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395 추천 수 0 댓글 8


크기변환_IMG_4485.JPG


맛된장으로 볶음밥을 만들었다. 된장볶음밥이라고 생각하면 낯설지만 먹어보면 익숙한 맛이 나서 언젠가 먹어봤던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맛된장과 소기름이 잘 어울리기 때문에 맛된장 차돌볶음밥도 좋고, 곱창볶음밥도 좋다.
(곱창보다 대창을 좋아해서 대창을 사용했는데 대창도 곱창의 일부니까 제목을 곱창볶음밥으로 썼다. 곱창을 사용해도 좋음)

맛된장 https://homecuisine.co.kr/hc10/82320

대파를 아주아주 듬뿍 썰어서 곱창기름에 볶고, 맛된장 넣고 된장맛이 부드럽도록 한 번 잘 볶은 다음 밥을 넣고 잘 비벼서 한 번 더 볶았다.
간을 보고 부족한 만큼 굴소스나 소금을 약간 넣어서 입맛에 맞추면 적당하다.

얼마전에 구운 마늘을 올린 볶음밥을 하려고 작은 통마늘을 샀었는데 그 볶음밥을 올리기 전에 이걸 먼저 만들었었다.
맛된장에 소기름도 마늘도, 계란도 다 아주 잘 어울린다. 사진에는 계란후라이가 하나지만 실제로는 2개씩 올려서 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대창 100그램 (혹은 차돌박이 150그램)
대파 2~3대 (약 130그램)
맛된장 70그램 (0.5회분)
밥 2그릇 (500그램)
굴소스 0.5티스푼
소금, 후추 약간 (간보고)
참기름 깨 약간
계란후라이, 구운 마늘, 쪽파


밥은 미리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펼쳐서 식혀두었다. 
대파는 잘게 썰어두고, 쪽파도 송송 썰어두었다. 


계란은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두르고 튀기듯이 구워두었다.

기름을 넉넉하게 두른 팬에 계란을 넣고 가장자리가 짜글짜글하게 구워지면 뜨거운 기름을 숟가락으로 떠서 계란 위에 몇 번 뿌려주면 흰자는 익고 노른자는 그대로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ad61bd7394464734f6ec8cb90ee3881f.JPG 



마늘은 기름을 두르고 팬을 기울여서 튀기듯이 노릇노릇하게 구워두었다.

과하게 익으면 금방 탄맛이 나니까 조금 덜 익었다 싶을 때 불을 끄면 탄맛 없이 속까지 여열로 적당히 잘 익는다.

크기변환_IMG_4457.JPG



대창은 잘라서 노릇노릇하게 굽는데 기름이 많이 튀니까 뚜껑을 약간 덮어서 구웠다.
크기변환_IMG_4440.JPG    크기변환_IMG_4442.JPG

크기변환_IMG_4447.JPG    크기변환_IMG_4459.JPG





볶음밥 시작.


무쇠팬에 대창 기름을 두르고 대파를 달달달달 볶다가 대창과 볶고
크기변환_IMG_4462.JPG



중불로 내려서 맛된장을 넣고 함께 조금 더 볶은 다음
크기변환_IMG_4465.JPG



불을 잠깐 끄고 밥을 넣고 전체적으로 잘 비볐다.
크기변환_IMG_4468.JPG



간을 보고 굴소스 약간, 후추 약간을 넣고 간을 한 번 더 보고 입맛에 적당하면 불을 끄고 참기름을 아주 약간 넣고 여열로 더 볶으면 끝이다.
크기변환_IMG_4473.JPG



접시에 볶음밥을 담고 계란후라이와 구운 마늘을 올리고 쪽파는 약간 넉넉하게 뿌리고 깨도 약간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IMG_4485.JPG




크기변환_IMG_4485-.jpg

매콤하고 구수한 된장맛에 소기름의 고소한 맛이 잘 어울리는 볶음밥이다. 구운 통마늘은 겉은 바특하고 속은 녹진녹진 달달하니 볶음밥에 당연히 잘 어울린다. 계란노른자를 톡 터트려서 볶음밥에 비벼서 먹으면 더 맛있다.

