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베이킹
2014.05.24 00:48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조회 수 1590 추천 수 0 댓글 0

 

 

 

 

 

2014/05/24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0.JPG

 

 

 

 

보통 피자에는 이탈리아 00타입 밀가루를 사용하는데 이 밀가루의 어떤 특성을 살리냐에 따라

강력분이나 중력분 중 하나를 100% 사용하거나 강력분과 중력분을 반반씩 사용할 수 있다.

 

00타입 밀가루의 곱게 제분한 면을 살리자면 곱게 제분했다고 하는 찰밀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11~12%의 글루텐 함량인 면을 살리자면 강력분을 쓰는 것이 좋다.

 

중간적으로 강력분과 찰밀가루를 반반씩 섞어서 쓰고 있다.

 

 

 

 

비가는 일종의 스타터로 pre-ferment (사전반죽, 혹은 액종)의 하나인데 이탈리아식 빵에 주로 사용한다. 

 

 

이 Biga를 사용하지 않고 전체 재료를 한꺼번에 넣고 반죽하는 스트레이트로 만들었지만 저온숙성으로 반죽에 풍미를 더할 수 있다.

25도 정도의 실온에서 반죽의 부피가 2배 정도 되도록 1차발효를 한 다음 3등분 해서 동글동글하게 반죽 한 다음 랩에 포장해서 저온숙성했다.

저온숙성은 약 10시간이면 좋고 3일까지도 보관할 수 있는데

그냥 만들고자 하는 날의 1~3일 전에 시간 날 때 만들어 두었다가 편하게 쓰면 되니까 저온숙성의 장점과 미리 만들어 두어서 음식하기 편한 장점 2가지를 다 얻을 수 있다.

  

 

 

밀가루는 상태에 따라 부피가 자주 달라지니까 그램으로 계량했다.

이스트나 소금은 그램으로 재기 번거로워서 대충 이정도 사용하고 있다.

따뜻한 물은 절대로 뜨거운 물은 아니고 여름에는 실온 정도, 겨울에는 30도 정도가 적당하다.

뜨거운 물은 이스트의 활성화를 저해하기 때문에 발효가 잘 되지 않는다.

 

 

 

그래서 사용한 재료는

 

 

피자 도우 (약 3~4개 분량) (피아디나 반죽으로는 6~7개)

밀가루 450그램,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티스푼, 소금 1스푼, 따뜻한 물 280그램, 올리브오일 약간 을 사용했다.

이정도 반죽은 손반죽으로는 양이 조금 많고 스탠드믹서를 사용했는데 손반죽으로는 3분의1정도 하면 편하게 반죽하기 좋을 것 같다.

 

 

 


크기변환_DSC09756.JPG     크기변환_DSC09757.JPG



크기변환_DSC09758.JPG     크기변환_DSC09765.JPG

 


 

크기변환_DSC09509.JPG     크기변환_DSC09766.JPG


 

도우를 스탠드 믹서에 저속으로 5분, 중속이상으로 10분간 반죽했다. 반죽이 어느정도 뭉쳐지면 올리브오일을 약간 넣었다.

약간 질고 잘 늘어나는 반죽인데  손으로 늘여보아 반죽에 구멍이 나는 경우도 있지만 지문으로 글루텐 잡히는 것이 느껴질 정도로 반죽했다.

 

 


크기변환_DSC09768.JPG     크기변환_DSC09769.JPG


 

 

 

 

피자 도우는 실온에서 약 1~2시간 정도 시간보다는 상태를 봐가며 2배정도 부풀 때 까지 발효했다.

 

 

 

크기변환_DSC09804.JPG     크기변환_DSC09805.JPG


크기변환_DSC09541.JPG     크기변환_DSC09542.JPG


 

발효한 피자도우의 이산화탄소를 재배치하는 일명 가스빼기를 한 다음 3개로 분할해서 덧밀가루를 묻혀 양 손으로 굴려가며 동글동글하게 만들어 랩으로 포장했다.

3개로 분할하게는 했는데 보통 26센치에 적당한 피자도우가 180그램 정도라니 4분할 해서 만드는 것도 괜찮겠다.

 

 

 

 

크기변환_DSC09806.JPG     크기변환_DSC09545.JPG


 

2~3일정도 지난 다음 랩에 싼 반죽을 꺼내보면 랩이 감당할 수 있는 공간을 다 차지할 정도로 반죽이 더 부풀어 올랐는데

반죽이 아주 연하고 잘 늘어나니까 덧밀가루를 발라가며 구멍나지 않게 조심해서 늘였다.

