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2208 추천 수 0 댓글 3

 

 

안녕하세요, 늘 레시피에 도움받아 잘 먹고있습니다.

인도 커리는 예전부터 좋아해서 자주 사먹었지만 집에서 요리할 엄두는 내지 못했습니다. 스파이스가 한 20개쯤 들어갈줄 알았거든요 ㅎㅎ

윤정님 레시피를 보고 용기내서 시작한 렌틸콩 커리를 시작으로 종종 집에서 잘 만들게 되었습니다.

익숙해지니 오히려 일본식 카레보다 준비할 것도 적게 느껴지고 조리 과정도 간단해서 좋아요.

팔락파니르도 제가 좋아하기로는 손에 꼽는 커리인데 치즈를 만드는 것이 매우 귀찮아서 미루다가 (그렇다고 사기엔 아깝고) 

작정하고 우유를 많이 사들여서 냉장고에 넣을 자리가 없게 만들어서; 결국 치즈를 만들고야 말았습니다 ㅎㅎㅎ

빵에도 발라먹고 파스타도 해먹고 커리도 만드니 이렇게 보람찰 수가 없네요.

 

 

image.jpg

 

 

 

팔락파니르를 만들면서 마침 집에 남은 양송이 버섯이 있기에 같이 넣어봤는데 시금치랑 아주 잘 어울리는 맛이어서 좋았어요!

저는 치즈가 좀더 풀어지는 듯한 느낌을 좋아해서 칼로 썰지 않고 손으로 떼어서 넣었더니 전반적으로 잘게 풀어진 가운데 어떤 곳은 덩어리로 뭉쳐있는 상태가 되었네요.

덩어리진 치즈가 있는 곳을 퍼서 먹게되면 뭔가 당첨된 느낌으로 부들부들한 좋은 맛이 납니다 :D

아참, 토마토를 으깨거나 갈아서 넣었어야 했는데 귀찮다고 적당히 저으면서 으깨느라 마지막까지 모양이 좀 살아 있었지만 먹기엔 문제없었습니다 ^^;

손이 큰 편이라 3인분은 족히 만든 것 같은데 시금치와 치즈의 조합은 마성이라 아주 쑥쑥 잘 들어가서 한끼에 둘이 모두 먹어버렸네요 ㅎㅎ

시금치도 세일하기에 왕창 사서 반만 쓰고 반은 데쳐서 냉동실에 넣어뒀는데, 돌아오는 주말에 다시 해먹으려고 해요.

커리때문에 집에 스파이스가 점점더 증식하는데, 그래도 마트 가면 스파이스 코너 앞에서 서성대다 오는 일이 잦네요 ^^;

좋은 한주 되세요!


  • 이윤정 2015.05.12 00:52
    커리가 손에 익기 시작하면 만드는 재미가 진짜 좋은 음식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시금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그래도 커리가 되니 먹을만 했거든요^^
    파니르치즈를 이렇게 크럼블 해서 먹으면 부서질까봐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더 좋을 것 같아요.
    저도 커리 만들고 보면 아 많으면 남겨야지 싶다가 막 다 먹게 되고 결국에는 빵으로 그릇까지 싹싹 닦고 있게 되고 그렇더라고요ㅎㅎㅎ
    향신료도 사면 살수록 재미가 있어서 이게 음식하는 즐거움인가 싶어요ㅎㅎ
    맛있게 드시고 맛있는 이야기 들려주셔서 감사해요^^
  • Darsha 2015.05.13 00:01
    맞다, 시금치 조금 골라내고 드신다고 하셨죠 ^^
    전 평소에는 시금치를 즐기는 편이 아니지만, 팔락 파니르같은 특정 요리에서만큼은 아주 좋아해요!
    시금치+치즈+양파를 섞은 속재료를 디본한 치킨에 넣고 꽁꽁 묶어 오븐에 구워내는 Galantine ballotine 도 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요리이름이 정확한지는 사실 자신이 없습니다만 ㅎㅎ 메인은 닭고기고, 시금치는 그저 거들 뿐이지만 정말 잘어울리거든요 흐흐
    치킨 디본이 매우 귀찮다는 것만 빼고는 간단하고 좋은 요리입니다 ^^;

    댓글이 옆길로 샜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커리는 만드는 재미가 정말 좋아요 :D
    훨씬 맛있는데다가, 배부르게 먹어도 밖에서 먹는 것보다 소화가 잘 되더라고요 ㅎㅎ
    이제 시판 커리는 먹을 수 없는 몸이 되어버렸습니다...큽 ....
  • 이윤정 2015.05.14 00:58
    닭고기 속뼈를 제거하는 것 동영상으로 본 적이 있는데 매우 귀찮겠지만 할 만한 가치가 있는 걸요!
    말씀해주신 이름으로 검색하니 맛있어 보이는 치킨 사진이 잔뜩입니다^^
    시금치 빼고 만들면 안될까요ㅎㅎㅎ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홈퀴진후기 버터 치킨 커리, 마살라 소스 해봤어요!!!(마살라소스 후기) 1 file 오독오독 2020.08.19 625
32 홈퀴진후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후기 1 file 남편바라기 2021.07.08 613
31 홈퀴진후기 닭갈비 해보았어요! 1 file 만자 2020.04.14 605
30 홈퀴진후기 애정의 낙곱새 ㅎㅎ 1 file 레니몬니 2020.08.30 592
29 홈퀴진후기 등뼈찜, 감자탕 후기 1 file 남편바라기 2021.07.14 592
28 홈퀴진후기 넘 잘먹고있어욤 1 file 박아무개 2021.06.07 584
27 홈퀴진후기 깐풍기, 메밀소바, 가라아게 후기 1 file 봄아이 2021.09.07 580
26 홈퀴진후기 음식점보다 맛있는 윤정님 등뼈찜, 감자탕 후기 1 file 남편바라기 2021.11.07 574
25 홈퀴진후기 쉐차안 파스타 후기 1 file 남편바라기 2021.11.10 565
24 홈퀴진후기 닭갈비 양념 지금도 알차게 먹고있어요 ㅎㅎ 1 가을하늘 2021.09.15 554
23 홈퀴진후기 두부조림을 도전했어요! 1 file 코알라 2020.05.31 546
22 홈퀴진후기 낙곱새 새로 올려주신 레시피로 만들엇떠용!ㅎ 4 file 레니몬니 2020.08.15 544
21 홈퀴진후기 마음을 고쳐먹은 쇠의황과..^^ 1 file 소연 2020.08.10 530
20 홈퀴진후기 빈대떡 후기 4 file 멈뭄 2020.04.20 521
19 홈퀴진후기 주말에는 새콤달콤한 옛날탕수육 1 file 로켓단 2020.06.07 512
18 홈퀴진후기 대패목살배추찜 냠냠^^ 1 file 레니몬니 2020.08.18 507
17 홈퀴진후기 닭갈비 양념 만들어서 후다닥 ^^ 1 file 레니몬니 2020.09.07 502
16 홈퀴진후기 비프차우펀, 크림새우 후기 1 file 남편바라기 2021.08.23 497
15 홈퀴진후기 낙곱새 정말 맛있어요 ㅎㅎ 1 file 멈뭄 2020.09.01 492
14 홈퀴진후기 분짜 후기후기! 6 file 폴리 2021.08.17 4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