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2014/10/09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0.JPG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
로메스코소스는 고등어나 정어리등의 등푸른 생선과 흰살생선 그리고 해산물과 가장 잘 어울리고 닭이나 오리, 양고기는 물론이고 

구워서 먹을만한 채소인 파프리카, 양파, 호박, 단호박, 가지, 아스파라거스, 브뤼셀 스프라우트, 대파, 버섯 등을 구운 것과도 잘 어울린다.

맛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적어도 고추류는 겉을 까맣게 구워서 훈연된 맛을 더하는 것이 좋고 마늘도 볶거나 구워서 넣는다. 그 외에 토마토, 양파도 구워서 넣기도 한다.
소스는 쌈장같은 농도부터 강된장 정도 되는 농도까지 다양하게 조절할 수 있는데

토마토를 곱게 간 퓌레를 더해서 묽게하고 바게트나 식빵 등의 빵을 더해서 되직하게 만들 수도 있다.

 

 

이번에 만든 로메스코소스는 아몬드의 양이 조금 많은 편이라 고소한 맛이 크고, 식빵의 양도 많아서 되직한 편이다.

 

사용한 재료는

토마토 퓨레 5스푼
다진 아몬드 3스푼
레드와인 비네거 1스푼
구운 고추 1개
식빵 1개
올리브오일 1스푼
다진마늘 1티스푼

 

 

 

고추는 겉을 구워서 껍질을 벗기고 씨를 제거했다.

 

 

 


크기변환_DSC03963.JPG     크기변환_DSC03964.JPG


크기변환_DSC03966.JPG     크기변환_DSC03970.JPG

 

 

크기변환_DSC03974.JPG

 

 

 

 

다 함께 블렌더에 갈 것이지만 아몬드는 적당히 다지고



크기변환_DSC03968.JPG     크기변환_DSC03969.JPG


 

 

다진마늘은 올리브오일에 볶고 식빵도 적당히 썰어서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3977.JPG     크기변환_DSC03975.JPG


 

 

 

토마토를 곱게 간 퓌레, 레드와인비네거, 올리브오일을 그릇에 넣고 구운 고추, 다진 아몬드, 구운 빵, 볶은 마늘을 다 함께 넣고 블렌더에 곱게 갈았다.

 


크기변환_DSC03971.JPG     크기변환_DSC03972.JPG


크기변환_DSC03973.JPG     크기변환_DSC03976.JPG



크기변환_DSC03978.JPG     크기변환_DSC03979.JPG

 
크기변환_DSC03980.JPG

 

 

 

 

로메스코소스는 냉장실에서 1주일정도 보관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만들어 두고 다음날 광어 소테에 곁들였다.

 

 

앞선 포스팅에서 구이용으로 발라낸 광어필렛 4개를 팬에 굽고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였다.

광어 필렛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5926

 

 

 

 

 

 

광어 소테

 

 

소테와 팬프라잉, 딥프라잉은 팬에 넣는 기름의 양에 따라 다르게 볼 수 있다.

재료가 완전히 잠기도록 기름을 붓고 재료를 튀기는 것을 딥프라잉,

재료가 반이나 3분의 1정도 잠기도록 기름을 붓고 지져내는 것을 팬프라잉,

기름을 약간 부어서 재료에 기름이 살짝 묻도록 한 다음 구워내는 것을 소테잉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식으로는 구이, 지짐, 튀김정도로 생각할 수 있겠다.

여기에 겉면만 바짝하게 익혀내는 것을 시어링, 볶는 것을 stir 프라잉이라고 하고,

 

 

오븐이나 두터운 팬 등의 속에서 전체적인 복사열로 구워내는 것은 로스팅,

아래로부터 나오는 복사열로 굽는 것을 그릴링, 위에서부터 복사열이 나오는 것을 브로일링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서도 팬에 그릴링 하는 것을 팬그릴링이라고 한다.

