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7.02.09 22:04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조회 수 19828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IMG_0630.JPG


중국식은 아니고 중국집식 잡채밥.

여러 채소를 볶아 당면을 넣어 볶아낸 잡채와 간짜장을 밥에 얹어서 만들었다.

굉장히 좋아하는 메뉴인데 오랜만에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고추기름 3스푼

다진마늘 1스푼

대파 1대


청주 1.5스푼

간장 1.5스푼


양파 1개

당근 4분의1개

애호박 4분의1개

피망 2개

목이버섯 1줌

표고버섯 3~4개

죽순 3분의1캔 


소불고기용 소고기 200그램


당면 100그램 (불려서 200그램)


굴소스 1스푼

노두유 1스푼

후추 약간 

소금 약간 (간보고)

참기름 약간


부추 약간 




1. 재료준비


가장 먼저 당면은 찬물에 불려두었다. 전날 불려서 봉투에 넣고 당면이 다 잠기도록 물을 부은 다음 냉장보관했다가 사용했다.

미리 고추기름을 만들어서 사용했는데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843&mid=hc10 생략가능하지만 넣으면 더 맛있다.



표고버섯은 얇게 썰어서 데치고 죽순은 데친 다음 썰었다. 목이버섯은 손질해서 채썰어두었다.

목이버섯 손질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30589


크기변환_DSC08390.JPG     크기변환_DSC08388.JPG


크기변환_DSC09080.JPG     크기변환_DSC09095.JPG


크기변환_DSC06287.JPG     크기변환_IMG_0594.JPG



양파, 당근, 피망은 채썰고 소불고기용 고기도 적당히 채썰어두었다.

대파는 반으로 갈라 얇게 어슷썰고 다진마늘도 준비해두었다.

(애호박과 부추는 당장 없어서 생략했는데 애호박은 채썰어서 볶고, 마지막으로 부추도 한 줌 넣으면 더 좋다.)


크기변환_DSC04347.JPG    크기변환_DSC01059.JPG


크기변환_DSC01063.JPG     크기변환_DSC00704.JPG


촥촥 넣어가며 센불에 볶을거라 청주, 간장, 굴소스, 노두유, 후추, 설탕, 소금, 참기름도 미리 준비해두었다.





2. 간짜장


잡채 재료를 다 준비한 다음 간짜장을 먼저 볶았다.


간짜장에 사용한 재료는 (약 4~5인분)

다짐육 400그램

고추기름 2스푼

양파 큰 것 2개

다진마늘

다진대파

볶은 춘장 3스푼 (간보고 조절)

굴소스 약간

설탕 약간

후추 약간



춘장은 미리 기름에 볶아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춘장에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절대적인 시간보다는 무르던 춘장이 툭툭 떨어지는 상태가 되도록 볶는데

너무 오래 볶으면 돌덩이처럼 단단해지니까 주걱으로 들어서 떨어뜨렸을 때 주르륵하는 느낌이 들지 않고 툭툭 떨어지면 바로 불을 껐다.

식힌 다음 기름을 빼고 비닐에 넣고 냉동했다. 냉동해도 단단하게 굳지는 않고 1번 먹을 분량씩 잘 떨어진다. 사자표 춘장을 사용했다.

 

1.jpg     2.jpg



이제 간짜장 시작.


다진 돼지고기는 따로 볶아두고 다른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대파, 마늘, 양파를 볶다가


크기변환_DSC07403.JPG     크기변환_IMG_0595.JPG


미리 볶아 둔 돼지고기와 춘장을 넣고 잘 섞이도록 달달 볶고 굴소스와 설탕, 후추를 약간 넣어서 간을 했다.

(춘장은 양파나 고기 양에 따라 다르니까 3스푼 정도 넣어서 볶다가 부족하면 조금 더 넣어서 좋아하는 정도로 맞추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0597.JPG



크기변환_IMG_0601.JPG 


간짜장은 약 4~5인분 정도 되기 때문에 잡채밥에 곁들이고 남은 짜장은 냉장해두었다가 닭육수를 붓고 끓여서 물전분을 넣어 되직하게 짜장소스를 만들어 짜장밥으로 먹었다.


잡채밥이 주제니까 간짜장은 간단하게 올렸는데 자세한 유니짜장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4684&mid=hc20





3. 당면 삶을 준비

잡채를 볶기 전에 당면을 삶을 물을 넉넉하게 불에 올려두었다.




4. 잡채 볶기


이제 부터 준비한 재료를 달달달 볶아내고 양념 넣고 달달달 볶고 간을 보고 입맛에 맞추기만 하면 끝이다.

준비만 하면 볶는 것은 금방이다.


달군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대파와 마늘을 볶다가


크기변환_IMG_0602.JPG 



청추와 간장을 넣어 확 날려 보내고


크기변환_IMG_0603.JPG     크기변환_IMG_0604.JPG 



피망을 넣어서 한 번 볶고


크기변환_IMG_0605.JPG



양파와 당근을 넣어서 한 번 더 센 불에 달달 볶아냈다.


크기변환_IMG_0606.JPG     크기변환_IMG_0608.JPG 




볶은 채소는 한 쪽으로 치워두고 소고기를 넣어 소고기를 풀어가며 달달 볶다가 전체적으로 한 번 볶고


크기변환_IMG_0610.JPG     크기변환_IMG_0613.JPG


크기변환_IMG_0614.JPG 




여기에 미리 데쳐 둔 죽순, 표고버섯, 목이버섯을 넣어서 한 번 더 센 불에 달달 볶다가 굴소스와 후추, 설탕을 약간 넣고 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IMG_0615.JPG     크기변환_IMG_0616.JPG 




잡채를 달달달 볶는 동안 당면은 뜨거운 물에 2~3분정도 데치고

체에 밭쳐 물기를 빼고 바로 팬에 넣었다.


