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잡담
2019.01.11 03:27

잡담 카테고리

조회 수 3821 추천 수 0 댓글 0


를 없애야 할 때가 지난 듯하다.



어쩌다가 내 네이버 블로그에서 검색을 하면서 2013년에 블로그에 올렸던 내용을 금방 봤는데

(오랜만에 혼자 파스타를 만들어 먹었던 상황)

[혼자 있으면 청소만 죽어라 하고 굶어 죽고도 남았을 성격이라.. 조금 반성하고 스스로를 조금 더 잘 대해주어야겠다.]

라고 했었다. 

정말 사람 안변한다. 이제는 혼자 있을 때는 밥 먹기가 싫어서 아예 안먹는 일이 잦고 청소는 여전히 열심히 한다. 



홈페이지로 옮긴 지 벌써 꼬박 4년이 다 되어간다.

대충 옮긴다고 대충 시작해놓고 여태 그대로이고 말끔하게 수정해야 할 것 같은데 이대로 놔둬도 나는 불편한 건 없어서 그대로 대충 지내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새글을 더 쓰지도 않고 이름만 남은 카테고리를 적당히 지워야 할 때가 벌써 지났기도 했다.


요즘 전체적으로 컨텐츠가 늘 먹던 것 위주로 돌아가고 있는데.. 집밥을 먹는 빈도도 줄어들었고 맛있는 것 찾아다니면서 먹는 빈도도 줄어들어서 집밥도 외식도 안전한 선택을 최우선으로 하게 된 터라 더 그렇게 되었다.

밥 먹는 빈도가 줄어드니까 다양한 재료를 구비하면 전부 소비할 수가 없어서 식재료의 종류를 줄이고, 식재료의 종류가 줄어들다보니 만드는 음식의 폭이 줄어드는 것도 당연한 수순이다.


카테고리 정리도 좀 해야 할텐데 주말에 경조사가 밀려있어서 다음으로 미뤄야겠다.

(그리고 또 다음에는 다른 핑계로 또 미뤄야지.)




  1. 집밥수업 책의 오류를 바로잡습니다.

  2. 「한 번 알아두면 평생 써먹는 집밥 수업」 출간했습니다.

  3. 잡담

  4. 레시피들

  5. 잡담 카테고리

  6. 홈페이지 새 글 업데이트가 늦어집니다.

  7. 카카오톡 플러스친구가 되었습니다.

  8. 홈페이지 1년, 전체목록 생성

  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농산물 시장에서 유자를 샀다.

  11. 오늘 실패한 해물찜

  12. 네이버블로그에서 무단게시한 글을 신고했다.

  13. 위키피디아 양고기 요리 목록

  14. 오늘 잡담

  15. 오늘 장보기

  16. 잡담게시판으로 변경했습니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