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7100.JPG



(잡담주의, 레시피는 잡담 아래.)


부대찌개의 핵심은 부대찌개에 보통 넣는 햄이라고들 한다.

보통은 가공식품 함량에 고기가 적어야 제 맛이라는 음식이 별로 없는데, 유독 부대찌개는 예외로 치는 것 같다.

가공식품 자체의 퀄리티보다는 전부터 부대찌개에 써 온 재료를 고집하며 원래 부대찌개의 맛은 이렇다고 하는데 내가 무뎌서 그런지 원래가 뭔지 잘 모르겠다.

이름이 부대라서 그런가?

 

이는 전통적인 음식이 아니고 비교적 최근에 생겨서 새로운 포맷을 가졌는데도 불구하고 원론주의자가 강세인 것이 특징인데, 현대적으로 제창된 제사같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제삿상에는 무조건 필수적인 요소가 있으며 홍동백서 해야한다는 그런.. (=부대찌개에는 무조건 이 재료를 사용해야 원조고 제맛이다라는 그런..)

그냥 내 의견일 뿐이고 꼭 그 재료를 사용해야 더 맛있을 수도 있겠다.


역시 그냥 내 생각에는 평소에 맛있어서 좋아하는 소세지와 햄에 사골육수와 양념만 잘 사용해도 좋다 싶다. 특유의 맛도 중요하겠지만 소세지의 질감을 고려하자면 좋은 소세지도 얼마든지 더 잘 어울린다. 좋아하는 재료를 메인으로 하고 여러가지 햄과 소세지, 베이컨을 다양하게 사용하면 재미도 있고 맛있기도 하다.


베이크드빈스를 사용하면 파는 맛에 더 가깝다.

베이크드빈스는 영국의 아침식사에는 필수적이지만 내 경우는 부대찌개 외에 다른데 사용할 일이 없다보니 1캔 사서 부대찌개용으로 1스푼씩 소분해 냉동해서 사용했었다. 그런데 냉동실에 생각보다 오래 있게 되고 생각보다 소비가 되지 않아서 과감하게 생략했다. 부대찌개를 하려고 일부러 베이크드빈스를 사는 것은 좋지만 베이크드빈스가 없다고 맛있는 부대찌개가 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잡담끝)





재료는
소세지 3~4개 (후레시도프 사용)
비엔나소세지 10개 (도이치 비엔나 사용)
스팸 반 캔

라운드햄, 베이컨 각각 50~100그램

소고기민찌 50그램


양파 중간 것 반 개
대파 흰부분 1대
김치 2~3잎 (잘 익은 걸로)
체다치즈 1장
베이크드 빈스 1스푼

사골곰탕 육수 500미리 1팩
황태육수 1컵 (필요시 물 추가)


양념장으로
간장 1스푼
고운고춧가루 2티스푼
다진마늘 1스푼
다진대파 1스푼
미림 0.5스푼
설탕 약간 (소금뿌리듯이 아주 약간만)
후추 2번 톡톡


라면사리 1개


취향에 따라 감자당면, 라면사리, 떡, 마카로니, 물만두, 팽이버섯 등을 추가하면 적당하다.

소세지는 후레시도프, 비엔나는 도이치비엔나를 사용했고 라운드햄과 베이컨 민찌는 생략했다.



양념장은 미리 배합해두었다.


IMG_2163.JPG




소세지와 햄, 채소를 보기 좋게 깔고 김치, 치즈, 양념을 올리고 육수를 붓고 끓이다가 사리를 넣고 끓이면 끝이다.
먹기 직전에 간을 보고 짜면 물이나 육수를 조금 더 넣고, 싱거우면 조금 더 졸이면 되는데 부대찌개는 햄에 간이 있으니까 레시피대로 만들면 싱거울 일은 없는 편이다.


IMG_7083.JPG




IMG_7083-.jpg




육수 붓고

IMG_7097.JPG




IMG_7100.JPG



적당히 끓어오르면 라면사리를 넣었다.  부대찌개를 끓이기 시작할 때 불린 감자당면사리를 넣으면 더 좋다.

IMG_7117.JPG




IMG_7123.JPG




IMG_7125.JPG



햄과 소세지, 시판육수 등이 듬뿍 들어간 부대찌개는 맛있는 것이 당연하다.

라면사리도 맛있고 다 좋다.