당면이 반정도 익은 상태에서 팬에서 더 익는 것이기 때문에 당면이 흡수할 물이 약간 부족하니까 물을 2~3스푼 정도 넣으면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딱 적당하다.

당면이 투명하게 익도록 채소와 함께 달달 볶은 다음 노두유를 넣어서 볶아 색을 내고 한 번 더 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IMG_0619.JPG 



당면과 고기, 채소를 한스푼에 올려 간을 본 다음 마지막에 간장을 약간 더 넣고 간을 딱 맞췄다. (소금을 약간 넣어도 좋다.)

마지막으로 참기름을 약간 넣고 향을 낸 다음 완성. 부추가 있으면 불을 끄기 전에 넣고 한 번 함께 볶아내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0623.JPG 



밥에 중식 잡채를 듬뿍 얹고 간짜장을 곁들여서 접시 그득하게 중식 아니고 중국집식 잡채밥.


크기변환_IMG_0630.JPG 




크기변환_IMG_0631.JPG


보들보들하게 잘 익은 당면과 갖가지 채소, 고기에 짜장소스까지 적당히 비벼 먹으면 아삭하고 쫀쫀하고 보드랍고 향긋하고 맛있고 막 다 한다.





  • 레드지아 2017.02.10 15:54

    아우 이건 반칙이예요!!

    맛있는 잡채랑 짜장이 한접시에!!!!!!!!!

     

    동네 짜장면집은 잡채밥을 영 맛없게 해줘서 안먹는데 윤정님 잡채밥은 정말 이거 정말 아흑...ㅠㅠㅠㅠㅠㅠ

  • 이윤정 2017.02.11 01:24
    반칙이라뇨ㅎㅎㅎ 완전 정석 아입니까ㅎㅎㅎ
    동네 중국집에 잡채 주문하면 편차가 꽤 있어서 좋아하는 곳에서만 늘 가서 먹었는데
    그 늘 가던 집이 문을 닫아서 정말 아쉽기만 합니다ㅜㅜ
    그래도 집에서 해먹으면 재료도 넉넉하고 더 맛있긴 해서 괜찮은데 귀찮은게 문제죠ㅎㅎㅎ
  • 호두 2017.02.10 19:44
    3인분이니까 1인분은 제가 먹을게요! 정말 맛없을 수가 없는 조합이네요 잡채에 짜장까지ㅜㅜ저녁 먹고 보는데 왜 회가 동하고 군침이 흐를까요...내일 짜장면이라도 시켜먹어야겠어요...
  • 이윤정 2017.02.11 01:33
    호두님 비밀은 아닌데ㅎㅎ 사실 2~3인분 쓴 것은 거의 2인분인데 3인분도 될 수 있다 뭐 이런 차원입니다ㅎㅎㅎㅎㅎ 일말의 방어차원이랄까요ㅎㅎㅎㅎㅎㅎㅎ

    십수년 전 처음 잡채밥 먹었을 때 그 잡채+짜장의 조합이 이렇게 좋다니 하고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 기억이 날 때는 역시 주문해 먹는 것이 제일이죠ㅎㅎㅎㅎ
  • 뽁이 2017.02.11 10:26
    헉 저 이거 먹으면 너무 좋아할 수 밖에 없겟는데요 !!!
    잡채랑 짜장이랑 둘 다 한 접시에 ... 세상에 ㅠ
    진짜 아주 그냥 입에 착착 붙을거 같아요 ㅋㅋㅋㅋ
    스테이크 한 접시보다 사실 이런 한 접시가 다 좋음 ....
  • 이윤정 2017.02.12 21:15
    뽁이님 무려 스테이크보다 잡채밥에 한표 던지시다니ㅎㅎㅎㅎ
    중식 아니고 중국집식 잡채밥에 구석에 짜장 있어서 조금씩 비벼 먹는 게 그렇게 좋더라고요ㅎㅎ
    저는 스테이크랑 고르자면.. 만들 때 스테이크가 일이 적으니까 스테이크 할래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중식 고추잡채 6 file 이윤정 2018.01.25 16480
142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4420
141 중식 고구마 빠스, 고구마맛탕 6 file 이윤정 2018.01.13 6413
140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4 file 이윤정 2018.01.08 9950
139 중식 중국식 배추찜, 蒜蓉蒸娃娃菜 6 file 이윤정 2017.12.13 13198
138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8 file 이윤정 2017.12.06 5406
137 중식 깐풍기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7.11.18 1659
136 중식 꿔바로우, 찹쌀탕수육 만들기, 레시피, 鍋包肉 4 file 이윤정 2017.11.01 2885
135 중식 유린기, 유림기, 油淋鷄 2 file 이윤정 2017.06.16 2748
134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2 file 이윤정 2017.05.12 6292
133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4 file 이윤정 2017.03.11 9120
132 중식 고추잡채, 청초육사 4 file 이윤정 2017.02.14 5411
»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19828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4990
129 중식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16.12.27 4926
128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3016
12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4882
126 중식 탕수기 4 file 이윤정 2016.11.13 2518
125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마라탕 4 file 이윤정 2016.11.10 4443
124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4 file 이윤정 2016.11.04 66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