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반찬
2020.03.13 04:12

콜라비생채, 무생채

조회 수 841 추천 수 0 댓글 2


IMG_6359.JPG


엄마께서는 철마다 고구마, 마늘, 당귀, 죽순, 비트, 표고버섯, 굴, 블루베리 등 패턴 없이 이것저것에 막 꽂히시는데 요즘 시즌은 콜라비와 박대이다.

꽂히셨다 이 말은 1. 박스로 샀으니 친정 갈 때마다 강제나눔 2. 갑자기 집에 택배가 도착함 중에 하나이다.


그래서 콜라비생채..



요즘 베트남 피시소스를 여기저기 잘 사용하고 있어서 생채레시피를 조금 조절했다.

삼게소스(비엣으헝)과 친수피시소스를 각각 사용해봤는데 삼게소스가 좀 더 자연스러운 맛이고 친수소스는 감칠맛이 느껴진다.

참치액젓이나 꽃게액젓, 까나리액젓 등으로 대체가능하다. 이번에는 절일 때는 친구피시소스를 사용하고 무칠 때는 삼게피시소스를 사용했다.


무나 콜라비는 수분이 빠지는 양이 다르고, 단맛도 다르고, 콜라비나 무 모두 계절마다 맛이 다르니까

마지막에 피시소스와 조청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콜라비 500그램 (1개, 손질후)

피시소스 2스푼, 설탕 1스푼


고춧가루 2스푼

마늘 1스푼

대파 1.5스푼
피시소스 1~1.5티스푼 (간보고 부족하면 0.5티 더)

조청 1티스푼 (간보고 부족하면 0.5티 더)


조청 외에 물엿이나 쌀올리고당, 향이 강하지 않은 꿀 등을 두루 사용해도 괜찮다.





콜라비는 껍질을 깎아서 준비했다.

전체적으로 아주 딱딱하면서 무청을 잘라낸 부분이 움푹하기 때문에 조심조심해서 잘 잘라내는 것이 좋다.


채의 굵기는 너무 실처럼 가늘게는 말고 빼빼로정도 두께로 써는데, 조심조심하면서도 얄팍하게 채를 썬다는 느낌이면 적당하다.

단단하기 때문에 채 썰 때도 조심조심 해야 한다.

IMG_6202.JPG




IMG_6204.JPG




IMG_6205.JPG




IMG_6206.JPG




채 썬 콜라비에 피시소스2스푼과 설탕 1스푼을 넣고 잘 무친 다음


IMG_6211.JPG




IMG_6213.JPG



IMG_6220.JPG


이대로 2시간정도 두었다. 중간에 위아래로 자리를 한 번 바꿔줬다.

무보다 콜라비가 더 단단해서 평소보다 조금 더 오래 절였다.




국그릇 하나를 준비해서 흥건하게 나온 물은 전부 따른 다음 버렸다. 따로 꽉 짜지는 않았다.

IMG_6221.JPG





절이는 동안 마늘과 대파는 곱게 다져서 준비했다.

IMG_6214.JPG




IMG_6217.JPG



IMG_6218.JPG





절임물을 따라낸 콜라비에


고춧가루 2스푼과 준비한 대파, 마늘을 넣고 일단 무쳤다.

간을 보면 약간 싱겁고 덜 달고 그렇다.

IMG_6225.JPG



위에도 이야기했듯이

무나 콜라비는 수분이 빠지는 양이 다르고, 단맛도 다르고, 콜라비나 무 모두 계절마다 맛이 다르니까

마지막에 피시소스와 조청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먼저 피시소스를 1티스푼 넣고 짠맛부터 간을 보고 짠맛이 간이 맞으면 달달한 것을 약간 뿌려서 단맛을 간맞춘다.


먹어면서 여러번 간을 하면 맛이 잘 느껴지지 않아서 덜 짠가?  덜 단가? 하고 더 넣게 되니까 무의 쌉쌀한 맛을 가리는 정도로만, 좀 덜 달다 싶을 때가 적당하다.

지금 간을 보면 어떻게든 아직 덜 단데 싶어도 시간이 지나고 먹어보면 조금 더 단맛이 느껴진다.


미리 입맛에 맞추기보다는 몇 시간 익힌 다음에 최종적으로 간을 봐서도 덜 짜고 덜 달면 그 때 추가하는 것도 좋다.


IMG_6229.JPG




약 6시간 후.


