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프랑스
2014.08.31 00:05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조회 수 1041 추천 수 0 댓글 0

 

 

 

2014/08/31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0.JPG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는 영어로는 white stew of veal 로 송아지로 만든 화이트 스튜인데 송아지고기를 구하기 쉽지 않아서 소고기를 사용했다.

이 경우에는 Blanquette de bœuf 가 되어야 하지만 어쨌든 블랑켓 드 보라고 하고 넘어가는 걸로...

 

 

블랑켓은 화이트소스나 물에 요리한 흰색고기의 스튜를 이야기 하는데, 흰색 고기는 주로 송아지고기, 양고기, 가금류 등을 의미한다.

이들 스튜는 버터, 밀가루, 생크림, 계란노른자를 넣어서 만들어 고전적인 부르주아 요리였다.

 

만드는 과정은 전체적으로 아래와 같다.

끓는 물에 소고기를 먼저 데친다. 데쳐낸 고기를 향을 내는 여러 채소와 함께 닭육수에 부드럽게 끓인 다음 육수는 따로 거르고 끓인 재료 중에 고기만 골라낸다.

소고기를 푹 익히는 동안 양파, 버섯, 크루트, 파슬리 등 곁들여 먹을 재료를 준비한다.

냄비에 루를 만들고 육수와 생크림을 넣어서 스튜의 농도가 나도록 화이트소스를 끓여내고 푹 익힌 소고기를 넣어서 조금 더 익힌 다음

계란노른자에 화이트소스를 약간 넣어서 계란노른자가 뭉치지 않게 해서 다시 소스에 넣고 바로 불을 끈 다음 레몬즙과 소금간으로 간을 해서 스튜를 완성한다.

마지막으로 가니쉬와 쌀요리나 빵, 감자, 파스타 등의 accompaniment를 곁들이면 완성.

 

 

 

 

사용한 재료는 약 2인분으로

 

스튜로

소고기 500그램

치킨스톡 1리터(+a)

양파 1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마늘 2개

월계수잎 2장

파슬리

 

무염버터 1.5스푼+밀가루 1.5스푼

생크림 200미리

후추

넛맥 약간

계란노른자 1개

소금

레몬즙 약간

 


어니언글라세로

펄어니언 14개

버터,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화이트와인, 닭육수

 

머쉬룸소테로 

양송이버섯 10개, 버터, 소금, 후추

 

가니쉬로

파슬리약간, 곁들여 먹을 바게트 적당량.

 

 

 

 

 

스튜용 소고기는 호주산 양지를 사용했다.

닭육수는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5885 이렇게 미리 만들어 둔 것을 사용했다.

스튜에 향을 낼 부케가르니는 더 많은 허브를 넣으면 좋지만 그나마 구하기 쉬운 월계수잎과 파슬리를 사용했다.

보통 이런 스튜를 끓일 때에는 양파에 정향을 박아서 넣어서 향을 내는데 정향이 파우더 밖에 없어서 생략했다.

 

평소에 펄어니언 대신에 샬롯을 사용했는데 이번에 미니양파를 5키로 샀다.

미니양파는 펄어니언만큼 작지는 않아서 펄어니언이 검지손톱만한 크기라면 펄어니언은 그보다 2배정도 큰 사이즈였다.

그래도 미니양파가 속까지 익도록 15분정도 익혀서 어니언글라세를 만드니 블랑켓 드 보에 곁들여 먹기는 괜찮았다.

 

보통 블랑켓 드 보에는 익힌 쌀이나 바게트를 버터에 구운 크루트를 곁들여 먹지만 파스타나 구운 감자를 곁들이기도 하고 나는 그냥 바게트를 바로 곁들였다.

 

 

 

먼저 닭육수를 준비하고 소고기는 지방을 제거하고 큰 조각으로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2549.JPG     크기변환_DSC02548.JPG


 

 

 

끓는 물에 소고기를 넣고 한 번 끓어오를 정도로 데쳐냈다.

