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3/08/15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0.JPG

 

 

 

요즘 Marco Pierre White의 Knorr의 홍보영상을 유투브에서 몇 번 보게 됐다.

토마토소스야 너무도 보편적인 소스고 토마토캔도 잔뜩 사두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Marco Pierre White의 약 4분정도 되는 짧은 토마토소스 동영상에서 '만들면 쉽고 빠르고 맛있는데 왜 사다 쓰냐? 만들면 되는데?' 라고 하니까

어 그러게요.. 만들면 되는데 만들지 뭐.. 하며 만들었다.

 

 

  

 

토마토소스는 여러 음식을 만들 때에 시판소스로 대체해도 되지만 여유가 있을 때에 만들어 두면 여러모로 쓰기 좋다.

기본소스로 이렇게 만들어 두어도 좋고, 토마토소스를 미리 만들어두지 않았을 때에는 시판 소스 중에 성분을 봐서 재료가 심플하게 들어가는 것으로 쓰기도 한다.

 

파스타의 기본 소스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이고 칠리나 미네스트로네에도 사용할 수 있고 로스트포크 등의 소스로도 사용할 수 있다.

(파스타로는 미트볼스파게티나, 해물스파게티, 아라비아타, 아마트리치아나, 푸타네스카, 뽀모도로, 볼로네제, 라자냐 등의 기본 소스로)

 

 

 

칠리 콘 까르네를 하려고 토마토소스를 만들까 하다가 집에 냅다 사 둔 커다란 토마토 캔을 뜯어버렸다.

1.5키로 정도 되는 캔인데 뒀다 뭐하나 싶어서 과감하게 오픈했는데 많기는 좀 많았다.

많은 것 보다 캔에서 냄비에 토마토를 부을 때, 냄비에서 보관용기에 소스를 부을 때 소스와 함께 척척 거리며 떨어지는 토마토가 사방으로 튀어서 닦느라 고생했다.

 

 

 

 

 

사용한 재료는

양파 큰 것 2~3개 , 마늘 2줌, 올리브오일 넉넉히, 토마토캔 1.5키로, 월계수잎, 여기에 바질이나 타임이 있다면 넣는 것도 좋다.

 

 

토마토캔을 이것저것 써보니까 토마토 캔에 따라 농도가 토마토과육과 토마토주스의 함량도, 그에 따른 농도도 다르기 때문에

일단 만들기 시작하면 감에 따라 농도를 조절하는 수 밖에 없다.

 

내가 사용한 토마토 캔은 주스의 함량은 30%정도로 평범했지만 대충 만든 티가 나는 저렴한 토마토였는데 조금 묽기는 했다.

토마토 캔을 따서 소스를 만들고 보니 약간 부족한 느낌이 들 때에는

적은 양을 만들 경우, 굳이 페이스트를 넣는 것보다(캔 한 번 따면 보관하기 안좋으니까) 케찹 등으로 농도를 조절해도 무리가 없고

이정도로 양이 많을 때에는 페이스트를 한 캔 정도 개봉해서 함께 넣어 농도를 조절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이대로 만들면 파스타에 넣기에 약간 묽어서 만들 때마다 페이스트나 케찹으로 농도를 조절하게 되어서 약간 귀찮았다.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하게 두르고 다진 양파와 다진마늘을 볶다가

캔 토마토와 생토마토 토마토페이스트 등을 있는 대로 때려 넣으면 되는데

 

양파와 마늘을 볶을 때에는 소금을 조금 넣고 볶으면 빠르게 익으면서 간이 배어든다.

토마토를 넣고 20~30분 정도 푹 끓여내면 완성.

 

월계수잎은 중간에 건져내는 것이 좋다.

이 캔 토마토는 대충 만들었는지 껍질이 다 제거되어 있지 않은데다가 보통 토마토 캔은 심은 또 제거되어있지 않은 경우가 많으니까

끓이면서 커다란 스푼과 칼을 들고 토마토심이나 덜 벗겨진 껍질 등을 손질했다.

