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6887.jpg



오랜만에 라자냐를 하려고 리코타치즈를 사는데 마트에 매일 리코타치즈가 너무 비싸서 인터넷으로 구매했다. 배송비 들이는 김에 코다노 슈레드치즈와 매일 퐁듀치즈도 함께 구매했다.


퐁듀치즈라고 해서 별 건 아니고 네 가지 치즈를 사용해서 실온에서도 말랑말랑하게 가공한 치즈이다. (퐁듀에 가짜 진짜가 있겠냐만) 진짜 퐁듀를 할 때는 이렇게 가공한 치즈를 쓰지 않지만 이 치즈는 바로 사용하기 편하도록 가공되어 있다. 보통 상태는 나초에 곁들이는 치즈소스보다 조금 더 꾸덕한 정도이고 조금만 데우면 금방 꾸덕한 느낌이 없이 녹는다. 멜팅이나 녹는다가 같은 말이긴 한데 느낌상 녹는다기보단 멜팅된다는 게 이 상황에는 더 어울린다.


보통 치즈는 뜯으면 빨리 사용하거나 냉동해야 하는데 이렇게 가공된 치즈를 냉동해도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500그램 포장이라 개봉한 다음부터는 최대한 빨리 사용하려고 하고 있다.



별 생각없이 산 다음에 어떻게 할까 생각해보니 매운닭갈비, 떡볶이, 김밥, 돈까스, 김치볶음밥, 불닭볶음면 토핑으로도 좋겠고..

파스타나 피자, 샐러드, 부리또, 케사디야, 타코, 햄버거, 샌드위치, 토스트에도 당연히 어울리겠고..

마카로니에 비비면 맥앤치즈이겠고 감자수프나 칠리콘까르네, 감자튀김, 나초칩, 감자칩, 치킨, 각종 디핑 등에도 좋겠다 싶다.




이렇게 사용해야지 마음먹었지만 마음먹은 것 자체를 잊어버린 다음 날 늦은 아침.


주말 점심으로 햄야채볶음밥을 하는데 어제 배송 받은 치즈가 생각나서 끼얹어봤다.


IMG_6890.JPG



IMG_6902.JPG




IMG_6907.JPG



IMG_6908.JPG


조합도 좋고 치즈 자체도 맛있긴 한데 크림소스나 치즈 등의 유제품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이 정도 치즈가 내게는 약간 과했다. 조금씩 뿌려가며 먹으면 밸런스가 좋을 것 같다.

일단 개봉했으니까 내일부터는 미리 계획해서 사용해봐야겠다.





  • 땅못 2021.01.24 11:43

    윤정님 ㅋㅋㅋㅋ 진짜 예뿌게 햄야채 다져가지고 볶아놓고 그 위에 돌돌돌돌 소용돌이처럼 소스 뿌린 거 넘 귀여워요!! 뿌리기 시작할 때의 사진 있는 거 너무 깨알같아요 ㅋㅋㅋ 며칠전에 멕ㅅㅋ나 까르보불닭치킨이라는 걸 시켜먹었는데...시뻘건 치킨에 소스 하나가 따라 오더라고요...그게 딱 저런 제형에다가, 색깔도 비슷한 치즈 소스였어요. 조합이 괜찮았는데 요 소스도 불닭류랑 잘 어울리겠죠? ㅎㅎ 제 취향으로는... 좀 느끼할 것 같아서 부리또나 타코에 야채랑 사워크림도 같이 넣어서 먹는 게 제일 맛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

    며칠전에 이사를 해서 너무 뜸했죠? 아직도 집이 난장판이에요 ㅠㅠ 수리도 계속 하는 중이라 정말 전쟁통같아요 ㅠㅠ 남구쪽으로 더 들어왔어요. 아직 동네 지리도 모르고 아파트가 대단지라서 뭐시기 입구들은 엄청 많네요 (구조는 또 엄청 희한함...) 좀 다니다보면 안헷갈리겠죠? 인덕션도 아직 설치안해서 요리는 무슨 맨날 라면에 배달이에요ㅋㅋ 어여 후딱 해치우고 윤정님 올리신 맛있는 레시피 또 따라해야죠!! 날씨는 눅눅하지만 오늘 하루 뽀송하게 나세요>0<!!!

  • 이윤정 2021.01.25 04:07
    볶음밥 만들고 치즈 올리려는데 이거 어느정도 올리면 적당할까? 감이 안와서 일단 제 눈에 보기 좋은 정도로 올린 다음에 남편한데 먹으라고 건네줬어요ㅎㅎㅎ 알아서 잘 먹겠지 했더니 역시 알아서 잘 먹더라고요ㅎㅎㅎㅎㅎ 보통 제가 구매하는 치즈가 샤프체다 100프로 이런 치즈인데 이 치즈는 가공치즈라 치즈함량도 45%이고 정제수와 유크림이 그 다음 함량이면서 질감은 물러서 만만하게 봤더니 생각보다 치즈맛이 꽤 많이 나더라고요. 10년 전쯤 치즈소스 만드는 일 하던 친구가 치즈하고 생크림하고 등등 이야기 하길래 넘겨들었었는데 갑자기 그 생각이 나고 그렇더라고요ㅎㅎ