 

 


크기변환_DSC02550.JPG     크기변환_DSC02553.JPG

 

데친 소고기는 닭육수에 넣고 고기가 푹 익도록 1시간 40분에서 2시간까지 익히는데 팔팔 끓일 필요는 없고 끓는 것만 알 수 있을 정도의 온도면 적당하다.

채소는 약 1시간 전에 넣는 것이 향이 잘 나니까 고기를 익히는 동안 향을 낼 채소를 준비했다.

어차피 향만 내고 버릴 채소이기 때문에 잘게 썰 필요는 없고 큼직하게 썰어서 고기와 함께 익혔다.



 

크기변환_DSC02554.JPG     크기변환_DSC02552.JPG

 

 

크기변환_DSC02558.JPG     크기변환_DSC02564.JPG

 

 

 

냄비에 양파, 당근, 샐러리, 마늘, 브케가르니를 넣고 1시간 반정도 더 푹 익히면서 가니쉬를 준비했다.

중간 중간 열어보아 육수가 부족하면 뜨거운 물을 추가할 수 있는데 스튜에 농도가 나야 하니까 물을 많이 넣을 필요는 없고 고기가 잠길 정도이기만 하면 더 추가할 필요는 없다.

 

 

 

양송이버섯은 적당히 썰어서 소금, 후추를 뿌리고 버터에 노릇노릇하게 굽고

 


크기변환_DSC02556.JPG     크기변환_DSC02557.JPG



크기변환_DSC02559.JPG

 

 

 

 

 

펄보다는 조금 크긴 하지만.. 펄 어니언은 버터에 겉을 노릇하게 볶다가 양파가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물이 다 졸아들고 속까지 익도록 15분정도 끓이는데

마지막에는 물을 바짝 졸여서 노릇노릇하고 반질반질하게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2555.JPG    크기변환_DSC02560.JPG


크기변환_DSC02562.JPG     크기변환_DSC02563.JPG



크기변환_DSC02565.JPG     크기변환_DSC02566.JPG


크기변환_DSC02578.JPG


 

 

 

 

1시간 50분 정도 지나서 고기를 썰어보니 20분정도 더 익혀도 될 것 같지만 그냥 먹어도 무리는 없을 것 같아서 불을 끄고 육수를 걸렀다.

 


크기변환_DSC02579.JPG     크기변환_DSC02580.JPG


크기변환_DSC02581.JPG     크기변환_DSC02587.JPG


 

육수를 거르고 남은 재료 중에 고기만 골라내고 나머지는 사용하지 않으니까 버렸다. 취향에 따라 당근 정도는 함께 곁들여도 좋다.

 

 

 

 

 

냄비에 버터를 녹이고 밀가루를 볶아서 루를 만들고 여기에 육수와 생크림을 넣은 다음 중약불로 15분정도 떠먹기 좋을 정도의 농도가 되도록 끓여냈다.

육수가 많다면 닭육수와 함게 고기를 더 끓이거나 이 과정에서 크림소스를 끓이는 시간을 늘여서 소스의 농도를 조절할 수 있다.

 

 

 

크기변환_DSC02582.JPG     크기변환_DSC02583.JPG


크기변환_DSC02584.JPG     크기변환_DSC02585.JPG


 

 

 

이제 블랑켓이라고 불러도 될 것 같다. 블랑켓에 후추와 넛맥을 넣어서 향을 내고 고기와 함께 끓이는데 소스가 스푼에 묻을 정도가 되면 소스가 거의 완성되었다.

 


크기변환_DSC02586.JPG     크기변환_DSC02590.JPG


 

사진을 깜빡했는데 계란노른자는 필수는 아니지만 넣는 것이 좋다.

계란노른자에 스튜를 약간 덜어서 넣고 잘 풀어서 다시 소스에 부어야 소스에서 계란노른자가 뭉치지 않는다.

