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그 외 등등
2013.07.15 03:56

오리엔탈드레싱 만들기

조회 수 4382 추천 수 0 댓글 0

 

 

 

2013/07/15

오리엔탈드레싱 만들기

 

 

 

 0.JPG

 

 

기본 비네그레트 드레싱에 간장을 베이스로 더한 오리엔탈드레싱.

이 드레싱의 이름이 왜 오리엔탈인지는 이유를 정확히 알아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오일, 간장, 식초, 설탕을 베이스로 하는 드레싱을 주로 오리엔탈드레싱이라고들 한다.

고기와 야채가 함께 들어가는 음식에 두루두루 잘 어울린다.

 

 

내가 요즘 만드는 오리엔탈 드레싱의 비율은

올리브오일 3 : 간장 2 : 설탕 1.5 : 식초1.5 : 홀그레인머스타드 0.7 : 레몬즙 0.3 :

채소는 대충 양파 2 : 마늘 0.7 : 구운 파프리카 1.5

 

정도를 넣었는데 올리브오일, 간장, 설탕, 식초를 입맛에 맞게 배합했다면

나머지 재료는 취향에 따라 대충 넣으면 되겠다. 

위의 재료 비율을 그대로 스푼으로 생각하고 사용해도 무방하다.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오일, 간장, 식초, 설탕, 홀그레인머스타드 외에

이 드레싱에 들어가는 재료는 허브등의 향신료는 전혀 없고

구운 파프리카, 금방 깐 신선한 마늘, 햇양파로만 이루어져 있다.

언제든 만들기 쉽고, 또 자주 만드는 드레싱이라 비율만 대충 신경쓰고 나머지 재료는 상황에 따라 다르게 쓰기도 한다.

식초는 향이 강한 발사믹식초만 제외하면 보통 양조식초나 사과식초, 와인식초 등 간만 맞다면 어느 식초를 사용해도 잘 어울렸다.

 

 

어쨌든 이번에 사용한 재료는 (양이 많다보니 스푼 쓰기가 번거로워서 저울을 사용했다) 

올리브오일 180, 간장 120, 설탕 90, 식초 90

씨겨자 40, 레몬즙 20, 마늘 40, 양파 120, 파프리카 80

오일, 간장, 설탕, 식초, 겨자, 레몬즙은 계량하기가 편한데 마늘, 양파, 파프리카는 준비한 양이 초과되건 모자라건 있는대로 대충 넣었다.

그렇게 있는 대로 넣어서 계량한 것이 위에 쓴 분량에 거의 가깝다 (최대 5그램 차이)

 

 

 

파프리카는 직화로 불에 구워서 겉이 까맣게 타도록 익으면 조직이 연해지고 단맛이 응축되면서 특유의 훈연된 듯한 맛이 좋은 풍미를 가진다.

이렇게 로스팅 한 파프리카는 쓰임도 다양해서 구운 파프리카를 바로 마리네이드를 해서 전채나 샐러드로 먹기도 하고 피자토핑 등에도 잘 어울린다.

 

구운 파프리카를 스튜나 파스타에 넣기도 하며 갈아서 퓌레를 만들어 소스나 드레싱의 유화제로 쓰기도 한다.

(그런데 피자토핑에 사용해보니 구운 파프리카에 물기가 좀 있는 편이라 피자를 높은 온도에 구워야 맛이 더 잘나는 것 같았다.)

 

 

 

양파와 금방 깐 마늘은 최대한 가늘게 찹해서 드레싱에 넣었다.

곱게 다질수록 소스에 잘 섞이기 때문에 될수있는 한 채소들은 곱게 다지는 것이 좋다.

 

 

특히 드레싱은 맛을 내는 재료가 단순하고 재료의 맛이 직접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드레싱 재료의 맛이 최종적으로 완성하는 음식의 맛을 좌우하기도 하기 때문에 당장에 해결 할 수 있는 것 중에 최대한 신선한 재료를 쓰려고 노력했다.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은 가능한 한 가장 질이 좋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간장은 이미 쓰고 있는 것이 있는데도 엄마께서 맛있다 하시며 주신 생명물간장을 굳이 하나 뜯었다.

 

 


크기변환_DSC06702.JPG     크기변환_DSC06704.JPG


 

불에 까맣게 구운 파프리카는 식으면서 쪼그라든다.