    드디어 이사하셨군요. 이사하는 거 정말 넘 힘들어서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일 중에 하나인데 한 고비 넘기셨다니 정말 축하드려요. 남구쪽으로 더 들어간 대단지 아파트에 가셨다니 주변 환경도 좋은데다가 요즘은 남구가 접근성도 좋아서 당장 정리하는 일만 넘기고 나면 안정적으로 쾌적한 생활하실거라 생각만 해도 시원합니다. 땅못님도 활기찬 월요일 보내세요^^
  • 킨킨들 2021.01.24 20:44

    까망베르와 고다가 50프로라니!! 저같은 치즈 덕후한테 딱인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매일유업인데 저는 지금까지 마트에서 이 제품을 본 적이 없네요? 검색해봤더니 오픈마켓에서만 파는데 아마도 업소용으로 나온건가 싶기도 하고요. 

    예전에 도미노 피자에서 저런 제형의 치즈 소스가 뿌려졌는데 비슷한 맛일 것 같아요. 저라면 피자에 디핑소스 찍어 먹듯 팍팍 찍어 먹을 거예요 ㅋㅋㅋ

    신박하고 좋은 제품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1.01.25 04:20
    치즈소스의 치즈함량은 45%인데 보통 슬라이스치즈 보면 최대가 80%이고 업소용이 60%정도 되거든요.
    이 치즈도 콰트로라고 이름이 있긴 하지만 45% 내에서 네 가지가 블렌드 된 거라 살까말까 했었는데 성분에 정제수, 유크림, 레넷이 있는 것 보고 (다른 식품첨가제도 있지만) 이런 질감이 나오나보다 하고 구매했어요. 막상 먹어보니 생각보다 치즈맛이 많이 나서 괜찮았고 그렇기 때문에 너무 듬뿍 넣기 보다는 취향에 따라 적당히 조절할 필요가 있겠다 싶었어요^^
  • 레드지아 2021.01.24 22:38
    헐 이런 고급정보를 또 알려주시다니!!!
    저도 그렇고 식구들도 치즈 좋아하거든요
    요 제품 완전 맘에 드는데요!!!!!!!
    며칠전 큰애가 제남편의 부탁으로 닭발과 곱창 막창 쭈꾸미등 양념되어 냉동된 제품을 샀거든요
    근데 매워도 너무 매운거예요 ㅋㅋㅋㅋ 전 손톱 만큼 먹었는데도 요단강물을 한대접 마시고 왔답니다 ㅋㅋㅋㅋㅋㅋ
    요 제품 사다 위에 뿌려주면 그나마 매운맛이 중화되어 잘 먹히겠네요 ㅋㅋ

    항상 신박한 제품 소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 이윤정 2021.01.25 04:28

    엄청 매운 냉동 곱창 막창 주꾸미라니 이름만 들어도 치즈하고 쿨피스가 생각이 나요ㅎㅎㅎㅎ
    마트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치즈소스도 많지만 이렇게 퐁듀치즈라고 이름 붙은 걸 사니까 월 해먹어야 하나 궁리하다가 금세 까먹고 성급하게 볶음밥에 올린 다음에 성급하게 올린 글이라 고급정보는 아닌데ㅎㅎㅎㅎ 레드지아님은 맨날 이러케 좋다고만 해주시니 넘 든든하고요ㅎㅎㅎㅎㅎ

    근데 갑자기 레드지아님이 감사하다는 댓글 다시니까 저도 하는 이야긴데,


    레드지아님께 매번 이야기 하지는 않지만
    이렇게 늘 이야기 해주시고

    또 늘 봐주시는 것도 감사드려요
    저도저도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4 한접시, 일품 찜닭 3 file 이윤정 2021.03.22 3843
983 반찬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4 file 이윤정 2021.03.20 2173
982 김치, 장아찌, 무침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6 file 이윤정 2021.03.10 2938
981 반찬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4 file 이윤정 2021.03.05 2639
980 일상 길거리토스트, 옛날토스트, 햄치즈토스트 4 file 이윤정 2021.02.28 2803
979 일상 고기순대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1.02.22 1787
978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489
977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4030
976 일상 김밥, 떡볶이, 남은 김밥으로 김밥튀김, 김밥전 4 file 이윤정 2021.02.15 3483
975 한접시, 일품 매콤 허니간장치킨 6 file 이윤정 2021.02.08 3209
974 고기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2 file 이윤정 2021.02.06 2835
973 고기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8 file 이윤정 2021.02.02 3893
972 전골 탕 소고기 된장전골 2 file 이윤정 2021.02.01 2407
971 반찬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알배추무침 2 file 이윤정 2021.01.30 2501
970 전골 탕 낙곱새, 낙지볶음, 레시피,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1.01.27 4696
» 일상 퐁듀치즈를 올린 햄야채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1.01.24 1376
968 국 찌개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2 file 이윤정 2021.01.22 2798
967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1.01.10 3550
966 국 찌개 애호박 돼지찌개, 애호박찌개 4 file 이윤정 2021.01.06 6999
965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538
964 일상 육전, 생선전, 두부계란부침, 계란말이들 6 file 이윤정 2020.12.25 24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