계란노른자를 넣고 나면 소스에 거품이 일기 전에 불을 끄고 마지막으로 레몬즙 약간과 소금으로 간을 하면 스튜가 완성된다.

 

 

 

 

2시간 반이 넘도록 준비하고 조리하고 고생했더니 달랑 이만한 접시에 딱 이만큼 나왔다. (소스는 사진의 2배정도)

아 진짜 약간 빡치...려고 했.... 몰랐던 것도 아닌데 약간 허무한 느낌이 스치고 지나갔다. 그래도 곁들일 것들을 곁들이니 그나마 괜찮아졌다.

 

 

크기변환_DSC02591.JPG


 

 

 

 

여기에 양파와 버섯, 파슬리를 올리고 바게트를 곁들여서 먹었다.

 

 


크기변환_DSC02592.JPG


 

 

 

 

 

크기변환_DSC02595.JPG

 

 

 

 


 

크기변환_DSC02597.JPG


 

 

 

 

 

크기변환_DSC02598.JPG


 

 

 

 

 

크기변환_DSC02600.JPG


 

 

블랑켓 드 보를 글로 배우고 처음 만들었는데 역시 (프랑스) 가정식이네 하는 느낌이 들었다.

원래 존재하는 유명한 음식은 어떻게 잘 만 따라 하면 맛있기 마련이니까 간이 잘 맞는 블랑켓 소스가 맛있고 고기도 부드럽고 곁들인 양파와 버섯도 잘 어울렸다.

 

어느나라 음식이건 간에 집에서 푸근하게 끓여먹는 스튜나 찌개는 뜨끈뜨끈하게 먹기 좋은 면이 있어서

된장찌개에 밥 비벼 먹듯이, 커리 떠먹듯이, 블랑켓 드 보도 뜨끈뜨끈하게 먹으면서 소스에 빵도 곁들여 먹으니 한끼 식사로 든든하게 좋았다.

 

 

 

 

 

 

 

 

 

 


  1. 꼬꼬뱅

    오랜만에 꼬꼬뱅. 예전에 올린 꼬꼬뱅과 내용이 거의 같다. 꼬꼬뱅의 coq은 수탉을, au는 the, vin은 포도주를 의미해서 말 그대로 포도주에 조리한 수탉이고 vin 포도주의 종류에 따라 여러가지 이름으로 부를 수 있다.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에는 coq au vin을 chicken in red wine with onion, mushroom and bacon으로 번역되어 있는데 줄리아 차일드가 번역한 대로 닭과 레드와인, 양파, 버섯, 베이컨을 주재료로 하는 음식이다. 와인은 부르고뉴와인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적이고.. 꼬꼬뱅에 어울리는 요리용 레드와인은 드라이하면서 풀바디의...
    Date2016.09.1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4 Views1935 file
    Read More
  2. 꼬꼬뱅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꼬꼬뱅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와인을 넣어서 스튜로 만드는 음식 중에 대표적인 것인 꼬꼬뱅. 그릇은 엄마께 물려 받은 것을 사용하고 내가 직접 산 건 파스타볼, 오븐용기정도였는데 큰 접시가 없는 것이 늘 아쉽다가 이번에 하나 샀다. 큰 그릇에 뭐가 어울릴까 싶다가 꼬꼬뱅이 먹고 싶기도 하고 그릇에도 어울리겠다 싶었다. 꼬꼬뱅의 coq은 수탉을, au는 the, vin은 포도주를 의미해서 말 그대로 포도주에 조리한 수탉이고 vin 포도주의 종류에 따라 여러가지 이름으로 부를 수 있다.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에는 coq au vin을 chicken in ...
    Date2015.10.25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9 Views2823 file
    Read More
  3. 마늘을 곁들인 치킨소테, Chicken with 40 cloves of garlic

