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885 추천 수 0 댓글 1

안녕하세요 윤정님ㅎ.ㅎ!

오늘은 등뼈찜, 감자탕 후기를 쓰러 왔어요.

 

남편과 저 둘다 국밥을 좋아해서 뼈해장국이나 감자탕을 자주 사먹었는데

세달 전쯤 어느날 마트갔다가 등뼈가 무려 5근에 9,900원인걸 보고

아니 이걸 그동안 3-4만원씩 내고 먹었다니ㅋㅋ이젠 내가 만든다ㅋㅋ등뼈 다죽었음ㅋㅋ 하고 사왔다가 아 등뼈요리는 시간과 인건비가 8할이었구나

를 깨달은 후기입니다,...

 

어쨌든 등뼈를 사와서 찜에 도전했었어요!!

왜냐면 윤정님의 등뼈찜 사진이 너무 맛있어보였거든요*.*...영롱..!

 

핏물을 빼고, 끓는물에 데치고, 다시 찬물에 헹궈서 등뼈육수를

우려내면서 거품 걷어내고 ~.~ 손이 많이 갔던 기억이에요.

그래도 어찌저찌 윤정님 레시피 따라서 뼈를 푹 삶아내고,

맛이 없을 수 없는 양념장을 붓고 당면을 넣어 졸여내니

세상에 이건 사먹는 등뼈찜보다 훨씬 더 맛있었던거있죠!>_<

수고로움은 다 잊을만큼 너무 맛있게 먹었답니다..

 

IMG_20210325_224132_372.jpg

 

ㅋㅋ사진은 뭐가 뼈고 뭐가 감자고 뭐가 당면인지 잘 안찍히긴했지만

전문점의 등뼈찜보다 더 맛있어서 엄청나게 먹었어요!!

(맨날 엄청나게 먹음...ㅜvㅜ)

뼈에서 부드럽게 발려지는 고기, 달콤짭짤매콤한 양념, 양념이 푹 배인

당면...ㅜ.ㅜ 후... 홈퀴진이 아니었다면 감히 도전해보지 못했을 요리예요.

설명도 얼마나 신경써서 해주시는지.. 등뼈가 30퍼센트 정도 드러났을 때

양념을 넣는다거나 하는 모든 문구들에 윤정님 마음이 느껴집니다.

소중한 레시피 감사드려요. 너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또 감자탕은 얼마나 맛있었는지요..(ㅜㅇㅜ)

이것은 정말 유명 감자탕 프랜차이즈보다 더 맛있었습니다.

IMG_20210307_165136_413.jpg

 

사진은 큰 솥에서 푹 끓여낸 후 냄비에 옮겨담은 사진이에요!

수제비사리를 듬뿍넣고, 감자탕하겠다고 친정에서 가져온 우거지

무쳐 들깨가루도 팍팍 넣고 한소끔 더 끓여먹으니 

고기는 살살 녹고ㅜㅇㅜ된장은 구수한데 그 사이에 매콤한맛도 있어서

저날도 폭식했어요^*^...ㅎㅎ...

정말 국물이 어찌나 진하던지. 당장 밖에서 팔아도 손색없을 맛.!

 

처음 만든 메뉴들이라 시간은 많이 걸렸고 부엌을 떠나질 못했지만,

지금에 와 후기를 올리면서 그때의 맛이 떠오르니

조만간 다시한번 등뼈를 사서 요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엔 조금 더 수월해지겠지요^~^

 

남편이 늘 고맙다고 말해주고, 또 너무 너무 맛있게 잘 먹어주니

(잘먹어서 살 많이쪘어요ㅋㅋ..)저희가족은 윤정님덕분에 밥상에서 늘 즐겁습니다. 고생은 윤정님이 하시고 칭찬은 제가 듣네요ㅠvㅠ

어서 윤정님 책이 나와서 작게나마 보답할수있었으면 합니다.