껍질을 벗겨내고 물에 살짝 헹궈서 꼭지와 씨를 빼두었다.

 

 

 

크기변환_DSC06706.JPG     크기변환_DSC06717.JPG


 

 

 

 

 

양파를 가로 세로로 칼집을 넣어서 최대한 곱게 썰고

마늘과 파프리카도 칼로 곱게 다졌다.

 

 

 

크기변환_DSC06720.JPG     크기변환_DSC06722.JPG


크기변환_DSC06724.JPG     크기변환_DSC06725.JPG

 

 

 

 

 

크기변환_DSC06719.JPG     크기변환_DSC06726.JPG


 

분량대로 섞어서 완성.

바로 먹는 것보다 실온에서 하루 혹은 냉장고에서 며칠 정도 숙성하는 것이 더 낫다.

 


크기변환_DSC06737.JPG     크기변환_DSC06740.JPG

 

 

 

 

보통 비네그레트 드레싱은 오일 안에 식초방울이 작게 만들어지도록 흔들어서 사용하는데

이 오리엔탈 드레싱은 간장을 기호에 맞게 넣었기 때문에 기본적인 비네그레트에 비해 오일의 양이 적어서

드레싱을 흔들면 식초만 방울지는 것이 아니라 오일, 식초, 간장방울이 마구 섞이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수분이 많은 드레싱은 식재료에 더 잘 달라붙기 때문에 다루기도 조금 더 용이하다.

 

풍미를 더하기 위해서는 월넛오일과 같은 견과류오일을 섞어서 쓰면 좋고,

냉장고에 넣어도 굳지 않기를 원하면서 단가도 조금 낮게 쓰려면 포도씨오일을 섞어서 쓰는 것도 좋다.

번거롭기는 하지만 드레싱을 블렌더에 살짝 갈아서 쓰는 것도 균질한 질감을 내기에 좋은 방법이다. (그렇지만 저는 그냥 흔들고 맙니다..)

 

 


 

크기변환_DSC06799.JPG

 

 

 

유리컵에 설정샷을 찍다가 손에서 미끄러져서 이 이후에 바로 드레싱을 엎은 난장판이 됐다.

유리컵에 있는 분량이 전체 만든 것의 35% 정도 되는데.. 아 아까운 오리엔탈 드레싱.. 

 

 

어쨌든 넉넉하게 만들어 둔 오리엔탈 드레싱은 냉장고에 넣으면 올리브오일이 굳고, 실온에 보관하면 신선한 맛이 빨리 사라진다.

보통은 냉장보관에 용이하도록 하기 위해 올리브오일과 포도씨오일을 반반씩 섞기도 하는데

나는 종지에 담은 다음 랩을 씌우거나 작은 글라스락에 여러개에 나눠 담아서

한번 먹을 분량씩 식사 전에 미리 실온에 꺼내 두어서 올리브오일이 액체가 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요즘같은 더운 날씨에 하루정도면 몰라도 그 이상은 냉장보관을 하는 것이 더 낫고 냉장고의 가장 온도가 높은 곳에 두는 것이 좋다.

오일은 굳기는 해도 변질되지는 않고 실온에 금방 녹는다.

 

 

 

내가 평소 좋아하는 드레싱이라 그런지 어디에다 해 먹어도 내 입맛에 맞는데

고기와 채소가 들어가는 샐러드나 볶음 등에 두루두루 잘 어울리고,

버섯구이, 연두부, 연어 등에도 잘 어울렸고, 샌드위치에 넣을 채소를 마리네이드 할 때에도 괜찮았다.

 

 

 

이 드레싱으로

 

차돌박이 숙주볶음 - http://blog.naver.com/lesclaypool/100192046862

소고기숙주볶음 - http://blog.naver.com/lesclaypool/100195218876

소고기샐러드 - http://blog.naver.com/lesclaypool/100192119299 

                           http://blog.naver.com/lesclaypool/220074794963

차돌박이 샐러드 파스타 - http://blog.naver.com/lesclaypool/220072056440

샐러드 파스타 - http://blog.naver.com/lesclaypool/100195161250

 

 

링크는 글을 옮겨 온 후 차차 바꿀 예정입니다.