밀대를 사용해도 되지만 굳이 밀대를 사용하지 않아도 원하는 크기로 죽죽 잘 늘어나는 반죽이라 편하게 반죽하게 좋고,

바삭하게 먹으려면 아주 얇게 밀어서 오븐에 굽고 28센치 팬에 맞는 크기로 늘여서 구우면 바삭하면서 쫀득한 피자에 적합하다.

 

 

피자 반죽은 위에 바로 토핑을 올려 굽지 않고 달군 팬에 먼저 구워서 식힌 다음 토핑을 얹어서 오븐에 구웠다. - 는 다른 포스팅에..

높은 온도를 낼 수 있는 피자용 오븐이나 화덕이라면 미리 구울 필요가 없지만 가정에서 사용하는 정도의 화력으로 피자도우를 바삭하게 구워내려면 미리 굽는 것이 좋다.

 

 

 

이렇게 만든 피자도우는 냉장고에서 약 1~3일정도 저온숙성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서 손으로 늘여 피자도우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9676.JPG     크기변환_DSC09677.JPG


크기변환_DSC09679.JPG     크기변환_DSC09687.JPG


 

 

 

아래는 다음에 양을 늘여서 만든 사진인데, 어쨌든 달군 팬에 앞뒤로 구워서 식힘망에 식혔다.


0.JPG

 

 

 

 

 

이 플랫브레드는 커리나 샐러드 등 여러가지 음식에 빵으로 곁들여 먹거나 피자를 만들 때 늘 사용하니까 떨어지지 않도록 넉넉하게 만들어 두고 있다.

 

 

 

 

 

 

 

 

 

 


  1. 야채고로케, 고로케만들기, 고로케빵 레시피

    감자와 야채, 고기로 속을 만들고 빵반죽으로 감싸 계란물과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고로케. 빵반죽에 속 만들고 튀김까지 일이 많아서 차라리 하나 사먹는 게 낫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일단 다 만들면 맛있어서 또 하게 된다. 여름 전에 어지간히도 만들었는데 여름에는 더워서 못만들고 날이 선선해지고 다시 만드니 만들만했다. 사용한 재료는 작은 것 15개(30그램 분할) ~ 큰 것 8개(59그램 분할) 분량 큰 것은 튀김을 적게 해도 되고 큼직하니 먹기 좋은데 익는데 시간이 좀 걸리고 작은 것이면 튀김할 때 빵반죽이 조금 빨리 잘익는데 튀김을 ...
    Date2016.10.04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8 Views5013 file
    Read More
  2. 고로케 사라다, 사라다빵

    고로케 사라다라고도 하는 사라다빵(샐러드x). 진짜 옛날 스타일 사라다를 만들어 속을 채웠다. 요즘 고로케 만드는 것에 좀 꽂혀서 카레빵, 야채감자고로케, 불닭고로케 등등을 만들고 있는데 갓 튀긴 고로케는 정말 맛있어서 진지하게 고로케를 본업으로 하고 싶었지만 그럴 근성도 없고 용기도 없고ㅎㅎ 어쨌든 오늘은 사라다빵을 만들었다. 시간이 좀 필요하고 튀김까지 해야 하니까 조금 번거로울 수도 있는데 어쨌든 맛있는 사라다빵. 사용한 재료는 약 7개정도 분량으로 강력분 250그램 설탕 30그램 소금 3그램 이스트 5그램 계란 반개 우유 ...
    Date2016.05.31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14 Views12036 file
    Read More
  3. 햄버거번 만들기, 레시피, 핫도그번

    금방 만든 햄버거번. 지난번보다 버터와 설탕의 양을 약간 늘여서 조금 폭신한 느낌으로 만들었다. 8개 해야 둘이 먹기 딱 떨어지는데 빅맥을 하려고 빅맥용으로 하나 더 추가해서 9분할 해서 만들었다. 약 8~9개 분량으로 강력분 500그램 우유 250미리 이스트 10그램(2%) 계란 1개 버터 60그램 설탕 60그램 소금 5그램(1%) 햄버거번에 바르는 용으로 계란 1개(의 일부) 깨 적당량 빵을 만들 재료를 부피로 계량하면 하나씩 추가하며 넣을 수 있어서 편하긴 한데 밀가루 계량은 밀가루의 상태나 실내 습도에 따라 부피에 들어가는 무게가 달라져서 ...
    Date2016.05.27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6 Views3616 file
    Read More
  4. 초코칩쿠키

