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남미
2015.02.26 23:22

비프 치킨 화이타, 파히타

조회 수 2346 추천 수 0 댓글 6

 

 

 

비프 치킨 화이타, 파히타

 

 

 

0.JPG

 

 

 

 

사용한 재료는

 

닭가슴살 작은 것 4개

갈비덧살 스테이크 400그램

타코시즈닝 적당량, 케이준 시즈닝 적당량, 소금, 후추

양파 1개, 파프리카 반개

 

 

피코 데 가요로

양파 반개

토마토 2개

할라피뇨 4개

다진마늘 1스푼

파슬리 약간

라임즙 반개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라임즙 반개

 

 

부리또사이즈 또띠야 5장

양상추, 멕시칸 블렌드치즈, 그릭요거트

 

 

 

 

 

스톤 스테이크 팬을 하나 산 김에 밥상에 두고 익힌 고기를 데워가며 또띠야에 살사, 아보카도와 싸서 화이타를 먹으면 좋겠다 싶어서 재료를 대충 사왔다.

 

닭고기와 스테이크는 겉과 속의 온도차이를 줄이기 위해 미리 실온에 1시간 꺼내두었다. (겨울에는 2시간까지, 여름에는 30분 정도)

 

저온에서 오래 익히고 겉을 구울 닭고기를 가장 먼저 조리하기 시작했다.

닭고기는 소금, 후추, 시즈닝으로 겉면을 발라서 오븐을 80도로 맞춘 다음 1시간 동안 부드럽게 익히고

 

 
 

크기변환_DSC07680.JPG     크기변환_DSC07681.JPG


 

 

 

 

스테이크는 적당히 두껍게 썰고 소금, 후추, 케이준시즈닝, 타코시즈닝으로 시즈닝을 해서 다른 준비가 다 끝난 다음 먹기 직전에 레어로 익혔다.

 

 

크기변환_DSC07629.JPG     크기변환_DSC07632.JPG

 

 

크기변환_DSC07634.JPG     크기변환_DSC07682.JPG


 


 

닭가슴살을 익히면서 곁들일 것으로 피코데가요, 과카몰레, 양상추, 치즈, 사워크림 대신 그릭요거트를 준비했다.

 

 

양파, 씨를 뺀 할라피뇨, 씨를 뺀 토마토, 마늘, 파슬리(원래는 고수를 써야하는데 집에 파슬리 뿐이라 파슬리로 대체했다)를 잘게 썰고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린 다음

레몬 반개로 짠 레몬즙을 넣고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어서 피코 데 가요를 만들었다.

동네 마트에 흑토마토가 좋아서 흑토마토로 살사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7684.JPG     크기변환_DSC07686.JPG


크기변환_DSC07687.JPG     크기변환_DSC07694.JPG

 

 

 

 

 

 

다음으로 과카몰레.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스푼으로 떠낸 다음 라임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이나 라임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C5%A9%B1%E2%BA%AF%C8%AF_DSC07411.jpg     %C5%A9%B1%E2%BA%AF%C8%AF_DSC07412.jpg


%C5%A9%B1%E2%BA%AF%C8%AF_DSC07413.jpg     %C5%A9%B1%E2%BA%AF%C8%AF_DSC05070.jpg


 
 

속에 칼을 넣고 가로세로로 그어서 껍질을 누르면 속살이 쉽게 빠진다.

 

 

%C5%A9%B1%E2%BA%AF%C8%AF_DSC05071.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C5%A9%B1%E2%BA%AF%C8%AF_DSC05073.jpg      크기변환_DSC07695.JPG

 

 

 

 

사워크림 대신 그릭요거트를 준비하고 양상추는 씻어서 물기를 바짝 털고 적당히 썰고, 멕시칸 블렌드 치즈도 넉넉히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7696.JPG     크기변환_DSC07697.JPG


크기변환_DSC07698.JPG    

 

 

 

양파 1개도 살짝 두껍게 채썰고 파프리카는 큰 것이라 반개만 사용해서 씨를 빼서 채썰어두었다.

 

 

 

 

그동안 1시간이 지나서 닭가슴살은 속까지 촉촉하게 잘 익었다. 팬에 앞 뒤로 한 번 구워줬다.

 


 

크기변환_DSC07688.JPG     크기변환_DSC07689.JPG


 

 

 

 

스테이크를 앞뒤로 바짝 구웠다. 썰어서 스톤스테이크팬에 조금 더 구울꺼라 익힘 정도는 레어로 정하고 구웠다.

