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3/03/28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만드는법

 

 

 

 0.JPG

 

 

 

 

무한도전에서 울리는 그 소리 돼지불백 세개요.

돼지불고기나 제육볶음, 두루치기백반은 많이 들었는데(먹었는데) 무한도전에서 나오는 돼지불백이라는 말이 일주일이 지나도 잊혀지지가 않았다.

그리고 돌아온 지난 일요일. 돼지불백..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백반.. 그래 해먹자.

 

 

 

레시피는 한국요리해법이라는 책을 참고 했는데 복잡한 레시피를 조금 쉽게 바꾸고

대량으로 완성된 레시피를 소량에 맞게 바꾸고, 카라멜이나 미원은 생략, 소주는 청주로 바꿔서 만들었다.

저울에 올려서 그램수 맞춰서 만들었다..

 

가장 먼저, 큰 양파, 중간 사과, 작은 배를 갈아서 냉동해두고 쓰는 것이 있었는데 그걸 200그램 썼다.

양파, 사과 배를 4분의1쪽씩 해서 함께 믹서에 갈아 200그램 정도 만들면 되는데 원래 레시피에는 즙이었는데 갈아서 바로 넣었다.

 

양파, 사과, 배 간것 200

멸치다시마육수 200

진간장 170

고운고춧가루 100

물엿 200

설탕 40

마늘 40

생강 20

청주 10

참기름 20

식용유 10

후추 1

 

를 다 합해서 한번 바르르 끓였다.

낮에 양념장을 만들어서 삽겹살에 양념하고 양념이 잘 배이도록 실온에 뒀다.

멸치육수는 아침에 국수때문에 마침 만들어 둔 것이 있어서 요긴하게 잘 썼다.

 

 

양념장은 고기를 1kg하는 것으로 환산해서 만들었지만 실제로 해보니까 2~3키로는 거뜬히 들어갈 것 같다.

일단 양념장을 만들고 고기에 부어가며 양을 조절해서 양념하고 남은 양념장은 다음에 사용하기로 했다.

 

 

 

크기변환_DSC02713.JPG     크기변환_DSC02722.JPG


크기변환_DSC02745.JPG


 

고기 양념을 마치고 몇시간이 지나서 저녁식사에 가까워 오니까

돼지불백이면 백반.. 백반에는 반찬이.. 그런데 집에 만들어 둔 반찬은 감자볶음 밖에 없고 해서 급히 나물을 만들었다.

이미 있는 감자볶음에 무김치, 배추김치와 콩나물, 시금치나물, 미나리나물에 된장찌개면 백반이라 부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있는 나물 재료가 딱 이렇게 세가지 있는 것이 다행이었다.

 

 

 

 

시금치는 뿌리를 살짝 다듬고 한잎씩 떼서 끓는물에 부르르 데쳐서 헹구고

미나리는 두꺼운 줄기부분을 먼저 넣고 조금 데치다가 조금 익었을 때 잎을 다 넣었다.

잎이 너무 금방 데쳐져서 집게로 잎만 들고 줄기는 조금 더 데쳐서 헹궜다.

 

 

 


 

크기변환_DSC02732.JPG     크기변환_DSC02735.JPG


크기변환_DSC02736.JPG     크기변환_DSC02737.JPG


크기변환_DSC02746.JPG     크기변환_DSC02748.JPG


 

 

크기변환_DSC07106.JPG     크기변환_DSC02750.JPG

 

 

나물은 두번 무치기가 귀찮아서 한 볼에 넣고 만들었다.

미나리는 가위로 좀 잘라 주고 각각 나물 위에 국간장, 다진마늘, 쪽파, 참기름, 깨를 넣고 버무렸다.

 

콩나물은 다듬어서 냄비에 물을 2센치정도 살짝 부은 다음 뚜껑을 닫고 중불에 딱 8분 익히고

역시 국간장 아주약간에 소금, 마늘, 쪽파, 참기름, 깨로 버무렸다.

양념을 다 똑같은 걸로 하는 것 같은데 나물 맛이 다 달라서 다행이었다. - 백반의 요소 1, 2, 3

 

 

 

 

 

 

 

뚝배기에 멸치(다시마 대파 황태 무)육수 붓고, 시판된장을 1스푼 크게 떠서 끓인 다음 마늘1스푼, 고룻가루 반스푼을 넣고 버섯을 좀 익혔다.

그 다음 차례대로 호박, 고추, 대파, 두부를 넣어서 팔팔 끓여서 간단하게 된장찌개 - 백반의 요소 4.

