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일상
2020.04.15 03:23

라볶이

조회 수 3250 추천 수 0 댓글 2




또 떡볶이. 는 아니고 라볶이.

그런데 사실 떡볶이를 올리는 것보다 더 많이 해먹는다.

그런데 사실 떡볶이 먹으러 자주 다니기도 한다.

아무리 떡볶이 양념이 늘 집에 있어서 자주 만들어 먹는다고 해도 간식으로 사먹는 떡볶이 못잃어..



먼저 떡볶이양념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90382

간장 100그램
물 50그램
고운고춧가루 100그램
조청 300그램
물엿 100그램
고추장 200그램
설탕 150그램
산들애 소고기맛 60그램
후추 1티스푼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잡담주의)


저녁시간이 다 되어서도 아무 것도 준비한 것도 없고 하기도 싫고 먹기도 싫었던 별로 좋지 않았던 날.


밥을 먹긴 먹어야겠고 의욕 제로 상태에서 늘 있는 떡볶이양념으로 라볶이나 먹지 뭐 하면서 냉동실에서 이것저것 꺼내서 만들었다.


떡볶이소스와 양파, 대파, 맛살만 냉장실에 있고 라면사리 꺼내오고 나머지는 전부 냉동실에 있던 재료를 사용했다.

(그래서 과정사진도 하나도 없고 밥 먹기 전에 뭐 먹는지 사진이나 찍어 놓자고 딱 한 컷 찍은 것이 전부)


그런데 지금 보니까 기분 안 좋았던 사람 치고는 이것 저것 열심히도 꺼내왔고ㅋㅋㅋ 그러면서 그라데이션으로 화가 풀렸고ㅋㅋㅋ

아무 것도 먹기 싫고 하기 싫었던 사람치고는 과하게 먹기 좋은 라볶이 한냄비가 되어버렸다ㅋㅋㅋ



만들 때는 아무 생각없이 푹푹 집어서 넣어서 재료 생각을 안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사용한 재료는 아래와 같다.

계량스푼도 없고 밥숟가락으로 물 양도 대충.


떡 300그램

오뎅 4장

크래미 4개

도이치 비엔나 소세지 8개

떡과 오뎅, 소세지가 잠길 정도의 물


덕용라면스프 1숟가락 평평하게

대파 1대

양파 반개

다진마늘 1숟가락 평평하게

떡볶이 양념 3숟가락 듬뿍

(간보고 물이나 양념 양 조절)


라면사리 1개

체다치즈 50그램 (냄비 반에만 넣음, 전부 넣으면 100그램정도)



체다치즈는 샤프체다치즈를 사용했는데, 슬라이스치즈 중에는 서울우유 체다치즈가 국물에 잘 녹아서 가장 좋다.

(그 와중에도 나는 치즈 들어간 라볶이가 별로고 그래 너는 좋아하니까 하면서 반만 넣었다. 화났으니까.)



라면스프는 식자재마트에서 파는 진한라면스프와 소고기라면스프를 냉동했다가 사용하고 있는데 밥숟가락으로 1숟가락 평평하게 뜨면 10그램쯤 된다. 보통 라면스프 1개가 12그램이다. 별 이야기는 아닌데 밥숟가락으로 떡볶이양념을 듬뿍 뜨면 계량스푼보다 더 많이 떠지고, 라면스프 등 가루류를 평평하게 뜨면 계량스푼보다 덜 떠진다.


다진마늘은 엄지 1마디정도 크기로 냉동한 걸 사용했는데 15~20그램정도 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떡과 오뎅에 물 붓고 불을 올려서 끓이면서 비엔나소세지, 크래미 등 넣고  라면스프, 대파, 마늘을 넣고 떡볶이양념 대충 세 숟가락 떠서 넣고 조금 끓이다가 라면사리를 넣어서 끓였다. 


오뎅은 냉동상태일 때 바로 가위로 자르고, 떡과 비엔나소세지는 중간에 살짝 말랑해지면 가위로 반으로 잘랐다. (냉장상태면 그럴 필요가 없는데 냉동상태를 바로 넣은 거라 속까지 빨리 익어야 하니까) 


체다치즈는 냄비의 반에만 넣었다. 치즈가 있는 부분과 없는 부분 맛이 아주 다르다.



대충 10분컷. 밥하기도 먹기도 싫은 사람치고는 10분동안 부지런하게 움직였다. 왜 그랬지?

IMG_7709.JPG



IMG_7709-.jpg


늘 있는 재료와 소스로 간단하게 만들었고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20.04.21 09:46

    화가 났지만 너가 좋아하니 치즈를 반장이라도 넣어주셨네요!!

    저같으면 얄짤 없어요!!! ㅋㅋㅋ 엿먹어라 라는 심정으로 더 맵게 ㅋㅋㅋ 더 짜게 ㅋㅋㅋㅋㅋ 혹은 미워서 저녁시간에 밥 안하고 내내 방에 누워있기 시전.. ㅋㅋㅋㅋ

     

     

    라볶이와 떡볶이는 국민간식.. 라볶이와 떡볶이는 생각만 해도 항상 즐거워요

    먹을때 항상 웃을일만 많아서 그랬나봐요

    특히 가게에서 먹던 기억들은 다 웃고 떠들고 즐거웠던 기억만 많거든요

    집에서의 떡볶이 기억은 ㅋㅋㅋ 애들이 엄마가 만든 떡볶이는 맛없다고 거부 하던 ㅜㅜ 슬픈 사건만 한바가지지만요. (이건 윤정님을 알기전 옛날 이야깁니다요.. ㅋㅋㅋ)

  • 이윤정 2020.04.22 04:17
    얄짤 없으시다니 강단 있으시고 넘 좋아요ㅎㅎㅎ 저도 배워야겠어요ㅎㅎㅎ

    떡볶이 라볶이 드시며 웃을 일이 많으셨다니 괜히 저도 웃음이 납니다.
    저는 제 언니하고 떡볶이 자주 사먹었는데 언제나 좋았거든요ㅎㅎ

    자제분들과의 떡볶이 에피소드도 슬프다고 하셨지만 시트콤같이 넘 재밌으셨을 것 같아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1 한접시, 일품 아스파라거스 새우전 2 file 이윤정 2020.04.22 2213
870 일상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볶음 4 file 이윤정 2020.04.21 2992
869 일상 장어덮밥, 우나기동, 히츠마부시 실패하기 4 file 이윤정 2020.04.19 7619
868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피클 만들기,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4.17 8318
867 한접시, 일품 빈대떡, 만드는법 5 file 이윤정 2020.04.17 2200
» 일상 라볶이 2 file 이윤정 2020.04.15 3250
865 반찬 꽈리고추 대패삼겹살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14 5964
864 밥류 대패삼겹살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20.04.11 4501
863 밥류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4 file 이윤정 2020.04.10 5519
862 일상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10 file 이윤정 2020.04.08 6690
861 전골 탕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7 file 이윤정 2020.04.02 4850
860 밥류 소고기우엉밥 2 file 이윤정 2020.03.31 4278
859 소스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10 file 이윤정 2020.03.27 17041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4036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6134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3 file 이윤정 2020.03.20 12292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file 이윤정 2020.03.18 7080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4582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4138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618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51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