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293 추천 수 0 댓글 4

KakaoTalk_20181225_195906269.jpg

 

맞는 그릇이 없었으나 라자냐를 자르고 싶지 않아서 호일로 둘러서 굽긴 했는데 다음에는 그릇을 사려구요 ^0^...

비네그레트에는 파프리카가 빠져있지만 그래도 충분히 괜찮았어요

 

항상 레시피를 충실하게 이행하는 건 아니지만 없으면 없는대로 먹어도 너무 좋더라구요.

물론 가라로 해 먹고 나면 또 정석의 욕심이라는 게 생겨서...

향신료 같은 걸 또 사게 되요 (o´_`o)

 

 

디저트로 티라미수 부쉬 드 노엘을 만들었는데...

화아 남편분... 음식이란 음식을 다 조지셨다...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 이윤정 2018.12.29 04:18

    아니 이렇게 이쁜 밥상에 라자냐에 폭립에 폭립 옆에 가니쉬도 있고 비네그레트에 감자에 샐러드에 빵에 후식으로 티라미수 부쉬 드 노엘 까지....

    와.. 저는 이렇게 절대 못할 것 같아요ㅠㅠㅠ 저는 두가지만 동시에 하고 사진찍어도 완전 나가떨어져요ㅎㅎㅎㅎ

    완전 너무 이쁘고 풍성하고 저 옆에서 보고만 있어도 흐뭇하겠어요ㅎㅎㅎㅎㅎ

    바로 조시셨나요? 천천히 조지셨나요? 앞에서 바로 무릎 꿇고 소인 감히 못조지겠나이다 해야 맞죠ㅎㅎㅎㅎ

  • Anthony 2018.12.30 22:35
    앗 윤정님 겸손이... ༼;´༎ຶ ۝ ༎ຶ ༽
    음식 만드는 건 세월 네월인데 조져지는 시간은 정말 순간이더라구요...!
  • 이윤정 2019.01.02 03:48
    그 긴 세월도 네월도 있는데 당연히 무릎은 기본 아닙니까ㅎ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스폰지밥 2019.01.25 00:22
    옹 화보다!!늠 멋집니다.

  1. 찐빵과 함께

  2. 마파두부와 꽈리고추대패삼겹볶음 후기

  3. 크리스마스의 라자냐 후기

  4. 간단 소고기 된장전골 후기!

  5. 탄탄면을 만들어 먹었습니다^_^

  6. 또르띠아 데 파타타 맛있게 해먹었어요!!

  7. 불고기 깻잎무쌈 후기

  8. 꿔바로우 후기

  9. 차우면, 차슈덮밥 그리고 손대패(?)목살배추찜

  10. 뵈프부르기뇽 입니다:-)

  11. 볼로네제 후기 + 라구소스 주먹밥

  12. 외흐 엉 뫼헤트 후기

  13. 난자완스, 탕수육, 치킨, 칠리 새우, 양갈비 구이와 딥, 파스타 :)

  14. 사진은 없지만 후기 남겨요!

  15. 레몬크림새우 만들었어요!

  16. 폭립 후기입니다 :-)

  17. 난자완스 해먹었습니다.

  18. 꿔바로우 해보았습니다!

  19. 빠에야가 타버렸습니다..

  20. 이것저것 후기(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