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일식
2015.02.15 22:41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조회 수 87928 추천 수 0 댓글 4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0.JPG

 

 

 

 

봄이 되기 전에 굴튀김을 더 해먹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싶어서 굴을 사왔다.

 

 

 

사용한 재료는

 

튀김기름

굴 300그램

밀가루

계란+우유+소금

빵가루

 

 

타르타르소스

양파 4분의1개

베이비피클(코니숑)3개

케이퍼 1스푼

레몬즙 1스푼

마요네즈 약 5스푼(+양조절)

소금, 후추

 

 

양배추 듬뿍, 마요네즈, 케찹

 

 

 

얼마 전 젖은 빵가루를 사서 그 이후로 돈까스를 네번이나 해먹고  굴튀김에도 어울릴까 싶어서 젖은 빵가루로 튀김옷을 입혀서 튀겨봤는데

바삭바삭한 점은 좋았지만 너무 바삭바삭해서 입안을 찌르는 점은 별로였다.

돈까스에는 마트에 파는 마른 빵가루보다 젖은 빵가루가 훨씬 나았는데

굴튀김처럼 튀김이 작고 해산물인 것은 젖은 빵가루보다는 마른 빵가루가 나았다.

 

 

 

먼저 타르타르소스를 만들었다.

 

양파, 케이퍼, 피클은 곱게 다지고 여기에 레몬즙을 넣고 마요네즈를 적당히 뿌린 다음 소금, 후추를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DSC07973.JPG     크기변환_DSC07975.JPG

 

 

마요네즈는 대충 퍼서 넣고 섞어서 뻑뻑하면 조금 더 넣고 조절해가며 넣었다.

카키후라이에 타르타르소스가 많아서 남겼는데 남은 소스는 이틀까지 냉장했다가 다음 번에 굴튀김에 곁들였다.

 

 

 

굴은 만져보아서 껍질이 잘 제거되었나 확인하고 흐르는 물에 헹군 다음 치킨타올에 밭쳐서 물기를 빼고 밀가루에 골고루 묻히고 털어냈다.

 

 

 

크기변환_DSC07976.JPG     크기변환_DSC07978.JPG


크기변환_DSC07979.JPG     크기변환_DSC07980.JPG


크기변환_DSC07981.JPG     크기변환_DSC07982.JPG

 

 

밀가루를 묻힌 굴을 계란, 빵가루 순서로 옷을 입혔다.

빵가루에 계란물이 묻은 굴을 놓고 빵가루를 덮은 다음 살짝 쥐어서 빵가루가 잘 묻도록 살살 눌러가며 묻혔다.

 

너무 꽉 쥐면 굴이 터지고, 살살 쥐면 빵가루가 잘 묻지 않으니까 적당히 누르는 힘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손에 이렇게 올려서 튀김기름으로 가져가 하나씩 튀겨냈다.

튀기고 튀김옷 입히고 너무 바빠서 튀기는 사진은 못찍었다...

 

 크기변환_DSC07762.JPG

 

 

튀김을 하고 나면 빵가루가 가라앉는데 한 번 건질 때마다 체로 빵가루를 건지고 다음 것을 튀겨야 탄 빵가루가 다음 튀김에 묻지 않고 깨끗하다.

 

 

 


이전 글에서 복사. 

해산물을 튀길 때는 기름 온도가 170~180도가 적당한데 기름에 빵가루를 약간 넣어 보면 바로 떠오를 정도의 온도이다.

뜨거운 기름에 튀김을 갓 넣었을 때는 기름 온도가 금방 떨어지니까 센불로 올렸다가 적당히 익으면 중불로 낮추어가며 차례로 튀겼다.

 

 

 

노릇노릇하게 튀긴 굴튀김은 기름을 탈탈 털어서 식힘망 위에 놓아두었다.

튀김에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이 아래로 떨어질 공간을 주면 바삭함을 오래 유지한다.

 


 

크기변환_DSC07983.JPG


 

 

 

 

 

크기변환_DSC07984.JPG

 

 

 

이대로 밥상에 올려서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여 타르타르소스에 찍어 먹었다. 밥도 반공기정도 함께 먹었다.

 


 

크기변환_DSC07989.JPG     크기변환_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3.jpg


 

 

바삭바삭하고 맛있고 타르타르소스도 잘 어울리고 좋기는 한데 젖은 빵가루가 너무 바삭바삭해서 마른 빵가루가 더 낫겠다고 생각했다.