너무너무 더웠다.. 토마토소스도 좋지만 앞으로는 여름에는 안 만드는 걸로..

 

 

 

 

크기변환_DSC07934.JPG     크기변환_DSC07937.JPG


크기변환_DSC07941.JPG     크기변환_DSC07939.JPG

 

 

마늘과 양파가 적당히 노릇하게 익으면 토마토캔을 넣고 끓이다가 월계수잎을 넣었다.

월계수잎은 오래 끓이지 않고 15~20분 정도 후에 건져냈고 토마토는 센불에 익히면 너무 퍽퍽 튀니까 중불에 35~40분 정도 끓였다.

토마토캔의 농도나, 페이스트를 넣느냐 아니냐에 따라 20~40분까지 조리하는 시간이 달라진다.

 

 


크기변환_DSC07942.JPG     크기변환_DSC07943.JPG


크기변환_DSC07945.JPG

 

 

 

 


크기변환_DSC08050.JPG


 

 

이 토마토소스는 여러모로 쓰일 수 있지만.. 그중에 평범한 파스타를 연달아 올려본다.

 

 

 

 

 

 

 

이렇게 만들어 둔 토마토소스로 아마트리치아나.

 

아마트리치아나는 구안치알레(돼지볼살로 만든 이탈리아 햄)에 토마토소스를 넣어서 만드는 파스타인데

딱히 아마트리치아나를 하려고 만든 것은 아니고 집에 있는 재료 중에 어떨걸 쓸까 하다가 결정하게 되었다.

 

 

파스타를 만들면서 오늘(광복절에 애국선열의 희생에 감사하며)이 휴일이라 낮에 남편에게 같이 함께하며 만들어보자 이야기 했다.

늘 내가 만든 음식으로 밥 먹는 것이 좋지만 1년에 한두번쯤은 남편이 온전히 만들어 준 음식도 먹고 싶기 때문에

그 일환으로 토마토소스 파스타를 만들 때에 '도와달라'가 아닌 '남편이 조리해보자' 이야기 했다.

 

도와달라는 습관 때문에 남편이 주도적이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조리를 남편이 하고 나는 재료준비를 하고 사진을 찍었다.

내가 만드는게 더 편하기는 한데 그래도 1년에 1번정도는 남편이 해주는 걸 먹고 싶어서, 그러기 위해서는 가끔 조리과정을 오늘처럼 함께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았다.

 

 

 

사용한 재료는 넉넉한 2인분으로

파스타 250그램, 올리브오일, 마늘 6알, 샬롯1~2개, 베이컨100그램, 토마토소스 4국자, 바질

그리고 내 취향에 따라 앤초비, 이탈리안시즈닝, 페페론치노, 방울토마토를 사용했다.

 

 

 

 

파스타는 집에 조금씩 남아있는 펜네와 카자레체를 사용했는데

일반적인 토마토소스인만큼 여러 파스타에 두루두루 잘 어울리므로 어떤 파스타라도 잘 어울린다.

 

 

크기변환_DSC08159.JPG     크기변환_DSC08160.JPG


 

재료준비하고..

 

 

 

가장 먼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파스타를 삶기 시작하고 (파스타 100그램당 최소 1리터의 물과 10그램의 소금. 물은 되도록이면 넉넉한 것이 좋다)

파스타를 삶고 3~4분정도 지났을 때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마늘, 샬롯, 베이컨의 순서로 볶기 시작했다.

기름이 많을까 걱정된다면 베이컨을 먼저 볶고 기름을 닦아낸 다음 올리브오일을 넣고 마늘을 볶는 것도 괜찮다.

 

 

크기변환_DSC08161.JPG     크기변환_DSC08162.JPG


크기변환_DSC08163.JPG     크기변환_DSC08165.JPG


 

팬에 올리브오일을 살짝 두르고 마늘, 샬롯, 베이컨을 볶다가 토마토소스를 넣었다.

