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116 추천 수 0 댓글 6




IMG_8956.JPG


찜통에 쪄서 만드는 부드러운 계란찜을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뚝배기 계란찜을 여러번 만들었다.
뚝배기 대신에 무쇠를 사용했다. 어떤조리도구를 사용하든지간에 냄비에 딱 맞는 뚜껑이 있어야 한다.



계란찜의 생명은 간이라고 생각한다. 엄마는 늘 계란물을 맛보라시는데 계란물 맛보기가 싫어서 계산기를 두드린다.


미림이나 설탕도 넣어봤는데 내 취향에는 소금간만 하는 것이 좋았다. 여기에 감칠맛을 더하려면 물 대신 다시마육수를 사용하거나, 간을 할 때 소금간의 일부를 액젓으로 대신해서 숨김맛으로 사용하는 것도 좋다. 액젓만으로 해보니 끝맛에 액젓향이 드러나는 느낌이 있었다. 맛소금도 소금 대신 전부 맛소금을 넣기 보다는 아주 약간 계량스푼에 담은 다음 나머지를 가는 소금으로 채우면 적당하다.

그램 계량은 굵은 소금이나 가는 소금 상관없는데 스푼계량은 가는 소금 기준이다.


간은 맨입에 먹기 좋게 0.7%에 맞췄는데, 소금이나 액젓 사용시에 0.1그램 단위를 잴 수도 없고 계량스푼을 사용해도 살짝 봉긋하게 하는지에 따라 1그램씩 막 차이가 나서 딱 0.7이라기보다는 0.7~0.8사이로 두루뭉술하게 맞췄다.

까나리 액젓보다는 친수피시소스를 사용하면 맛이 더 깔끔하다. 삼게소스 등 피시소스를 사용할 때는 까나리액젓과 양을 같게 한다.

평소에 약간 간간한 입맛이면 소금을 1꼬집정도 더 넣는다.

대파와 참기름은 취향에 따라 약간 넣는다. 대파는 3~4센치정도 흰부분만 잘게 썰어서 넣고, 참기름은 취향에 따라 약간 뿌린다.



1. 소금으로만 간 할 시에 - 추천

계란 6개  (대란 기준 계란 무게 54그램*6)

물 150미리

소금 3.5그램 (0.7티스푼 - 계량스푼 1티스푼의 7부)



2.액젓과 소금 함께 사용시

계란 6개

물 150미리

소금 2.5그램 (0.5티스푼)

까나리액젓 3.5그램 (0.7티스푼 - 계량스푼 1티스푼의 7부)



3. 액젓만 사용시 - 비추천

계란 6개

물 150미리

까나리액젓 14그램 (1스푼 사용)



4. 친수피시소스와 함께 사용시  - 추천

계란 6개

물 150미리

소금 2.5그램 (0.5티스푼)

친수피시소스 4그램 (1티스푼보다 약간 덜 되게)



5. 친수피시소스만 사용시 - 비추천

계란 6개

물 150미리

피시소스 16그램 (1스푼에 가득 찰랑한 정도)



과정.

1. 계란에 먼저 소금간 하고 계란을 푼다.

2. 대파는 잘게 썰어둔다.

3. 풀어 둔 계란에 물을 넣고 잘 저어둔다. *체에 걸러도 좋음

4. 뚝배기는 바닥에 기름을 살짝 바르고 계란물을 붓고 중불로 켜서 바닥이 눌어붙지 않도록 바닥을 구석구석 긁어가면서 계속계속계속 저어준다.

5. 전체적으로 몽글몽글해지면 대파를 넣고 뚜껑을 닫아 약불로 줄인 다음  2~3분정도 계란이 부풀어오를 때까지 둔다. *인덕션 사용시 중간에 열이 강하니까 가장자리까지 익도록 냄비를 돌려가며 골고루 잘 익도록 한다.