 

 


  1. 찐빵, 단팥 호빵 만들기

    어제 올린 팥앙금에 이어 찐빵. 팥앙금은 덜 달게 만들어서 사용했다.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0205&mid=hc20 레시피는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제과·제빵 완벽실무 를 참고했다. 책에 나오는 계량단위로 중력분 800그램 강력분 200그램 베이킹파우더 10그램 소금 10그램 드라이이스트 25그램 설탕 100그램 물 600그램 버터 50그램 팥앙금 1000그램 으로 33~34개를 만드는 레시피인데 인데 팥앙금이 360그램을 한 팩으로 포장했다가 해동해두었으니까 팥앙금을 기준으로 모든 계량을 곱하기 0.36으로 해서 만들...
    Date2017.02.0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12 Views1465 file
    Read More
  2. 팥앙금 만들기

    팥앙금을 만들 때 가장 힘든 부분이 설탕을 넣고 저어가며 졸이는 부분인데 설탕을 넣어 졸이는 과정을 아예 하지 않고 만들었다. 애초에 팥을 삶을 때부터 물이 하나도 남지않도록 신경써서 익히면 뜨거울 때 설탕 넣고 블렌더로 갈면 끝이다. 식으면서 완전히 되직해지고, 식고 난 다음에는 팥앙금을 숟가락으로 아주아주 듬뿍 떠서 거꾸로 들어도 떨어지지 않을정도로 되직해진다. 사용한 재료는 팥 500그램 설탕 280그램 총량 약 1450그램 4팩으로 나누어 포장 설탕은 최초 팥 무게의 70%만 사용했는데 취향에 따라 100%까지도 적당하다. 70프로...
    Date2017.02.02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6 Views976 file
    Read More
  3. 토란대 손질, 손질법

    잘 손질하면 맛있고 잘 못 손질하면 음식도 버리고 몸도 버리는 토란대. 육개장에 토란대는 꼭 넣어서 만들고 (고사리는 좋아하지 않아서 늘 생략한다), 나가서도 토란대가 들어간 소고기국이나 육개장을 좋아해서 사먹기도 하는데 한 번 토란대를 잘 못 먹고 입이나 목이 아프고 부으면 다시는 먹기 싫어지기도 한다. 그래서 집에서 잘 손질해서 육개장을 해먹으면 아프지도 않고 부들부들하니 좋다. 말린 토란대는 1.불리고 2.삶고 3.우리는 과정을 거쳐야 먹을 때 입이나 목이 따끔따끔하지 않다. (주의 : 물론 이렇게 가공하고 난 다음에도 개인...
    Date2016.12.21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14143 file
    Read More
  4. 떡볶이떡 보관

    (당연한 이야기 주의) 떡볶이떡은 냉장보관된 것 보다는 시장의 떡집이나 마트의 떡코너에서 판매하는, 그 날 뽑은 떡볶이떡을 사용하면 가장 좋다. 보통 그렇게 사는 떡은 붙혀서 자르니까 한덩이로 붙어있는데 바로 사용할 것은 그냥 사용하면 되고 남은 떡은 최대한 빨리 냉동보관해야 한다. 여름에는 진열기간도 불안하지만 집에 가져오는 동안에도 금방 상할까봐 떡을 잘 사지 않고 여름 되기 전에 사서 냉동해서 사용하고 여름이 끝나면 다시 시장에 떡을 사러 간다. 여름이 지나고 선선해지니까 어제 국내산쌀로 만든 떡볶이떡을 1키로 사왔...
    Date2016.10.0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155 file
    Read More
  5. 콜라비 피클

    단단하고 아삭아삭한 콜라비로 피클을 담고 단무지도 담가 두었다. 사용한 재료는 콜라비 1개 마늘 2개 베트남고추 몇 개 물 1.2컵 식초 1컵 설탕 1컵 소금 1티스푼 피클링 스파이스 1스푼 물, 식초, 설탕의 양은 1.2:1:1로 맞췄다. 콜라비 크기에 따라 필요한 피클주스의 양이 다른데 조금 큰 걸 사용하니 이정도가 들어갔다. 콜라비 크기에 따라 물 1컵, 식초 0.8컵, 설탕 0.8컵을 넣어도 좋다. 콜라비는 껍질을 벗겨서 새끼손가락만한 크기로 썰고 반으로 더 썰었다. 식초, 설탕, 물, 소금이 팔팔 끓어오르면 피클링스파이스, 베트남고추, 마늘을...
    Date2016.07.0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2 Views1958 file
    Read More
  6. 할라피뇨 피클, 꽈리고추 피클