  • 레드지아 2020.04.03 10:33

    어므나~~ 윤정님은 햄종류도 이쁜것만 사시네요~ ^^

    저는 맨날 사는 햄과 소세지가 거기서 거기여서 ㅠ 저런 비쥬얼이 안나올듯 ㅠ

     

    불량스러운것 언제나 맛있죠 ㅋㅋㅋ

    몸에 좋은건 왜 전 별로인지요 ㅠ

     

    뜨거운 흰쌀밥!! (꼭 흰쌀밥이어야 함) 부대찌개 얹어서 쓱쓱 비벼먹음...ㅠㅠㅠㅠㅠㅠㅠ

    진짜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를맛 ㅠㅠㅠ

  • 이윤정 2020.04.04 22:26
    코스트코 가서 그냥 좋아하는 걸로 대충 사놓고 어디쓰지 하다가 부대찌개도 하고 부대볶음도 하고 야채랑도 볶고 하는거라 별 생각 없어요ㅎㅎㅎ

    이런 음식들은 잡곡밥 보다 흰밥이 보드랍게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잡곡밥이 어울리는 경우는 저는 잘 없어서ㅎㅎㅎㅎㅎㅎㅎ
    잡곡밥도 몸에 좋으니까 먹는 거지 그렇게 좋아하진 않아서요ㅎㅎ 엄마께서 잡곡 막막 안겨주시면 마지못해 가끔 해먹는데 열심히 해먹어야겠죠?
  • TR 2020.04.05 14:56
    부대찌개의 원론주의자 여기 있습니다요.ㅎㅎ
    참 좋아하거든요.
    햄 종류의 특징이라면 쫄깃하지 않고 뭉개지듯 좀 부드러운 질감이라는 거.
    그리고 독특한 향.
    스팸 아니고 튤립의 런천미트여야 그 맛이 나고요.
    콘킹 소세지 꼭 들어가야해요. 얇고 길게.
    그리고 대파는 어슷 말고 꼭 대파채로 길게.
    라면사리 아니고 우동사리.
    쑥갓 마늘 왕창 필수.
    다 끓고난 마지막에 불끄고 치즈가 아닌 바둑 빠다 한조각.

    요것이 80년대 초부터 용산. 충무로. 남영동 등지의 스테이크집 엄청 다녀본 저의 느낌!ㅎㅎㅎ
    놀부부대찌개 첨 나왔을때 라면사리와 치즈 토핑에 경악했었는데 이젠 라면이 기본된지 오래죠?ㅎㅎ

    집에서 끓여도 더 맛있게 되는 음식중의 하나인듯요.ㅋㅋ
  • 이윤정 2020.04.06 03:05

    그래서 글 올리기 전에 좀 찾아봤는데 60년대부터 시작되서 미군부대 근처의 지역에 따라도 다르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가 계속 있던 음식이더라고요. 시간과 공간 중 어디쯤 시점을 원조로 잡냐가 애매하죠. (그래서 더 제사 같고요ㅋㅋ)

    20~30년대생부터 2000년대생까지 다양한 지역과 연령의 사람들이 언젠가는 처음 먹어 본 경험이 있고 이후로 계속 먹어 온 음식이니까 마음 속에 원조 하나쯤은 있는 것 같아요ㅎㅎ 그런데 원조에 대한 의견도 많은지 이렇게하면 저렇게하면 제맛이 아니라는 참견 아닌 참견이 다른 음식에 비해 많은 음식이더라고요^^

    저한테 부대찌개는 천 년 역사를 가진 전통 음식도 아니고 누가 정한 것도 아닌데 왜 꼭 정해진 재료 그것을 넣어야 하나 싶기도 하고 60년대 방식 그대로 먹는다고 부대찌개며 2020년대 먹는 방식으로 먹는다고 부대찌개가 아닌건 아니다 싶기도 하더라고요. 그래서 더 자기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만들고 맛있게 먹으면 되는 음식 같고요.


    그런데 또 생각해보면 부대찌개를 좋아하긴 하지만 부대찌개에 각별한 감정이 없어서 그런가봐요.
    일면 이해는 되는 것이 누군가에게 각별한 음식일수록 더 그런 마음이 큰 게 당연하다 싶어서요.