    마늘을 곁들인 치킨소테 Chicken with 40 cloves of garlic 이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닭고기 요리이다. 온 쿠킹에는 프로방스 지방의 닭요리에 마늘을 대량으로 늘여 만든 음식으로 미국 셰프인 James Beard가 1974년 책으로 출판했다고 하는데 컨츄리 쿠킹 프랑스에는 Saute de Poulet au Vinaigre de Vin = 비네그레트에 졸인 부르고뉴식 닭요리에 마늘을 늘여서 바리에이션 한 것이라고 나온다. 레시피는 책이나 인터넷에 있는 것 마다 조금 차이가 있기는 한데, 주로 미르푸아는 사용하지 않고 부케가르니의 종류는 저마다 달랐다. 이름에 붙어 ...
    Date2015.04.2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6 Views2338 file
    Read More
  4. 꼬꼬뱅

    꼬꼬뱅, 꼬꼬 뱅 레시피 전에 만든 꼬꼬뱅은 줄리아차일드의 레시피를 참고했는데 이번에는 컨츄리쿠킹 오브 프랑스 등 책을 더 참고하고 이전에 만든 부분의 좋았던 점을 가져와서 적당히 믹스해서 만들었다. 닭고기 마리네이드로 닭다리 약 800그램 (또는 닭도리탕용 닭 약 1키로) 양파 1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대파 1대 후추 1티스푼 로즈마리, 타임, 오레가노, 홀클로브 레드와인 약 500미리 베이컨 기름부분 약 50그램 마늘 3개 닭육수 500미리 밀가루 1스푼, 버터 1스푼 가니쉬로 베이컨 100그램 양송이버섯 약 6개 양파 1개 감자 2개 파슬...
    Date2015.04.05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8 Views2432 file
    Read More
  5. 라따뚜이

    라따뚜이 친정 가는 길에 농산물 도매시장이 있는데 평소에는 가끔 가다가 요즘 들어 조금 자주 갔다. 코스트코에 가면서 10키로만 오가면 되니까 부담스럽지는 않은 거리이고, 도매라 그런지 채소를 사면 금방 시들지 않고 오래 가는 편이었다. 아버지와 나이가 비슷하신 아버지의 5촌아재께서 거기서 양파도매를 하시는데 부모님과 가면 어 왔나~ 하시고 그냥 가면 못알아보신다ㅎㅎ 어쨌든 이번에 가서는 풋마늘을 한 단 큰 것으로 사와서 장아찌를 담고 그 외에 채소도 몇 가지 사왔다. 요즘 날이 풀리면서 채소도 싸고 맛있어지고 있고 채소장...
    Date2015.03.28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6 Views3404 file
    Read More
  6.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전통적인 브루고뉴식 스튜인 뵈프 부르기뇽. 지난번에는 갈비와 비싼 와인으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평소보다 2배 정도의 분량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고기와 1병에 1만원대 정도 하는 데일리 와인을 사용했다. 만들어서 냄비째로 가지고 나가서 먹는 바람에 완성샷은 예전에 올린 글에서 가져왔다. 사용한 재료는 올리브오일 양지 1.5키로 양파 2개 당근1개 샐러리1대 다진마늘1스푼 베이컨 100그램 뵈르마니에로 밀가루 3스푼 버터 2스푼 (은 마지막 1시간 전에) 레드와인 1.5병 물 300미리(가감) 토마토페이스...
    Date2015.03.01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10 Views86737 file
    Read More
  7. 햄치즈 수플레

    2014/10/10 햄치즈 수플레 어제 올린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광어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7&document_srl=8546 와 함께 만들었던 햄치즈 수플레. 광어는 소스를 미리 만들고 필렛도 미리 뜬 다음 굽기만 하게 준비해두고 햄치즈수플레를 반죽해서 오븐에 넣은 다음 조금 있다가 광어를 굽고 접시에 담고 수플레를 완성해서 한 식탁에 한끼 식사로 차렸다. 거창하지는 않더라도 전채로 수플레 먼저 나오고 생선요리가 나와야 하지만 둘이 밥먹으면서 계속 일어나야 하니까 번거로워서 먹기 편하게 ...
    Date2014.10.10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370 file
    Read More
  8. 꽃게 비스크, 비스크 파스타

