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전골 탕
2022.02.06 04:22

라면전골

조회 수 2657 추천 수 0 댓글 0

 

IMG_4003.JPG

 

오랜만에 라면전골

당장 집에 라면이 스낵면 뿐이라 고운 고춧가루와 다진마늘을 평소보다 조금 더 사용했다.

좀 더 칼칼하고 얼큰한 라면이 라면전골에 잘 어울린다.

 

 

재료

라면 2개

물 1~1.1리터

고운고춧가루 1~1.5스푼

다진마늘 1.5스푼

샤브샤브용 소고기 300~400그램

알배추 대파 듬뿍

어묵탕용 오뎅 4개 (선택)

팽이버섯 1봉투 (선택)

밥 계란 후추 참기름

 

1. 샤브샤브용 고기, 알배추, 대파흰부분, 버섯 오뎅 등 취향에 따라 재료 준비한다.

 

2. 물에 라면스프, 고춧가루, 다진마늘을 넣고 끓이기. 취향에 따라 고추기름이나 고춧가루, 후추를 약간 추가한다.

 

3. 끓으면 채소를 넣고 만두나 떡국떡을 넣을 경우에는 이때 같이 넣는다.

 

4. 채소가 적당히 익으면 샤브샤브용 고기를 넣고 익힌다. 먹으면서 추가로 더..

 

5. 채소와 고기 등을 건져서 겨자간장을 살짝 뿌려 먹는다. 

(겨자간장 https://homecuisine.co.kr/hc10/99222)

 

6. 라면 면을 넣기 전에 상태에 따라 물을 조금 추가한 다음 간을 보고 간장으로 약간 심심하게 맞춘다. 여기에 라면면을 넣고 끓인다.

고기나 채소를 건져서 먹는 것도 맛있지만 고기와 채소에서 나온 육수가 라면스프가 어우러져서 국물이 아주 좋다. 전골에 국물이 남은 상태를 보고 라면사리 넣을 갯수를 정한다. 라면 후에는 라면죽ㄱㄱ

 

7. 마지막으로는 밥을 넣고 잘 저어가면서 밥이 푹 퍼지도록 끓인 다음 다진 대파와 계란을 넣고 잘 저어서 끓이고 김가루를 넣어서 간을 맞춘다. 불을 끄고 후추와 참기름약간 넣는다.

면에도 죽에도 겨자간장을 살짝 뿌려서 먹으면 더 맛있다.

 

 

 

IMG_3902.JPG

 

 

IMG_3999.JPG

 

 

IMG_4003.JPG

 

 

IMG_4008.JPG

 

 

IMG_4020.JPG

 

 

IMG_4025.JPG

 

 

IMG_4027.JPG

 

 

IMG_4030.JPG

 

 

IMG_4032.JPG

 

라면에 고기, 채소, 밥만 있으면 어떤 전골요리보다 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각종 맛있는 전골이 많은데도 꼭 이렇게 땡기는 맛이 있다. 라면전골은 다른 전골에 비해 만드는 수고에 비해서 맛이 좋기 때문에 효율 측면에서도 좋지만, 라면이라는 게 이상하게 가끔 사람 마음을 톡톡 건드는 그런 면이 있는 것 같다. 마트에 가면 라면 살 계획이 없는데도 괜히 굳이 라면코너에 가보게 되는 것이나 평소에 라면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도 라면 사진이나 영상을 접하면 괜히 클릭하게 되는 걸 보면 유전자 레벨에 새겨져 있나? 싶기도 하다. 




  1. 사태편육 비빔면

  2. 김치찜

  3. 맛살무침

  4. 초간단 오이장아찌

  5. 새우 아스파라거스 볶음

  6. 베이컨 김치전, 치즈 김치전

  7. 오이무침

  8. 등갈비 간장조림, 간장 쪽갈비

  9. 닭도리탕

  10. 이것저것

  11. 청국장찌개

  12. 메추리알 장조림

  13. 떡볶이양념으로 오뎅볶음

  14. 참치야채비빔밥

  15. 돼지고기 김치찌개

  16. 맑은 샤브샤브, 피시소스 샤브샤브

  17. 참치마요 유부초밥

  18. 등심덧살 구워먹기, 새송이버섯, 고기김치볶음밥

  19. 고기에 곁들이는 양배추깻잎무침, 업진살

  20. 라볶이

  21. 낙곱새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