6. 계란 가운데가 봉긋하게 부풀고 윗면의 가장자리가 85~90%정도 익으면 불을 끄고 바로 그릇으로 옮겨 담는다.

7. 그릇에 옮겨 담아서 취향에 따라 참기름을 약간 뿌린다.



잘 익은 계란찜을 조리도구에 그대로 두었다가 먹거나, 그릇에 옮겨담았을 때 딱 먹기 좋은 느낌 이면 계란찜이 식고 난 다음에 열을 많이 받은 곳의 계란찜이 푸른색이 된다.


불을 끌 때 윗면이 약간 덜익은 느낌어야 바닥부분이 과하게 익지 않아서 전체적으로 적당한 완숙이 된다.

윗면이 탄탄하게 익어서 바로 먹기도 좋아보이고 보기에도 좋으면 아래는 이미 단단해지고 푸른색이 되고 있다는 뜻이다.


계란찜을 완성하자마자 바로 먹을 것이면 어떻게 익혀도 괜찮기는 한데 조금 두었다 먹으면 조리도구나 계란이 머금은 열로 인해 또 금방 푸른색이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계란찜 윗면이 80~90%정도 익었고 아 조금 더 익혀야 하나 싶을 때 불 끄고 그릇에 옮겨담아야 완숙으로 먹기 적당하다.




1. 계란에 먼저 소금간 하고 계란을 푼다.

IMG_8935.JPG




IMG_8936.JPG



2. 대파는 잘게 썰어둔다.

IMG_8913.JPG



3. 풀어 둔 계란에 물을 넣고 잘 저어둔다. *체에 걸러도 좋음

IMG_8940.JPG




4. 뚝배기는 바닥에 기름을 살짝 바르고 계란물을 붓고 중불로 켜서 바닥이 눌어붙지 않도록 바닥을 구석구석 긁어가면서 계속계속계속 저어준다.

IMG_8944.JPG




IMG_8945.JPG



5. 전체적으로 몽글몽글해지면 대파를 넣고 뚜껑을 닫아 약불로 줄인 다음  2~3분정도 계란이 부풀어오를 때까지 둔다. *인덕션 사용시 중간에 열이 강하니까 가장자리까지 익도록 냄비를 돌려가며 골고루 잘 익도록 한다.

IMG_8947.JPG



6. 계란 가운데가 봉긋하게 부풀고 윗면의 가장자리가 85~90%정도 익으면 불을 끄고 바로 그릇으로 옮겨 담는다.

IMG_8956.JPG




IMG_8956-.jpg




IMG_8957.JPG




불을 빨리 끈다고 껐는데도 약간 늦었다.

IMG_8963.JPG




7. 그릇에 옮겨 담아서 취향에 따라 참기름을 약간 뿌린다.

IMG_8983.JPG



아래는 다른날. 이정도도 괜찮긴 한데 이정도보다 한 템포 빨리 불을 끄면 적당하다.

IMG_8931.JPG


염도 계산하고 또 여러번 테스트를 한거라 간이 딱 적당하다.

계란찜은 잘 과하지 않고 적당하게 익고 간만 맞으면 맛있는거라 맛있게 잘 먹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소금과 액젓을 여러가지로 테스트한다고 물을 더 줄이는 버전은 안해봤는데 다음에는 물을 100미리 정도로 줄여볼 예정이다.

메모 삼아 남겨두는 레시피.

계란 6개 , 물 100미리, 소금 3그램 (계량스푼 0.5티스푼에 가득 채운 정도), 대파, 참기름





  • 레드지아 2020.05.25 10:19

    와~ 염도계산을 계산기로!! 진짜 윤정님 꼼꼼하시고 과학자같으셔요 ^^

    전 항상 감으로 -_-;; 하지요

    당연히 짜게 된날 싱겁게 된날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설탕 미림 등등 막 때려넣으면 더 맛있어지는줄 알았는데 (매번 까먹고 안넣거든요 )

