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387 추천 수 0 댓글 2

 

시댁에서 등갈비를 받아와서 뭘할까 고민하다가 만든 스티키? 글레이즈드? 폭립입니다. 막 13년 글에 댓글 남겨서 윤정님께 여쭤보고..ㅠㅋㅋ 감사해요.

 

드라이럽은 여행길에 사온 스모키 바베큐 럽이 잇어서 그대로 사용했구요, 홀토마토 대신 집에 반병쯤 남은 퓨레를 썼네요 ㅎ

 

립이 이미 다 쪼개져 있는 상태라서 오븐에서 굽는 시간을 조금 줄였는데 시간이 조금 부족했는지, 질기진 않았지만 아주 부드럽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먹으면서 맛있다를 연발..ㅋㅋ 만족스런 크리스마스 한끼였습니다.

 

C700958A-EECB-4F4B-A393-A5DFD8D1B2FE.jpeg

 

36B911FA-2FAC-41B5-9DDE-73D41F62FC21.jpeg

 

47EBD174-04D5-4CCF-85F6-6BA65E351F46.jpeg

 

D7259D59-2703-42D1-ADC1-7701ADECE690.jpeg

 

E4F700D1-D0CF-4659-AC5D-D4C79A7B0F72.jpeg

 

DF32130E-BB20-4D23-B07E-FDB4EA944DCE.jpeg

 

ED719611-797F-48A9-8B33-2214A342CD4A.jpeg

 

491D693F-EF23-47A0-A9F8-B4C58ACE88FA.jpeg

 

 

 

 

  • 이윤정 2017.12.29 00:04

    익히는 시간이 크기보다는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변하는 시간과 더 상관이 있어서 그런 걸 거에요.

    글레이즈를 하시기 한 번 맛을 보시고 익히는 시간을 조절하시면 좋아요^^

    조리사진에 만드는 과정도 정갈하시고 밥상사진까지 은은한 조명에 색감도 좋고 상차림도 이뻐서 너무 맛있어보여요!

    즐거운 식사시간이신 것이 사진으로도 전해져오니 저까지 기분이 좋아져요.

    후기 남겨주시고 또 이렇게 보여주셔서 감사해요^^

     

  • ichbinyul 2018.01.03 19:37
    글레이즈 입히기 전에 조금 부족하다고 생각은 했는데, 배고픔이 더 컸나봐요 ㅎㅎ 다음에는 시간을 더 고려해서 해봐야겠어요! 늘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

  1. 폭립 후기입니다 :-)

  2. 레몬크림새우 만들었어요!

  3. 사진은 없지만 후기 남겨요!

  4. 난자완스, 탕수육, 치킨, 칠리 새우, 양갈비 구이와 딥, 파스타 :)

  5. 외흐 엉 뫼헤트 후기

  6. 볼로네제 후기 + 라구소스 주먹밥

  7. 뵈프부르기뇽 입니다:-)

  8. 차우면, 차슈덮밥 그리고 손대패(?)목살배추찜

  9. 꿔바로우 후기

  10. 불고기 깻잎무쌈 후기

  11. 또르띠아 데 파타타 맛있게 해먹었어요!!

  12. 탄탄면을 만들어 먹었습니다^_^

  13. 간단 소고기 된장전골 후기!

  14. 크리스마스의 라자냐 후기

  15. 마파두부와 꽈리고추대패삼겹볶음 후기

  16. 찐빵과 함께

  17. 뵈프 부르기뇽 후기

  18. 고추참치 후기

  19. 아빠랑 볼로네제 해먹었어요.

  20. 3월 한달간 홈퀴진 후기 이것저것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