스테이크를 구우면서 스테이크를 밥상에서 데워먹을 돌판도 가스불에 뜨겁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7691.JPG     크기변환_DSC07692.JPG

 

 

 

 

스테이크를 레스팅 하면서 준비했던 파프리카와 양파도 스테이크를 굽던 팬에 그대로, 올리브오일과 소금, 후추만 약간 뿌려서 센 불에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7693.JPG

 

 

 

 

 

 

또띠야는 마른 팬에 살짝 구워 겉이 바삭하지 않을 정도로 따뜻하게 하고 4등분으로 잘라서 준비하고 먹을 때는 반으로 더 잘랐다.

식지 않게 또띠야를 데우던 팬에 넣고 뚜껑을 닫아 두었다.
 

 
크기변환_DSC07699.JPG     크기변환_DSC07700.JPG

 

 

 

 

 

스테이크, 닭고기, 양파. 파프리카도 잘 구워졌고 나머지 준비도 끝.

닭고기와 스테이크를 썰어서 달군 스톤스테이크 팬에 적당히 취향에 맞게 굽거나 데우고 또띠야에 여러 재료와 함께 쌈싸 먹을 것만 남았다.

 
 

크기변환_DSC07701.JPG


 

 

 

 

 

크기변환_DSC07702.JPG


 

 

 

 

닭가슴살이 부드럽고 촉촉하게 좋았다.

 

 

 

크기변환_DSC07703.JPG


 

 

 

 

 

크기변환_DSC07704.JPG

 


 

스테이크는 거의 레어라 달군 스테이크 팬에 알아서 얹어서 취향에 맞도록 닭고기 겉을 더 익히거나 스테이크를 더 익혔다.

 

 

 

 

 

 

 

크기변환_DSC07715.JPG

 

 

 

 


 

크기변환_DSC07711.JPG

 

 

 

 

 

우리집 밥상. 식탁은 주방에 두고 밥상에 마주 앉아 옹기종기 머리 맞대고 먹고 있다.

 

 

 

0.JPG

 

 

 

 

 


 

크기변환_DSC07712.JPG


 

 

 

 

 

크기변환_DSC07713.JPG


 

 

익힌 스테이크. 닭가슴살, 양파, 파프리카는 접시에 담고 먹을 때마다 하나씩 썰어서 스테이크팬에 조금 더 익혀가며 먹었다.

중간 중간 칼질을 해야 하는 것과 날이 춥다보니 달군 스테이크팬이 식사 도중 식어서 중간에 한 번 더 달구러 가는 정도의 수고는 감수해야했다.

 

저온에 1시간동안 조리한 닭가슴살은 아주 부드럽고 갈비덧살스테이크는 쫀쫀하면서도 질기지는 않아서 괜찮았다. 평소에 가끔 사먹던 한우안심보다는 못했지만..

화이타야 무조건 진리의 조합이니까 또따야에 골고루 올리고 싸서 천천히 맛있고 배부르게 잘 먹었다.

 

 

 

 

 

  • 해원 2015.02.27 06:07
    감사합니다
    댓글 적을려고 가입했어요
    좋은 정보 늘 잘 보고 있습니다
    불금되세요
  • 이윤정 2015.02.28 00:28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해원님도 좋은 주말 보내세요!
  • 테리 2015.02.27 07:56
    진리의 조합 맞죠~~^^
    그리고 이것저것 준비할 게 진짜 많다는!!!

    왜 제가 사는 아보카도는 저렇게 완벽한적이 한번도 없을까요!!!
  • 이윤정 2015.02.28 00:29
    아보카도는 딱 잘 익었을 때 쓰면 진짜 좋은데 냉장고나 실온에 조금만 오래 두면 바로 못나지죠ㅎㅎ
    저도 어떤 때는 예전 사진 갖다 쓰고 그래요ㅎㅎㅎ
    살사 작게 써는 거 진짜 하기 귀챃아요ㅎㅎㅎ
  • 뽁이 2015.02.27 09:19
    하 ... 어제 안그래도 친구들 만났는데
    멕시코 여행 다녀온 이야기 하면서 ...
    과카몰리랑 살사가 그렇게 맛있따고 ㅠㅠ
    못가본 저는 상상만했는데 ㅠㅠ
    윤정님네 가면 이걸 먹을 수 있는건데 그죠 !
  • 이윤정 2015.02.28 00:30
    살사와 과카몰레 조합은 진짜 진리죠. 여기에 고기 하나만 들어가면 그냥 퍼먹어도 맛있는 것 같아요ㅎㅎ