 

 

파스타는 봉투에 적혀있는 시간보다 1분 정도 덜 삶았다.

파스타는 물에서 건지고 난 다음에도 계속 익고, 소스에서 조금 더 조리하기 때문에 1분 정도 덜 삶은 다음에 소스에 넣고 조리하는 것이 좋고,

파스타를 최종적으로 심이 남아있는 알덴테로 먹을 것이면 1.5분 정도 덜 삶은 다음 소스에 넣고 더 조리하면 알텐데 특유의 질감을 조금 느낄 수 있다.

 

 

크기변환_DSC08166.JPG     크기변환_DSC08167.JPG

 

 

토마토소스에 파스타와 앤초비, 이탈리안시즈닝, 방울토마토를 넣어서 파스타에 소스가 배이도록 조금 더 볶아서 완성.

 

 

크기변환_DSC08171.JPG

 

 

 

 


 

크기변환_DSC08173.JPG


 

 

위에서 이야기 했듯이 토마토소스의 농도가 약간 묽은 이유로

토마토소스의 맛이 원하는 것 만큼 선명하지 않아서 다음에는 토마토페이스트 등으로 농도를 조절해야 하는 것이 조금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다.

토마토소스에 잘 삶은 숏파스타, 마늘, 샬롯, 오일, 엔초비, 방울토마토가 튀지 않으면서 잘 어울리는, 평범하면서 모자라지는 않는 맛이었다.

마지막에 올리브오일 대신에 아이허브에서 산 트러플오일을 뿌린 것이 맛에 영향을 미쳤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준비하기는 했지만 남편이 만든 것이라 감회가 조금 남달랐다.

파스타를 하도 자주 만드니까 남편은 늘 곁눈으로 보며 만드는 과정은 대충 다 알겠지만 불에 올린 팬을 남편 혼자 해결한 것은 처음?이지 싶었다.

어쨌든 완성하기까지 더운 날 불 앞에서 조리를 하고 팬을 그릇에 담은 남편의 노고에 맛있다는 이야기가 절로 나왔다.

 

 

 

 

 

 

 

 


  1. 나폴리탄스파게티

    2013/12/07 나폴리탄스파게티 나폴리탄은 개항기 양식 문화와 함께 유입된 이래 일본에서 독자적으로 진화한 스파게티다. 일본에서는 어린시절을 연상시키는 ‘추억의 음식’ 으로 꼽히면서 미트소스와 함께 대표적인 스파게티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뉴 그랜드 호텔의 주방장이 스파게티에 케첩을 뿌려 먹는 미군을 보고 메뉴를 개발한 뒤, 토마토 산지인 이탈리아 나폴리의 이름을 따서 ‘나폴리탄’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2009년 요코하마 세관이 요코하마 뉴 그랜드 호텔의 정보를 바탕으로 ‘나폴리탄은 전후 요코하마에서 탄생했다’는...
    Date2013.12.07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4866 file
    Read More
  2. 불고기스파게티

    2013/12/04 불고기스파게티 어제 올린 소불고기양념에 재워둔 불고기를 서너번 먹었더니 약간 변화를 주고 싶었다. 그래서 스파게티에 비벼먹기로.. 불고기는 여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category=211&document_srl=10402 사용한 재료는 넉넉한 2인분으로 스파게티 250그램, 불고기 약 300그램, 양파반개, 마늘 4알, 대파 반대, 표고버섯 2개, 올리브오일, 소금, 간장 약간 야매로 대충 볶아 먹은거라 별로 할 이야기는 없지만, 채소를 볶을 때 올리브오일을 사용했고 마지막에 간을 봐서 간장을 약간 넣었다. 평소 간...
    Date2013.12.04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1924 file
    Read More
  3. 봉골레스파게티 만들기, spaghetti con le vongole