    2014/09/26 꽃게 비스크, 비스크 파스타 비스크는 갑각류 채소를 볶고 육수를 넣고 끓여내서 크림스프와 같은 농도로 만드는 프랑스식 육수 혹은 수프이다. 비스크bisque에 크림을 넣고 수프로 만든 것은 bisques라고 부른다. 나는 식사대용으로 먹기 위해 비스크를 졸여내서 파스타와 함께 먹었지만 기본적으로 수프이고 만드는 과정은 대략적으로 아래와 같다. 기본적으로 새우(머리와 껍질), 게, 가재 등을 넣고 볶다가 미르푸아(양파, 당근, 샐러리)와 마늘, 대파 등을 함께 볶고 조개스톡이나 치킨스톡을 넣는데 여기에 맛을 더해 줄 재료로 토...
    Date2014.09.26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5 Views1761 file
    Read More
  9.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2014/09/13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외흐 엉 뫼헤트oeufs en meurette 는 프랑스식 스튜로 영어로는 eggs in redwine sauce 인데 와인소스를 곁들이는 계란요리이다. 꼬꼬뱅과 거의 비슷한데 닭고기 대신에 계란을 사용하는 것(당연)과 푹 끓이는 것이 아니라 와인에 4분정도 포칭한다는 점(역시 당연) 정도의 차이가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계란6개 레드와인 1병 물 500미리 큐브형 비프스톡 1개 양파 반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마늘 1개 부케가르니로 샐러리, 타임, 파슬리, 월계수잎 무염버터 2스푼+밀가루 ...
    Date2014.09.13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019 file
    Read More
  10.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2014/08/31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는 영어로는 white stew of veal 로 송아지로 만든 화이트 스튜인데 송아지고기를 구하기 쉽지 않아서 소고기를 사용했다. 이 경우에는 Blanquette de bœuf 가 되어야 하지만 어쨌든 블랑켓 드 보라고 하고 넘어가는 걸로...     블랑켓은 화이트소스나 물에 요리한 흰색고기의 스튜를 이야기 하는데, 흰색 고기는 주로 송아지고기, 양고기, 가금류 등을 의미한다. 이들 스튜는 버터, 밀가루, 생크림, 계란노른자를 넣어서 만들어 고전적인 부르주아 ...
    Date2014.08.31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041 file
    Read More
  11. 꼬꼬뱅, Coq au vin

    2014/08/13 전통적인 프랑스식 닭요리인 꼬꼬뱅. 유명한 줄리아차일드의 책을 참고해서 만들었다. 위키에 따르면 꼬꼬뱅은 카이사르가 고대 갈리아(골)를 지배하던 시절에 대한 여러가지 전설을 가지고 있지만 20세기 이전에 문서화 된 것은 없다. 예전부터 먹던 소박한 요리로 추정하지만 1864년 프랑스 요리서적에 꼬꼬뱅과 비슷한 poulet au vin blanc 이라는 이름의 닭고기 요리가 등장했다. 이 레시피는 줄리아차일드에 의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는데 줄리아 차일드가 하던 요리 프로그램인 Show The French Chef에 자주 등장했고 줄리아 차일...
    Date2014.08.13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3 Views1295 file
    Read More
  12.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2014/06/09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기념일에 크게 뭘 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기념일이라 뭐먹고 싶냐 했더니 비프부르기뇽이란다. 기념일이니 기념일 기념으로 한우갈비나 질러볼까 하면서 부르고뉴 와인에 나머지 재료까지 식재료비 신경쓰지 않고 팍팍 질러줬다. 비프 부르기뇽은 부르고뉴의 소고기스튜니까 브루고뉴 와인을 넣는 것이 전통적이라 마셔도 모자랄 와인을 음식에 넣었다ㅠㅠ 내용은 예전 포스팅을 거의 복사.. 사용한 재료는 한우갈비 1키로그램, 올리브오일, 양파 큰 것 1개, 당근 반개, 밀가루 1.5스푼 레드와인 1병, 토...
    Date2014.06.09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2243 file
    Read More
  13. 비스크 파스타 , 비스크, bisque