IMG_6317.JPG




IMG_6334.JPG




IMG_6350.JPG


콜라비생채는 무치고 하룻동안 실온에 두어도 바닥이 축축하지 않고 먹기 좋도록 완성됐다.

(무는 콜라비보다 수분이 좀 더 많이 나온다.)



반찬통에 넣기 전에 간을 보니 짜거나 달거나 하지 않고 적당했다. (간 보기가 귀찮으면 가족한테 먹어보라고 한다.)


IMG_6359.JPG


무생채 같은 반찬은 잘 만들면 평범하고 못 만들면 티가 확 나는 것이 특징이다.

마지막에 간을 보면서 피시소스 양을 조절했기 때문에 간도 맞고 모난 곳이 없는 맛이다.

축축하지 않고 아삭아삭하면서 밸런스가 좋아서 마음에 든다.


빈대떡이나 만두에 올려서 먹으니 더 맛있었다. 남은 콜라비생채로는 비빔밥을 해야겠다.




  • 레드지아 2020.03.13 10:47

    아!!! 콜라비로 생채를 해먹을수 있군요!!

    콜라비=걍 깎아 생으로 먹는 채소 라고만 생각해서 안샀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콜라비 김치 담그시는분도 봤지만 콜라비로 김치까지 해서 먹고 싶지는 않았고 쌩으로 먹기는 더더 별로였고요

     

    식감이 단단해서 생채하면 오독오독 아삭아삭하니 맛있겠네요!!!!

    윤정님 덕분에 또 하나 알아갑니다 ㅋㅋㅋㅋ(왜이리 이제서야 알게 되는게 많나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헛살았어 ㅠㅠㅠ)

     

    이제 시장에서 콜라비를 봐도 저와는 먼~~ 거리의 채소라고 낯설어 말고 당당하게 윤정님이 말한 생채무침을 하면 되는 채소구나!!!! 라고 아는척 할려고요 ^^

     

     

    [무생채 같은 반찬은 잘 만들면 평범하고 못 만들면 티가 확 나는 것이 특징이다]-->캬!!!!!!!!!!!!! 명언이십니다!!!

    윤정님 명언집 출판이 시급합니다!!!!!!!!!!!!

     

     

    참! 저 친수소스 엄청 많이 사다 놔서 윤정님 레시피에 친수소스 나오면 막 어깨가 우쭐해져요 ㅋㅋㅋ

     

    역시나 오늘도 채썰은 모습이 너무너무 예뻐서 '혹시 채칼로 썰으시고 사진찍을때 도마에다가  몰래 가져다 놓으신건 아냐?' 란 의심을 잠깐 했습니다 ㅋㅋㅋㅋㅋ

  • 이윤정 2020.03.17 05:10

    저는 콜라비는엄마랑 시엄마께서 자주 담아주셔서 콜라비 무조건 김치든 무침이든 피클이든 담아먹어야만 하는 건 줄 알고 안샀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안사는 것이 몸 편하고 남는거죠ㅎㅎㅎㅎ 저는 저만 안사면 되는 줄 알았는데 있는 콜라비는 어떻게든 해먹어야 해서 요즘 아주 신경쓰여요ㅠㅠ
    엄마께서 보내주신 콜라비가 너무 커서 냉장고에 넣기도 힘들었는데 마트가서 보니 콜라비가 넘 작아서 또 놀랐어요.
    그래도 일단 어쩔 수 없이 만들고나니 피클도 깍두기도 생채도 맛은 있어요^^

    명언이라뇨ㅎㅎㅎ 귀찮다고 백번 말하니까 넘 자주라서 돌려말한건데요ㅎㅎㅎ
    그런데 이거 채칼로 썰고 도마에 갖다놓으면 좋겠지만 콜라비 너무 단단해서 채칼 사용할 엄두도 못내겠더라고요. 조금만 실수하면 피 볼 것 같아요ㅠㅠ

    친수소스 많이 사셨군요ㅎㅎ 저도 또 샀어요ㅎㅎ
    햇 양파 나오면 제일 먼저 양파절임 해보시고 그리고 그 다음엔 제가 다 책임질게요ㅎㅎ


  1.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2.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3.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4. 소고기우엉밥

  5.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6.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7.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8.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9.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10. 배추전, 양념장

  11. 소고기 라면전골

  12. 콜라비생채, 무생채

  13.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14.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15.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16.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17.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18.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19.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레시피

  20.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21.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