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5325 추천 수 0 댓글 4




크기변환_DSC02925.JPG




미국식 중식으로 유명한 치킨 레터스 랩. 중국어로도 닭고기 생채 쌈이라고 검색하면 나오지만 정통적인 요리는 아니고.. 한국에서는 P.F.Chang에서 맛 볼 수 있다.

구글링에 나오는 다수 페이지의 재료구성을 일부 참고 하고 양과 간은 두어번 만들어서 맞췄다.

다지는 것만 제외하면 만드는 것도 금방이고 한 접시로 요리가 되니까 하는 일 대비 효율이 좋다.

중국 당면을 튀겨서 아래에 깔아서 먹기도 하는데 당면을 2종류 튀겨보니 딱 맞는 것이 없어서 다음번에는 맞는 걸로 찾아서 튀기고 음식에 곁들여야 겠다 싶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닭다리살 400그램

워터 체스트넛 200그램


고추기름

다진마늘 1스푼

대파 1대

다진 생강 0.5스푼


양파 1개

표고버섯 6개


료주(혹은 청주) 1스푼


양념으로

해선장(호이신소스) 3스푼

노두유 1스푼

설탕 1스푼

굴소스 1티스푼

물 1스푼

감자전분 1티스푼

소금 약간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양상추 1개

쪽파 적당량





고추기름은 여기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843&mid=hc10


워터체스트넛은 한국명 남방개 혹은 물밤으로 은은하게 달달하면서 고소한 풍미에 아삭아삭한 질감이 특징적이다.

치킨 래터스랩같이 유명한 미국식 중식에 빠지지 않고 들어가고 완자를 빚을 때도 늘 들어가는 재료 중에 하나다.

큰 캔으로 주문해서 손질할 부분을 손질하고 용도에 따라 포장해서 냉동해 둔 것을 냉장실에서 해동해서 사용했다.

구매시 검색어는 " 워터체스트너트 "


크기변환_DSC02644.JPG     크기변환_DSC02668.JPG


크기변환_DSC02645.JPG     크기변환_DSC02907.JPG    




닭다리살은 껍질과 지방, 힘줄 등을 손질하고 최대한 잘게 다져두었다.

양파, 대파, 마늘, 생강, 표고버섯도 잘게 다져서 준비하고 양념은 바로 부어 넣을 수 있게 분량대로 준비해뒀다.


크기변환_DSC02877.JPG     크기변환_DSC02908.JPG




달군 팬에 기름을 넣고 대파, 마늘, 생강을 볶다가 료주를 넣고 향을 내고 알콜을 날린 다음


크기변환_DSC02909.JPG     크기변환_DSC02910.JPG



양파와 표고버섯을 넣고 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DSC02911.JPG     크기변환_DSC02912.JPG




다진 채소는 옆으로 살짝 밀어두고 닭고기를 노릇노릇할 정도로 볶다가


크기변환_DSC02913.JPG     크기변환_DSC02914.JPG


크기변환_DSC02915.JPG    



다진 워터체스트넛을 넣어 한 번 더 볶고 양념을 넣어 한 번 더 볶아내면 끝.


크기변환_DSC02916.JPG    크기변환_DSC02917.JPG


재료롤 차례로 넣어 달달달달 볶고 양념 넣고 볶으면 끝이니까 간단하다.




양상추는 미리 씻어서 물기를 바짝 빼 두었다. 집에 양배추가 조금 부족했는데 넉넉하게 준비하면 좋다.

접시에 담고 쪽파를 적당히 뿌렸다.


크기변환_DSC02925.JPG



부드러운 닭다리살과 아삭한 워터체스트넛이 짭쪼름하면서 달큰하면서 맛있었다.

간도 맞고 농도도 좋고 쌈싸먹기도 좋고 밥과 함께 먹기도 좋다.





  • 레드지아 2016.08.14 10:59
    워터체스트넛 맛이 궁금해요 저 처음 알았거든요 ^^
    윤정님댁은 정말 맛있는거 많이 드셔서 부럽.... ㅎㅎ
    저희집은 라면을 자주 먹고 있..;;;;;;;; ㅠㅠㅠㅠ
  • 이윤정 2016.08.15 01:14
    워터체스트넛이 아삭아삭하면서 고소한게 치킨레터스랩에는 필수에요ㅎㅎ
    요즘 올리는 것들 다 해먹은 지 며칠 된 거에요^^ 너무 덥기도 하고 조카가 오랜만에 한국에 들어와서 매일 만나느라 집에 있지를 않거든요^^;
    그치만 집에 있을 때는 저도 인스턴트에 반찬이나 겨우 한 두 가지 해서 먹었어요ㅎㅎ
    얼른 좀 선선해져야 다들 제대로 먹고 살건데 말입니다ㅠㅠ
  • 뽁이 2016.08.14 14:10

    크 이것도 좋지요 !

    아삭한 양상추에다가 갖은 양념한 닭볶음 !

    잘 어울리죠 당연히 ~~~ 히히

    복잡할거라 생각했는데 윤정님 글따라 읽다보니

    그냥 진짜로 다 볶으면 되는 거 같아

    막 갑자기 용기가 생기고요 ㅋㅋㅋ

     

    긴 연휴 ? 동안 뭐드시고 계시나요 ~~~

    저는 혼자 있으니 대충 (이지만 많이 ㅋㅋㅋ) 잘 먹고 있는데 ~~~

  • 이윤정 2016.08.15 01:16
    다지기가 좀 번거로워서 그렇지 만들기는 금방이라 생각보다 간편해요^^
    뽁님 입맛에도 딱일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입니다ㅎㅎㅎ
    레드지아님 댓글에도 이야기 했지만 저 요즘 집에 잘 없어서 자주 사먹는데 사실 집에 있을 때도 정말 대충대충 먹어요.
    사람이 좀 살만해야 이것저것 할텐데 이어지는 더위에 정신이 띵합니다ㅠㅠ
    뽁님은 그래도 발랄하게 이쁘고 맛있는 것 드시고 계시지요? 저 다 알고 있어요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3236
130 중식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file 이윤정 2017.01.18 5847
129 중식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16.12.27 5555
128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3507
12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6241
126 중식 탕수기 4 file 이윤정 2016.11.13 3663
125 중식 시판 소스로 훠궈, 마라탕 4 file 이윤정 2016.11.10 5802
124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4 file 이윤정 2016.11.04 11471
123 중식 짜사이 무침 만들기, 짜차이, 자차이 2 file 이윤정 2016.10.23 7307
122 중식 깐풍기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6.10.22 3843
121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4060
120 중식 탕수갈비, 糖醋排骨, 탕추파이쿠 2 file 이윤정 2016.09.06 2984
119 중식 지삼선, 띠싼씨엔, 地三鲜 6 file 이윤정 2016.08.26 12638
» 중식 치킨 레터스 랩, chicken lettuce wraps 4 file 이윤정 2016.08.13 5325
117 중식 대패삼겹 마파두부 10 file 이윤정 2016.08.10 4738
116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3123
115 중식 깐자완즈 干炸丸子 , 쓰시완즈 四喜丸子 4 file 이윤정 2016.08.01 2961
114 중식 마라황과, 麻辣黄瓜 4 file 이윤정 2016.07.11 4607
113 중식 마라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4 file 이윤정 2016.06.23 15032
112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83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