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964 추천 수 0 댓글 2



크기변환_IMG_4807.JPG


냉장고에 넣었다가 먹는 밥반찬을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미역줄기는 좋아해서 가끔 만든다.


염장 미역은 한 번 살 때 1키로정도 좀 넉넉하게 사서 1키로 전부 다 다듬어서 한 번 만들 정도로 소분해서 냉동했다가 사용하고 있다. (최대 6개월정도 냉동)

염장 미역을 1회분씩 씻고 자르는 것도 일이라서 미역줄기볶음 하나 하자고 일이 좀 귀찮다 싶은데 그냥 날 잡아서 한 번 싹 해두고 나면 다음에 미역줄기볶음을 할 때 해동해서 볶기만 하면 되니까 편하다.


염장미역은 소금이 전부 씻겨나가도록 바락바락 주물러서 씻은 다음 불리기 전에 가닥가닥을 얇게 가르고 먹기 좋게 가위로 잘라서 손질했다.

굵은 부분은 여러갈래로 갈라 찢고 억센 부분은 잘라내고 먹기 좋은 길이로 잘랐다. 면을 들듯이 들고 풀어서 손가락 길이 정도로 자르면서 정리했다.

물에 불리고 난 다음에 얇게 가르려면 잘 안되니까 먼저 하는 것이 좋다. 찬 물에 담가서 1번정도 물을 갈아가며 3시간정도 불리고 짠기를 뺐다.

염장 미역마다 간이 다르니까 마지막에 물기를 꼭 짜기 전에 한 번 먹어보고 좀 싱겁다 싶을 정도로 불리는 것이 반찬 하기에 더 적당하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헹구고 물기를 최대한 꼭 짠 다음 소분해서 냉동했다.


미역줄기 얇게 가르는 것이 아주 귀찮긴 한데 그래도 만들어두면 질감이 가볍고 먹기 좋아서 좀 귀찮아도 이렇게 하고 있다. 취향에 따라 생략가능하다.
1키로를 손질하면 약 3~4등분을 해서 냉동했다가 사용한다.



미역줄기볶음에 사용한 재료는

염장미역줄기 약 300그램

식용유 약간 (올리브오일 사용 가능)

다진마늘 반스푼

피시소스 0.5~1티스푼 (미역 상태에 따라 간보고 조절)

설탕 0.2~0.3티스푼

후추 참기름 약간씩



미역줄기는 냉동한 다음 실온이나 냉장해동해서 사용했다.

국간장 대신 피시소스를 사용하면 색도 그대로고 맛도 깔끔하다. 피시소스 대신 까나리액젓을 아주 약간만 사용하는 것도 좋다.

친수피시소스를 사용했는데 삼게 피시소스나 참치액젓 등을 사용해도 당연히 좋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미역줄기에 물기가 없을 때까지 달달 볶다가 다진마늘을 넣고 한 번 더 달달 볶았다.

잠시 불을 끄고 여열로 미역줄기와 다진마늘을 더 볶은 다음


크기변환_IMG_4796.JPG



설탕 아주 약간과

크기변환_IMG_4800.JPG

 (아주 작은 티스푼이라 실제 사용량은 0.2~0.3티스푼 정도 된다. 설탕은 단맛을 추가한다기보다 약간의 숨김맛으로 작용한다. 취향에 따라 생략가능.)




피시소스 약간을 넣고 잘 저은 다음 다시 불을 켜고 한 번 더 볶았다.


팬이 뜨거울 때 피시소스를 넣으면 바로 졸아들어서 과하게 익어버리니까 불을 끄고 넣은 다음 다시 불을 켜서 볶는 것이 안전하다.

피시소스는 처음에 약간만 넣고 잘 저어서 간을 본 다음 부족하면 약간 더 넣는 것으로 간을 해야 짜지 않다.

그런데 밥반찬이니까 살짝 짭조름하게 완성해도 맛있다. (짭조름o 짜게x)

크기변환_IMG_4801.JPG




마지막으로 참기름과 후추를 약간 넣고 조금 더 볶아서 완성.


크기변환_IMG_4804.JPG




크기변환_IMG_4806.JPG




식혀서 반찬통에 담았다.


크기변환_IMG_4807.JPG



가느다란 미역줄기의 가벼운 질감이 미역줄기를 좋아하게 만든다. (그래서 사진을 여러장 찍어서 약간 주접..)


크기변환_IMG_4822.JPG




크기변환_IMG_4824.JPG




크기변환_IMG_4830.JPG


냉동했던 미역줄기를 사용하니까 씻고 다듬고 불리고 짜는 과정을 누가 해준 것 같고 달달 볶기만 하면 되니까 아주 편하다.

가늘게 잘 손질한거라 질감이 가볍고 간을 봐가면서 조절한거라 입맛에도 맞고 맛있다.



다른날.


크기변환_IMG_2939.JPG



크기변환_IMG_2942.JPG







  • 레드지아 2020.02.10 11:24

    [냉장고에 넣었다가 먹는 밥반찬을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미역줄기는 좋아해서 가끔 만든다.]--> 앗!! 저희집도요!!!!

    그래서 밥상을 차리면 부엌에서 뭔가 이리저리 볶고 찌고 난리도 아닌데 밥상위가 휑한 느낌...-_-;;;;ㅠㅠㅠ

     

    미역줄기볶음은 전 저렇게 윤기 반질반질하니 안나오던데 ㅠ

    역시나 손끝 야무지신 윤정님은 미역줄기볶음 마저도 먹고 싶은 욕망이 한바가지 들게 만드셨네요~~~ ^^

     

    미역줄기에서 소금기 빼는거 은근귀찮던데 ㅋㅋㅋ 좋은팁 감사합니다 ^^

     

     

  • 이윤정 2020.02.12 02:52
    미역줄기가 저렴하고 맛있는 반찬이긴 한데 저는 가늘게 찢은 것만 좋아해서, 염장미역줄기 사놓으면 아 저거 다 다듬으려면 일 많은데 하고 마음이 불편한 재료이기도 해요.
    다 다듬고 소금기 빼고 물기 쫙 빼면 이제 여태까지 한 일은 잊고 누가 해 준 것 같은 기분으로 반찬 만들고요ㅎㅎ
    그런데 진짜 말씀대로 이거 이렇게 시간 들여 다듬고 소금기 빼고 볶아서 밥상에 놓으면 다른거 반찬 하나만 해도 진이 빠지는데 그러고 밥상 차리면 반찬이 달랑 두개고ㅠㅠ 진짜 휑하더라고요. 보기 좋게 밥상 채우는 일도 진짜 평생 숙제인 것 같아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0 밥류 소고기우엉밥 2 file 이윤정 2020.03.31 2848
859 소스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10 file 이윤정 2020.03.27 13363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3581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4625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3 file 이윤정 2020.03.20 10721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file 이윤정 2020.03.18 5036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3470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452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160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3619
850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1317
849 한접시, 일품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file 이윤정 2020.03.08 2817
848 한접시, 일품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06 8062
847 한접시, 일품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4 file 이윤정 2020.03.03 2838
846 한그릇, 면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2.29 3627
845 소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데리야끼 소스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20.02.27 18674
844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9086
843 전골 탕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2 file 이윤정 2020.02.21 2530
842 반찬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2 file 이윤정 2020.02.18 3372
841 전골 탕 곱창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02.16 2397
840 전골 탕 소고기 버섯 샤브샤브, 등촌 얼큰 샤브 칼국수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2.13 84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