    저한텐 그런 경우가 어떤게 있을까 생각해보니 유명하지는 않지만 티비에 몇 번 나온 요즘 계란만두 보면, 서동시장에서 파는 것도 그렇고 누군가 직접 만드는 것도 그렇고..
    예전 서동시장의 그 계란만두는 이게 아닌데 ㅠㅠ 하거든요ㅋㅋ

     

    그래도 요즘 방식의 다른 음식이 된 걸 보면 지금 많이들 이렇게 알고있고 앞으로도 또 이렇게 알게 되겠구나 생각해요. 여기 https://homecuisine.co.kr/hc10/69756 계란만두 글에도 이야기 했듯이요ㅎㅎ

  • TR 2020.04.08 15:32
    저는 계란 만두는 먹어본 적도 없으니 뭘 들이대도 재미나다 먹었을거예요.ㅋㅋㅋㅋ 사실 음식이 꼭 이래야 한다 하는 것도 참 피곤한 일이죠. 그나저나 윤정님 불고기 양념 왤케 맛있답니까? 기회되심 갈비 양념도 살짝 잠깐이라도 갈챠주심 영광일거예요. 분명 쟁여야할 양념이 틀림없을 듯! 왜 못봤을꼬.

    계란만두 보러 고고씽~
  • 이윤정 2020.04.09 02:33

    맛있게 조리하기 위해 이래야 한다는거랑 이렇게 안하면 그건 그 음식도 아니야 하는거랑 비슷하면서도 차이가 분명하니까 늘 그 적당한 선을 지키려고는 하는데 잘 되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갈비양념이 불고기양념보다 더 맛있는 건 아니라도 갈비에 맞게 양념 만드는 과정도 조절하고, 그보다는 간조절을 더 정확하게 하느라고 고생한 레시피거든요.
    그런데 전에도 말씀드렸던 이유로 회의감이 들기도 하고 이거 이렇게 내 인생 갈아넣어도 부질없다 싶어서 허탈하기도 하고..
    생업하시는 분께까지 다 사용하시라 하기에는 제가 그정도로 마음이 넓지는 못했더라고요.
    제가 아껴서 못올리겠는 것은 안 올렸으면 안 올렸지 아무리 아껴도 일단 올린 레시피는 마음 내려놓고 올리는 것인데도요^^;
    TR님 궁금해 하시면 당연히 제 레시피 뭐 그리 비밀이라 아끼겠습니까ㅎㅎ
    확인하시면 그 다음에 댓글수정할게요^^

    총 2리터의 2.4%간장용액 = 간장 320미리
    (돼지고기 최소 600~ 최대 800곱하기 8분량 = 최소 4.8키로에서 최대 6.4키로 가능)

    배 아주 큰 것 1개 (중간 것 1.5개) = 600
    사과 아주 큰 것 1개 (중간것 1.5개) = 300
    양파 중간 것 2개 = 300
    대파 = 180그램
    마늘 = 120그램
    생강 1조각 = 30그램
    청주 100
    미림 100
    약불에 30분 푹 끓이기
    배 사과 등이 적당히 익어서 꽉 짰을 때 수분이 꽉 나올 수 있도록.
    + 체에 거르기

    간장 320
    설탕 240
    후추 1스푼
    산들애 16그램 (고기800그램당 2그램분량)


    과일과 채소를 갈아서 면포에 거르기 + 간장 설탕 후추
    간장 설탕을 넣은 다음 무게 재보고 나머지를 물이나 육수로 채워서 2000미리에 맞추기

  • TR 2020.04.09 11:14
    우와~~♡♡♡♡♡윤정님,캡쳐했어요~
    실례 무릅쓰고 여쭌건데 이리 흔쾌히~오늘 집앞에 ㅂ핀 벚꽃은 더 이뻐 보여요. 넘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1 한접시, 일품 아스파라거스 새우전 2 file 이윤정 2020.04.22 1953
870 일상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볶음 4 file 이윤정 2020.04.21 2545
869 일상 장어덮밥, 우나기동, 히츠마부시 실패하기 4 file 이윤정 2020.04.19 5800
868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피클 만들기,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4.17 6348
867 한접시, 일품 빈대떡, 만드는법 5 file 이윤정 2020.04.17 1966
866 일상 라볶이 2 file 이윤정 2020.04.15 3070
865 반찬 꽈리고추 대패삼겹살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14 5143
864 밥류 대패삼겹살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20.04.11 3629
863 밥류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4 file 이윤정 2020.04.10 4580
862 일상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10 file 이윤정 2020.04.08 5903
» 전골 탕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7 file 이윤정 2020.04.02 4266
860 밥류 소고기우엉밥 2 file 이윤정 2020.03.31 3409
859 소스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10 file 이윤정 2020.03.27 15241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3691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4959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3 file 이윤정 2020.03.20 11324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file 이윤정 2020.03.18 5423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3891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691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298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40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