슴슴한 국이나 나물에도 잘 어울리는 맛이고 상추, 깻잎이나 찐양배추에 쌈싸먹어도 잘 어울린다.



  • 땅못 2020.01.13 23:32

    와 저번에 통마늘 볶음밥 레시피 따라하고 대성공해서 맛된장버전도 하고 싶은데 대창이 없어요 어흐흑 ㅠㅠ 만약 해도 저는 너무 질긴 건 이제 씹기가 힘든데 잘게 저렇게 조사 놓으면 넘 맛있을 것 같네요. 사실 집에서 조리하려고 대창 곱창을 사본적이 없어요 ㅠㅠ ㅋㅋ 구입처도 제가 잘 몰라서 차돌박이로 도전해 볼 것 같습니다 ㅎㅎ 가장자리가 바삭한 후라이가 예술이에요, 진짜 보기만 봐도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진짜 딱 저렇게 한 계란 후라이랑 파랑 구운 통마늘 콜라보한 볶음밥은 연속으로 먹어도 안질리고 흡입가능할 정도라는 걸 동네방네 확성기로 알리고싶어요. 뜨끈한 콩나물국이랑 한끼하고싶은 이밤이네요 ㅋㅋ 맛된장 버전도 꼭 해볼게요, 늘 감사합니다. 올려주시는 레시피덕에 가족이 자주 행복해져요ㅋㅋ! 그 열배만큼 윤정님께 돌아가면 좋겠다는 마음이 늘 있습니당:) 이번주도 화이팅! 

  • 이윤정 2020.01.20 03:16
    통마늘 볶음밥이 맛있으셨다믄 이 볶음밥도 당연히 맛있으실 터인데 마트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대창이 좀 아쉽죠.
    대창 넣으면 더 맛있지만 기름 자글자글하고 얄팍한 차돌박이로도 아주 맛있어요. 저는 대창을 농라카페에서 구매했는데 생각보다 구매하기 쉬었어요^^
    여기에 뜨끈한 콩나물국이라니 역시 맛잘알!
    땅못님의 댓글은 언제나 애정이 담뿍해서 보기만 해도 입가가 절로 올라갑니다. 이렇게 넘치게 행복을 돌려주셔서 늘 감사해요!
  • TR 2020.01.14 03:06
    아니, 그 맛있는 곱창에 맛된장이라니 야밤에 잠도 안 오네요! 한창 깍두기 볶음밥에 빠져있다가 요즘은 대도식당 풍의 된장죽?된장밥에 빠졌는데 다른 곳에서 먹어보니 걍 된장찌개에 물 타서 밥말아 준 맛!

    윤정님 맛된장은 별별 가루 안 들어가서 만들기도 쉽네요.^^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0.01.20 03:18
    된장에 곱창기름 진짜 넘 맛있어요ㅎㅎㅎㅎ
    이 맛된장은 국물용이 아니라 강된장이나 짜글, 볶음용이라서 육수나 가루 없이도 먹을만 한 것 같아요.
    국물이 되어야 하는 된장을 만들다보면 어쩔 수 없이 국물맛에 바디감을 줄 재료가 필요한데 이 부분을 잘 받쳐주는 게 역시 관건이더라고요^^
  • 레드지아 2020.01.14 10:09

    된장넣고 볶음밥 해볼생각은 못해봤는데!!!

    윤정님은 요리의 아이디어가 마구 샘솟으시네요!!!

     

    구운 통마늘이 들어가서 몹시 흡족합니다 ㅋㅋㅋ 왜 전 먹어본적도 없는데 마치 제 볶음밥인양 흡족한지 ㅋㅋㅋ

    통마늘 구울때 좀 심혈을 기울여 타지 않도록 해야 하는게 포인트군요!!

