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홈퀴진후기
2015.05.13 23:10

분 보 싸오

조회 수 2997 추천 수 0 댓글 1

PICT_20150513_210240.JPG


오늘저녁에 분보싸오를 만들어봤어요

역시 실수가 많았..


일단,


소스가 너무 적었어요 ㅠㅠ .. 

3인분 소스를 했어야했는데 적어가지구 나중에 시판 칠리소스에 물 좀 섞어서 

더넣어 먹어야 했네요 


원래 만들어먹던 한국식 비빔국수 소스를 생각하니까

왠지 양이 많을거같다고 느꼈는데, 

소스가 묽다는 점을 깜빡 했네요 ㅠㅠ

왜 하다보면 점점 계량을 무시하게되는지...


이 비빔국수는 좀 흥건 해야 맛있는거 같아요 재료도 같이 충분히 버무려지고


아 그리구 면은 버미셀리 못쓰고 한 2mm두께정도되는 쌀국수면 썼어요

급하게 면을 샀는데 사진과는 다르게 버미셀리가 아니였다는... (으악)


그래두 부모님이 버미셀리식감보다는 이걸 더 선호하셔서 다행이었어요


그리고 파인애플이 없어서 대신 사과 넣어봤구요, 로메인 대신 청경채 살짝 데쳐서 올려봤어요 

고수는 워낙 좋아해서 듬뿍.. 나중에 더 넣어먹었어요


아 그리구 나중에 뿌린 땅콩가루가 나중에 소스랑 섞이니까 

끝에 남은 소스가 더 고소하고 맛있더라구여

소스만들때 처음부터 땅콩가루를 섞어주거나 아니면 땅콩버터 살짝 넣어도 맛있을거같다는 생각도 했어요, (그럼 아예 다른요리가 되버릴려나..? ㅋㅋ)


이제 날씨가 더워지면 가끔 해먹기 좋을거 같아요, 다음번엔 좀 더 맛있기를 바라면서.. ㅋㅋ  

레시피 감사합니다~ :)



*이태원 '레호이' 라고 베트남요리 맛있는 곳이에요, 여기 분차 라는 비빔국수 먹고나서 너무 맛있어서, 집에서도 해먹어보고싶다는 생각 들었어요.

 


  • 이윤정 2015.05.14 01:18
    저는 소스는 남으면 다음에 먹지 뭐 하고 평소에 약간 넉넉하게 만드는 편인데
    분보싸오 소스는 묽은 소스라서 면과 채소에 골고루 묻히려면 다른 소스보다 좀 더 넉넉하게 필요한 것 같아요.
    분보싸오가 보통 얇은 면은 쓰지만 취향에 맞게 해 먹는 것이 집에서 음식 만드는 재미 아니겠습니까ㅎㅎ
    땅콩가루도 좋고, 바왕고렝이 진짜 딱 좋은데 저는 준비해두고 깜빡했지만 퍼그님은 한 번 넣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땅콩도 그렇고 바왕고렝도 그렇고 고소한 재료가 소스와 섞이면 맛있는 것 같아요^^

    분차 찾아보니 보자마자 취향 저격! 어떻게든 먹어봐야겠어요!

  1. 버섯 팔락 파니르 외 커리

  2. 버터 치킨 커리, 마살라 소스 해봤어요!!!(마살라소스 후기)

  3. 버터치킨커리의 은혜갚는 유저

  4. 볼로네제 후기 + 라구소스 주먹밥

  5. 볼로네즈 파스타 만들었어요

  6. 뵈프 부르기뇽 후기

  7. 뵈프 부르기뇽 후기 및 감사글

  8. 뵈프부르기뇽 입니다:-)

  9. 부대볶음 후기

  10. 분 보 싸오

  11. 분짜 후기후기!

  12. 불고기 깻잎무쌈 후기

  13. 비스크 파스타를 만들어보았습니다

  14. 비스크 파스타를 만들어봤어요!!

  15. 비스크 후기

  16. 비프 뷔르기뇽을 따라해보았습니다

  17. 비프 커리 스튜 따라하기

  18. 비프차우펀, 크림새우 후기

  19. 비프커리스튜를 해보았어요:)

  20. 빈대떡 후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