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520 추천 수 1 댓글 0

 

 

 

2012/11/12

불고기김밥, 참치김밥

 

 

 

0.JPG

 

 

 

시금치 데치기는 귀찮고 뭐 퍼런거는 들어가야 될 것 같고 그래서 깻잎으로 결정했다.

불고기가 메인이니까 햄은 당연히 빼고, 평소에 넣는 오이와 오뎅은 불고기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서 제외했다.

깻잎으로 결정하고 보니까 불고기가 모자라면 참치도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참치도 중간 것으로 한 캔 준비.

 

 

준비한 재료는 김 10장,

10줄에 쌀 밥으로 쌀 4컵 = 우리집 밥통 기준으로 4인분인데 180미리 컵에 4컵이니 4인분이 넘는다.

불고기 400그램, 참치1캔, 마요네즈약간, 계란 , 단무지, 우엉, 맛살, 당근, 깻잎.

 

 

김은 코스트코 김밥김으로 늘 쓰는데 단단하고 적당히 두꺼워서 싸기는 편하지만 15장 포장이라 꼭 남아서 밀봉포장기를 꺼내야 하는 게 불편하다.

이 날은 불고기가 집에 있어서 불고기김밥이지만 김밥이란게 당연하게도 평소에 단무지, 우엉, 맛살 정도 늘 구비하고 있으면 언제든지 싸기 쉽다.

 

 

 

 

 

불고기는 물기가 없도록 바특하게 볶아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0685.JPG

 

 

 

 

 

계란말이를 해서 길게 자른 것도 도톰하고 부드러운 맛이 있어서 잘 어울리고,

이렇게 얇게 부쳐서 속재료를 싸듯이 만드는 것도 이쁘고 쫀쫀한 맛이 있어 부치는 것이 귀찮아서 그렇지 잘 어울린다.


 


크기변환_DSC00696.JPG


 

 

 

맛살은 김밥용으로 나오는 부드러운 맛살로 준비했고 단무지, 우엉, 깻잎도 준비.

당근은 볶아야 영양에도 더 좋은데 성격상 채썰어서 볶은 다음 김밥을 싸면 10분의 1로 거의 딱 맞게 소분해서 하나씩 넣어서 끝까지 균형이 맞도록 하게 한다.

그 10등분 나누기 귀찮아서 필러로 얇게 밀어서 볶는 것도 패스하고 10분의 1로 쉽게 나눠서 넣었다.

 

 

 

 

크기변환_DSC00699.JPG

 

 

 

 

김발에 싸는 것이 편하다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김발 관리 하는 게 일단 귀찮고.. 쓰고 나면 씻어서 말리고 하는 게 귀찮다..

손으로 단단하게 꼭꼭 누른 다음에 끝까지 밀어서 만 다음 종이호일로 한 번 감았다가 김의 접합부분이 아래가 되도록 조금 두면 김이 수축하면서 잘 말리게 된다. 

재료가 양끝까지 균일하게 들어가 있지 않으면 손으로는 잘 말리지 않으니 그 것만 신경쓰면 잘 되었다.

 

 


크기변환_DSC00702.JPG


크기변환_DSC00703.JPG

 

 

 

 

 


 

크기변환_DSC00707.JPG


 

 

 

 

 

0.JPG

 

 

 

 

 

역시 불고기로 10줄을 다 채우지는 못하고 불고기7줄, 참치3줄로 끝냈다.

참치는 기름을 따라내고 잘 으깬 다음 마요네즈를 조금 섞어서 말면 끝.

여기까지 모든 재료가 딱 떨어지게 10줄이 나왔다.

 

고기+김밥이니 맛있었다.

 

 

 

 

 

 


  1. 돼지갈비 김치찜

  2. 돼지갈비찜, 매운 돼지갈비찜

  3. 사태찜

  4. 뱅어포무침, 뱅어포구이

  5. 꼬막무침

  6. 숙주나물, 시금치나물, 머위나물, 동초나물

  7. 풋마늘장아찌

  8. 감자탕

  9. 홍합파전, 쪽파전

  10. 유채나물 무침

  11. 우엉조림, 우엉채볶음

  12. 쭈삼불고기, 쭈꾸미삼겹살볶음

  13.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만드는법

  14. 해물파전

  15. 떡갈비 볶음밥

  16. 감자조림, 간장감자조림

  17. 훈제오리 볶음밥

  18. 소고기전골, 소고기버섯전골, 소불고기전골

  19. 오리훈제 무쌈말이, 깻잎무쌈, 쌈무

  20. 캔 닭가슴살 볶음밥, 어린이볶음밥

  21. 떡갈비, 떡갈비 만들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