 

 

물에 데치는 것을 포칭, 끓이는 것을 보일링, 오랜시간 서서이 끓이는 것을 시머링, 찌는 것은 당연히 스티밍....

 

 

잉잉잉...

 

 

 

광어는 팬에 기름을 살짝 붓고 높은 온도로 겉을 시어링하면서 속을 촉촉하게 소테하는데

수분이 고이지 않고 빨리 증발할 수 있도록 큰 팬을 사용하고 올리브오일을 적당히 두른 팬을 예열한 다음 높은 온도로 빠르게 구워냈다.


나는 이번에 하지 않았지만 필렛을 소테할 때

필렛에 밀가루나 전분을 묻혀서(더스팅) 굽기도 하고 좋은 풍미를 더하기 위해서 버터를 녹이고 버터를 끊임없이 재료의 위에 스푼으로 떠 올려가며 굽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프랑스 요리로 유명한 뫼니에르는 마지막에 레몬즙을 넣어서 마무리한다.

 

 

 

생선을 소테할 때는 생선에 미리 오일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미리 소금, 후추를 뿌려두는 것도 좋은데 깜빡하고 굽는 도중에 뿌렸다.

 

생선의 오그라들기 전에 껍질을 바삭바삭하게 굽기 위해서 예열한 팬에 필렛을 넣고 손으로 눌러 껍질이 구워지는 면을 최대한 넓도록 하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 다음 손을 떼고 뒤지개로 조금 더 누른 다음 충분히 바삭바삭해진 다음 소금, 후추를 뿌려서 뒤집었다.

 


크기변환_DSC04061.JPG     크기변환_DSC04060.JPG


크기변환_DSC04063.JPG     크기변환_DSC04064.JPG


크기변환_DSC04065.JPG     크기변환_DSC04066.JPG


 

적당히 앞뒤로 구워진 것을 확인하고 접시에 광어구이를 담았다.

 

 

 

생선의 껍질은 생선살과 접시 사이에 있으면 수분을 금방 흡수해서 금방 바삭바삭함을 잃고 눅눅해지므로 생선껍질이 위를 향하도록 놓아야 바삭함을 유지할 수 있다.

 

 

크기변환_DSC04068.JPG

 

 

 

 


 

크기변환_DSC04069.JPG

 

 

 

 

 

뒤집으니 촉촉한 광어살이..

 



크기변환_DSC04070.JPG

 

 

 

 


 

크기변환_DSC04071.JPG


 

 

 

 

 

 

크기변환_DSC04073.JPG


 

 

 

 

광어만 먼저 한입 먹어보니 살짝 짭쪼름하고, 흰살생선 특유의 담백한 풍미에 바삭바삭하면서 속은 보드랍고 촉촉한 것이 맛있다.

 



크기변환_DSC04075.JPG


 

 

고소하면서도 살짝 매콤하고 씹히는 질감이 있는 로메스코소스에 잘 구운 광어가 잘 어울렸다.

중간 중간 곁들여 먹는 방울토마토와 올리브도 잘 어울려서 먹기 좋았다.

 

로메스코소스는 다음번에 새우, 닭고기, 대파에도 곁들여 먹었는데

계란이나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여서 타파스를 하기에도 좋을 것 같았다.

 

 

 

 

그런데!

한끼 식사로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로 한 끼 식사를 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고......

보통 이런 음식은 프랑스식 코스요리의 메인이 되기 때문에 전체가 필요한데,  

하나씩 내자니 내가 밥상에서 너무 자주 일어나야 하고 해서 한 식탁에 전체와 메인을 함께 차렸다.

광어에 어울리는 것이 뭐가 있을까 하다가 생선이니까 곁들이는 것은 약간 무거워도 될 것 같아서

광어를 굽기 전에 햄치즈수플레를 만들어서 오븐에 넣고 완성되기 얼마 전에 광어를 구운 다음 두가지를 함께 차려서 먹었다.

