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4515 추천 수 0 댓글 2

 

 

 

 2014/07/23

리코타치즈 팬케이크

 

 

 0.JPG

 

 

집에 리코타치즈를 사둔 것이 있어서 팬케이크를 만들었다.

푸드네트워크의 얼티밋 팬케이크를 참고했다.

며칠전부터 만든다 만든다 말만 하다가 아침에 귀찮아서 그냥 밥이나 면을 대충 해먹었는데 오늘 드디어 좀 일찍 일어나서 시간을 내서 만들었다.

그런데 굽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결국에는 늦게 먹기는 마찬가지였다..

비싼 후라이팬을 하나 태워먹은 다음 하나로 버티다가 팬을 하나 더 주문해뒀는데 그게 집에 도착하면 할 걸 그랬다.

 

 

사용한 재료는 7~8장 분량으로

 

젖은 재료 - 리코타치즈 400그램, 계란노른자 4개, 레몬즙 1스푼, 버터밀크 240미리

마른재료 - 중력분 120그램, 설탕 3스푼, 베이킹파우더 1티스푼, 소금약간

머랭 - 계란흰자 4개, 설탕약간

버터 약간

 

 

보통 베이킹이나 요리에 사용하는 반죽을 만들 때 dry team, wet team으로 나눠서 준비하고 dry team에 wet team을 넣거나 그 반대로 하는 과정이 있는데

이 팬케이크의 경우는 wet team에  dry team을 넣어가면서 반죽하고 마지막으로 머랭을 넣어서 거품이 꺼지지 않게 접듯이 반죽해서 구워냈다.

 

버터밀크는 우유로 대체가능하고, 아이허브에서 산 버터밀크파우더를 사용했다.

잼이나 과일, 시럽을 곁들이면 좋은데 단 것을 즐기지 않아서 잼이랑 시럽은 패스했고, 버터만 위에 올려서 녹인 다음 펴 발랐다.

 

 

 

 

버터밀크는 적혀있는대로 물에 풀어서 240미리를 만들어두고, 계란은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해뒀다.

 

 


크기변환_DSC01582.JPG     크기변환_DSC01587.JPG

 

 

 

크기변환_DSC01584.JPG     크기변환_DSC01585.JPG


 

 

 

젖은 재료 - 리코타치즈 400그램, 계란노른자 4개, 레몬즙 1스푼, 버터밀크 240미리

마른재료 - 중력분 120그램, 설탕 3스푼, 베이킹파우더 1티스푼, 소금약간

 

젖은 재료와 마른재료는 각각 볼에 담아서 섞어두고..

 


크기변환_DSC01586.JPG     크기변환_DSC01583.JPG


 

 

계란흰자는 블렌더에 거품기를 연결해서 뿔이 오를 정도로 단단하게 거품을 올렸다.

 

 

크기변환_DSC01588.JPG     크기변환_DSC01589.JPG

 

 

 

 

젖은 재료에 마른 재료를 넣어서 많이 젓지 않고 날가루가 보이지 않게 저어두고

 



크기변환_DSC01590.JPG     크기변환_DSC01591.JPG


 

 

 

 

 

머랭을 반씩 넣어서 접듯이 섞어두었다.

머랭이 가벼워서 바닥까지 잘 안 섞이면 팬케이크가 처음 것과 마지막것의 질감이 달라지니까 바닥까지 섞어주고,

계량컵으로 뜰 때도 속에 깊이 넣어서 위 아래 부분이 골고루 한 컵에 들어가게 떠서 팬에 넣었다.

 


크기변환_DSC01592.JPG     크기변환_DSC01593.JPG


크기변환_DSC01594.JPG     크기변환_DSC01595.JPG


 

 

 

팬은 코팅팬을 사용하고 약불에 5분이상 달궈서 팬케이크반죽을 부었다.

기포가 올라오면 뒤집으면 되는데 아래의 오른쪽 사진보다 더 많이 올라와야한다.

밑면과 속이 잘 익으면 팬케이크에 힘이 생겨서 잘 뒤집어지니까 인내를 가지고 타지 않을 정도로 기다렸다가 뒤집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1600.JPG     크기변환_DSC01601.JPG


크기변환_DSC01602.JPG     크기변환_DSC01607.JPG


 

 

라고 했지만 불조절 실패로 처음 것은 타버렸다... 탄 건 아니고 과하게 익었다.