     

     

    한가지 재료로 여러가지 음식을 만드는거 너무 좋아요!!!! ^^

    보험 든것처럼 맘이 든든해집니다 ㅎㅎㅎ

  • 이윤정 2020.01.20 03:23
    맛된장 만들어놓고 이걸 어떻게 하면 더 여기저기 부려쓸 수 있을까 고민하다보니 된장볶음밥까지ㅋㅋㅋㅋ
    보험 든 것 같이 마음이 든든해지신다니 우리 레드지아님 보험금은 넣으셨나요?ㅋㅋㅋㅋ
    고객님 보험가입시 1회차부터 보험금 수령하시려면 맛된장 계좌부터 개설하셔야 하는데 계좌개설은 하지 않으신 상태로 계좌개설하신 것처럼 마음만 든든하시면 보험금 수령 불가능하신 것 미리 말씀드립니다ㅋㅋㅋㅋㅋ
  • 소연 2020.01.17 20:40

    윤정님 ㅋㅋㅋㅋ 커뮤 여기저기에서 유명해진 윤정님의 >>>>>대파<<<<< (마늘이 아님) 볶음밥이랑 비주얼이 너무 비슷해서 들어오자마자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버렸어요 ㅋㅋㅋ 완성샷을 자세히 보니 맛된장이 들어갔음을 시사하는 고추가루와 잘게 자른 대창이 보이네요ㅎㅎ 기름에 튀겨지다시피 구워지고 있는 팬 위의 대창 너무 탐스럽고 보기만 해도 흐뭇하네요... 근처에 대창은 파는 곳이 없어서 나중에 해보게 되면 저는 차돌박이로 시도해봐야겠어요!! 그리고 항상 느끼지만 마늘 진짜 너무 잘 구우세요!! 전 성격이 급해서인지 마늘 잘 타니까 조심하자 하면서 구워도 항상 많이 타거든요...;;;; 윤정님이 구우신 것처럼 구워진 마늘 따로 팔았으면 좋겠어요 ㅋㅋ

  • 이윤정 2020.01.20 03:28
    대파볶음밥이라고 한 번 이야기 했다가 하루종일 얼마나 재밌었는지 몰라요ㅎㅎㅎㅎㅎ
    베이컨 대파볶음밥도 그렇고 맛된장에 대창 넣고 만드는 볶음밥이 얼마나 맛있는데 말입니다. 그거 마늘 쪼끔 구워갖고 볶음밥에 쪼끔 올린 것 갖고 말이죠ㅎㅎㅎㅎㅎㅎㅎㅎ

    마늘은 정말 조금만 시선을 거두어도 금방 타니까 세심하게 신경서야 하더라고요. 그랬는데도 과하게 익어서 조금 덜 익힐 걸 하는 경우도 있고요.
    약한 불로, 원하는 것보다 조금 덜 익히면 나중에는 여열로 다 익겠지 하는 마음가짐이 중요한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3605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4679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3 file 이윤정 2020.03.20 10875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file 이윤정 2020.03.18 5096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3510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526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186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3671
850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1331
849 한접시, 일품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file 이윤정 2020.03.08 2856
848 한접시, 일품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06 8394
847 한접시, 일품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4 file 이윤정 2020.03.03 2892
846 한그릇, 면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2.29 3717
845 소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데리야끼 소스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20.02.27 19935
844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9336
843 전골 탕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2 file 이윤정 2020.02.21 2563
842 반찬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2 file 이윤정 2020.02.18 3465
841 전골 탕 곱창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02.16 2422
840 전골 탕 소고기 버섯 샤브샤브, 등촌 얼큰 샤브 칼국수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2.13 8563
839 한그릇, 면 떡국 6 file 이윤정 2020.02.11 2303
838 반찬 맛된장으로 된장참치볶음, 참치쌈된장 4 file 이윤정 2020.02.10 34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