 

 


 

크기변환_DSC02740.JPG     크기변환_DSC02738.JPG


크기변환_DSC02741.JPG     크기변환_DSC02742.JPG


크기변환_DSC02743.JPG     크기변환_DSC02744.JPG

 

 

 

 


 

크기변환_DSC02745.JPG     크기변환_DSC02751.JPG


 

 

 

그리고 냉장고에서 꺼낸 감자볶음, 어머니와 어머님께서 각각 우리 굶어 죽을까봐 늘 가져다 주시는 무김치와 배추김치도 조금씩 담아서 백반의 요소 5,6,7.

여기에 돼지불고기만 있으면 돼지불백이라 부를 수 있겠지!!! 다 왔다.. 돼지불백!!!

 

 

 

된장찌개를 끓이면서 돼지불고기도 함께 구웠다.

삼겹살에 양념장이 묻어 있으니까 부드러우면서도 기름이 빠지도록 구우려면 양념이 튀고 난리가 난다.

그래서 박스를 잘라서 위에 덮어줬다.

 

다 익힌 돼지불고기는 석쇠에 올려 가스불에 직화로 겉을 조금 더 구우면 불맛이 더해져서 더 맛있는데

한 점 석쇠에 올려 가스렌지에 구워 보니 벽과 가스렌지에 양념이 너무 튀어서 포기하고 토치를 꺼냈다.

사진처럼 구운 다음 위에 불맛이 든 고기를 다 먹고 아래에 고기를 다시 토치를 좀 해주니까 역시 불맛이 살아났다.

 

돼지불백 때문에 가스버너를 하나 사야겠다고 생각했다. 석쇠에 올려서 버너 불에 굽고 싶었다.

그때 생각하고 포스팅을 쓰는 여태까지 잊고 있었는데 올리고 나서 석쇠와 가스버너 지금 주문하러 가야겠다..

 

 

 

 

 

크기변환_DSC02765.JPG


 

 

 

 

 

크기변환_DSC02763.JPG

 

 

 

 


 

크기변환_DSC02761.JPG


 

 

 

 

 

돼지불고기에 된장찌개, 감자볶음, 콩나물, 시금치나물, 미나리나물, 무김치, 배추김치.

이 밥상을 위해 장 따로 보지 않고 있던 재료로 만들다니... 하고 스스로 약간 감탄했다.

 

 

 

크기변환_DSC02757.JPG


 

 

 

 

 

크기변환_DSC02759.JPG


 

 

 

"이것은 식당에서 주문한 것이 아닙니다. 인터넷에서 주문한 것도 아닙니다. 누가 저 같은 놈에게 돼지불백을 줍니까? 생고기 한 점을 받아 본 적이 없습니다. 감자볶음 만들어 두는 일도 백에 하루 쉽지 않습니다. 나는 간장 한 술, 잡풀 한 포기 모아둔 재료를 반찬에 맞게 조합했습니다. 이렇게 모은 재료 하나를 백반이라는 이름으로 바꾸었습니다. 이러기를 여덟 번을 하여 겨우 이 귀한 돼지불백 한 끼를 갖게 되었습니다. 이 밥을 만드느라고 몇 시간이 걸렸습니다."

나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우리집식구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돼지불백을 만들었단 말이오? 그 고기로 무얼 하려오?"

하고 물었다. 나는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무한도전.. 무한도전에 나온 그 단어 하나가 갖고 싶었습니다." 

 

 

 

 

개드립도 이만하면 병인데...

 

 

 

 

 

 

 

  • 테리 2015.05.25 11:18
    오랫만에 검색에 걸린 이 글 왤케웃겨요~~?^^
    무슨 탈무드나 어린이 성경책 이야기 같기도 하고.ㅎㅎ

    그나저나 서울서 돼지불백이라 하면 간장으로 간한 것일텐데. 무한도전 팀 갔던 그 집도요.
    당근 삼겹살 아니고 뒷다리살 얇게 저민것일듯.ㅎㅎ
  • 이윤정 2015.05.27 00:20
    아 서울식 돼지불백이 그렇군요! 저 사실 나가서 불고기백반 먹어본 적이 두어번 밖에 없는데ㅎㅎ 제가 사는 곳엔 늘 매콤하게 불맛나도록 볶아주더라고요^^
    열심히 드립쳐보려고 했는데 지금보니까 부끄러워요ㅎㅎㅎㅎ