 

 

 

 

 

 

 

 

햄치즈수플레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5&document_srl=8581

 

 

0.JPG

 

 

 

 

 

 

 

 

 

 


  1. 스페인식 문어요리, 뽈뽀, pulpo a feira

    스페인의 가장 유명한 문어요리인 pulpo a feira. 뿔뽀 아뻬랴 정도로 발음하는데 뽈뽀는 문어이고 아뻬랴는 공정한 이라고 하는데 다른 이름으로는 갈라시아 문어 (pulpo a la gallega)라고도 한다. 말 그대로 갈라시아 문어요리이다. 아래로는 간단하게 뽈뽀라고 부르는걸로..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 문어의 촉촉한 맛이 줄어들면서 계속 질겨지기 시작한다. 문어를 1시...
    Date2016.11.2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1 Views6209 file
    Read More
  2. 치킨 빠에야 만들기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빠에야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보통 빠에야는 해산물과 컬러풀한 채소를 잔뜩 얹어서 화려한 ...
    Date2016.10.2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480 file
    Read More
  3. 스페니쉬 오믈렛, 스패니시 오믈렛, Tortilla de Patatas

    유명한 스페인식 오믈렛인 Tortilla de Patatas. 말 그대로 감자를 넣고 구운 오믈렛으로 양파나 햄, 베이컨을 추가로 넣어도 좋다. 사용한 재료는 올리브오일 넉넉히 감자 4개 양파 2개 계란 6개 소금 1티스푼 후추 약간 감자, 양파, 계란을 볶거나 삶았을 때 소금은 어느정도 있으면 찍어먹겠다 싶은 정도를 생각해보니 소금은 1티스푼이 딱 적당했다. 감자나 양파, 계란의 크기에 따라 소금의 양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감자와 양파는 크지않은 중간것을 사용했다. 감자와 양파는 0.5센치정도 두께로 썰고 양파는 감자보다 약간 도톰하게 써는데 ...
    Date2016.10.10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3410 file
    Read More
  4. 짭짤이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가스파초

    가스파초는 스페인 남부요리로 여러가지 채소에 식초, 올리브오일 등을 갈아서 만든 차가운 수프로 유명하다. 요즘 나는 짭짤이토마토로 가스파초를 만들면 상큼하니 아주 맛있다. 이번에는 고소하게 아보카도도 하나 넣었다. 먼저 짭짤이 토마토 이야기.. 요즘 거의 끝물이긴 한데 며칠 전 반여농산물시장에 가서 짭짤이 토마토 5키로 한박스를 사왔다. 요즘은 짭짤이가 유명해지면서 인터넷으로도 구매할 수 있고 마트에서도 팔고 있는데 반짭짤이를 생각보다 많이 팔고 있었다. 예외도 있겠지만 더 확실한 건 믿을 만한 곳에서 살 경우에 한해서 ...
    Date2016.04.2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3511 file
    Read More
  5. 카페 드 파리 버터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안심스테이크 만들기, 굽기, 요리법

    카페 드 파리 버터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cafe de paris butter 1940년대 제네바의 카페 드 파리 레스토랑에서 유래한 카페 드 파리 버터. 온 쿠킹의 비율을 참고했는데 한 번 만들어보니 케찹의 비율이 높아서 비율을 일부 조절하고 그린올리브를 추가하고 향신료의 비율은 약간 변형했다. 친구들이 돈을 모아 안심을 잔뜩 사서 함께 스테이크를 구워 먹기로 하기도 했고 친정에서도 스테이크 구워 먹을 일이 생겨서 소스를 어떻게 할까 하다가 인원이 많을수록 소스는 심플한 것이 편해서 전부터 만들고자 했던 카페 드 파리 버터를 만들었다. -...
    Date2016.02.1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8 Views2516 file
    Read More
  6. 사워크라우트 만들기, 루벤버거, 레시피, Sauerkraut

