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917 추천 수 0 댓글 2

크기변환_IMG_3015.JPG

오랜만에 감자조림.
집에 감자가 남아있고 도시락 반찬을 뭘로 할까 하다가 오랜만에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감자 4개 (550그램)
양파 1개 (200그램)

물 300미리
간장 3스푼
물엿 1.5스푼
미림 1스푼
피시소스 0.5~1티스푼 (0.5 넣고 간보고 추가)

다진마늘 1스푼
대파 반대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베트남고추 5~6개 (생략가능)



늘 육수를 사용하다가 요즘 피시소스로 대체를 많이 하는 편이라 육수 대신에 친수피시소스를 약간 사용했고 간장을 약간 줄였다.
대파 대신에 냉동해뒀던 실파를 사용했다.


감자는 크지 않게 깍뚝썰고 양파는 감자와 비슷한 크기로 썰었다.


무쇠팬을 사용해서 미리 예열했다.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감자는 적당히 썰어서 볶다가 감자가 노릇노릇해진다 싶으면
크기변환_IMG_2982.JPG


양파를 넣고 볶고
크기변환_IMG_2983.JPG


나머지 재료 전부 넣고(참기름 제외) 감자가 파슬파슬하게 익도록 저어가면서 졸이듯이 끓였다.
크기변환_IMG_2987.JPG



마지막에 거의 졸아들면 익힘과 간을 봐서 
1. 덜었으면 물을 조금 더 넣고 감자가 파근파근하도록 익힘
2. 다 익었는데 짜면 물추가해서 끓으면 불끄기 (그래도 짜면 물을 부은 직후에 간장물 약간 덜어내고 졸이기)
3. 다 익었는데 흥건하면 센 불로 빨리 졸임
4. 다 익고 졸이기도 다 됐는데 싱거우면 소금 약간
크기변환_IMG_2991.JPG




감자도 잘 익고 양념도 적당히 졸아들어서 먹기 적당한 익힘과 간이 되면 끄고 참기름을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IMG_3015.JPG

겉은 약간 쫀닥한 느낌이 들면서 파슬파슬하게 잘 익은 감자가 짭조름 달큰하니 간이 맞아서 평범하게 맛있다. 
기본 반찬은 잘 되면 평범하게 맛있고 잘 안되면 안평범하게 맛없으니 평범한 정도면 됐다.


  • 레드지아 2019.12.16 14:22

    저 감자 엄청 좋아하는데!!! ㅋㅋㅋ 제가 좋아하는 반찬을 만드시다니 막막 입이 귀까지 걸려요

     

    감자 엄청 좋아하지만 식구들은 잘 안먹어서 ㅠㅠ 저도 따라 안만들게 됩니다 흑흑

    처음엔 물론 자주 만들었는데 빈도가 아주아주 조금씩 줄어들더니 결혼한지 20여년 되니까 거의 안만들게 되었어요. 엉엉...

     

    본인은 좋아하는데 식구들이 안좋아해서 안만든다는 사람보면 솔직히 이상해보였거든요. 흑..제가 그 사람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식구들 먹을 반찬 만들다 보면 제가 먹을 반찬 만들 에너지가 없어져서 못만들으니 못먹고의 반복같아요 ^^

    왜 항상 밥할때는 에너지가 바닥나는지 알수 없네요 ㅋㅋㅋㅋ 쇼핑갈때는 두눈이 번쩍번쩍 +_+  <--이런 눈 ㅋㅋㅋ 이 되는데 말이죠 ㅋㅋㅋㅋ

     

     

    윤정님의 좋은 레시피가 있으니 오늘은 저를 위해서 만들어봐야겠어요. 아니지..오늘은 월요일이라 피티 가는 날이니까 내일 만들래요

     

    피티에 대해 말하자면 또 눈물 겨운 사연이 있지 말이죠.ㅠ

    작년에 야심찬 맘으로 30회를 끊었는데 8회하고 인대 다친 발목이 다시 재발해서 10개월 쉬다가 더이상 피티를 미룰수가 없어서 (돈 날리게 생겼으니까요 엉엉...)

    할수 없이 가서 상체위주로 피티 받고 있어요(발목인대 부실+족저근막염의 콜라보레이션 ㅠ)

    거의 상체만 받아서 하나도 안힘들지 말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걍 횟수채우기에 급급한 1인..ㅠ

  • 이윤정 2019.12.16 16:29
    저는 늘 그래요. 저는 좋아하는데 식구들 좋아하지 않으면 손이 잘 안가더라고요.
    그래서 저희집에 생선으로 만든 음식이 잘 없어요ㅠㅠ

    정말 말씀대로 에너지의 총 량은 정해져있으니 할 거 하고 나면 제가 먹을 반찬 만들 에너지가 부족한 것 같아요.
    저는 혼자 있을 땐 라면하나 끓여 먹는 것도 귀찮거든요ㅎㅎㅎ
    시장 가면 의욕이 좀 올라서 사놓고는 미루다가 ㅇㅇ사놓은 걸 빨리 소비해야 하는데 이런 마음이 매일 들어서 손에 익은 걸 하다보니 밥상에 다양성이 부족해지는 것 같아요.

    족저근막염 나으시려면 약으로도 관리하고 운동으로도 관리하셔야 하는데 발목인대가 부실하시다니 난국이네요ㅠㅠㅠㅠ
    피티 받으시는 김에 알차게 받으시면 좋으실텐데 인대 다치신 부분이 재발하셨다니 제 마음이 다 아파요ㅠㅠㅠ
    아프면 움직이기 싫고 특히 그 부위는 더 정말 움직이기도 싫은데 움직이고 신경써줘야 낫는다니 참 아이러니 하죠. 그냥 안 움직이고 푹 쉬면 뿅 하고 나으면 좋을텐데 인간이라는 존재가 설계가 잘 못 됐나봐요ㅠㅠ 불편하실텐데 얼른 쾌차하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384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109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3560
850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1274
849 한접시, 일품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file 이윤정 2020.03.08 2774
848 한접시, 일품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06 7943
847 한접시, 일품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4 file 이윤정 2020.03.03 2775
846 한그릇, 면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2.29 3427
845 소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데리야끼 소스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20.02.27 18103
844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8958
843 전골 탕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2 file 이윤정 2020.02.21 2482
842 반찬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2 file 이윤정 2020.02.18 3326
841 전골 탕 곱창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02.16 2341
840 전골 탕 소고기 버섯 샤브샤브, 등촌 얼큰 샤브 칼국수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2.13 8342
839 한그릇, 면 떡국 6 file 이윤정 2020.02.11 2116
838 반찬 맛된장으로 된장참치볶음, 참치쌈된장 4 file 이윤정 2020.02.10 3299
837 일상 XO소스 볶음밥, xo볶음밥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2.06 4557
836 반찬 미역줄기볶음,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2.03 1898
835 한접시, 일품 지코바 숯불양념치킨, 양념치킨 레시피 12 file 이윤정 2020.02.02 27514
834 고기 통마늘구이를 곁들인 제육볶음 4 file 이윤정 2020.01.31 3114
833 한접시, 일품 백순대볶음 레시피, 양념, 사리 4 file 이윤정 2020.01.28 33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