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8333.JPG

 

 

 

전에 간단소불고기를 올렸을 때 간을 간장으로만으로 한 것도 올리고 친수피시소스랑 반반으로 한 것도 올렸었고..

가장 최근에 올린 간단 돼지갈비 https://homecuisine.co.kr/hc10/98832 는 간장으로만 한 것이었다.

 

 

이번에는 불고기 간을 간장과 친수피시소스를 반반으로 사용한 버전의 돼지불고기이다.

요즘 친수피시소스 사용한 레시피가 많은데 자주 사용하는 이유가 일종의 조미료라서 그렇다. 조미료가 들어가면 맛있는 게 당연지사..

 

레시피에는 간장과 친수피시소스의 그램수가 다른데 왜 반반이냐면 염도로 따지면 반반이라서..

친수피시소스 대신 액젓을 사용할 경우에는 80%를 사용한다 (친수피시소스는 염도가 20%이고 일반 액젓은 주로 25%기 때문 = 20 나누기 0.8은 25)

액젓은 일반 시판 액젓보다는 질 좋고 맛있는 액젓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좋은 액젓을 구하기 어렵다면 가격 저렴한 친수피시소스를 사용하는 것이 편하기도 하고 맛이 깔끔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고기는 맨날 그러듯이 1%로 간을 맞췄고 맨입에 집어먹기 좋은 간이다.
쌈밥에 주재료로는 살짝 싱거운 느낌이 있는데 그래도 쌈장도 넣고 하니까 괜찮다. 이정도가 먹기 좋다.

 

똑같은 레시피로 분량만 줄여서 돼지불고기를 구운 다음 비빔면에 올려먹으니 짜지도 않고 질감도 가벼워서 비빔면에 잘 어울렸다. 여태 만든 불고기 중에 비빔면에 가장 잘 어울리길래 왜 그런가 생각해봤더니 아 분짜고기랑 비슷하니까 그렇지 싶었다. 논리ㅋㅋ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키로 기준 레시피 (염도 1%)

볼고기용 돼지고기 1000그램
간장 35그램
친수피시소스 26그램
설탕 52.5그램

미림 30그램
다진마늘 40그램
다진샬롯 40그램 (생략가능)
다진생강 5그램

후추 8회 톡톡

 

이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고기를 880그램 사왔다면 양념재료를 0.88을 곱해서 양념한다.

 

 

이번에 사용한 고기는 600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볼고기용 돼지고기 600그램
간장 21그램
친수피시소스 16그램
설탕 31.5그램

미림 15그램
다진마늘 24그램
다진샬롯 24그램

다진생강 3그램
후추약간

 

 

돼지고기는 뒷다리를 사용했다. 돼지갈비에는 등심덧살등을 비롯해 구이용 고기나 적어도 앞다리살을 선호하는 편인데, 이번에 하나로마트에 갔다가 뒷다리살 불고기용을 사왔다. 보통 뒷다리는 고기는 퍽퍽하고 비계는 많은 경우도 있는데 불고기용 뒷다리치고는 고기에 비해 비계와 껍질이 약간만 붙어있어서 이거 괜찮겠다 싶었다. 제주돼지였고 1키로에 만원정도. 얇은 두께가 마음에 들었다.

 

다진마늘, 다진샬롯, 다진생강은 각각 냉동해두었다가 사용했다. 다진마늘은 무조건 있어야 하고 샬롯과 생강은 정 없으면 생략해도 되지만 있으면 더 좋다. 샬롯은 대파 흰부분으로 대체해도 괜찮다.

 

샬롯은 생략가능하지만 있으면 더 맛있다. 샬롯이 비싸서 요즘은 '중국양파 모충' 으로 쿠팡에서 검색해서 나온 것을 구매해서 채썰고 냉동해서 사용하고 있다. 샬롯에 비해서 모충은 중국산이라 그런지 신선도에 있어서는 복불복이 좀 있는 편이다. 재수 좋을 땐 신선한 샬롯을 저렴하게 사서 장아찌도 만들어보는 중이다.

샬롯은 손질하고 썰어서 냉동하기 아주 번거롭고 얇게 채썰어서 보관할 때는 눈이 아프지만 한 번 냉동해두면 샬롯이 필요한 곳에도 두루 사용할 수 있고, 이탈리안이나 베트남요리에도 잘 어울린다.

