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933 추천 수 0 댓글 2

갈비탕.jpg

 

레시피따라 갈비탕을 만들어봤는데, 어머니가 마음에 들어하셨어요. 누린내도 없고 고기가 부드럽게 익었다고 좋아하시더라고요.

 

가격이 부담스러워서 미국산 냉동 탕갈비를 구입했고, 아무래도 맑은 탕이다보니 저렴한 고기 때문에 망치면 어쩌나 걱정도 많았는데, 괜한 걱정이었네요.

 

갈비탕은 대부분 레토르트로 접했었는데, 오랫만에 갈비를 끓여 만들었다는게 느껴지는 갈비탕을 맛봐서 좋았습니다.

  • 이윤정 2019.09.09 02:41

    안녕하세요.

    갈비탕이 곰탕보단 일이 적어도 그래도 일이 많은데 고생 많이 하셨어요.

    고기도 아주 부드러워보이고 짙은 색깔이지만 맑은 소고기국물에 기름도 살짝 떠서 깊고 고소한 맛이 눈으로도 보이는 듯 합니다.

    이런 갈비탕 한 그릇이 눈 앞에 있으면 세상이 다 푸근해 보일 것 같아요^^

  • 정태훈 2019.09.09 22:46
    레시피대로 끓이니까 고기가 부드러워서 뼈에서 막 빠져나오더라고요 ㅋㅋ

  1. 버터치킨커리의 은혜갚는 유저

  2. 비지찌개 질문

  3. 안녕하세요. 양배추 질문이 있습니다.

  4. 떡볶이 소스 만들었네요^^

  5. 스지 손질 후기!!!

  6. 중식 달걀탕 후기

  7. 버터치킨커리에 기름이 분리되는 이유가 뭘까요?

  8. 짜장면 후기

  9. 오꼬노미야끼 먹었습니당^^

  10. 감자샐러드 후기

  11. 가입했어요ㅎㅎ

  12. 안녕하세요, 윤정 님!

  13. 반갑습니다.

  14. 고마워요.

  15. 양념게장도해주세요 ㅠ

  16. 계란볶음밥과 소고기야채죽, 고구마맛탕 후기

  17. 갈비탕 후기

  18. 가지 크림 파스타와 떡볶이 후기 입니다.

  19. 사워크림 보관법 질문드립니다.

  20. 문득 계랑단위인 스푼 질문입니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