010
919 일상 치즈스틱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8.26 2496
918 전골 탕 낙곱새X 문곱새O 1 file 이윤정 2020.08.23 1936
917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1961
916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17 2830
915 국 찌개 오이미역냉국 6 file 이윤정 2020.08.15 3305
914 반찬 대충대충 참치전 6 file 이윤정 2020.08.14 1773
913 한그릇, 면 낙곱새양념으로 곱창순두부덮밥 4 file 이윤정 2020.08.12 1984
912 전골 탕 개미집 낙곱새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12845
911 소스 낙곱새양념, 전골다대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82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