 

전에 간단 돼지갈비에는 생강즙을 사용했는데 자주 해보니 다진 생강도 편하게 사용하기 좋았다. 생강은 곱게 다진 다음 공기가 통하지 않게 랩으로 포장해서 냉동해뒀던 것을 사용했다. 다진 생강 냉동보관하는 법 - https://homecuisine.co.kr/hc20/102792

 

 

 


1. 돼지고기에 분량대로 양념하고 고기에 각 면마다 양념이 묻도록 골고루 무친다.

그동안 된장찌개 끓이고 밥하고 쌈채소 씻고 물기 털고 쌈장 꺼내고 반찬도 꺼내고 하다보면 어느 정도 고기가 숙성된다.

(냉동실에 있는 찌개맛된장 크게 푹 떠서 물에 풀고 애호박이랑 두부 넣고 끓였다. 찌개맛된장의 제일 간단한 버전이다. 애호박이 익을 정도로만 끓인 다음에 불 끄고 냅뒀다가 먹기 직전에 데운다.  https://homecuisine.co.kr/hc10/94268 )

 

 

2. 팬을 예열하고 기름을 살짝 바른 다음 양념한 고기를 얹는다.

 

IMG_8296.JPG

 

 

 

3. 양념한 고기가 고기가 겹겹으로 되어 있으니까 겹을 풀어가면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는다. 고기가 적당히 익으면 가위를 사용해서 먹기 좋은 크키로 자른다.

(준비한 고기 상태에 따라 다름)

 

IMG_8297.JPG

 

 

 

4. 너무 불이 세면 확 타버릴 수도 있지만 적당히 온도를 맞춘 팬에서는 처음에는 노릇노릇하게 굽힌다. 그렇게 바닥에 고기가 달라붙지 않도록 잘 저어가면서 굽다보면 고기가 익으면서 나오는 수분때문에 상태가 촉촉해진다.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는 불을 끄지 말고 수분을 전부 졸여서 다시 바특하고 노릇노릇하도록 졸인다. 수분이 다 날아가면 마지막에는 촉촉한 느낌 없이, 처음부터 석쇠에서 구운 고기 느낌으로 마무리 되도록 한다.

 

 

5. 팬에 수분이 없어지면 토치를 사용해서 고기 한 조각마다 전부 불이 닿지 않는 부분이 없도록 잘 저어가면서 골고루 꼼꼼하게 불질을 한다. 특히 비계나 껍질부분에 토치질을 잘하면 아주 맛있어진다.

 

IMG_8304.JPG

 

골고루 잘 뒤집어가면서 토치토치

 

IMG_8309.JPG

 

 

 

완성.

IMG_8316.JPG

 

맨입에 먹기 간이 딱 좋다.

 

IMG_8317.JPG

 

 

IMG_8336.JPG

 

돼지고기 뒷다리살이긴 하지만 비계와 껍질의 비율이 좋아서 퍽퍽하지 않고 쫀쫀한 맛을 낸다. 노릇노릇하게 구운 다음 마지막으로 토치에 잘 그슬려서 익힘상태나 불맛 상태가 마음에 든다.

 

 

 

 

 

오늘도 단출한 밥상.

가족이 야근한다고 해놓고 갑자기 야근을 안해서 급하게 저녁준비를 시작했다. 마침 고기를 사뒀어서 다행이었다.

불고기를 준비하기 전에 준비한 쌈채소와 간단하게 만든 된장찌개를 곁들였다.

 

IMG_8333.JPG

 

 

 

IMG_8340.JPG

 

만들 때 간단하고 맛도 맛있어서 효율이 좋다.

