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일식
2015.02.15 22:41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조회 수 87652 추천 수 0 댓글 4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0.JPG

 

 

 

 

봄이 되기 전에 굴튀김을 더 해먹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싶어서 굴을 사왔다.

 

 

 

사용한 재료는

 

튀김기름

굴 300그램

밀가루

계란+우유+소금

빵가루

 

 

타르타르소스

양파 4분의1개

베이비피클(코니숑)3개

케이퍼 1스푼

레몬즙 1스푼

마요네즈 약 5스푼(+양조절)

소금, 후추

 

 

양배추 듬뿍, 마요네즈, 케찹

 

 

 

얼마 전 젖은 빵가루를 사서 그 이후로 돈까스를 네번이나 해먹고  굴튀김에도 어울릴까 싶어서 젖은 빵가루로 튀김옷을 입혀서 튀겨봤는데

바삭바삭한 점은 좋았지만 너무 바삭바삭해서 입안을 찌르는 점은 별로였다.

돈까스에는 마트에 파는 마른 빵가루보다 젖은 빵가루가 훨씬 나았는데

굴튀김처럼 튀김이 작고 해산물인 것은 젖은 빵가루보다는 마른 빵가루가 나았다.

 

 

 

먼저 타르타르소스를 만들었다.

 

양파, 케이퍼, 피클은 곱게 다지고 여기에 레몬즙을 넣고 마요네즈를 적당히 뿌린 다음 소금, 후추를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DSC07973.JPG     크기변환_DSC07975.JPG

 

 

마요네즈는 대충 퍼서 넣고 섞어서 뻑뻑하면 조금 더 넣고 조절해가며 넣었다.

카키후라이에 타르타르소스가 많아서 남겼는데 남은 소스는 이틀까지 냉장했다가 다음 번에 굴튀김에 곁들였다.

 

 

 

굴은 만져보아서 껍질이 잘 제거되었나 확인하고 흐르는 물에 헹군 다음 치킨타올에 밭쳐서 물기를 빼고 밀가루에 골고루 묻히고 털어냈다.

 

 

 

크기변환_DSC07976.JPG     크기변환_DSC07978.JPG


크기변환_DSC07979.JPG     크기변환_DSC07980.JPG


크기변환_DSC07981.JPG     크기변환_DSC07982.JPG

 

 

밀가루를 묻힌 굴을 계란, 빵가루 순서로 옷을 입혔다.

빵가루에 계란물이 묻은 굴을 놓고 빵가루를 덮은 다음 살짝 쥐어서 빵가루가 잘 묻도록 살살 눌러가며 묻혔다.

 

너무 꽉 쥐면 굴이 터지고, 살살 쥐면 빵가루가 잘 묻지 않으니까 적당히 누르는 힘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손에 이렇게 올려서 튀김기름으로 가져가 하나씩 튀겨냈다.

튀기고 튀김옷 입히고 너무 바빠서 튀기는 사진은 못찍었다...

 

 크기변환_DSC07762.JPG

 

 

튀김을 하고 나면 빵가루가 가라앉는데 한 번 건질 때마다 체로 빵가루를 건지고 다음 것을 튀겨야 탄 빵가루가 다음 튀김에 묻지 않고 깨끗하다.

 

 

 


이전 글에서 복사. 

해산물을 튀길 때는 기름 온도가 170~180도가 적당한데 기름에 빵가루를 약간 넣어 보면 바로 떠오를 정도의 온도이다.

뜨거운 기름에 튀김을 갓 넣었을 때는 기름 온도가 금방 떨어지니까 센불로 올렸다가 적당히 익으면 중불로 낮추어가며 차례로 튀겼다.

 

 

 

노릇노릇하게 튀긴 굴튀김은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 위에 놓아두었다.

튀김에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이 아래로 떨어질 공간을 주면 바삭함을 오래 유지한다.

 


 

크기변환_DSC07983.JPG


 

 

 

 

 

크기변환_DSC07984.JPG

 

 

 

이대로 밥상에 올려서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여 타르타르소스에 찍어 먹었다. 밥도 반공기정도 함께 먹었다.

 


 

크기변환_DSC07989.JPG     크기변환_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3.jpg


 

 

바삭바삭하고 맛있고 타르타르소스도 잘 어울리고 좋기는 한데 젖은 빵가루가 너무 바삭바삭해서 마른 빵가루가 더 낫겠다고 생각했다.