    2013/11/18 봉골레스파게티 만들기, spaghetti con le vongole 봉골레 스파게티. 벌써 3번째 올리는 것 같다. 먹을 때마다 맛있어서 일기삼아 또 올린다.. (홈퀴진에는 중복이 많아서 이 걸 처음으로 올렸다) spaghetti con le vongole 혹은 spaghetti alla vongole라고 하는데 봉골레는 당연히 조개이고.. con은 with, le는 the, alla는 to를 각기 뜻한다. 전통적인 나폴리식 파스타로 이탈리아 중남부 지역의 주요한 파스타이다. 원래 전통적인 이탈리아 봉골레 파스타에 들어가는 조개는 지중해에서 잡히는 vongole veraci라는 조개인데 바지락과...
    Date2013.11.18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7299 file
    Read More
  4. 바질페스토 샌드위치, 그릴 샌드위치, 핫샌드위치

    2013/11/13 바질페스토 샌드위치, 그릴 샌드위치, 핫샌드위치 바질페스토와, 페스토 파스타에 이어 바질페스토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페스토는 바질 200, 잣 100, 파르마산치즈 100, 올리브오일 100, 마늘 30, 소금약간(그램단위)을 넣어서 만들었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518&mid=hc25 빵에 페스토를 바르고 올리브오일에 구운 양송이버섯, 토마토, 훈제햄, 모짜렐라치즈, 체다치즈를 넣고 만든 샌드위치를 그릴에 구웠다. 양송이버섯은 큰 것으로 4~5개 정도 구웠는데 양송이버섯은 조금 많이 구워도 금방 부피가...
    Date2013.11.1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9728 file
    Read More
  5. 제노바식 바질페스토 파스타 Pasta alla Genovese

    2013/11/12 제노바식 바질페스토 파스타 Pasta alla Genovese 앞 서 올린 바질페스토에 이어 파스타.. 제노바식 페스토 파스타인 Pasta alla Genovese. 말그대로 제노바의 파스타이다. 보통 제노바식 페스토 파스타는 트로피에나 트레네테 면에 감자와 껍질콩을 넣어서 삶고 페스토에 버무려서 만든다. 바질페스토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518&mid=hc25 페스토를 넉넉하게 만들어 두고, 스파게티200그램, 소금, 껍질콩6개, 감자2개, 파르마산치즈를 사용했다. 페스토는 바질 200, 잣 100, 파르마산치즈 100, 올리브...
    Date2013.11.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5076 file
    Read More
  6. 바질 페스토 만들기, 바질페스토 소스

    2013/11/12 바질 페스토 만들기, 바질페스토 소스 냉동실에 보관했던 바질페스토도 다 소비했고 더 있으면 바질 값이 많이 오를 것 같아서 인터넷으로 바질을 주문해서 페스토를 만들었다. 바질페스토는 제노바지방에서 유래한 소스로 바질이나 파슬리와 같은 허브에 올리브오일, 잣, 마늘, 소금, 후추, 파르마산치즈를 으깨서 만드는 프레쉬소스이다. 위키에 의하면 페스토는 제노바지방의 말인 pestu(이탈리아어로는 pestare)에서 유래 되었는데 짓이기다, 마구치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로마시대에 만들어 먹던 모레툼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현...
    Date2013.11.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50974 file
    Read More
  7. 페스토크림토마토소스 펜네, penne al panna, pesto e pomodoro, 로제소스