    가끔 보이는 할라피뇨 고추나 시중에 파는 퍼펙토고추나 대체제로 매운모닝고추가 보이면 사와서 담는 할라피뇨 피클. 올해도 작년과 똑같이 담았다. 그래서 사진이랑 과정 전부 재탕.. 피클링스파이스 만드는 것과 작년 할라피뇨는 여기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22778 -------------------------------------- 할라피뇨 피클 사용한 재료는 할라피뇨 약 20개 식초 1.5컵 생수 0.5컵 소금 1티스푼 피클링스파이스 1티스푼 마늘 2개 베트남고추 2개 할라피뇨에는 설탕이 들어가지 않고 식...
    Date2016.07.0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1087 file
    Read More
  7. 케이준 시즈닝 만들기

    케이준 시즈닝은 만들 필요 없이 하나 사면 되는거지만 집에 여러 향신료가 많기 때문에 따로 살 것 없이 집에 있는 향신료를 조합해서 케이준시즈닝을 만들었다. 향신료를 1파운드 큰 백으로 사두어서 두루두루 쓰고 있는데 병으로 산 것을 사용하면 씀씀이가 너무 크니까 병으로 산 것을 쓰는 것 보다는 케이준 시즈닝을 사는 것이 더 효율적이긴 하다. (오레가노, 타임 제외) 생각보다 양이 꽤 많기 때문에 반만 만들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케이옌페퍼 파우더 6스푼 파프리카 파우더 6스푼 갈릭 파우더 6스푼 어니언 파우더 4스푼 칼로 곱게...
    Date2016.06.22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2 Views1928 file
    Read More
  8. 산딸기잼 만들기, 라즈베리잼

    요즘 제철인 산딸기. 아버지가 조경일을 하시다가 올해 가장 큰 거래처의 일을 그만두시게 되어 큰이모가 하시는 농장 중에 산딸기 농장 한 곳을 아버지가 하시기로 했다. 그래서 며칠 전 부모님과 함께 이모네 산딸기 농장에 다녀왔다. (라고 하면 엄청 커보이는데ㅎㅎ 그냥 물금에 있는 밭 몇군데다ㅎㅎ) 평생 농사와 조경을 하셨고 이제 일이 줄어들었으니 쉬실 만도 한데 산딸기농장에 추가로 산너머에 있는 농장에 하우스를 더 할까 하시길래 힘드시다며 말리기도 했고 아버지도 일꾼 부르기도 힘든 동네니 그건 무리겠지 하시고 해서 올해 수...
    Date2016.06.09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12 Views1229 file
    Read More
  9. 미니오이피클

    피클을 사용하는 음식을 만들고 올리려다가 지금 철이 지나면 미니오이가 잘 안팔기도 해서 미니오이가 눈에 보일 때 바로 사와서 담을 수 있도록 그저께 만든 것을 바로 올렸다. (+이러고 한 번 더 담아서 김치냉장고에 보관했다.) 평소 피클은 코니숑을 자주 사용하는데 미니오이가 나오는 계절이라 피클을 담았다. 세로로 얇게 썰어서 햄버거용으로 만들까하다가 통으로 하는게 쓰임새가 다양할 것 같아서 통으로 담았다. 코스트코에 미니오이를 사면 되는데 코스트코 외에는 장보러 다녀보니 미니오이가 시중에 잘 없고 이마트에 '스낵오이' 라...
    Date2016.06.08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7 Views1439 file
    Read More
  10. 딸기잼 만들기

    지난 두 달 간 가계부를 보니 없는 살림에 딸기를 17번 샀다. 매일매일 먹을 딸기는 떨어지지 않게 산 것이라 엄청 많이 샀다고 생각했는데 또 생각해보니 그렇게 많은 횟수는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딸기를 엄청, 가장 좋아해서 딸기 냄새만 맡아도 늘 기분이 좋아진다. 그래서 딸기철만 되면 남편은 내게 늘 딸기를 사자고 하는데 여태까지는 가끔만 사다가 올해는 지겨울 정도로 딸기 좀 많이 사자고 딸기 좀 먹이고 싶다고 세뇌시킨 남편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다. 전에는 남편, 남편친구와 함께 마트에 갔다가 남편이 딸기를 사자고 따라다니면...
    Date2016.02.29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13 Views1750 file
    Read More
  11. 목이버섯 손질, 손질법

