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이탈리아
2014.10.29 16:49

치킨 파마산

조회 수 3734 추천 수 0 댓글 0

 

 

 

2014/10/29

치킨 파마산

 

 

 

0.JPG

 

 

 

치킨 파마산 chicken parmesan, 이탈리아 음식이니까 이탈리아어로는 pollo alla parmigiana.

파마산 튀기거나 구운 가지에 토마토소스, 파르마산치즈나 모짜렐라치즈를 겹겹이 쌓아 구워내는 일종의 그라탱이다.

기본적으로 위와 같은 재료를 사용하지만 여기에 닭고기나 소고기를 브레딩 해서 튀겨낸 커틀릿이나 구운 채소를 가지 대신 사용하거나 더할 수 있다. 

위키에 따르면 이 음식의 기원은 명확하지 않은데, 시칠리아와 캄파니아 남부지역과 파르마 북부지역에서 기원되었다고 서로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보통은 가지만 사용하거나 치킨커틀릿만 사용해서 토마토소스에 주재료를 깔고 모짜렐라치즈를 얹어서 구워내는데

토마토소스에 닭고기를 튀긴 것이 닿으면 금방 젖으니까 토마토소스와 닭튀김 사이에 구운 가지를 넣어서 바로 얹는 것보다는 바삭함을 그나마 조금 살리도록 구웠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가지2개, 소금, 올리브오일, 생모짜렐라치즈 약 200그램, 파르마산치즈 듬뿍

치킨커틀릿으로 닭가슴살 약 3개, 소금, 후추, 파르마산치즈 갈아둔 것 2~3줌, 계란1개, 빵가루 약 3~4줌, 파슬리

토마토소스로 올리브오일, 양파 1개, 다진마늘 0.5스푼, 데체코 캔 토마토 400그램 1캔, 소금, 후추, 이탈리안시즈닝

 

 

 

닭가슴살은 큰 닭에서 발라낸 닭가슴살과 닭안심을 사용했는데 크기나 식성에 따라 양을 조절하고,

속까지 잘 익히기 위해서 종이호일 사이에 넣고 밀대로 밀어서 얇게 펴거나 포를 뜨듯이 반으로 썰어서 쓰는 것이 좋다.

치킨 파마산은 그냥 먹어도 좋지만 파스타를 1인당 50그램정도 삶아서 한끼 식사로 든든하게 양을 채웠다.

 

 

 

가장 먼저 가지에 소금을 약간 뿌리고 15분정도 쓴맛과 수분을 제거하고 키친타올로 닦아냈다.

캔 토마토는 꼭지를 떼어내고 적당히 으깨두고 양파도 잘게 썰었다.

파마산치즈는 미리 듬뿍 갈아뒀다.

 



크기변환_DSC04939.JPG     크기변환_DSC04938.JPG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양파, 다진마늘을 볶다가 캔토마토를 붓고 10~15분정도 끓여서 수분감이 줄어들고 토마토소스 정도의 묽기가 되면

이탈리아시즈닝을 뿌리고 소금, 후추로 간했다. 바쁠 때는 토마토페이스트를 약간 넣는 것도 좋다.

 



 
크기변환_DSC04937.JPG     크기변환_DSC04941.JPG


크기변환_DSC04945.JPG     크기변환_DSC04952.JPG

 

 

토마토소스는 오븐용 그릇에 담아두었다. 이 위에 가지와 치킨커틀릿을 넣고 치즈를 얹어서 구울 예정.

 

 

 

 

 

가지는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앞뒤로 바짝 구웠다.

 크기변환_DSC04950.JPG     크기변환_DSC04955.JPG


 

 

 

 

치킨커틀릿은 닭가슴살에 소금, 후추로 간을 한 다음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묻히는 브레딩을 하는데

밀가루 대신에 곱게 간 파마산치즈를 넣어서 파마산치즈의 풍미를 더했다.

 

 

 

크기변환_DSC04940.JPG     크기변환_DSC04942.JPG

크기변환_DSC04943.JPG     크기변환_DSC04946.JPG


크기변환_DSC04947.JPG     크기변환_DSC04948.JPG


크기변환_DSC04949.JPG     크기변환_DSC04951.JPG



크기변환_DSC04953.JPG     크기변환_DSC04954.JPG


 

닭가슴살에 파마산치즈를 잘 묻히고 계란물에 담갔다가 빵가루를 꼭꼭 눌러가며 빈틈없이 잘 묻혀준 다음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붓고 지져냈다.

 

 


 

소스와 구운가지, 치킨커틀릿은 순서대로 만든 것은 아니고 팬 2개로 이것저것 동시에 해서 약 30분만에 끝냈다.

소스를 만들면서 닭고기를 브레딩하고 가지 물기를 닦고, 가지를 구우면서 닭고기를 튀기고 그러면서 그릇 챙기고 오븐예열하고 파스타와 삶을 물 준비하고..


 


크기변환_DSC04956.JPG     크기변환_DSC04957.JPG

 
크기변환_DSC04958.JPG     크기변환_DSC04959.JPG


 

치킨커틀릿은 탈탈 털어서 식힘망에 잠시 두었다가 키친타올에 밭쳐서 기름을 조금 빼고 그동안 가지를 차곡차곡 그릇에 담았다.