  1. 차돌박이 숙주볶음 + 오리엔탈드레싱

    2013/07/16 차돌박이 숙주볶음 + 오리엔탈드레싱 앞서 올린 오리엔탈 드레싱만 있다면 굉장히 만들기 쉬우면서 다른 반찬 필요없이 밥만 조금 곁들여서 한끼 식사로 훌륭한 차돌박이 숙주볶음 (+오리엔탈 드레싱) 아주 예전에 서핑하다가 차돌박이숙주찜이라는 제목만 보고 지나친 적이 있었는데,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기억에 남아서 이리 저리 해먹다가 우리집의 맛있으면서도 만들기 쉬운 식사로 자리잡았다. 언젠가 삼겹살 숙주찜?을 보고 꼭 해먹어야지 했다가 대패삼겹살을 사두고 번번이 구워먹고 말았는데 이번에 올리...
    Date2013.07.16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6062 file
    Read More
  2. 표고버섯전, 완자전

    2013/07/08 표고버섯전, 완자전 소고기에 양념을 하고 반죽해서 바로 밀가루 계란옷 입혀 구우면 완자전, 이걸 밑둥 딴 표고버섯에 채워놓고 지져내면 표고버섯전, 풋고추에 채워 놓고 지져내면 풋고추전, 뭐 그런데 소고기에 갖은 양념을 하고 물기를 짠 두부를 넣어서 만드는 완자 자체는 일반적이지만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이 맞나 하고 의구심이 들어 한국의 전통음식 책을 참고하고 간이나 재료의 양은 입맛에 맞게 가감했다. 소고기완자전의 기본 재료는 (계량스푼사용) 다진 소고기 400그램에, 두부200그램(시판두부로 3분의2모), 계란2개, 다...
    Date2013.07.08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5501 file
    Read More
  3. 삼겹살 김치찜, 돼지고기김치찜

    2013/06/09 삼겹살 김치찜, 돼지고기김치찜 특별한 일이 없어도 주기적으로 먹어주고 있는 김치찜. 김치와 돼지고기와 시간으로 만드는 일종의 시간지향적 음식인 것 같다. 사용한 재료는 김치1쪽(약 4분의 1포기), 돼지고기 삼겹살 (재보지는 않았지만 약 700~800그램), 멸치육수 역시 재보지는 않았지만 약 1리터 (멸치육수는 늘 만들어 두는대로, 멸치 다시마, 황태, 대파, 표고를 찬물에 넣고 푹 우려 거른 것을 사용했는데 멸치와 다시마만으로도 충분하다. 통삼겹살은 각 면을 노릇노릇하게 구워 풍미를 높이면서 미미하게나마 기름을 뺐다. 김...
    Date2013.06.09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4612 file
    Read More
  4. 뚝배기불고기

    2013/04/28 뚝배기불고기 뚝배기불고기와 불고기전골은 원래의 의미에서는 다른 음식이기는 한데 현대에 와서는 그 둘의 맛의 차이가 현저하게 줄어든 것 같다. 전골은 원래 물을 약간만 붓고 볶듯이 먹는 음식인데 전골에 육수를 부어서 뚝배기불고기처럼 먹으면서 두 음식이 결론적으로 조금 닮게 된 것 같다. 예전에 올린 불고기전골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14816 육수를 붓고 야채와 당면을 넣어서 먹을 것이기 때문에 일반 불고기보다 간을 더 강하게 해서 양념했다. 미리 준비할 것 1 먼저 멸치 다시...
    Date2013.04.28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2528 file
    Read More
  5. 돼지갈비 김치찜

    2013/04/27 돼지갈비 김치찜 매콤한 돼지갈비찜을 해먹고 안 매콤한 걸로 한 번 더 먹을까? 하고 갈비를 더 사다 뒀다가 급 귀찮아져서 좀 더 편하게 김치찜으로 해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갈비 1.2키로, 월계수잎, 통후추, 멸치육수, 김치, 대파 시간은 꽤 걸리지만 재료는 단출하고, 일도 많지 않고 결과적으로 맛있으니까 좋다. 멸치육수는 찬물에 멸치, 새우, 황태, 무, 양파, 대파, 다시마를 넣고 끓기 시작하면 30분 정도 중불에 푹 우려내어서 냉장보관 해 둔 것을 사용했다. 김치는 김장김치 포기포기를 싸두었던 겉잎을 떼내서 사용했는...
    Date2013.04.27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4891 file
    Read More
  6. 돼지갈비찜, 매운 돼지갈비찜

    2013/04/26 돼지갈비찜, 매운 돼지갈비찜 1.2키로에 8천원대의 돼지갈비를 사서 여태 미뤄왔던 매콤한 돼지갈비찜을 만들었다. 갈비찜이라 이름 붙은 음식이 다 그렇듯이 부드러운 고기를 먹을 수 있어서 좋지만 그에 수반되는 시간이 적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번거로움 중의 하나인데 고기는 저렴해도 시간을 들일만한 가치가 있는 음식이라고 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시간(=정성)이 아깝지는 않았다. 어쨌든 사용한 재료는 고기 1.2kg, 배, 사과, 양파 마늘(4:2:2:1정도 비율) 갈은 것 600그램, 통후추, 월계수잎, 마늘, 생강, 양파 (대충 생략가능) ...
    Date2013.04.26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5831 file
    Read More
  7. 사태찜

