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958 추천 수 0 댓글 2
안녕하세요. ㅎㅎ

꼭 한 번 글을 남겨보고싶었는데 드디어 가입이 되어 기쁩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카레를 끓일 때 농도에 관해서 도움을 구하고자 문의 드립니다.


최근 일부 향신료를 구비하여 카레를 끓이고 있는데요.

선생님께서 올려주신 포크빈달루 레시피처럼 비교적 덜 묽거나 

거의 스프처럼 물이 많은 농도로 끓이고 싶습니다. 


유튜브에서 해외 포크 빈달루 레시피 검색결과를 보면

기름과 물이 많은 느낌인데,

제 카레는 물을 많이 넣어도 농도가 짙고 뭉치는 커리의 형태가 됩니다.


물을 아무리 넣어도 제가 원하는 스프(또는 물이 많은) 느낌까진 표현하기 힘이 드는데요...

향신료나 토마토의 비중을 줄이면 될지

아니면 물을 더 늘려야할지

관련해서 혹시 조금이나마 자문을 구할 수 있을까요?


향신료의 배합이 완전히 일치하지 않으니 

충분히 차이가 생길 수 있다고 이해했지만,

그래도 너무 농도가 짙은 느낌이라 고민이 됩니다.ㅜ 


그리고, 포크 빈달루 레시피에서 생각보다 고기의 기름이 나오지 않아서 고민이 됩니다.

지방이 많은 부위를 써볼까 했는데 

사태는 기름이 많은 부위가 아닌 것 같아서요, 

중불에서 고기를 오래 볶으시는지도 궁금합니다.

제가 만든 요리는 묽은 커리보다는 진한돼지고기카레찜 같은 형태이네요. 


질문이 다소 길어진 점 너그럽게 양해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언제나 좋은 글 감사하게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2.03.27 02:34

    안녕하세요.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1번에서는 농도가 줄어들기 위해서는 향신료의 양을 줄이거나 끓이는 시간을 줄이거나 온도를 낮게 조리하는 등의 방법이 떠오릅니다.

    향신료 자체에서 오는 농도가 가장 큰 것 같아요.

    2번에서는 고기보다는 기버터로 인해 커리에 기름기?를 더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요. 스튜에 고기를 볶는 이유는 구워서 맛과 향을 더하기 위함이고 조리 자체는 스튜를 끓이는 동안 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긴 질문에 비해 다소 짧은 답변이긴 한데 그래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카레호 2022.04.15 19:30

    정성스러운 답변 너무 감사합니다 ㅎㅎ 제가 답변이 너무 늦어졌지만 ㅠㅠ 선생님 덕분에 전보다 만족스럽게 먹고있습니다!!!


  1. 카페에서 뵙고 가입했어요

  2. 카레 관련 질문

  3. 치킨커리, 후무스, 카바르마 후기

  4. 치킨 파니르 티카 마살라

  5. 치킨 티카 마살라 관련 질문입니다!

  6. 치킨 가라아게 반죽에 계란 안 넣고의 차이?

  7. 치킨 65 만들어봤어요.

  8. 치즈 질문이요!

  9. 취나물볶음, 취나물 소고기 유부초밥 후기

  10. 충무김밥 해먹었어요 ㅎㅎ 진짜 맛있아요 헤헤

  11. 축하드립니다 ㅋㅋ

  12. 축하드려요^^

  13. 최근 요리들

  14. 철판요리

  15. 책이 나왔네요^^

  16. 책 출간 넘 축하드려여 ㅠ

  17. 차우면, 차슈덮밥 그리고 손대패(?)목살배추찜

  18. 찐빵과 함께

  19. 쯔유, 닭갈비, 버섯 샤브샤브, 떡볶이, 갈매기살 양념

  20. 짜장면 후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