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4005.JPG


예전 사진을 정리하다가 2006년경 사진을 봤는데 김치 베이컨 토마토소스 파스타를 만든 사진이 있어서 아 이런 적도 있지.. 했다. 완전히 잊고 있다가 사진 보며 생각난 김에 정말 오랜만에 만들었다.

김치 + 베이컨 = 뭘 물어봐 당연히 좋지
베이컨 + 토마토소스 = 당연히 좋지
이런 생각이었던 것 같다.

예전에는 김치 베이컨 토마토 파스타에 파르마산치즈나 모짜렐라치즈만 넣었었는데 옆에 있던 리코타 팬이 리코타를 얹으면 어떨까 하길래
토마토소스+리코타+발사믹비네거+올리브오일 = 당연히 좋지
이니까 아 그거 좋겠다 싶었다.


김치야 어딜 넣어도 맛이 있지만 김치를 넣은 베이컨 토마토소스에 리코타치즈, 발사믹비네거, 올리브오일의 조합이라니 본데없는데 맛은 있고 본데만 없다.
일견 의외의 조합같지만 생각해보면 말이 된다 싶다. 리코타치즈의 말갛게 고소한 맛과 발사믹비네거의 단 맛이 도는 깊은 산미, 올리브오일의 신선한 맛과 향은 원래도 잘 어울리는데 여기에 매콤하면서 살짝 새큼한 김치와 상큼한 토마토소스가 어울리지 않을 이유가 없다. 추억보정인지 기대보다 맛있어서인지 좀 과하게 좋아하는 감이 있긴 하다. 다음에는 구운 가지도 추가해봐야겠다.

(평소 좋아하는 가지 토마토 소스 파스타에 리코타와 발사믹 비네그레트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5/79315)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스파게티니 200그램
베이컨 200그램

올리브오일 약간
양파 반개
대파 흰부분 반대
마늘 6~10개 (큰걸로 6개 사용)
김치 1줌 (4~5잎정도)
후추 약간
코리앤더 파우더 약간 (생략가능)
데체코 아라비아따 토마토소스 400그램 1병

리코타치즈 100그램 (취향에 따라 200까지)
발사믹비네거 약간
올리브오일 약간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치즈 약간 (생략가능)



김치나 베이컨에 간이 있어서 파스타나 소스 둘 다 소금간 하지 않았다. 필요하면 마지막에 마지막에 소금으로 부족한 간을 추가하면 적당하다.
코리앤더 파우더는 생략해도 무방하지만 있다면 빠뜨리지 않고 사용하면 좋다. 숨김맛으로 맛의 깊이를 더한다.
발사믹비네거와 올리브오일은 좋은 걸 사용할수록 좋고, 리코타치즈는 매일 리코타치즈를 늘 사용한다.


김치는 너무 맛이 강하지 않은 걸로, 적당히 잘 익어서 먹기 좋은 상태여야 토마토소스에 겉돌지 않고 맛있다. 
(그래서 이번 김장철에 받아온... 엄마, 시엄마, 고모, 작은엄마께 감사하게 나눠받은 남도식 찐한 김장김치가 있는데 이런 찐한 김치보다는 1포기김치나 시판종갓집김치, 비비고김치 등의 찐하지 않은 김치가 더 잘 어울렸다.)
김칫국물은 일부러 짜지는 않았지만 김칫국물을 더 넣지도 않았다.




베이컨은 미리 적당히 썰어서 구워두었다.
크기변환_IMG_3959.JPG




파스타 삶을 물을 올리고 소스도 함께 만들기 시작했다. 소스를 만드는 중간에 물이 끓으면 파스타를 삶기 시작했다.

스파게티니는 취향에 따라 익힘정도를 조절하는데 나는 알덴테는 좋아하지 않아서 스파게티니를 봉투에 적힌 시간만큼 삶는 편이다.

가장 사용하는 파스타인 스파게티니는 삶는 시간이 6분이다. 스파게티니는 5분간 삶은 상태에서 소스에 넣고 2분정도 더 조리했다. 