 

 

 

 

 

 

 

 

 

아래는 마른 빵가루로 또 한 것..

 


크기변환_DSC06267.JPG     크기변환_DSC06268.JPG


크기변환_DSC06269.JPG     크기변환_DSC06270.JPG


크기변환_DSC06271.JPG     크기변환_DSC06272.JPG


 

 

 

똑같이 밀가루, 계란물, 빵가루 입혀서 튀겨내고 식힘망 위에 올려두었다.

마른 빵가루가 굴튀김과 더 잘어울리기도 잘 어울리고 튀김옷 입히는 것도 더 편했다.

 

 

 

 

크기변환_DSC06274.JPG


 

 

 

여기에도 역시 타르타르소스와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였다.

타르타르소스에 해산물 튀김은 당연히 잘 어울리는 조합이고 속이 보들보들하고 겉은 바삭바삭해서 맛있었다.

 

 

 

 

 

 

 

 

 

 

  

 

  • 뽁이 2015.02.16 07:45
    아앙 맞아요맞아요 이제 굴이 슬슬
    들어가려는 시기라 더 열심히 ? 먹어줘야죠 !
    저는 굴튀김 한 번 먹고싶다 먹고싶다 했는데
    결국 아직 못먹었어요 ㅠㅠ 흑흑
    굴튀김은 집에서 못하겠다며 ....
    누가 튀겨주면 홀랑홀랑 집어먹을 자신은
    그 누구보다 있는데 말이에요 !!!
  • 이윤정 2015.02.16 23:28
    한참 굴 보일 때는 또 무심하게 지나가다가 제철 끝날 것 같다 생각하니 얼른 한 팩 집어들어 지더라고요ㅎㅎㅎ
    튀김은 집에서 하기 늘 귀찮은데 굴튀김은 쪼끄매서 손도 많이 가고 돈까스나 튀기는 게 속편한 것 같아요ㅎㅎ
  • anlab.co 2015.02.17 22:25
    일산에서 돈가스집 운영하고 있는데요 ㅎ
    빵가루는 신일 골드 빵가루가 젤 나은것 같습니다 ㅋㅋ
    일반 마트에는 없고 식자재 마트에서 구매하실수 있어요 ㅎㅎㅎ
  • 이윤정 2015.02.18 23:32
    저는 맛모아빵가루 사용했는데 다음에는 그걸로 사봐야겠네요^^
    인터넷에도 팔고 있기는 하던데 근처에 있는 식자재마트에도 가봐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 일본식 소고기덮밥, 네기타마 규동, 규동만들기

    2013.01.25 일본식 소고기덮밥, 네기타마 규동, 규동만들기 처음 고기를 살 때부터 소불고기, 소고기전골을 해먹기 위해 고기를 양념해두고 남은 마지막 고기 300그램은 규동이면 딱일 거라 생각했다. 네기타마 규동은 네기=파, 타마=계란, 규=소고기, 동=덮밥 으로 파계란소고기덮밥인데 소고기덮밥에 파를 듬뿍 넣고 날계란을 깨서 비벼 먹는 덮밥이다. 나는 계란흰자가 날것인 것은 좋아하지 않아서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 한 뒤 흰자는 국물에 넣어서 익히고 노른자는 올려서 먹었다. 보통 규동은 국물이 흥건하지 않고 딱 맞게 먹는데 딱맞는 것...
    Date2013.01.25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5068 file
    Read More
  2.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2013.01.05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삼겹살을 구워 먹으면 둘이서 한근은 먹는데 양이 애매할 때에는 쇼가야끼가 제격이다. 집에 늘 있는 양배추에 생강정도만 준비하면 되니까 하기도 쉽고 밥먹을 때도 편하다. 쇼갸야키와 밥, 양배추를 한 그릇에 올리고 간단하게 밑반찬 약간만 있으면 한끼가 수월하다. 사용한 재료는 밥숟가락으로 삼겹살 450그램 간장2.5 미림2.5 청주 2.5 설탕1 물1 생강 작은 것 1톨을 사용했다. 고기 200그램당 간장 1스푼, 미림1스푼, 청주 1스푼, 설탕 1작은스푼, 물1스푼, 생강약간으로 비율을 계산하면 편하다. 설...
    Date2013.01.05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2997 file
    Read More
  3. 간단한 치킨 데리야끼