    2014/05/26 비스크 파스타 , 비스크, bisque 비스크는 갑각류 채소를 볶고 육수를 넣고 끓여내서 크림스프와 같은 농도로 만드는 프랑스식 육수 혹은 수프이다. 비스크bisque에 크림을 넣고 수프로 만든 것은 bisques라고 부른다. 여기에 파스타를 넣어서 어제처럼 프랑스식 수프도 아닌 이탈리아식 파스타도 아닌 중간적인 음식이긴 한데 어쨌든 한 끼 식사로 맛있게 먹기는 좋았다. 나는 식사대용으로 먹기 위해 비스크를 졸여내서 파스타와 함께 먹었지만 기본적으로 수프이고 만드는 과정은 대략적으로 아래와 같다. 기본적으로 새우(머리와 껍...
    Date2014.05.26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4 Views2204 file
    Read More
  14. 클래식 테린

    2014/05/14 클래식 테린 테린은 다진 고기를 조리해서 실온에 서브하는 음식으로 일종의 프랑스식 미트로프라고 할 수 있다. 테린은 식빵틀 모양의 도기재질인 그릇과 위에서 내용물을 누를 수 있도록 그릇의 속에 들어가는 뚜껑이 한 세트인 그릇을 일컫는 말이다. 테린에 들어가는 기본 재료는 고기에 향신료와 와인, 브랜디, 그리고 약간의 채소가 들어갈 수도 있다. 이 재료를 조리하는 실질적인 조리시간 외에 고기반죽을 숙성하는 하루정도의 시간과, 테린의 속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조리한 테린을 눌러가며 식히는 시간이 들기 때문에 전체...
    Date2014.05.14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2 Views1623 file
    Read More
  15. 프렌치 어니언 수프, 양파수프

    2014/04/17 프렌치 어니언 수프, 양파수프, Soupe à l'oignon 작년에 만들고 어떻게 하면 좀 발전이 있을까 하고 여러모로 생각해보기는 했는데 요즘 햇양파가 나와서 햇양파는 제철에 사야 달큰하고 맛있는데 냉장고에 있는 묵은 양파는 다 쓰고 사는 것이 맞을 것 같아서 햇양파를 주문해두고(사는 건 잘 한다).. 묵은 양파 처치용으로 양파수프를 만들었다. 구글에서 찾은 레시피 중에 마음에 드는 것이 키친바이블의 레시피와도 비슷해서 적당히 혼합하고 재료의 비율을 맞춰서 만들었다. 보통 식사를 시작하면서 먹는 전식 개념으로서의 수프이...
    Date2014.04.1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559 file
    Read More
  16. 타프나드, tapenade, 타프나드 파스타

    2014/02/19 타프나드, tapenade, 타프나드 파스타 고대 로마의 요리사들은 타프나드보다 거의 2천 년도 더 전에 으깬 올리브―에피티룸(epityrum)―에 커민, 코리앤더, 루타, 박하, 그리고 기름을 섞어서 사용하였다. 그러나 단 한 가지, 이 레시피에 빠져 있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케이퍼였다. 프로방스 방언으로 케이퍼 나무를 ‘타프노(tapeno)’ 또는 ‘타페리에(taperié)’라고 하는데, 여기에서 일종의 케이퍼 소스인 ‘타프나도(tapenado)’가 유래하였고, 이것이 발전하여 오늘날의 타프나드―향미료로 맛을 낸 으깬 올리브에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
    Date2014.02.19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3 Views1378 file
    Read More
  17.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2014/02/07 비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
    Date2014.02.07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0 Views127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