  1. 비프 치킨 화이타, 파히타

    비프 치킨 화이타, 파히타 사용한 재료는 닭가슴살 작은 것 4개 갈비덧살 스테이크 400그램 타코시즈닝 적당량, 케이준 시즈닝 적당량, 소금, 후추 양파 1개, 파프리카 반개 피코 데 가요로 양파 반개 토마토 2개 할라피뇨 4개 다진마늘 1스푼 파슬리 약간 라임즙 반개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라임즙 반개 부리또사이즈 또띠야 5장 양상추, 멕시칸 블렌드치즈, 그릭요거트 스톤 스테이크 팬을 하나 산 김에 밥상에 두고 익힌 고기를 데워가며 또띠야에 살사, 아보카도와 싸서 화이타를 먹으면 좋겠다 싶어서 재료를 대충 사왔다....
    Date2015.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6 Views2346 file
    Read More
  2. 치킨 부리또

    2015/01/07 치킨 부리또 멕시칸 라이스, 촉촉하게 구운 닭가슴살, 일종의 살사인 피코데가요, 심플하게 만든 과카몰레, 버터레터스, 사워크림, 치즈로 속을 꽉꽉 채운 부리또를 만들었다. 피코 데 가요 Pico de gallo는 대중적인 살사의 하나로 rooster's beak, 즉 수탉의 부리라는 뜻으로 salsa fresca라고도 불린다. 음식작가인 Sharon Tyler Herbst에 따르면 피코 데 가요의 수탉의 부리라는 뜻은 엄지와 검지 사이를 부리처럼 사용해서 음식을 집어 먹었다는 데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토마토의 빨간색과 양파의 흰색, 칠리의 초록색이 멕시코 국...
    Date2015.01.07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907 file
    Read More
  3. 아보카도 무스, 갈릭버터 브레드스틱

    2014/12/29 아보카도 무스, 갈릭버터 브레드스틱 미리 도우를 만들어서 냉동해두면 아침에 간단하게 만들게 좋은 아보카도 무스와 브레드 스틱. 사용한 재료는 아보카도 무스로 아보카도 2개, 생크림 약 150미리, 소금, 후추, 라임즙, 다진마늘 ​갈릭버터 브레드스틱으로 피자도우(플랫브레드) 2장, 버터, 다진마늘, 오레가노,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모짜렐라치즈 버터레터스 약간 ​ 피자도우 반죽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9&document_srl=7136 버터는 전자레인지에 녹여서 다진마늘, 오레가노, ...
    Date2014.12.29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092 file
    Read More
  4.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2014/12/14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텍스멕스의 사전적 의미는 [텍사스와 멕시코적 요소가 혼합된(미국 텍사스와 남서 지역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멕시코식 음식・음악 등에 대해서 씀)]이다. 고기, 콩, 향신료, 치즈를 아주 많이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고, 대표적으로 텍사스 스타일의 칠리 콘 카르네, 치미창가, 파히타 등을 들 수 있다. 칠리 콘 카르네는 대표적인 텍스 멕스 음식으로 보통 단순히 칠리라고 부르며 칠리는 말그대로 칠리페퍼 = 고추를 뜻하고, 콘은 ~와 함께, 카르네는 고기를 뜻한다. 고기와 칠리, 향신료를 넣은...
    Date2014.12.14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768 file
    Read More
  5.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2014/11/12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이번 케사디야는 살사소스 등의 소스 대신 썬드라이드 토마토와 구운 파프리카로 포인트를 주고 여기에 늘 곁들이는 살사, 과카몰레, 양상추를 함께 차렸다. 사워크림이 있으면 딱 더 좋았을텐데 한번에 파는 양은 많고 늘 소량만 필요하니까 자주 패스하는 것이 조금 아쉽다. 사용한 재료는 또띠야 4장, 양상추 듬뿍, 올리브오일에 든 썬드라이드 토마토, 파프리카 1개 닭가슴살 2개, 새우 25-30 사이즈로 약 15마리,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치폴레파우더, 살사로 적양파 1개, 방울토마토 약 10개, 할...
    Date2014.11.12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864 file
    Read More
  6. 우에보스 란체로스, Huevos rancheros

