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54 추천 수 0 댓글 0

 

 

 

닳고 닳도록 자주 쓰는 운틴가마 구형 미니팬(중)

 

IMG_3383.JPG

 

 

IMG_7291.JPG

 

 

IMG_7296.JPG

 

 

IMG_1170.JPG

 

 

 

IMG_1572.JPG

 

 

 

IMG_4881.JPG

 

 

IMG_4891.JPG

 

 

 

IMG_7945.JPG

 

 

 

IMG_7563.JPG

 

을 오랜만에 밀었다.

 

 

유기 닦을 때 쓰던 피에르다르쟝, 수세미, 칼, 사포를 사용해서 맨손(목장갑+비닐장갑)으로 열심히 민 결과물. 후덜덜..

다 밀고 나서 그라인더 쓸 걸 그랬다며 후회했다. 그라인더를 사용할 때는 마스크를 꼭 쓰는데 손으로 밀 때도 마스크 쓰고 하는 걸 권한다.

 

20221021_225357.jpg

 

 

물세척하고 물기를 바짝 닦은 다음 아무것도 바르지 않고 석쇠에 올려 토치로 구웠다. 이거 괜찮나? 싶게 구워봤는데 갑자기 푸른빛이 나기 시작한다.

많이 달궈졌는데 중간에 뒤집으면서 천을 사용했다가 천이 좀 녹았는데 금방 구운 부분은 천으로도 안잡는게 나은 것 같다. 화상주의!!

 

 

무쇠팬에 대해 구구절절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한 부끄러운; 과거도 있지만 

완전히 벗긴 다음에 기름 전혀 바르지 않고 토치로 굽기만 한건데도 어느정도 시즈닝된 느낌이 나는 데다가 상태 또한 아주 매끄럽고 사용성도 좋아보인다. 시즈닝에 별로 목숨 걸 필요는 없다는 이야기..

 

IMG_8071--.jpg

 

여기에 아마씨유를 한방울 떨어뜨려서 팬 안쪽면만 얇게 바르고 완전히 닦아낸 다음 토치로 골고루 굽고 식혀서 보관중이다.

 

 

 

큰 팬은 팬3호와 그리들, 통합팬(대)를 돌려쓰고

작은거 쓸 땐 미니팬(중)과 미니낮은팬과 함께 사용하면서

하나는 금방 새로 시즈닝한거라고 좀 아껴쓰고 하나는 곧 시즈닝 벗겨야지 하면서 막 쓰고 하면서 돌려쓰다보면 사이클이 맞아진다.

 

사놓고 한 번도 안쓴 팬도 몇 개 있어서 무쇠나 철팬을 새로 사고 싶은 마음이 들면 아직 새것인 그네들을 보면서 사봤자 잘 안쓴다 하고 넘어가는 중이다.

 

 

접시그리들과 미니낮은팬 산 이야기 - https://homecuisine.co.kr/hc30/97017

 

IMG_3413.JPG

 

 

 


  1. 무쇠팬 시즈닝 대신 토치로 굽기

  2. 굿밥 압력밥솥

  3. 드레텍 타이머 T-291

  4. 구매 노트

  5. 베트남 쌀국수, 라이스페이퍼

  6. 잡담 카테고리

  7. 집밥수업 책의 오류를 바로잡습니다.

  8. 잡담

  9. 베트남 쌀국수 외

  10. 한우암소 안심 구매

  11. 홈페이지 새 글 업데이트가 늦어집니다.

  12. 「한 번 알아두면 평생 써먹는 집밥 수업」 출간했습니다.

  13. 아이허브 구매내역

  14. 알끈제거스푼, 클로버스푼

  15. 카스텔베트라노 그린올리브 Castelvetrano Olives

  16. 우드 리머, OXO Good Grips Wooden Reamer

  17. 토치, BonJour Chef's Torch with Fuel Gauge

  18. 떡볶이용 떡 구매

  19. 계량컵 구매, 옥소 지거, OXO Angled Measuring Jigger, Stainless Steel

  20. 체리 피터, 스트로베리 훌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