    소금으로만 하거나 피시소스 조금 넣는게 더 맛있다니 또 뭔가 흡족합니다 ㅋㅋㅋ

  • 이윤정 2020.05.26 04:11

    저는 이리 저리 해본다고 먹을 때마다 간이 다를 때가 많아요ㅎㅎ
    설탕 미림 청주 넣으면 좋은 경우도 많을텐데 저는 넣어보니 다시마육수나 소금간만 하는 것이 낫더라고요. 피시소스는 넣어도 약간만 넣는 게 좋고요. 그냥 제 취향일 뿐이지만요^^;; 소금 대신 맛소금 넣었을 때도 생각보다 맛소금맛이 강한데 싶고 육수도 여러 재료 넣어서 만들면 맛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육수맛이 생각보다 과하길래 돌고 돌아 제자리입니다ㅋㅋㅋㅋ

  • 멈뭄 2020.05.25 15:21

    오늘 저녁은 뭘 해 먹나... 고민하다 들어와서 계란찜을 발견했네요. 저녁 메뉴로 당첨! ㅎㅎ

    계란찜에도 액젓이나 피시소스를 넣는군요~ 저는 계란찜 할 때마다 뭔가 맹맹하다 싶었는데 넣으면 더 맛있어질 거 같아요. ㅎㅎ

  • 이윤정 2020.05.26 04:13
    저도 소금간만 하면 맹맹하다 싶어서 이것저것 넣어봤는데 육수나 액젓도 과하면 좋지 않더라고요. 기본 소금간을 하고 나머지 약간만 액젓이나 육수, 조미료 등으로 밋밋한 간을 채워야 계란찜이 계란찜 같으면서도 맛있게 된다고 깨달았어요. 물론 그 과정은 길었습니다만ㅠㅠ
  • TR 2020.06.15 09:50

    윤정님 계란찜 오늘 해봤어요. 저는 계란 3개에 물 200으로 보통 뚝배기 계란찜을 해서인지 이 버전은 금방 몽글몽글해지더라구요.친수피쉬소스 사둬서 넘 유용해요!

  • 이윤정 2020.06.17 02:28
    저는 뚝배기 계란찜 할 때 계란 3개에 440 잡고 만들었었거든요. 그런데 나가서 먹는 뚝배기 계란찜을 생각하니 계란찜에 물을 좀 줄여야겠다 싶어서 줄이고 줄이다보니 이렇게 되었어요. 다음번엔 조금 더 줄여볼까 싶기도 해요. 친수피쉬소스 저도 넘 잘 쓰고 있어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4 전골 탕 닭한마리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28 4690
953 한접시, 일품 숯불양념치킨, 지코바 양념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20.11.26 17054
952 전골 탕 곱창전골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4 4984
951 한접시, 일품 허니간장치킨, 교촌치킨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1 10349
950 국 찌개 고등어조림 2 file 이윤정 2020.11.20 3237
949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165
948 한접시, 일품 잡채 2 file 이윤정 2020.11.15 2969
947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소박이 2 file 이윤정 2020.11.12 1901
946 일상 고구마튀김 4 file 이윤정 2020.11.12 1792
945 한접시, 일품 오리주물럭, 오리불고기, 양념,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11.11 3512
944 일상 대패김치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0.11.07 2014
943 한접시, 일품 불고기파전 만드는법,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05 2185
942 한접시, 일품 빈대떡 만들기, 재료 5 file 이윤정 2020.11.02 2487
941 한접시, 일품 궁중떡볶이, 떡잡채 4 file 이윤정 2020.10.28 4425
940 일상 맨날 똑같은 떡볶이 2 file 이윤정 2020.10.22 5419
939 전골 탕 낙곱새양념으로 곱창두부두루치기 3 file 이윤정 2020.10.21 1613
938 전골 탕 부대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16 2857
937 한접시, 일품 문어숙회, 문어삶기 2 file 이윤정 2020.10.14 4472
936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3026
935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3126
934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6 file 이윤정 2020.09.26 28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