 

 

 

  • ORUKA 2021.04.13 17:49
    오오 이걸로 월남쌈 해먹어도 맛있겠어요! 근간 함 해먹어봐야겠어요. 레시피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1.04.16 02:44
    척하면 척이십니다ㅎㅎㅎ 월남쌈에도 완전 맛있어요^^
  • 디썸 2021.04.14 02:43
    아 이 레시피를 조금 더 일찍 봤어야했는데요 엊그제 불고기 도전했다가 너무 달기만 하고 색은 안 나고 망했었는데ㅜ 윤정님 레시피로 재도전해서 분짜처럼 먹어봐야겠네요! 비빔면 아이디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요즘 햇양파 사서 매일 울면서 썰고 있는데 윤정님은 햇양파 안 매우신가요?ㅜㅜ
  • 이윤정 2021.04.16 02:50
    이 불고기도 색을 진하지는 않은데 늘 똑같은 간으로 맞추다보니까 간이 맞아서 좋아요ㅎㅎ
    비빔면에 고기가 잘어울린다는 이야기 듣고 해봤었는데 맘에 딱 들지는 않아서 진짜 비빔면에 고기가 잘 어울리나 싶었는데 분짜용 고기 스타일로 구워서 분짜같은 느낌을 먹으니 생각보다 엄청 잘 어울렸어요^^
    저도 햇양파 완전 울고 있어요. 한 번에 여러개 깔 수가 없어서 하나 까고 다른 일 좀 하다가 하나 까고 막 그래요ㅎㅎㅎ 그래도 햇양파 까서 그냥 찍된장이나 홀춘장에만 찍어먹어도 맛있으니 햇양파 제철을 열심히 즐기고 있어요ㅎㅎ
  • 레드지아 2021.04.15 09:55

    한동안 돼지불고기를 뻑하면 밥상에 올렸더니 식구들이 질려해서 안올린지 꽤 되었어요!!!

    피쉬소스 이용해서 돼지불고기 만들면 식구들이 엄청잘먹을거 같아요 ^^

    하지만 돼지불고기용 고기부터 사야겠죠 ㅋㅋㅋㅋ

     

    쌈에 마늘 넣는거 저 좋아해요 ^^ 마지막 사진은 저 먹으라고 싸주신듯 합니다 ㅎㅎㅎㅎ

  • 이윤정 2021.04.16 02:53
    한동안 밥상에 자주 올랐으면 질릴 법도 하지만 저는 누가 해주면 아무것도 질리지도 않던데 역시 만드는 사람 입장이란게 그런건가봐요ㅎㅎㅎㅎ
    가족분들 입맛에 맞으심 좋을텐데 제 입맛이랑 비슷하길 바라여봅니다ㅎㅎ
    쌈에 마늘 넣으면 쨍하니 맛있죠ㅎㅎ
    저는 구운 것도 좋고 생 것도 좋은데 레드지아님께 다음에 싸드릴 때는 정성들여 잘 구운 마늘로 넣고 싸드릴게요ㅎㅎ
  • 킨킨들 2021.05.10 17:54

    친수피시소스는 무슨 맛일지 궁금하네요 ㅎㅎ
    우리나라의 액젓과 비슷한 맛일까요? 액젓을 넣을까 생각 중이에요. 

  • 이윤정 2021.05.12 04:18
    액젓과 비슷하긴 한데 염도가 달라서 조금 덜 짜고 맛과 향이 약간 가벼워서 두루두루 쓰기 좋아요. 한 번 사용해보시면 왜 자꾸 레시피에 넣는지 아실 수 있도록 맛이 튀지 않고 괜찮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고기 육전, 대파무침 file 이윤정 2021.07.31 1973
130 고기 간단 돼지갈비, 갈비양념 file 이윤정 2021.07.21 2157
129 고기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1.07.08 2833
128 고기 소고기 등심 구매한 이야기 8 file 이윤정 2021.04.17 3707
» 고기 액젓 돼지불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액젓불고기 8 file 이윤정 2021.04.13 3127
126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566
125 고기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2 file 이윤정 2021.02.06 2923
124 고기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8 file 이윤정 2021.02.02 4059
123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743
122 고기 등심덧살구이, 파절이 양념, 소스 2 file 이윤정 2020.12.19 3186
121 고기 간단 돼지갈비 4 file 이윤정 2020.11.30 3824
120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414
119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3256
118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845
117 고기 가지 소불고기 file 이윤정 2020.07.19 2410
116 고기 갈비찜, 소갈비찜, 레시피, 양념 7 file 이윤정 2020.07.11 6215
115 고기 육전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6.23 2768
114 고기 통항정살 양념구이, 알배추무침, 무말랭이무침 6 file 이윤정 2020.05.08 2896
113 고기 아스파라거스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5.04 2124
112 고기 아스파라거스 백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27 19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