    빵은 가끔 구워도 단 걸 즐기지 않는 편이고 볼이나 그릇을 이것저것 잔뜩 쓰는 것도 좋아하지 않아서 티라미수를 제외한 디저트를 만드는 일이 별로 없는데 오랜만에 쿠키를 만들었다. 20대 초중반에는 베이킹하는 재미로 이것저것 만들고 나는 안 먹고 그때 남자친구를 먹이다보니 지금 남편 체중 증가로 바로 그만 뒀었다. 그리고 지금은 30대 중반;;; 손에 밀가루 묻히는 걸 싫어하는 편인데... 촉촉한 쿠키를 먹고싶다고 해서 하여튼 초코칩쿠키. 간단하고 초보적인 쿠키라 특별한 내용은 없다;; 따로 쿠키 레시피를 찾지는 않고 아이허브에서 ...
    Date2015.10.15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11 Views1588 file
    Read More
  5.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2014/11/17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아래 올린 플랫브레드와 거의 같은 내용인데 요즘에는 양을 늘여서 아래와 같이 만들고 있다. 피자도우 7~8장분량으로 밀가루 700그램 소금 14그램 이스트 5그램 따뜻한 물 450미리 올리브오일 약 2스푼 위를 비율로 환산하면 밀가루 100그램당 물 63, 소금 3,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 (+ 옵션으로 시럽 2, 올리브오일 2)인데 여러 책과 구글느님 등을 참고하기는 했는데 만들어보니 적당하게 잘 나와서 이렇게 하고 있다. 경험이 많지 않아서 아직 이유에 대해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비율 자체는 괜찮다. ...
    Date2014.11.17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2939 file
    Read More
  6. 햄버거 번, 소세지빵

    2014/10/25 햄버거 번, 소세지빵 처음 빵을 만들어 본 것이 약 10년전인가.. 자취방에서 산요 미니오븐으로 15분 타이머를 여러번 다시 켜가며 이것저것 많이도 만들었었다. 소세지빵은 그 시절에 꽤 여러번 만들었었는데 한동안은 빵만들기가 그렇게 귀찮아서 빵을 대체 왜 굽냐 사먹으면 되지.. 생각했는데 진짜 오랜만에 소세지빵을 또 먹고 싶다 그런다. 안그래도 햄버거 번 파는 것 중에 마음에 꼭 드는 것이 없으니 어쩔 수 없이 구울까 싶어 레시피를 찾던 차에 겸사겸사 만들면 되겠다 싶었다. 빵 레시피는 내가 뿅 하고 만드는 것이 아니라...
    Date2014.10.25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2138 file
    Read More
  7. 바게트, 피아디나

    2014/08/10 피아디나 내용에서 따로 분리. 바게트, 피아디나 먼저 피아디나 브레드는 바게트 반죽에서 조금 떼서 만들었는데 이전에 올린 피자 반죽과 비슷하게 만들되 피자보다는 얇게 밀어서 도우보다 더 얇은 반죽을 달군 팬에 구웠다. 전에 만든 레시피를 비율로 치면 밀가루 100그램당 물 63, 소금 3,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 (+ 올리브오일 2)인데 이번에는 Peter Reinhart의 오토리즈 바게트 레시피를 참고해서 물의 양을 최대로 늘여서 68%를 넣었다. 위의 퍼센트에서 밀가루를 200그램으로 늘여서 반죽하면 밀가루 200그램, 물 136...
    Date2014.08.10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3511 file
    Read More
  8.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2014/05/24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보통 피자에는 이탈리아 00타입 밀가루를 사용하는데 이 밀가루의 어떤 특성을 살리냐에 따라 강력분이나 중력분 중 하나를 100% 사용하거나 강력분과 중력분을 반반씩 사용할 수 있다. 00타입 밀가루의 곱게 제분한 면을 살리자면 곱게 제분했다고 하는 찰밀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11~12%의 글루텐 함량인 면을 살리자면 강력분을 쓰는 것이 좋다. 중간적으로 강력분과 찰밀가루를 반반씩 섞어서 쓰고 있다. 비가는 일종의 스타터로 pre-ferment (사전반죽, 혹은 액종)의 하나인데 이탈리아식 빵에...
    Date2014.05.24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159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