    2013.01.03 간단한 치킨 데리야끼 닭정육 가격이 잠깐 내려서 몇팩 사두고 깐풍기에 이어 데리야끼를 했다. 데리야끼소스는 간장, 미림, 설탕, 물을 적절하게 배합하고 사과, 마늘, 생강을 넣어서 끓여 맛을 우려내는 것이 맛있는데 밤 늦게 급히 만든거라 간장소스에 양파, 마늘, 생강가루로 맛을 보완했다. 집에 준비가 되어 있다면 1ts = 2Ts의 비율로 갈은 양파, 다진마늘, 간 생강을 넣으면 더 낫고 끓여서 체에 거르면 더 맑은 소스의 데리야끼가 된다. 사용한 재료는 밥에 메인반찬으로 곁들였을 때 약 3~4인분 정도.. 닭다리살 8쪽 약 900그...
    Date2013.01.03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1995 file
    Read More
  4. 파니르 치즈, 파니르 티카 마살라

    2012/12/20 파니르 치즈 (인도식 코티지 치즈) 치즈에 대해 따로 읽어본 것이 별로 없어서 이 치즈가 어떤 종류로 분류되는지 잘은 모르겠지만 당장 필요해서 만들면서 이 치즈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만 찾아 읽어보았다. 파니르 치즈는 인도식 코티지 치즈로 코티지 치즈 대용으로 쓸 수 있고 만들고 나면 잘 부서지지 않아 인도식 음식에 파니르가 들어가는 곳에 두루두루 쓸 수 있으며 만들기가 아주 쉽다. 인도의 대표적인 치즈로 우유에 식초나 레몬즙을 넣어 커드를 만든 다음 유청(훼이)를 빼고 굳혀서 만드는 치즈이다. 집에서 만드는 코티지...
    Date2012.12.20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2 Views2966 file
    Read More
  5.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2012/12/19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인도 커리 몇번 먹어보고 웹서핑 좀 몇 번 했다고 인도음식에 대해 이렇다 할 이야기가 생기는 건 아니지만 인도커리를 집에서 만들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이것 저것 보고 들은 바를 종합해서 알게 된 한도 내로 이야기 해본다. (틀린 내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아래는 위키와 백과에서 발췌한 내용... 인도에는 커리라는 음식이 없다. 커리라는 단어의 유래는 위키등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데 영어인 curry는 타밀어 kari(கறி)에서 유래되었으며 이는 "국물" 또는 "소스"를 뜻하는 말이다. 힌디어...
    Date2012.12.19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7052 file
    Read More
  6. 간단하게 짬뽕밥

    2012/12/13 간단하게 짬뽕밥 짬뽕밥은 이제 어느정도 단골메뉴가 된 것 같다. 처음에 이거 한 번 해볼까? 했을 때에 비해서 재료 준비 하는 것도, 조리하는 과정도 조금 편한데 그래도 이렇게 편하게 해먹고 나면 다음에는 조금 더 생각해보고 발전해야 되는데 고착상태에 빠지는 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쨌든 편하게 만들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조미료의 도움을 받는 것이 별로 가책이 되지 않는 몇 안되는 메뉴 중에 하나라 그럴 수도 있고... 사용한 재료는 대충 2인분 기준으로 야채 - 알배추4장, 양파반개, 고기,해산물 - 삼겹살 한줌, ...
    Date2012.12.1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953 file
    Read More
  7. 깐쇼새우, 칠리새우