    탕수육이나 팔보채등 중식과 잡채, 짜조 등 여러 음식에 사용하는 목이버섯. 목이버섯을 사용하는 음식은 주로 손이 많이 가는 것이 많아서 시간이 있을 때 목이버섯은 미리 손질해두면 편하다. 목이버섯은 국내산을 사용하는 편이고 느낌상 국내산이 냄새가 조금 더 옅었다. 홈플러스에서 30그램에 약 4천원으로 중국산보다 비싸긴 했다. 30그램으로 포장된 국내산 목이버섯을 다 불려서 손질해 냉동해두고 다 사용하면 하나 더 사서 손질하면서 사용하고 있다. 목이버섯은 흐르는 물에 살짝 씻어서 찬물에 30분이상 불리면 약 7~10배정도 크기로 ...
    Date2015.12.0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3493 file
    Read More
  12. 베니쇼가, 초생강 만들기, 레시피

    초생강 요즘 햇생강이 나오는 철이라 초생강을 담아두기 좋다. 일본어로 된 요리책을 보고 비율을 참고했고 과정은 영어로 된 일식요리책을 참고해서 메모해두었는데.. 영어책 제목이 생각이 안난다;;; 책이 이북이었는데 여러번 이야기했듯이 랜섬웨어로 다 날려서 어디서 참고했는지 찾을 수가 없다. 자소엽(유카리)를 넣어서 베니쇼가의 색을 낸다고 하는데 없으니까 생강으로만 만들고 색을 낼 재료는 따로 넣지 않았다. 사용한 재료는 생강 손질 후 약 220그램 양조식초 180 미림 60 물 60 설탕 60 소금 1티스푼 1. 생강을 씻어서 껍질을 벗겨...
    Date2015.11.29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2476 file
    Read More
  13. 콜라비 피클

    콜라비 피클 사용한 재료는 콜라비 1개 마늘 2개 물 1컵 식초 1컵 설탕 1컵 소금 1티스푼 피클링 스파이스 1스푼 물, 식초, 설탕의 양은 1:1:1로 맞췄다. 콜라비 크기에 따라 필요한 피클주스의 양이 다른데 조금 큰 걸 사용하니 이정도가 들어갔다. 1:0.8:0.8로 넣어도 좋다. 피클링스파이스, 오이피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2778&mid=hc20 치킨무, 무피클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category=209&document_srl=26681 콜라비는 껍질을 벗겨서 새끼손가락만한 크기로 썰었다. 더 짧...
    Date2015.11.14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2 Views1229 file
    Read More
  14. 데미그라스 소스 만들기

        데미그라스 소스       구운 소뼈와 채소, 향신료로 만든 브라운 스톡에 미르푸아(양파, 당근, 샐러리), 향신료, 토마토페이스트를 넣고 루roux를 넣어서 만드는 것이 브라운 소스이다. 일명 에스파뇰 소스. 이 에스파뇰 소스에 다시 브라운 스톡을 넣고 반으로 졸인 것이 데미그라스 소스이다.   쇼뼈 육수를 내는 일은 꽤 많은 노동력을 요하는 일이라서 고형 비프스톡이나 고체형 비프스톡 혹은 캔에 든 비프브로쓰를 사용해서 만들면 간편하다. 물론 더 간편한 일은 마트에서 하인즈 데미그라스 소스를 사서 사용하는 것....     일반적인 데...
    Date2015.11.07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8 Views2818 file
    Read More
  15. 갈랑가, 레몬그라스, 카피르 라임 잎

    갈랑가, 레몬그라스, 카피르 라임 잎 동남아 음식의 대표적인 3가지 향신채소인 갈랑가, 레몬그라스, 카피르 라임잎. 여러참고자료에서 대체할 재료가 '없다'고 명시되어 있을 정도로 독특한 향과 맛은 다른 채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그래서 더 꼭 한 번은 맛 볼 만 한 향신채소들이다. 며칠 전 샀다고 글을 올렸는데 오자마자 바로 정리하고 냉동실에 넣고 이제 글 올려본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30&category=245&document_srl=23484 갈랑가나 레몬그라스 둘 다 절단면이 빠르게 변색되기 때문에 중간중간 냉...
    Date2015.07.10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9 Views1957 file
    Read More
  16. 오이 피클, 할라피뇨 피클, 피클링스파이스