소스에 넣은 다음 한 두 번 먹어보면서 익힘을 조절했다. 물에 삶는 것보다 소스에서 더 더디게 익으니까 파스타를 조리하는 시간이 총 6분이 넘어가게 된다.

(봉골레처럼 소스에 수분이 많은 경우면 4.5+2분인데 토마토소스는 상대적으로 수분이 적으니까 5+2분으로 조리했다.)

시간보다는 상태가 중요하다.


크기변환_IMG_1124.JPG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양파, 대파, 마늘을 노릇노릇하게 볶다가
크기변환_IMG_3960.JPG



크기변환_IMG_3962.JPG



적당히 썬 김치와 코리앤더파우더, 후추를 넣고 달달달달 볶는데, 김치가 어느 정도 익어야 하니까 약간 투명한 색이 날 정도로 볶았다.
사용하는 김치가 어느정도 익은 것인지에 따라 다르지만 필요하면 물도 약간 넣고 달달 볶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IMG_3964.JPG



여기에 미리 구워 둔 베이컨을 넣고 함께 볶다가
크기변환_IMG_3967.JPG


크기변환_IMG_3969.JPG



토마토소스 400그램 한 병을 전부 넣었다.
크기변환_IMG_3971.JPG



파스타 삶은 물을 3~4스푼정도 소스병에 넣고 흔들어서 팬에 더 넣었다.
크기변환_IMG_3973.JPG
(김치찌개?)

소스가 끓고 김치가 잘 익었는지 확인하는데 그동안 파스타가 먼저 익어서 잠깐 건져두었다.



소스에 건져둔 파스타를 넣고 전체적으로 저어가면서 2분 정도 더 조리하면 완성.
불을 끄기 전에 한 두 번 먹어보고 파스타 익힘정도가 입맛에 맞는지, 소금간이 입맛에 맞는지 확인했다. 소금간을 아주아주 약간만 더 했다.

크기변환_IMG_3975.JPG




크기변환_IMG_3977.JPG



그릇에 파스타를 담고 소스를 듬뿍 얹었다.
크기변환_IMG_3989.JPG



여기에 리코타치즈와 발사믹비네거, 올리브오일을 뿌리고
크기변환_IMG_3996.JPG



마지막으로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도 듬뿍 갈아서 올렸다. 아주 듬뿍 갈아서 올리면 약간 싱거울 때에 간이 딱 맞게 된다.
칼칼한 상태가 좋으면 치즈를 넣지 않아도 좋고, 모짜렐라치즈를 좋아하면 모짜렐라를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굽는 것도 좋다. 하지만 지금 이 조합이 더 좋다.

크기변환_IMG_4005.JPG



크기변환_IMG_4005-.jpg



크기변환_IMG_4014.JPG

파스타 익힘 정도도 좋고 소스 간도 딱 적당하다. 
김치, 베이컨의 맛이 가득한 토마토소스에 리코타치즈+발사믹비네그레드만 곁들여 먹어도 좋고 당연히 파스타도 맛있다. 조합이 굿.
20대였던 예전 생각을 하면서 만들었지만 전보다 더 맛있어서 여러모로 재미있는 파스타였다.




  • 다밍 2019.12.19 10:57

    완전 다 맛있는 거잖아요!
    리소토 해먹어도 맛있겠어요.
    저 고수는 못 먹는데 파우더는 괜찮다는 윤정 님 글 보고서
    샀는데 좋아요. 그리고 한 가지 배운 건
    윤정 님 말은 다 믿자. 좀 적은 거 같은데 하고 더 넣으면
    짜거나 그맛이 아니에요...!! 주말에 짜파게티 대신해봐야겠어요!