    2012/12/12 깐쇼새우, 칠리새우 다른 중식에 비해 이걸 쉽다고 해야할지 어렵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재료가 간단하다는 점이다. 튀기는 과정이 약간 번거롭기는 하지만 팬을 기울여 기름을 조금 쓰고 튀긴 다음 남은 기름은 다른 음식에 사용하니까 기름을 거의 허비하지 않고도 만들 수 있다. 칠리새우는 새우튀김을 중식 소스에 비비듯 조리해서 만드는데 소스가 매콤달콤해서 다른 튀김에도 응용할 수 있고 새우뿐이 아니라 게살이나 잘 가공된 게맛살로 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새우 13-15 사이즈로 큰 것 12마리, 전분...
    Date2012.12.1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3213 file
    Read More
  8.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2012/12/02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이야기가 기니 본론을 바로 보시려면 아래쪽으로^^ 우리집 앞에 양꼬지를 파는 집이 있는데 이 동네에 이사온 해 부터 지나가며 늘 봤지만 올해에 처음 갔다. 처음에는 막연히 정말 허름하고 어두컴컴한 외관에 갈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늦은 시간에 집에 오면서 배도 애매하게 고프고 그냥 확 가보자 하고 갔더니 생각만큼 딱 허름한 집에 양꼬지는 내가 지나가며 처음 본 가격이 10개에 6천원이었는데 만원으로 올라있었다. 게다가 주방은 바쁜지 사람은 없고 한국말도 중국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분께서 옆...
    Date2012.12.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318 file
    Read More
  9. 중국집식 잡채밥

    2012/11/30 중국집식 잡채밥 한 며칠을 마트나 백화점으로 부추잡채를 하려고 호부추를 찾아다녔다. 작년에 부추잡채에는 늘 호부추를 현대백화점 지하에서 팔고 있어서 자주 해 먹었는데 올해는 호부추는 어디에 있는지 온갖 마트 시장 백화점을 다녀도 내 눈에 띠지를 않았다. 잡채용으로 썰어 둔 고기는 해동이 되어 오늘내일하고 있어서 호부추는 안되겠다 싶어서 있는 재료를 모아 없으면 없는 대로 만들었다. 마침 그저께 해 둔 짜장이 약간 남아 있어서 그렇게 부족하지 않은 잡채밥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부모님 집에서 중국 요리를 주문하...
    Date2012.11.30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122 file
    Read More
  10.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2012/11/28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소면과 칼국수의 중간정도 되어 보이는 칼국수 생면을 마트에서 발견하고 이거면 짜장면에 가까울까 싶어서 사봤다. 쟁반짜장 뭐 그렇게 해보고도 싶고 해서 오징어와 새우도 조금 찾아 넣고 만들었다. 밖에서 해물볶음짜장을 주문하면 2인분정도 되는 양을 미리 비벼서 나오는데 비슷하게 해봤다. 사용한 재료는 4인분으로 가장 먼저 춘장100그램에 식용유50그램정도 돼지고기 등심 150그램, 오징어몸통 1마리, 새우6마리 대파1대, 알배추4장, 양파1.5개, 닭육수(물로 대체), 설탕1스푼, 미원0.5티스푼 이정도 ...
    Date2012.11.2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424 file
    Read More
  11. 간짜장 만들기

    2012/10/22 간짜장 만들기 평소에 화국반점 간짜장을 정말 좋아하는데 화국반점 스타일로 조리하는 것을 목표로 현직조리사가 쓴 칼럼이나 인터넷에 올린 글을 참고하고 야채의 상태나 간짜장의 점도를 화국반점에 최대한 가깝도록 해봤다. 일단 사용한 재료는 춘장100그램(조금 넘게 넣은 것 같고..) 식용유는 춘장의 반정도, 미원0.3스푼, 설탕2스푼 고기와 야채는 다진돼지고기200그램, 양파 중간것 2개, 감자 중간것 2개, 알배추5잎, 대파1대 돼지고기는 깍뚝썰은 것도 상관없고 다진 것이 있어서 사용했다. 어떤 형태든 적당히 기름이 있어야 ...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612 file
    Read More
  12. 짬뽕밥만들기

    2012/10/22 짬뽕밥만들기 중화면이 든 짬뽕을 하고 싶었는데 면을 대체할 만 한 것도 딱히 없었고 짬뽕밥도 좋아해서 짬뽕밥으로 결정했다. 어디 다닐 때면 중화면을 볼 수 있을까 싶어 눈여겨 봤는데 소면과 칼국수는 생면이 많은데 중화면은 없었다. 그래서 다음에 짜장만들때는 생소면을 사용했는데 괜찮은 편이었다. 예전에는 오픈마켓에서 냉동중화면을 판매했는데 요즘은 잘 보이지 않고.. 음 더 찾아봐야겠다. 예전에 짬뽕을 만들었던 적이 있는데 약간 마음에 들지 않아서 오랜만에 하려고 마음먹고 리서치를 좀 해봤다. 블로그에서 검색해...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30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