 

 

306b33d8873127ffa81b419065d68449c04989e2077c9edd45667fb0b35f04d935968cfb9f13d513637e1946a9b903c65ea735a5a64a723db9ea5d242b8973e20d40c086a1c51b0ad3cfe277b0a3bbaf8affd000a86d495002faa70687322140.jpeg

 

제 마음을 담은 짤방이에요^-^♡♡♡♡

또 후기로 찾아뵐게요!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1.07.15 04:53

    안녕하세요 남편바라기님ㅎㅎ

     

    저도 뼈해장국이나 감자탕 진짜 좋아하는데 이게 사실 만들고 있으면 사먹고 싶고 사먹고 있으면 만들고 싶고 그런 애매한 경계에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등뼈 다 죽었음ㅋㅋ 하셨다니 완전 짱짱이고 완전 빵 터졌잖아요ㅎㅎㅎㅎㅎㅎ

     

    등뼈가 씻고 데치고 헹구고 하는 과정이 필요한 게 제일 힘든 것 같아요.
    그런데 일단 그 과정만 지나고나면 역시 만들길 잘했군ㅋㅋ 하게 되고요ㅎㅎ


    사진도 넘 보기 좋고 등뼈찜도 감자탕도 넘 영롱하고 맛나보여요.
    저는 잔소리만 잔뜩 한 것 같은데 이렇게 세심하게 봐주시니 넘 감사해요ㅎㅎ

     

    이렇게 부지런하시고 맛나게 해드시는 정성이면 저 아니어도 충분히 맛있게 해드시고 또 행복하셨을텐데 이렇게 만나 뵌 바람에 제가 운좋게 창찬 받아서 개이득인걸요ㅎㅎ

    거기다가 귀여운 짤방까지 글 읽으면서 두 세 번 빵 터지는 바람에 옆에서 가족이 뭐가 그렇게 재밌냐 그래요ㅎㅎㅎ

     

    남편바라기님의 사랑도, 남편분의 말씀도 언제나 듬뿍듬뿍 느껴져서 저까지 행복해져요. 행복한 사람의 밝은 기운이 이렇게 소중하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낍니다.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홈퀴진후기 안녕하세요 윤정님 너무 오랜만이예요! 1 file 코알라 2020.11.24 1534
115 홈퀴진후기 사진은 없지만 후기 남겨요! 1 랄라 2018.02.23 1541
114 홈퀴진후기 닭갈비양념으로 볶음밥 해먹었어요 ㅎ 1 file 레니몬니 2020.12.02 1577
113 홈퀴진후기 난자완스 해먹었습니다. 1 file 당파양근 2017.12.20 1578
112 홈퀴진후기 쯔유, 닭갈비, 버섯 샤브샤브, 떡볶이, 갈매기살 양념 2 file 멈뭄 2020.03.09 1578
111 홈퀴진후기 방울토마토 샐러드 1 file 빵찐 2019.11.12 1590
110 홈퀴진후기 볼로네즈 파스타 만들었어요 1 애플파이 2016.01.06 1602
109 홈퀴진후기 돼지갈비와 닭한마리 2 file 애플파이 2020.12.03 1606
108 홈퀴진후기 불고기 깻잎무쌈 후기 1 file 물미역 2018.11.04 1609
107 홈퀴진후기 넘 잘먹고있어욤 1 file 박아무개 2021.06.07 1624
106 홈퀴진후기 이것저것 레시피 후기 3 file 신낑깡 2019.11.07 1649
105 홈퀴진후기 잡채, 라자냐, 분보싸오, 연어 그라브락스 1 file 반발 2019.08.09 1661
104 홈퀴진후기 버터 치킨 커리, 마살라 소스 해봤어요!!!(마살라소스 후기) 1 file 오독오독 2020.08.19 1662
103 홈퀴진후기 뵈프 부르기뇽 후기 및 감사글 1 file 허스키 2020.11.29 1666
102 홈퀴진후기 오이미역냉국, 양파장아찌 후기 2 file 정태훈 2021.08.18 1695
101 홈퀴진후기 고추참치 후기 1 file 땅못 2019.02.12 1696
100 홈퀴진후기 닭갈비 양념 지금도 알차게 먹고있어요 ㅎㅎ 1 가을하늘 2021.09.15 1737
99 홈퀴진후기 덕분에 맛있는 저녁 식사 했어요! 닭한마리 후기입니다. 1 쌀밥 2021.06.20 1741
98 홈퀴진후기 찐빵과 함께 2 file 쉐도우 2019.01.08 1745
97 홈퀴진후기 분짜 후기후기! 6 file 폴리 2021.08.17 17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