    2013/04/25 사태찜 진공상태의 한우사태를 1주일 정도 숙성해 뒀다가 사태찜으로 만들었다. 갈비를 턱턱 살만큼 풍요롭지도 않고 명절을 우리집에서 지내는 것도 아니어서 갈비찜은 할일이 거의 없는데 사태찜은 갈비와 맛이 어느 정도 비슷하면서도 비싸지 않아서 부담없이 사서 해먹을 만 하다. 평소에 하는 방법이 있지만 그래도 손대중으로 하지 않고 조금 정확하게 하기 위해서 전통한국음식과 한국요리해법을 참고하고 600그램의 적은 양에 맞춰서 레시피를 정리했다. 먼저 배와 , 양파, 마늘을 갈아야 하는데 배1개, 양파1개 이런 식이라 저울...
    Date2013.04.25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3689 file
    Read More
  8. 쭈삼불고기, 쭈꾸미삼겹살볶음

    2013/04/06 쭈삼불고기, 쭈꾸미삼겹살볶음 돼지불백 만들면서 해 둔 양념장으로 쭈삼불고기를 만들었다. 삼겹살이 집에 있어서 쭈삼불고기로 만들었는데 굳이 삼겹살을 쓸 필요는 없고 조금 더 얇게 슬라이스 된 불고기감 고기가 더 나을 것 같다. 이유는 단지 기름이 덜 튀어서.. 맛은 잘 구운 삼겹살도 좋기는 한데 목살 혹은 불고기용 앞다리도 잘 어울릴 것 같다. 쭈삼불고기이지만 주꾸미니까 주삼불고기? 자장면도 짜장면이 됐는데 주꾸미는 쭈꾸미 안되려나 모르겠다. 사용한 재료는 주꾸미, 삼겹살, 양념장. 앙념장을 내용 복사해 오자면 돼...
    Date2013.04.06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4974 file
    Read More
  9.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만드는법

    2013/03/28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만드는법 무한도전에서 울리는 그 소리 돼지불백 세개요. 돼지불고기나 제육볶음, 두루치기백반은 많이 들었는데(먹었는데) 무한도전에서 나오는 돼지불백이라는 말이 일주일이 지나도 잊혀지지가 않았다. 그리고 돌아온 지난 일요일. 돼지불백.. 돼지불백.. 돼지불고기백반.. 그래 해먹자. 레시피는 한국요리해법이라는 책을 참고 했는데 복잡한 레시피를 조금 쉽게 바꾸고 대량으로 완성된 레시피를 소량에 맞게 바꾸고, 카라멜이나 미원은 생략, 소주는 청주로 바꿔서 만들었다. 저울에 올려서 그램수 맞춰서 만들...
    Date2013.03.28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9233 file
    Read More
  10. 소고기전골, 소고기버섯전골, 소불고기전골

    2013/01/24 소고기전골, 소고기버섯전골, 소불고기전골 소불고기 만들어 둔 것으로 전골을 해먹었다. 소불고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14712 전골을 처음 먹은 건 스무살이 넘어서 였는데 처음 먹었을 때 느껴지는 익숙한 맛과 슴슴하면서도 달큰한 맛이 참 좋았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버섯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유독 소고기버섯전골에 있는 버섯은 잘 먹혀서 왜그럴까 싶기도 했다. 전골은 전통적인 한식임에도 여러가지 주재료를 단독 혹은 혼합으로 써서 많은 바리에이션이 가능한 열린 요리라...
    Date2013.01.24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8318 file
    Read More
  11. 떡갈비, 떡갈비 만들기

    2013/01/06 떡갈비, 떡갈비 만들기 원래 떡갈비는 갈빗살을 곱게 다져 먹기 좋게 양념한 다음 뼈에 밀가루를 살짝 발라 다시 붙히고 조림장을 발라가며 굽는 것인데 간단하게 갈빗살 대신 다진소고기를 사용했다.. 코스트코 다짐육을 사용했는데 부위가 다양하게 들어있어서 쓰기에 편했다. 제목을 ~방법을 거의 안쓰는 편인데 그래도 검색에 걸리라고 ~방법이라는 제목을 붙혀봤다. 사용한 재료는 아래와 같다. 계량스푼 사용.. 소고기+밑간 재료로 다진소고기600 소금 0.5티스푼, 후추 약간, 생강즙(대신 가루) 약간,배, 사과, 양파 간것 5스푼, 마...
    Date2013.01.06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0 Views842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