    사워크라우트 만들기, 루벤버거 먼저 사워크라우트. 사워크라우트는 만든 지 1달이 조금 넘었는데 온도가 올라가는 걸 보니까 얼른 올려야되겠다 싶었다. 실내온도가 15도일 때 가장 이상적으로 발효된다. 사워크라우트(자우어크라우트)는 양배추를 발효해서 만드는 일종의 피클로 독일어로 신맛이 나는 양배추라는 뜻이다. 위키에 따르면 독일 요리이자 체코 요리이지만 네덜란드, 에스토니아, 북유럽 국가의 요리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탈리아의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주,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러시아, 헝가리 요리에도 나타난다...
    Date2016.02.11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1959 file
    Read More
  7.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빠에야에 주요한 재료가 ...
    Date2016.01.0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2 Views1880 file
    Read More
  8. 비프 스트로가노프

    비프 스트로가노프 비프스트로가노프는 러시아의 전통음식으로 구운 소고기에 스메타나라는 사워크림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19세기 러시아에서 유래되었고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게 되면서 사워크림을 생략하거나 곁들여 먹는 음식을 다양하게 하는 바리에이션이 생겼다. 전통적인 비프스트로가노프는 해시를 곁들이는데 해시나 에그누들 대신 펜네를 곁들였다. 홈플러스에서 산 빠른조리용 (얇은)펜네를 사용해서 가벼운 질감의 파스타를 사용했다. 나머지 부분은 거의 전통적인 레시피를 참고해서 만들었는데 기호에 따라 사워...
    Date2015.11.0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1 Views2334 file
    Read More
  9.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사용한 재료는 바지락 700그램 갑오...
    Date2015.06.30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1997 file
    Read More
  10. 무사카, Moussaka

    무사카, Moussaka, 가지그라탱, 가지라자냐 무사카는 가지와 미트소스, 베사멜소스를 켜켜이 쌓아 굽는 그리스와 터키의 전통음식이다. 클래식한 라자냐와 거의 비슷한 조합인데 라자냐면 대신에 가지를 넣어서 만든다. 미트소스는 양고기로 만드는 것이 더 일반적이지만 구하기 쉬운 소고기를 사용했다. 가지를 주재료로 익힌 감자나 다진양고기를 볶은 것 등을 추가로 넣는 것도 좋다. 사용한 재료는 약 3~4인분으로 가지 5개 소금 올리브오일 감자 2개 그뤼에르치즈 듬뿍 미트소스로 다진 소고기 200그램 양파 1개 다진마늘 1스푼 캔 토마토 1개 ...
    Date2015.06.17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6 Views4867 file
    Read More
  11. 가스파초, gazpacho

    가스파초, gazpacho 위키를 읽고 정리해볼까 하다가 세계음식명백과에 위키 등을 참조해 잘 정리되어 있어서 그 내용을 일부 복사해왔다. 가스파초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의 대표요리로 잘 익은 토마토와 피망, 오이, 마늘, 물에 적신 빵을 블렌더에 넣고 올리브 오일, 식초, 얼음물을 첨가해 갈아서 마시는 차가운 수프다. 가스파초의 본고장 안달루시아에서는 딱딱하게 굳은 단맛이 없는 빵, 토마토, 오이, 피망, 양파, 마늘, 올리브 오일, 식초, 물, 소금을 넣어 가스파초를 만든다. 안달루시아 사람들은 풋풋한 향을 좋아해 파란 피망을 ...
    Date2015.05.1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6 Views1885 file
    Read More
  12. 홍합 빠에야

    홍합 빠에야 설날이라 가족과 함께 보내는 것도 좋지만 오랜만에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편하게 있습니다. 올해는 설날이 늦어서 새해라고 하기에도 벌써 2월이 다 지나가는데, 곧 봄이네요. 남은 연휴 잘 보내시고 새해 늘 좋은 일만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릴게요.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
    Date2015.02.1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5 Views85155 file
    Read More
  13. 초리조 닭가슴살 빠에야