 

토마토소스에 구운 가지를 깔고 치킨커틀릿을 올린 다음 생모짜렐라치즈와 파마산치즈를 듬뿍 올려서 190도로 예열한 오븐에 10~15분가량 구웠다.

소스가 바글바글 끓고 치즈가 노릇노릇해지면 완성.

 

 

치킨 파마산을 굽는 동안 파스타를 삶고 오븐 앞에 오가며 상태를 체크했다. 오븐 내부 온도가 균일하지 못해서 한쪽만 조금 더 익었다.

 

 

크기변환_DSC04961.JPG


 

 

 

 

 

크기변환_DSC04963.JPG


 

 

파스타를 그릇에 담고 토마토소스와 구운가지, 치킨커틀릿, 치즈를 한쪽에 올려서 잘라먹고 비벼먹었다.

 


크기변환_DSC04964.JPG


 

 

 

 

 

크기변환_DSC04966.JPG

 

 

 

 


 

크기변환_DSC04967.JPG


 

 

치킨커틀릿은 소스가 묻어서 약간 촉촉하긴 했지만 그나마 바삭함을 살린다고 살렸다.

달큰한 가지에 토마토소스와 치즈의 조합은 말할 것도 없이 늘 좋은 조합이고 치킨커틀릿에 파스타까지 든든하게 한끼 식사로 좋았다.

 

 

 

원래는 저녁에 찜닭을 하려고 했는데 밥하기가 귀찮아서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마음에 미루다가 갑자기 찜닭 먹기 싫어 하고보니 저녁은 뭐먹지 고민이 시작됐다..

마침 치킨 파마산이 생각나고 냉장고에 마침 이 재료가 다 있어서 다행이긴 했지만 하마터면 라면 끓여 먹을 뻔 했다.

그래도 치킨파마산이 라면보다 좋지만은 않은 것이 귀찮다 수십번을 말해놓고 결국에는 이렇게 또 손가는 걸로 해먹었 다는 점...

 

남편이 중간중간 도와줘서 그나마 괜찮았지만 밥하면서도 밥 하기 귀찮다고 그러니까 착한 남편이 그러면 이거는 두고 나가서 사먹자 하는데

그럼 진작 사먹자 하지 이래놓고 어째 나가ㅠㅠ 하고 약간 짜증내면서 억지로 밥했는데 결국에는 마음이 풀려서 저녁은 맛있게 잘 먹었다. 

지금 생각하니 남편이라 참아줘서 그렇지 객관적으로 얼마나 짜증날까.. 생각해보니 내 명치 내가 치고 싶은데;;

 

가끔 이렇게 막 다 하기 싫은 날이 있는데 하기 싫으면 곱게 말로 오늘 밥 하기 싫다 하면 될 걸 가끔 이렇게 막 땡깡을 부리고 싶다...

어차피 저녁을 하고 먹는 일의 총량은 변하지 않는데 게으름 좀 줄이고 가뿐하게 일어나서 밥하면 좀 좋아...

내일은 아침부터 조금 가뿐하게 움직여야겠다! 오늘의 일기 끝;;;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이탈리아 지중해식 가지 라자냐 file 이윤정 2013.12.17 6791
35 이탈리아 지중해식 가지피자, 가지샐러드, 가지요리 file 이윤정 2014.10.02 10444
34 이탈리아 쪽파 프로슈토 크림소스 링귀네 file 이윤정 2013.04.12 2260
33 이탈리아 차돌박이 파스타 file 이윤정 2013.10.12 5156
32 이탈리아 치킨 카치아토레, pollo alla cacciatore file 이윤정 2014.03.31 5041
» 이탈리아 치킨 파마산 file 이윤정 2014.10.29 3734
30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양파를 곁들인 고르곤졸라피자, 버터레터스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4.10.17 3872
29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어니언 크림파스타, 베이컨 알프레도 스파게티 6 file 이윤정 2020.01.21 5484
28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양파 앤초비 파스타 file 이윤정 2014.01.31 3293
27 이탈리아 토마토, 생모짜렐라, 바질로 소렌티나 스파게티 2 file 이윤정 2014.02.26 5831
26 이탈리아 토마토소스 치킨스튜, 까치아토레 2 file 이윤정 2020.10.10 3909
25 이탈리아 투움바 파스타, 새우 크림 파스타 5 file 이윤정 2018.02.04 32992
24 이탈리아 티라미수 file 이윤정 2014.07.04 9759
23 이탈리아 티라미수 만들기 3 file 이윤정 2014.08.16 18268
22 이탈리아 파스타 수플레, pasta souffle file 이윤정 2013.04.21 2156
21 이탈리아 파스타 알리오 올리오 에 페페론치노 1 file 이윤정 2022.07.14 7306
20 이탈리아 판짜넬라 샐러드 file 이윤정 2013.10.23 1834
19 이탈리아 페스토크림토마토소스 펜네, penne al panna, pesto e pomodoro, 로제소스 file 이윤정 2013.11.06 3544
18 이탈리아 포르치니 버섯으로 버섯 리조또, 리소토 2 file 이윤정 2013.03.24 6999
17 이탈리아 포르치니버섯 크림소스 링귀네 2 file 이윤정 2014.11.09 54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