    2013/11/06 페스토크림토마토소스 펜네, penne al panna, pesto e pomodoro, 로제소스 이름에 뭐 이것저것 많은데 말 그대로 바질페스토, 생크림, 토마토, 토마토소스로 파스타를 만들었다. 이 소스에는 보통 리가토니, 푸실리, 펜네 등 숏파스타를 사용하는데 홈플러스에서 산 빠른조리용 펜네를 썼더니 식감도 취향에 맞고 빨리 조리되어서 편했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펜네 200그램, 올리브오일, 양파 반개, 다진마늘 1T, 생크림 150미리, 토마토소스 150미리, 바질페스토 2T, 토마토 중간것 1개, 이탈리안시즈닝, 파르마산치즈 마침 냉동실...
    Date2013.11.0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340 file
    Read More
  8. 판짜넬라 샐러드

    2013/10/23 판짜넬라 샐러드 바로 앞에 쓴 리조또를 만들면서 판짜넬라를 만들어서 리조또에 곁들였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6&document_srl=5465 판짜넬라에 사용한 재료는 빵, 로메인3잎, 3색파프리카 각각 4분의 1개씩, 토마토, 블랙올리브, 케이퍼, 엔초비, 드레싱으로 레드와인비네거, 발사믹비네거,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설탕, 홀그레인머스타드, 디종머스타드, 사용한 양은 계량없이 해서 정확하지는 않은데 레드와인 비네거1.5 발사믹비네거1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3~4에 나머지는 약간씩만 넣...
    Date2013.10.2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1690 file
    Read More
  9. 밀라네즈 크림리조또

    밀라노식 리조또는 기본적인 채소와 쌀에 버터, 화이트와인, 샤프란우린물, 파르마산치즈를 넣어 만드는 노란색의 리조또인데 여기에 대파, 스톡, 크림, 베이컨을 추가했다. 샤프란을 미리 따뜻한 물에 우려서 노랗다 못해 주황색에 가까운 물을 부어야 하는데 대충 우리고 넣었더니 특유의 노오란 색은 나지 않고 그럭저럭 완성됐다. 이탈리안 샐러드인 판짜넬라는 토스카나 지방의 샐러드로 딱딱한 빵과 양파, 바질 등에 올리브오일과 식초로 만든 드레싱을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전통적인 판짜넬라에는 토마토가 없지만 1900년대부터 토마토도 주...
    Date2013.10.2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076 file
    Read More
  10. 명란젓크림파스타, 꼰낄리에

    2013/10/19 명란젓크림파스타, 꼰낄리에 파스타를 자주 하면서 명란젓파스타도 언젠가는 해봐야지 생각하고 있다가 파스타 주문한 것이 도착해서 만들었다. 꼰낄리에는 소라모양으로 쉘의 속에 소스가 담기면서 곁면의 홈에도 소스가 효과적으로 묻어서 두루두루 잘 어울린다. 숏파스타를 그렇게 즐기는 편은 아닌데 남편이 꼰낄리에를 비롯한 숏파스타를 좋아하는데다가 크림소스에 명란젓이 들어가면 롱파스타에는 잘 묻을 것 같지 않고.. 명란크림소스가 파스타에 고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어울릴 것 같았다. 사용한 재료는 넉넉한 2인분으로 ...
    Date2013.10.1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727 file
    Read More
  11. 차돌박이 파스타

    2013/10/12 차돌박이 파스타 인터넷을 서핑하다가 본 차돌박이 파스타. 얼마전에 상한 생크림을 생각없이 팬에 붓다가 대 실패한 이후로 파스타 만들기가 좀 내키지 않았는데 영상을 보니 좀 마음이 움직여서 내가 할 수 있을 것 같아 보이는 선에서 비슷하게 따라 만들어봤다. 데리야끼소스에 면을 비비고, 상추와 차돌박이, 고추장소스로 맛을 낸다고 메뉴판에 적혀 있었는데 상큼한 샐러드 스타일로 만든 삼겹살 파스타와는 달리 데리야끼소스에 짭짤하고 달달하게 만들고 토핑은 상추, 마늘칩, 차돌박이, 고추장소스(대신에 칠리소스)를 올렸다. ...
    Date2013.10.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5004 file
    Read More
  12. 미트소스스파게티

