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자유게시판
2020.02.12 11:38

안녕하세요

조회 수 681 추천 수 0 댓글 3

안녕하세요.

시레에서 뵙고 어 뭔가 익숙한데 하고 보니 예전에 커리와 스튜를 검색할떄 잠시 왔던 곳이더라고요.

다시 찬찬히 돌아볼수록 너무 놀라와서 가입했습니다.

앞으로 자주자주 찾아뵐게요.

 

윤정님의 레시피로 첫 도전은 수비드수육이에요. 집에 수비드 머신이 있는데 아직 한번도 못썼는데...

저는 65도 36시간에 도전하게 되었어요ㅎㅎㅎ

나중에 후기도 자주자주 올려드릴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이윤정 2020.02.13 03:24

    반갑습니다.

    시레에 글 올려서 이렇게 다시 뵙게 되었으니 시레에 글 올리길 잘했나봐요^^

     

    수비드머신 사시고 아직 한번도 사용 안하셨으면 요즘 돼지고기 가격도 저렴한데 삼겹살 수비드가 테스트 해보기 딱인 것 같아요.

    삼겹살 수비드의 65도 36시간의 출처는 모더니스트 퀴진 엣 홈이니 마음 놓으셔도 될 듯 합니다. 그런데 고기 양에 따라 시간이 좀 다른 것 같기는 해요.

    36시간은 저도 궁금한데 해보시고 알려주세요^^ 저도 수비드 머신 살려고 많이 고민했는데 완전 이거다 하시면 저도 바로 지를래요ㅎㅎㅎ

  • 츄어블디 2020.02.14 12:44

    안녕하세요, 수비드 수육을 해서 다시 댓글쓰러 왔어요!!
    근데 조리중 세팅 실수로 36시간을 못하고 65도 24시간으로 만족해야만 했어요.
    제가 처음에 세팅하고 나갈때 6시간으로 해두는 대참사가... 결국 고기 다시 사와서 넣었답니다.

    24시간도 충분히 부들부들 하고 촉촉, 살코기부터 지방까지 걸리는게 하나도 없는 식감이어서 마음에 들었는데요 이상하게 묘-하게 쎄한 맛이 느껴지더라고요.
    잡내도 아닌것이... 제가 고기를 너무 두껍게 썰었던 건지 같이 먹은 친구는 식으니까 제가 말하는 쎄한 맛이 뭔지 알겠다고 하는데

    윤정님은 혹시 그 쎄한? 맛이 뭔지 짐작가는게 있으실까요?? 전 짐작도 안되더라고요ㅠㅠㅠ
    다음에 한번 더 도전해보고 후기를 올려볼게요!

  • 이윤정 2020.02.18 04:04
    수비드가 시간이 많이 드는 조리법이다보니 일단 돌아가고 있으면 당장은 모르겠는 그런 점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묘하게 쎄한 맛이라니 저도 짐작이 안갑니다ㅠㅠ
    저온조리를 할수록 진공저온조리가 꼭 필요한가 하는 마음에 최근에 뜸했는데 저도 궁금한 문제네요.
    다시 도전하는 마인드는 언제나 좋은 결과를 가져올테니 다음에 후기도 기대하겠습니다^^

  1. 윤정님 안녕하세요~

  2. 안녕하세요^^

  3. 반갑습니다.

  4.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5. 안녕하세요

  6. 가입인사

  7. 안녕하셔요~~♡

  8. 가입했어요, 잘 부탁합니다.

  9. 윤정님 축하드려요. 반가운 소식에 오늘 책 받았어요. ^^

  10.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드려요:)

  11. 안녕하세요!

  12. 안녕하세요

  13. 가입했습니다. :D

  14. 안녕하세요

  15. 안녕하세요

  16. 안녕하세요

  17. 안녕하세요, 간만에 로그인했습니다.

  18. 가입했습니다~

  19.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20. 가입인사 드리러왔습니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