    2014/11/10 우에보스 란체로스, Huevos rancheros rancher's eggs라는 뜻의 우에보스 란체로스. 대중적인 멕시칸 아침식사이다. 콘 또띠야와 계란후라이에 토마토살사소스, 리프라이드빈스(frijoles refritos)를 기본으로 해서 과카몰레나 아보카도, 멕시칸라이스 등을 곁들여 먹는다. 이와 비슷한 아침식사로 Huevos divorciados 우에보스 디보르시아도스 가 있는데 짐작하는 바 대로 이혼한 계란.. 계란에 각각 다른 소스에 곁들이는데 보통 또띠야에 콩퓨레를 깔거나 중간에 놓고 계란을 2개 얹어서 토마토살사소스와 살사베르데를 각각 따로 곁...
    Date2014.11.10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051 file
    Read More
  7. 버팔로 치킨 타코

    2014/11/03 버팔로 치킨 타코 그저께 올린 버팔로윙 소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0826&mid=hc25 가 남아서 타코에 사용하면 좋겠다 싶었다. 과카몰레와 살사를 만들고 양상추를 씻고 닭가슴살을 2번 튀겨내고 어이언링도 튀겨냈다. 콘 또띠야에 튀긴 닭가슴살과 버팔로 윙 소스를 올리고 과카몰레, 살사, 양상추, 치즈, 어니언링을 순서대로 올렸다. 사용한 재료는 콘 또띠야 4장, 닭가슴살 2개, 소금, 후추, 치킨튀김가루, 샤프체다치즈, 콜비잭치즈, 양상추 살사로 적양파 1개, 토마토 1개, 미니오이 1개, 할...
    Date2014.11.03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2 Views983 file
    Read More
  8. 타코피자

    2014/09/11 타코피자 피자도우와 소스에 모짜렐라와 체다, 살라미, 할라피뇨를 올려서 피자를 굽고 일종의 살사인 피코데가요, 심플하게 만든 과카몰레, 로메인레터스를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피자로 피자도우 2개, 피자소스 적당량, 모짜렐라치즈 듬뿍, 체다치즈 듬뿍, 살라미 약 6장, 할라피뇨 2개 피코데가요로 적양파 한개, 토마토2개, 할라피뇨 2개, 다진마늘1스푼, 레몬즙 2스푼, 소금약간, 후추약간, 말린 고수잎 약간,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소금, 후추, 레몬즙 1스푼 버터레터스, 피코 데 가요 Pico de gallo는 ...
    Date2014.09.11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196 file
    Read More
  9. 비프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2014/08/01 비프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다진 소고기를 타코시즈닝과 치폴레파우더로 볶아서 메인재료로 사용하고 고추를 구워서 만든 살사에 심플한 과카몰레, 멕시칸라이스에 레터스와 치즈를 곁들여서 부리또를 만들었다. 전에는 스테이크를 구워서 비프부리또를 만들었는데 스테이크 먹는 느낌은 이전 것이 좋았지만 다진 것이 먹기는 더 편했다. 사용한 재료는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다진소고기 300그램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멕시칸라이스로 밥 1그릇 양파 반개 파프리카 반개 다진 마늘 1스푼 버터,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살사로 구...
    Date2014.08.01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6875 file
    Read More
  10. 치킨 케사디야, 치킨 퀘사디아 만드는 법

    2014/07/31 치킨 케사디야, 치킨 퀘사디아 만드는 법 위키를 참고하면 Quesadilla는 치즈queso 와 또르띠야tortilla 에서 합성된 단어로 식민지 멕시코 때에 시작된 음식이다. 말 그대로 또르띠야 사이에 치즈를 넣어서 먹는 것인데 다양한 바리에이션으로 변형되지 않은 기본 케사디야는 옥수수 또르띠야와 몬테리잭치즈와 비슷한 풍미에 스트링치즈와 비슷한 질감의 Oaxaca cheese를 기본으로 속재료의 제약은 별로 없다. 감자. 버섯과 같은 채소를 속재료로 넣기도 하고 다양한 고기에 시즈닝을 하여 익힌 것을 사용하기도 한다. 여기에 과카몰레...
    Date2014.07.31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3268 file
    Read More
  11. 아보카도샐러드

    2014/07/05 아보카도샐러드 코스트코에서 아보카도를 사왔는데 단단해서 실온에 며칠 익힌 다음 냉장보관해두었다. 냉장보관한 후에 실온에서 익히면 금방 상하니까 사왔을 때 돌덩이 같은 아보카도가 적당히 말랑한 느낌이 들도록 실온에서 후숙시킨 다음 냉장보관하면 사용하기 좋다. (=예전에 사오자마자 냉장했다가 너무 단단해서 실온에서 익히니 상한 적이 있음) 아보카도를 주재료로 잡고 그 외에 아보카도에 잘 어울리는 재료를 골라 샐러드를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레터스, 오이, 적양파, 방울토마토, 아보카도, 베이컨 할라피뇨마요네...
    Date2014.07.05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412 file
    Read More
  12. 컬리플라워 체다치즈 수프, 크림수프