    2013/10/04 미트소스스파게티 예전에 만들어 둔 볼로네제소스를 해동해서 미트소스스파게티를 만들었다. 모짜렐라치즈를 얹어서 오븐에 구워냈으니까 제목에 그라탱이 붙어야 할테지만 뭐 대충대충.. 미리 만들어 둔 볼로네제 소스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6&document_srl=4700 양파 당근 샐러리 마늘 볶고, 고기 볶고, 와인 졸이고, 토마토,육수,월계수잎,허브 넣고 뚜껑 닫고 푹푹 끓여서 거의 고기만 남는 느낌이 되면 냉동보관 이라고 이전 포스팅에 적혀 있다. 볼로네제소스는 고기와 토마토를 오랫동안...
    Date2013.10.04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1718 file
    Read More
  13. 블랙스미스 스타일의 크림소스파스타

    2013/09/16 블랙스미스 스타일의 크림소스파스타 어제는 서비스센터에 수리된 카메라를 가지러 갔다가 점심시간을 출쩍 넘긴 시간이 되어서 대충 근처 마트에 들어가 푸드코트에서 밥을 먹는데 남편이 푸드코트 메뉴를 고르다가 갑자기 크림소스스파스타가 먹고 싶다고 해서 집에 생크림 뜯은게 있다고 하며 파스타는 다음으로 미루고 푸드코트에서 한끼를 때우고 집에 왔다. 그리고 그 '내일'인 오늘 점심으로 뭘 먹을까 하니 당연히 크림소스파스타. 보통은 파스타를 만들기 위해 500미리짜리 생크림을 뜯고, 적게 남은 양의 생크림을 어디 쓸까 고...
    Date2013.09.1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358 file
    Read More
  14. 오리엔탈드레싱 샐러드파스타

    2013/08/31 오리엔탈드레싱 샐러드파스타 이전에 만든 오리엔탈 드레싱이 고기나 생채소, 볶은 채소에 두루두루 잘 어울리고 내입맛에는 아주 괜찮아서 자주 만들고 있다. 한 번 만들면 양이 조금 많기는 한데 3주정도까지 상하지 않고 먹어봤다. 이번에는 이 오리엔탈드레싱에 파스타에 버무려서 스테이크햄, 양파, 토마토, 바질과 함께 샐러드파스타를 만들었다. 발사믹식초를 베이스로 한 드레싱에 함께한 샐러드파스타는 여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6&document_srl=5115 오리엔탈드레싱에 사용한 재료...
    Date2013.08.3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4178 file
    Read More
  15.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2013/08/15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요즘 Marco Pierre White의 Knorr의 홍보영상을 유투브에서 몇 번 보게 됐다. 토마토소스야 너무도 보편적인 소스고 토마토캔도 잔뜩 사두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Marco Pierre White의 약 4분정도 되는 짧은 토마토소스 동영상에서 '만들면 쉽고 빠르고 맛있는데 왜 사다 쓰냐? 만들면 되는데?' 라고 하니까 어 그러게요.. 만들면 되는데 만들지 뭐.. 하며 만들었다. 토마토소스는 여러 음식을 만들 때에 시판소스로 대체해도 되지만 여유가 있을 때에 만들어 두면 여러모로 쓰기 좋다. 기본소스로...
    Date2013.08.1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7715 file
    Read More
  16. 전복파스타

    2013/08/14 전복파스타 전복내장을 넣어서 깊은맛을 더하고, 전복의 쫀득한 맛과 앤초비의 짭쪼름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전복파스타. 아이허브에서 산 앤초비, 냉동실의 전복, 베란다의 바싹 마른 마늘, 샬롯. 딱 좋게 전복파스타다 싶었다. 면은 스파게티를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 250그램, 전복큰것2개, 올리브오일, 소금, 마늘 6알, 샬롯 1~2개, 안초비4필렛 전복은 깨끗하게 씻어서 살과 내장을 분리하고 이빨은 제거한 다음 내장은 냉동해서 썰어두고 살은 슬라이스해서 썰었다. 전복 손질은 전복죽에 올려뒀다. 전복죽 - http://bl...
    Date2013.08.14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498 file
    Read More
  17. 방울 토마토 마리네이드, 브루스게타, 샐러드파스타