    오이 피클, 할라피뇨 피클, 피클링스파이스 만드는법 보통 피클은 저장음식으로 열탕소독한 유리병에 담아 뚜껑을 닫고 살균해서 실온에 보관하는데 냉장고에 보관할거라 냄비에서 담고 반찬통에 담아서 편하게 만들었다. 메가마트에서 할라피뇨 고추를 보고 피클을 만들어야겠다 생각이 들어서 겸사겸사 오이도 사와서 만들었다. 시장에서는 종종 봤는데 마트에서 할라피뇨 고추를 처음봤다. 피클링스파이스로 코리앤더 씨드 1스푼 머스타드 씨드 1티스푼 딜씨드 1티스푼 후추 1티스푼 샐러리씨드 0.5티스푼 클로브 0.5티스푼 시나몬 조각 작은 것 ...
    Date2015.06.20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8 Views4717 file
    Read More
  17.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정말 오랜만에 참소라를 샀다. 아니 정확히는 엄마께 얻어먹긴 했지만 내 돈으로는 처음이었다. 3키로에 13개정도 큰 것을 샀다. 참소라는 씻어서 삶고 침샘과 내장의 일부를 제거해서 손질했다. 일부는 바로 먹고 초밥을 조금 만들고 비빔면에 함께 비벼먹었다. 초무침을 하고 소면을 곁들이면 좋았겠지만 삶고 손질하고 초밥하니 기력이 딸려서 간단하게 비빔면에 곁들였다. 일부는 참소라죽을 하기 위해서 얇게 썰고 랩으로 단단하게 포장해서 냉동해두었다. 참소라는 겉을 깨끗하게 닦아가며 씻고 입구도 깨끗...
    Date2015.05.23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5 Views12395 file
    Read More
  18.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2014/10/08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친정부모님과 나들이를 갔다가 오면서 기장시장에서 광어를 3마리 사왔다. 광어는 머리를 치고 내장을 빼고 비늘을 잘 쳐달라고 했는데 비늘을 반만 쳐서 주셨다.. 그래서 부모님 집에 들렀다가 집에 오는 동안 엄마께서 비늘을 꼼꼼하게 더 벗겨서 먹기 편하게 해주셨다. 비늘을 벗기고 내장을 빼고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닦은 광어는 모두 필렛을 뜨고 남은 것은 스톡을 끓이기로 마음먹고 손질을 시작했다. 생선의 살을 발라내기 위해 꼬리와 지느러미에 칼집을 내고 가운데를 갈라서 칼을 넣은 다음 ...
    Date2014.10.08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1776 file
    Read More
  19.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2014/10/07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오랜만에 문어가 사고 싶어서 기장시장에 갔다가 문어가 작고 비싸서 발길을 돌리고 광어를 샀다. 광어로는 피쉬앤칩스와 구이를 해먹고 그래도 문어가 생각나서 동네마트에 갔더니 활문어는 아니었지만 적당히 괜찮은 것이 있어서 바로 사왔다. 마리당 450~500그램으로 크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숙회를 해먹기는 괜찮겠다 싶었다. 동네마트 근처 주유소에 갔다가 나갈 일이 있었는데 잠깐 마트에 가서 문어를 산 바람에 실온에 두면 신선도가 금방 떨어지니까 어쩔 수 없이 집에 도로 와서 냉장고에 문어를 넣고 다...
    Date2014.10.07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41520 file
    Read More
  20. 생닭 손질, 닭 손질법, 닭육수 만들기, 치킨스톡

    2014/08/05 생닭 손질, 닭 손질법, 닭육수 만들기 850그램 닭 1마리에 3500원으로 세일하고 있어서 냅다 질렀다. 평소 3~4마리 손질은 해봤어도 8마리는 처음이었다. 저렴한 만큼 그렇게 깨끗하게 털이 손질 되어 있지는 않아서 뭐 역시.. 했지만 어쨌든 받자마자 손질을 시작했다. <주의: 예전에 어떤 분이 닭손질하는 것을 올려달라고 하셔서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보기 조금 좋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닭은 날개, 윗날개, 다리, 허벅지살, 가슴살, 안심살로 나누고 남은 뼈는 치킨스톡을 내는데 사용했다. 날개, 윗날개는 양념치킨을 하려고 하고...
    Date2014.08.0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718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