    빠에야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제목은 초리조에 닭가슴살인데 새우와 오징어를 넣어서 믹스타 빠에야에 가깝...
    Date2015.01.31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85448 file
    Read More
  14.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2015/01/02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그라브락스에 대한 개요는 이전 포스팅에 있다.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7&document_srl=7831       이번에 사용한 재료는   연어 약 1.5키로   소금 1컵, 설탕 2컵, 후추 0.5컵, 레몬 2개 껍질   지난번보다 소금, 설탕의 조금 많은데 이번 것이 간이 조금 더 세면서 수분유실이 더 많고 속살이 조금 더 쫀쫀해졌다. 소금 설탕을 좀 줄여도 괜찮겠다. 딜을 넣지 않고 만들어서 샐러드나 샌드위치도 좋지만 초밥에 넣어도 괜찮은 ...
    Date2015.01.0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1886 file
    Read More
  15. 비프 스튜

    2014/12/27 비프 스튜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나 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르기뇽을 들 수 있다. http://en.wi...
    Date2014.12.27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2 Views2334 file
    Read More
  1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2014/12/0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그라브락스는 스칸디나비아의 발효생선인데 씻은 생선을 가볍게 소금으로 처리한 다음 자작나무 껍질로 싸서 땅에 묻는 것이다. 글라브락스는 묻은 연어라는 뜻이다.   북극지방의 낮은 여름온도, 희박한 공기, 부족한 소금, 나무껍질이나 밀가루 등에서 온 탄수화물 등이 어우러져서 생선 표면을 산성화 시키는 락트산 발효를 촉진시킨다   생선살과 박데리아의 효소들이 단백질과 생선 기름을 분해해 버터같은 질감과 치즈 같은 냄새를 만들어냈다. 스웨덴의 쉬르락스와...
    Date2014.12.0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466 file
    Read More
  17. 굴라쉬

    2014/11/22 굴라쉬 굴라쉬라고 알려져 있는 헝가리식 스튜는 헝가리어로는 Gulyás 구야시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여러가지 고기나 야채에 향신료를 넣고 끓여내는 헝가리의 상징과도 같은 스튜로 중세 헝가리에서 발생해서 스칸디나비아와 중남부 유럽에 널리 퍼져있는 대중적인 식사이다. 원래 구야시는 목동이라는 뜻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야시 스튜를 지칭하는 말로 더 유명하다. 전통적인 헝가리식 구야시는 주재료에 마늘, 토마토, 캐러웨이 씨드, 파프리카, 와인을 선택적으로 넣고, 파프리카에서 생기는 펙틴 외에는 다른 점도제(밀가...
    Date2014.11.2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19118 file
    Read More
  18.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2014/10/16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그리스어로 χωριάτικη는 영어로 rustic 을 의미하는데 발음은 horiatiki 이다. 이 horiatiki를 보통 그리스식 샐러드 Greek salad 라고 한다. 그리스식 샐러드의 기본이 되는 재료는 토마토, 오이, 양파, 페타치즈, 칼라마타 올리브이고 여기에 시즈닝으로 오레가노, 올리브오일, 비네거 등이 있고 여기에 종종 케이퍼를 사용하기도 한다. 그래서 딱 그냥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평범한 그리스식 샐러드를 얼른 만들고, 여기에 피자도우에 치즈를 듬뿍 올려서 구운 브레드스틱을 곁들였다. 사용...
    Date2014.10.1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617 file
    Read More
  19.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2014/10/14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작은 한접시 음식으로 일종의 타파스라고 볼 수도 있다. 아래 로메스코소스는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했다.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 ...
    Date2014.10.14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1454 file
    Read More
  20.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2014/10/09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 로메스코소스는 고등어나 정어리등의 등푸른 생선과 흰살생선 그리고 해산물과 가장 잘 어울리고 닭이나 오리, 양...
    Date2014.10.0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63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