    2013/08/05 방울토마토마리네이드 5kg 덜컥 지른 방울토마토를 열심히 먹고 주스로도 만들어 먹고 마지막 남은 방울토마토로 살사와 마리네이드를 만들었다. 방울토마토를 마리네이드 하기만 하면 방울토마토마리네이드이겠지만 뭐 어쨌든 방울토마토, 파프리카, 양파, 홍고추, 마늘, 발사믹식초, 레드와인식초, 오레가노, 소금, 설탕, 올리브오일을 넣고 만들었다. 신선한 파슬리나 바질을 못 넣은 것이 아쉽다. 생 허브들이 있으면 다져서 넣으면 좋다. 사용한 분량은 방울토마토 다듬은 것 약 400그램에 파프리카 2개, 양파 큰것 반개, 홍고추 큰 ...
    Date2013.08.0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4683 file
    Read More
  18. 프로슈토와 파프리카를 넣은 크림리조또, 리소토

    2013/07/26 프로슈토와 파프리카를 넣은 크림리조또, 리소토 딱히 리조또를 만들겠다는 의지는 없었는데 저녁으로 뭘 할지 계획없이 버티고 버티다가 리조또가 갑자기 탁 떠올렸다. 원래 리조또나 파스타 등을 만들 때에 재료가 중구난방인 것을 좋아하지는 않는데 평소에 이것저것 재료를 사두고 어떻게든, 뭐가 되든 되겠지 하고 나를 몰아붙히는게 취미라 재료들을 꽉 짜맞춰서 산 것은 아닌데 유통기한이 간당간당한 생크림, 두어개 남은 파프리카, 냉동실의 마지막 남은 프로슈토를 떠올리니 답은 리조또였다. 조합이 약간 과한 것 같기는 한데 ...
    Date2013.07.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606 file
    Read More
  19. 베이컨 크림파스타, 콘낄리에 conchiglie con panna

    2013/07/13 베이컨 크림파스타, 콘낄리에 conchiglie con panna shell 이라는 뜻의 콘낄리에. 조개껍질 모양은 다 콘낄리에라 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겉면에 주름이 잡힌 것은 콘낄리에 리가테 라고 한다. 조개껍질 모양의 안쪽으로 패인 면에 소스가 듬뿍 묻거나 재료가 들어가서 토마토소스나 채소나 고기가 들어간 소스가 두루 잘 어울린다. 저녁을 이것 저것 많이 할 예정이었던 날이라 점심은 간단한 크림파스타로 정하고 냉장고에 재료를 보니 조금 남은 쪽파와 대파, 맛이 가기 직전의 양송이, 냉동실에 베이컨 등을 찾았다. 정해진 재료로...
    Date2013.07.1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475 file
    Read More
  20.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2013/07/12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스파게티나 스파게티니, 제멜리 등에 잘 어울리는 알리오 에 올리오. 제목에는 알리오올리오 만드는 법이 있지만 알리오올리오의 비법이나 뭐 그런건 없고 그냥 기본 중의 기본. 간단한 재료로 만드는 인상적인 맛으로 널리 사랑받고 있는 파스타이다. 들어가는 재료는 파스타, 마늘, 올리브오일, 페페론치노, 파슬리면 끝. 간단한 재료를 사용하는 만큼 향이 날아가지 않은 금방 깐 마늘, 질 좋은 올리브오일, 페페론치노, 생 이탈리안 파슬리를 쓰는 것이 가장 좋다. 청양고추, 건고추, 베트남고추,...
    Date2013.07.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852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