 

 

 

 

 

 

 

 

 

아래는 마른 빵가루로 또 한 것..

 


크기변환_DSC06267.JPG     크기변환_DSC06268.JPG


크기변환_DSC06269.JPG     크기변환_DSC06270.JPG


크기변환_DSC06271.JPG     크기변환_DSC06272.JPG


 

 

 

똑같이 밀가루, 계란물, 빵가루 입혀서 튀겨내고 식힘망 위에 올려두었다.

마른 빵가루가 굴튀김과 더 잘어울리기도 잘 어울리고 튀김옷 입히는 것도 더 편했다.

 

 

 

 

크기변환_DSC06274.JPG


 

 

 

여기에도 역시 타르타르소스와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였다.

타르타르소스에 해산물 튀김은 당연히 잘 어울리는 조합이고 속이 보들보들하고 겉은 바삭바삭해서 맛있었다.

 

 

 

 

 

 

 

 

 

 

  

 

  • 뽁이 2015.02.16 07:45
    아앙 맞아요맞아요 이제 굴이 슬슬
    들어가려는 시기라 더 열심히 ? 먹어줘야죠 !
    저는 굴튀김 한 번 먹고싶다 먹고싶다 했는데
    결국 아직 못먹었어요 ㅠㅠ 흑흑
    굴튀김은 집에서 못하겠다며 ....
    누가 튀겨주면 홀랑홀랑 집어먹을 자신은
    그 누구보다 있는데 말이에요 !!!
  • 이윤정 2015.02.16 23:28
    한참 굴 보일 때는 또 무심하게 지나가다가 제철 끝날 것 같다 생각하니 얼른 한 팩 집어들어 지더라고요ㅎㅎㅎ
    튀김은 집에서 하기 늘 귀찮은데 굴튀김은 쪼끄매서 손도 많이 가고 돈까스나 튀기는 게 속편한 것 같아요ㅎㅎ
  • anlab.co 2015.02.17 22:25
    일산에서 돈가스집 운영하고 있는데요 ㅎ
    빵가루는 신일 골드 빵가루가 젤 나은것 같습니다 ㅋㅋ
    일반 마트에는 없고 식자재 마트에서 구매하실수 있어요 ㅎㅎㅎ
  • 이윤정 2015.02.18 23:32
    저는 맛모아빵가루 사용했는데 다음에는 그걸로 사봐야겠네요^^
    인터넷에도 팔고 있기는 하던데 근처에 있는 식자재마트에도 가봐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 간짜장 만들기

    2012/10/22 간짜장 만들기 평소에 화국반점 간짜장을 정말 좋아하는데 화국반점 스타일로 조리하는 것을 목표로 현직조리사가 쓴 칼럼이나 인터넷에 올린 글을 참고하고 야채의 상태나 간짜장의 점도를 화국반점에 최대한 가깝도록 해봤다. 일단 사용한 재료는 춘장100그램(조금 넘게 넣은 것 같고..) 식용유는 춘장의 반정도, 미원0.3스푼, 설탕2스푼 고기와 야채는 다진돼지고기200그램, 양파 중간것 2개, 감자 중간것 2개, 알배추5잎, 대파1대 돼지고기는 깍뚝썰은 것도 상관없고 다진 것이 있어서 사용했다. 어떤 형태든 적당히 기름이 있어야 ...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535 file
    Read More
  2. 짬뽕밥만들기

    2012/10/22 짬뽕밥만들기 중화면이 든 짬뽕을 하고 싶었는데 면을 대체할 만 한 것도 딱히 없었고 짬뽕밥도 좋아해서 짬뽕밥으로 결정했다. 어디 다닐 때면 중화면을 볼 수 있을까 싶어 눈여겨 봤는데 소면과 칼국수는 생면이 많은데 중화면은 없었다. 그래서 다음에 짜장만들때는 생소면을 사용했는데 괜찮은 편이었다. 예전에는 오픈마켓에서 냉동중화면을 판매했는데 요즘은 잘 보이지 않고.. 음 더 찾아봐야겠다. 예전에 짬뽕을 만들었던 적이 있는데 약간 마음에 들지 않아서 오랜만에 하려고 마음먹고 리서치를 좀 해봤다. 블로그에서 검색해...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23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