  • 이윤정 2019.12.20 03:47
    아 이조합에 리조또라니 생각도 못했는데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역시 생각은 여러 방향으로 해봐야 하는 것 같아요!
    저도 고수는 못먹어요ㅠㅠ 여러번 사서 고수가 들어가야할 음식에 시도해봤는데 못먹다보니 사용하지 않게 되더라고요.
    코리앤더 파우더는 코리앤더 잎과는 맛과 향이 완전히 달라서 적절하게 사용하면 아주 맛있죠 그쵸ㅎㅎ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레드지아 2019.12.19 13:35

    김치스파게티는 안먹어봤지만 맛있을거 같아요

    아삭아삭 새콤하고 베이컨 느끼한 맛도 잡아줄거 같고요

    윤정님은 치즈도 어쩜 이렇게 이쁘게 갈으시는지!

    뿌려놓은 치즈가루마저도 이뻐서 또 한참 봤어요 ㅎㅎㅎ

    리코타치즈에 베이컨에 입안 개운하게 해줄 김치까지 넣으셨는데 안맛있음 이것도 반칙이죠..^^

  • 이윤정 2019.12.20 03:55

    예전에 만든 사진을 지금 보면서

    김치에 파스타라니 좀 웃기네ㅎㅎㅎ 하다보니 근데 맛있었지ㅋㅋ 하면서 오랜만에 만들어야지 싶더라고요ㅎㅎㅎ
    레드지아님 그저께 다음생에 저로 태어나고 싶으시다 하셨는데 저는 다음생에 레드지아님 딸로 태어나고 싶어요.
    저는 아주 어릴 때부터 너무 엄하게 자라는 바람에 독립하기 전에는 누구에게나 거리감을 두는 편이었고 어머니(친정엄마)께 정없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거든요.
    레드지아님 늘 이렇게 언제나 늘 별 것 아닌 것도 이쁘다 좋다 해주시니 오늘도 든든하고 감사합니다^^

  • 땅못 2019.12.20 17:24

    국내 탭에 새 글이 올라왔는데 스파게티 면이 보여 수상쩍었지만 역시 김치는 뭐에 묻혀도 한국화를 시켜주는 훌륭한 친구인 것 같아요 ㅎㅎ 사실 김치베이컨에 리코타치즈+발사믹비네거는 처음 생각해 본 조합이어서 생소했습니다! 너무너무 궁금해요. 당장 시도해보고 싶어서 설레고 있어요 ㅋㅋ 이제 주말인데 주말에 베이컨 대신 훈제삼겹 가공되어 파는 거 있는걸로 해 봐야겠어요. 꿀조합 알려주셔서 감사하구 행복한 일 잔뜩 생기는 주말 보내세요<33

  • 이윤정 2019.12.20 21:24
    이걸 어느 카테고리에 올려야 하나 약간 고민하다가 김치니까 국내로ㅎㅎㅎㅎ
    김치 베이컨 토마토소스에 리코타 발사믹 올리브오일은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조합이에요. 다음날 마트에 가서 리코타치즈를 두개 더 사왔어요ㅎㅎㅎ 집에 하나 있는데도요ㅋㅋㅋㅋㅋ
    훈제삼겹살은 저는 안사먹어봤는데 다음에 사봐야겠어요. 베이컨이랑 맛이 비슷한가요? 잘 어울리면 좋겠어요^^
    금요일이라 기분 좋죠^^ 이제 약속 잔뜩 있는 연말인데 맛있고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1.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3.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5.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6.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7.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데리야끼 소스 레시피

  8.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10.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11. 곱창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12. 소고기 버섯 샤브샤브, 등촌 얼큰 샤브 칼국수 레시피

  13. 떡국

  14. 맛된장으로 된장참치볶음, 참치쌈된장

  15. XO소스 볶음밥, xo볶음밥 레시피

  16. 미역줄기볶음, 레시피

  17. 지코바 숯불양념치킨, 양념치킨 레시피

  18. 통마늘구이를 곁들인 제육볶음

  19. 백순대볶음 레시피, 양념, 사리

  20. 바특하고 고슬고슬한 김치참치볶음밥, 참치김치볶음밥

  21. 촉촉한 제육볶음 + 옥수수국수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