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830 추천 수 0 댓글 0

 

 

 

2014/09/05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

 

 

0.JPG

 

 

 

함박스테이크 반죽을 미트볼로 빚었다. 구운 미트볼에 밀가루, 물, 비프스톡 약간, 생크림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이는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은 스웨덴어로 미트볼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스웨덴에서 미트볼이라 하면 당연히 이렇게 크림이나 그레이비를 곁들인다.

위키를 참고하면 전통적으로 스웨덴 미트볼은 그레이비, 감자, 잼과 함께 서브된다고 한다.

 

나는 감자와 잼 대신에 이탈리아식 라따뚜이라고 할 수 있는 가지 카포나타를 곁들였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7379&mid=hc25

고기 식사라 채소를 좀 곁들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그랬는데 결론적으로 리치한 크림소스 미트볼에 상큼한 카포나타가 서로 다른 나라의 음식임에도 꽤 잘 어울렸다.

그도 그럴 것이 고기에 야채니까 당연하다...

 

 

 

 

 

 

아래 반죽 과정은 바로 앞서 올린 함박스테이크에서 그대로 복사했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7756

 

소고기 1키로, 돼지고기 500그램

양파 약간 큰 것 2개, 올리브오일

식빵 4장, 우유 200미리

계란2개, 계란노른자 2개, 버터 60그램

소금 15그램 후추 5그램, 넛맥 약간

 

소고기는 목심, 앞다리, 우둔, 설도, 등심, 안심 등 여러부위가 섞인 다짐육을 사용했고 돼지고기는 앞다리살을 다진 다짐육을 사용했다.

고기는 소고기로만 하기도 하고 돼지고기와 반씩 섞기도 하는데 나는 소고기와 돼지고기가 2:1정도 되는 것이 좋아서 늘 이정도 비율로 하고 있다.

소금은 고기의 1%로 15그램을 저울로 재서 사용했고 스푼으로 하면 깎아서 약 5티스푼 정도 되는데

소금 굵기에 따라 다르고 늘 그램으로만 계량해서 5티스푼이 정확하지는 않다.

 

이 고기반죽으로 함박스테이크를 가장 자주 먹지만 다음날에는 미트볼로 만들어서 스웨디쉬 미트볼도 해먹고

또 전에는 햄버거 패티로 사용하기도 했고 미트볼스파게티도 만들고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다,

 

 

 

 

먼저 양파는 가능한한 잘게 썰어서 올리브오일에 볶았다.

시간이 없어서 완전히 카라멜라이즈 시키지는 못하고 15분 정도만 볶았는데 시간을 넉넉하게 잡고 갈색으로 카라멜화 시켜서 단맛을 끌어올리면 더 좋다.

 


크기변환_DSC02777.JPG     크기변환_DSC02778.JPG

 

 

크기변환_DSC02786.JPG     크기변환_DSC02779.JPG

 

 

 

버터는 전자레인지에 녹여서 실온 정도로 식혔다.

 

 

식빵은 잘게 찢어서 우유에 적시고 뭉치는 부분이 없도록 골고루 풀었다.

식빵마다 수분을 흡수하는 정도가 다른데 우유를 흡수시킨 식빵은 살짝 짜서 넣으면 되니까 크게 상관없었다.

 

크기변환_DSC02776.JPG     크기변환_DSC02782.JPG
 

크기변환_DSC02783.JPG     크기변환_DSC02785.JPG 

 

 

 

 

 

다진 고기에 계란2개, 계란노른자2개, 녹인버터, 소금, 후추, 넛맥, 식빵+우유, 카라멜라이즈한 양파를 넣고 차지게 섞었다.

 


크기변환_DSC02775.JPG     크기변환_DSC02780.JPG

 

크기변환_DSC02781.JPG     크기변환_DSC02784.JPG



 


크기변환_DSC02787.JPG     크기변환_DSC02788.JPG


 

완성된 고기반죽을 한 손으로 크게 뜨면 약 250그램 정도 되는데 1인분에 250그램정도면 적당한 것 같다.

이정도 반죽으로 약 10개정도 나오는데 다 함박스테이크로 만들지는 않고 일부는 미트볼로 빚었다.

 

 

 

 

 

여기서부터 스웨디쉬 미트볼..

 

 

사용한 재료는 미트볼 400그램, 밀가루 1스푼, 물 1컵, 생크림 반컵, 큐브형 비프스톡 4분의1개

 

 

 

 

미트볼은 고기 반죽에서 약 400그램 정도 덜어서 14개정도 손에 잡히는 대로 빚었다. 의도한 것은 아닌데 미트볼 하나에 1온스(28그램) 정도 되었다.

손에 기름을 묻혀서 모양을 빚으면 겉이 매끈하고 빚기도 쉬운데 그냥 빚었더니 손에 조금 묻고 고기가 덜 매끈하다. 먹을 때는 똑같...

 

동글동글하게 빚어서 약불에 미트볼을 속까지 구웠다.

미트볼을 구운 팬에 남은 육즙을 그대로 사용해서 밀가루로 루를 만들고 물, 비프스톡, 생크림을 부을 것이기 때문에 팬이 타지 않도록 신경써가며 약불에 구웠다.