    2014/05/22 컬리플라워 체다치즈 수프, 크림수프 보통 브로콜리치즈수프를 보편적으로 만들어 먹는데 나는 브로콜리보다 순한 맛의 컬리플라워는 먹고 브로콜리는 잘 안먹어서 그나마 좋아하는 컬리플라워로 만들었다. 컬리플라워나 브로콜리는 둘 다 일종의 꽃인데 컬리플러워는 수확을 하면 더이상 자라지 않는 반면에 브로콜리는 수확 후에도 자라므로 브로콜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구입하고 최대한 빨리 만드는 것이 질감이 더 거칠어지지 않는다. 컬리플라워는 대충 사두고 좀 방치해뒀다가 편할 때 써서 꺼내써도 거칠어 지지 않아서 게으른 ...
    Date2014.05.22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2 Views1053 file
    Read More
  13. 칠리 콘 까르네, 칠리치즈프라이

    2014/05/13 칠리 콘 까르네, 칠리치즈프라이 가끔 막 땡기는 음식인 칠리.. 소불고기감이 집이 있어서 칼로 다져서 칠리를 만들었다. 칠리에 파스타나 라이스샐러드 등 탄수화물 들어가는 사이드디쉬를 곁들이는 것도 좋은데 칼로리 폭탄을 맞고 싶은 날이라 냉동 프렌치프라이를 잔뜩 꺼내서 오븐에 구웠다.. 추천할만한 것은 아니지만 아주아주 가끔 한번씩 먹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듯 이라고 썼다가 냉동프렌치프라이는 몸에 좋을 게 없으니까 먹지 않는 걸 더 추천합니다.. 거기다가 치즈와 나초칩은 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다진 소고...
    Date2014.05.13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4 Views1726 file
    Read More
  14. 비프부리또

    2014/03/28 얼마 전 올린 치킨 부리또에 이은 비프부리또. 들어가는 재료는 거의 같은데 닭고기만 소고기로 바꿔서 만들었다. 과정설명이나 피코 데 가요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에 자세하다.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8&document_srl=13681 멕시칸 블렌드 치즈를 오랜만에 새로 사서 만들었는데 치즈의 양이 1.13키로로 꽤 많아서 3분 2는 냉동했다. 전에는 개념 상실하고 냅다 냉동했더니 치즈가 다 붙어서 꺼내쓰기 불편했는데 이번에는 오븐팬에 종이호일을 깔고 치즈를 넓게 펴서 고슬고슬하게 냉...
    Date2014.03.28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965 file
    Read More
  15. 치킨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피코데가요, 과카몰레

    2014/03/13 치킨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피코데가요, 과카몰레 멕시칸 라이스에 촉촉하게 구운 닭가슴살, 일종의 살사인 피코데가요, 심플하게 만든 과카몰레, 버터레터스, 사워크림, 치즈로 속을 꽉꽉 채운 부리또를 만들었다. 피코 데 가요 Pico de gallo는 대중적인 살사의 하나로 rooster's beak, 즉 수탉의 부리라는 뜻으로 salsa fresca라고도 불린다. 음식작가인 Sharon Tyler Herbst에 따르면 피코 데 가요의 수탉의 부리라는 뜻은 엄지와 검지 사이를 부리처럼 사용해서 음식을 집어 먹었다는 데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토마토의 빨간색과 ...
    Date2014.03.13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2153 file
    Read More
  16. 텍스멕스 맥앤치즈, Tex Max Mac and Cheese, 마카로니 앤 치즈

    2014/02/26 텍스멕스 맥앤치즈, Tex Max Mac and Cheese, 마카로니 앤 치즈 텍스멕스의 사전적 의미는 [텍사스와 멕시코적 요소가 혼합된(미국 텍사스와 남서 지역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멕시코식 음식・음악 등에 대해서 씀)]이다. 고기, 콩, 향신료, 치즈를 아주 많이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고, 대표적으로 텍사스 스타일의 칠리 콘 카르네, 치미창가, 파히타 등을 들 수 있다. 마카로니는 베사멜소스에 치즈를 넣은 치즈소스에 마카로니만 섞으면 되는 간단한 음식이지만 이왕 먹는 한끼 식사에 고기도 있으면 좋고, 오븐에 구워서 그라탱으로 만들...
    Date2014.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46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