처음 것을 구워보고 그 다음부터 더 약하게 불조절을 했다. 그랬더니 다음부터는 잘 구워졌다.

 

미리 구운 것은 사이사이에 키친타올을 넣고 80~100도 정도의 오븐에 넣고 온도를 유지하면 좋지만.. 귀찮아서 패스..

 

 

 

 

 

금빛이 돌도록 하면서도 도톰하게, 속까지 다 익도록 아주 약한 불에 7장을 굽다보니 인내심에 한계가 도달했다.

한장 굽는데 최소 7~8분씩 걸렸으니까 어마어마한 인내심을 낭비했다. 물론 둘이서 다 먹지도 못하고 남기고...

지쳐서 버터말고는 다른 것을 더 준비하고 싶지도 않아서 더 보기 좋거나 맛있게 먹을 수도 있는 것을 대충먹어버렸다.

 

 

 


크기변환_DSC01612.JPG

 

 

 

 

 

실온에 두었던 버터를 올리니 금방 녹아내려서 펴발라줬다.

 


 

 


0.JPG

 

 

 

리코타치즈와 머랭으로 부드럽고 가벼운 질감의 팬케이크였다.

남편은 촉촉하고 맛있다며 엄청 좋아하는데 나는 지친데다가 이런건;; 내 취향에는 안맞아서 그럭저럭 괜찮게 먹은 정도였다.

 

달지 않고 부드러워서 완전 녹아내린다고 좋아해줬지만 다음에도 할 지는 모르겠다.. 그렇지만 해달라면 또 하겠지..

누가 아침으로 이런 걸 먹는지 모르겠다 귀찮게.. (드시는 분이 있다면 죄송합니다;;;)

 

 

 

 

 

 

 

 

 

  • 테리 2015.03.02 01:24
    Bill's라는 브런치 식당의 시그니처 메뉴인데
    후라이팬이 아니라 수플레처럼 오븐에서 굽는다 하네요~^^ 맛은 대박 있던데요?
  • 이윤정 2015.03.03 00:28
    만들어보니 수플레에 굽는 것이 타당하다는 걸 알겠네요ㅎㅎ
    익는 것도 완전 시간 걸리고 뒤집는 것도 귀찮고 오븐에서 익히면 속편하겠어요ㅎㅎ
    말씀 들으니 저도 다음에는 오븐으로 구워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프랑스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file 이윤정 2014.08.31 4869
149 양식 일반 가지 브리치즈 파니니 file 이윤정 2014.04.09 4855
148 프랑스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file 이윤정 2014.09.13 4852
147 이탈리아 사태 라구 크림 파스타, 볼로네즈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20.02.20 4792
146 이탈리아 아스파라거스와 새우를 곁들인 엔초비 오일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18.04.11 4728
145 양식 일반 감자수프, 감자스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9.22 4716
144 이탈리아 봉골레 링귀네 4 file 이윤정 2015.06.14 4703
143 이탈리아 가지 버섯 까넬로니 7 file 이윤정 2015.02.25 4701
142 프랑스 꼬꼬뱅, Coq au vin 3 file 이윤정 2014.08.13 4635
141 이탈리아 가지계란그라탱, 가지그라탕, 고다치즈토스트 file 이윤정 2013.12.27 4633
140 프랑스 카페 드 파리 버터,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 6 file 이윤정 2019.04.22 4614
139 이탈리아 살라미 버섯 리조또 file 이윤정 2012.10.08 4600
138 남미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6 file 이윤정 2018.11.16 4590
137 북미 영국 바베큐 폭립 2 file 이윤정 2018.04.28 4541
» 북미 영국 리코타치즈 팬케이크 2 file 이윤정 2014.07.23 4515
135 유럽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file 이윤정 2014.10.14 4510
134 이탈리아 오리엔탈드레싱 샐러드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8.31 4488
133 이탈리아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 가지 파스타, pasta con melanzane pomodorini e ricotta file 이윤정 2014.07.14 4471
132 북미 영국 치폴레 바베큐 버거, 소스 4 file 이윤정 2016.10.20 4431
131 이탈리아 오소부코 2 file 이윤정 2014.11.16 44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