 


크기변환_DSC02853.JPG     크기변환_DSC02859.JPG

 

 

 

 

미트볼은 구워서 그릇에 담아두고 팬에 밀가루를 1스푼 넣어서 볶아 루를 만든 다음 물 1컵과 생크림 반컵을 넣고 큐브형 비프스톡을 4분의 1조각 정도 넣고 바글바글 끓였다.

팬이 타서 닦아내야 하거나 팬에 기름기가 하나도 없을 경우에는 버터를 1스푼 넣어서 루를 만들면 된다.

큐브형 비프스톡은 아이허브에서 구매한 것을 사용했는데 적당히 치킨스톡으로 대체해도 될 것 같다.(=해보지는 않았음)

 

 


크기변환_DSC02860.JPG     크기변환_DSC02861.JPG


크기변환_DSC02862.JPG     크기변환_DSC02865.JPG


 

 

 

 

소스에 어느정도 농도가 나면 구운 미트볼을 넣고 전체적으로 따끈하게 데우듯이 소스를 묻혀 조금 더 익히면 완성.

 


크기변환_DSC02866.JPG     크기변환_DSC02867.JPG

 

 

 

 

미트볼 반죽을 미리 해둬서 금방 만들었다. 곁들여 먹을 카포나타를 만드느라 깜빡하고 크림소스를 약간 과하게 졸인 것 같다..

 

 


크기변환_DSC02883.JPG

 

 

 

 


 

크기변환_DSC02884.JPG

 

 

 

 


 

크기변환_DSC02885.JPG


 

미트볼에 크림소스라는 유명한 조합이라 내가 만들건 말건 당연히 맛있는 음식이고 곁들이는 음식도 잘 어울려서 맛있게 잘 먹었다.

 

 

 

 

아 그리고 소심하게 트위터 시작했습니다. 뭐 별 건 없고 장 뭐봤나 뭐 해먹을지 고민.. 정도 일상적인 이야기만 두어개 있어요.

아이디는 a71114010 입니다. 성의없는 아이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냥 제 전화번호;;;입니다. 궁금한 거 있으시면 카톡으로 물어보셔도 됩니다ㅎㅎㅎ

 

 

 

 

 

 

 

 


  1.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2014/10/16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그리스어로 χωριάτικη는 영어로 rustic 을 의미하는데 발음은 horiatiki 이다. 이 horiatiki를 보통 그리스식 샐러드 Greek salad 라고 한다. 그리스식 샐러드의 기본이 되는 재료는 토마토, 오이, 양파, 페타치즈, 칼라마타 올리브이고 여기에 시즈닝으로 오레가노, 올리브오일, 비네거 등이 있고 여기에 종종 케이퍼를 사용하기도 한다. 그래서 딱 그냥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평범한 그리스식 샐러드를 얼른 만들고, 여기에 피자도우에 치즈를 듬뿍 올려서 구운 브레드스틱을 곁들였다. 사용한...
    Date2014.10.1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11466 file
    Read More
  2.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작은 한접시 음식으로 일종의 타파스라고 볼 수도 있다. 아래 로메스코소스는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했다.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로메스코소스는 고등어나 정어리등의 등푸른 생선과 흰살생선 그리...
    Date2014.10.14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4127 file
    Read More
  3.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로메스코소스는 고등어나 정어리등의 등푸른 생선과 흰살생선 그리고 해산물과 가장 잘 어울리고 닭이나 오리, 양고기는 물론이고 구워서 먹을만한 채소인 파프리카, 양파, ...
    Date2014.10.0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6211 file
    Read More
  4.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

    2014/09/05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 함박스테이크 반죽을 미트볼로 빚었다. 구운 미트볼에 밀가루, 물, 비프스톡 약간, 생크림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이는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은 스웨덴어로 미트볼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스웨덴에서 미트볼이라 하면 당연히 이렇게 크림이나 그레이비를 곁들인다. 위키를 참고하면 전통적으로 스웨덴 미트볼은 그레이비, 감자, 잼과 함께 서브된다고 한다. 나는 감자와 잼 대신에 이탈리아식 라따뚜이라고 할 수 있는 가지 카포나타를 곁들였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7...
    Date2014.09.05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3830 file
    Read More
  5. 크로크무슈

    2013/03/11 크로크무슈 만들기 빵과 햄에 치즈를 얹어서 간단하게 구워내는 크로크무슈. 꼭 베사멜소스가 들어가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화이트소스와 잘 어울리는 샌드위치라 만들어둔 베사멜소스를 사용했다. 필수가 아니라고 이야기 하는 이유는 내가 본 요리책에 나온 크로크무슈에는 베사멜 소스 이야기는 전혀 없고 빵, 햄, 버터, 디종겨자, 그뤼에르치즈 만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 책이라고 맞는 이야기만 할리는 없지만 베사멜소스 없이도 크로크무슈이다 라고 이야기 하려 써봤다. 그래놓고 나는 소스 넣고 만들었음.. 꼭 베사멜소스가 ...
    Date2013.03.11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343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