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562 추천 수 0 댓글 0

 

 

 

0.JPG

 

 

 

까르보나라의 기원은 석탄노동자가 먹었을 때부터라는 설, 미군에서 만들기 시작했다는 설 등이 있지만

1927년 이탈리아 요리책인 classic La Cucina Romana 에는 소개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그 이후에 특히 2차대전 이후 유명해진 음식이라는 설에 무게가 기울고 있다.

자료로 남아 있는 것으로는 1954년 영어로 된 요리책인 Elizabeth David's Italian Food에 처음 실렸다.

 

 

 

전에도 여러번 만들었지만 그래도 유명한 파스타인 만큼 작은 차이가 결과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금씩 고민해보며 만들었는데

어제는 밤에 까르보나라 만들다가 망치는 꿈을 꿨다...

그것도 몇번을 망쳤는데 택도 없이 꿈에서 까르보나라 만든다고 계란을 후라이팬에 깨 넣거나 하는 말도 안되는 꿈이었다.

평소에 강박증이 좀 있어서 한가지 생각하기 시작하면 싫은 것 순서대로 꿈에도 자주 나와서 여간 불편한게 아닌데

어제는 말도 안되는 실패이긴 했지만 재료비 안들이고 여러번 연습해서 좋았다ㅎㅎㅎ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 200그램

물, 소금, (파스타 100그램당 물 1리터 소금 10그램)

 

두툼한 베이컨 2장

마늘 4개

레드칠리페퍼플레이크 0.5티스푼

 

계란노른자 3개

생크림 3스푼

파르미지아노 치즈 간 것 30그램

후추약간

 

 

 

 

계란흰자를 같이 넣고 만들어보기도 했는데 내 입맛에는 노른자만 넣는 것이 나았다.

전통적인 레시피대로 하자면 생크림은 생략해도 되지만

소스에 질감을 약간 부드럽게 하고 마일드하고 고소한 맛을 더해주니까 약간 넣는 것이 더 좋았다.

 

 

평소에 만들던 것에 비해 이탈리아클래식요리책을 참고해서 디테일을 조금 바꿨다.

 

마늘은 넉넉하게 넣어서 향을 내는 것,

베이컨을 볶는 팬에 60%정도 삶은 파스타와 파스타 삶는 물을 넣어서 파스타와 함께 익혀 면 자체에 맛을 들이는 것,

함께 섞어낸 스파게티를 마지막으로 약불에 조금 더 볶는 것 등을 책을 보고 추가했다.

 

전에는 계란을 익지 않으면서도 유화시키려고 중탕을 했었는데 중탕이나 마지막에 약불에 볶는 것이나 어쨌든 열을 약하게 가하는 과정의 의미는 비슷했다.

 

 

 

 

파스타 삶을 물을 올린 다음 전체적인 준비를 시작했다.

 

베이컨은 0.5센치정도로 썰어서 준비하고 통마늘은 칼을 대고 내리쳐서 살짝 으깨두었다.

 
 

크기변환_DSC01421.JPG     크기변환_DSC01422.JPG


크기변환_DSC01424.JPG     크기변환_DSC01425.JPG


 

 

 

 

 

파르마산치즈는 30그램 조금 넘게 넉넉하게 갈고 계란노른자3개, 생크림, 후추, 파르마산치즈를 섞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1426.JPG     크기변환_DSC01427.JPG


크기변환_DSC01428.JPG     크기변환_DSC01429.JPG


크기변환_DSC01431.JPG     크기변환_DSC01433.JPG


 

 

 

파스타를 삷기 시작하면서 팬에도 불을 올려 베이컨을 볶다가 마늘과 칠리페퍼플레이크를 베이컨 기름에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1432.JPG     크기변환_DSC01434.JPG


크기변환_DSC01435.JPG    

 

 

 

베이컨이 노릇노릇하면서 베이컨기름. 거칠게 으깬 마늘, 칠리페퍼플레이크의 풍미가 잘 섞이면 파스타를 넣었다.

 

 

파스타는 10분간 삶는 것이었는데 팬에서 4분정도 더 익힐거라 6분 정도 삶아서 팬에 넣었다.

여기에 파스타 삶은 물을 약 300미리정도 넣어서 파스타 삶는 물이 다 졸아들 때까지 익히는데,

파스타 삶은 물에 소금이 있어서 자칫하면 짜게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반만 넣고 간을 본 다음 모자란 간을 파스타 삶은 물로 맞추고

더 익혀야 할 부분은 생수를 넣어서 간과 파스타 익는 정도의 밸런스를 맞췄다.

 

 

 

크기변환_DSC01436.JPG     크기변환_DSC01437.JPG

 

 

으깬 마늘은 큰 것은 버리고 작은 것은 그냥 남겨뒀다. 향을 내는 것으로 제 역할을 충분히 다했는데 마늘을 좋아하니까 그냥 먹어도 맛있긴 했다.

 

 

불을 끄고 스파게티를 계란, 생크림, 치즈, 후추를 섞은 것에 파스타를 넣고 비볐다.

섞은 파스타는 팬에 다시 넣고  팬의 여열로 30초정도 볶아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1438.JPG     크기변환_DSC01439.JPG


크기변환_DSC01440.JPG     크기변환_DSC01441.JPG

 

 


 

 

파르마산치즈를 듬뿍 갈아서 올렸다.

 


크기변환_DSC01445.JPG

 

 

 

 

 

크기변환_DSC01447.JPG

 

 

 

 


 

크기변환_DSC01448.JPG


 

계란으로 만든 까르보나라소스의 끝맛에 마늘향과 매콤한 향이 돌면서 고소하고 맛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소스 뇨끼, Gnocchi con gorgonzola file 이윤정 2013.05.27 5004
135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19.04.26 3791
134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펜네, 고르곤졸라 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5.07 4074
133 이탈리아 고추참치 토마토소스 파스타 file 이윤정 2021.10.19 2505
132 이탈리아 구운 가지를 곁들인 새우 비스크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16.08.02 10028
131 이탈리아 구운 가지를 곁들인 푸타네스카 링귀네 file 이윤정 2014.02.18 2522
130 이탈리아 구운가지 미트소스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4.04.21 3332
129 이탈리아 구운가지 브리치즈 토마토스파게티, spaghetti al pomodoro con melanzane e brie file 이윤정 2014.03.23 3597
128 이탈리아 구운가지 오픈샌드위치 2 file 이윤정 2016.03.07 5358
127 이탈리아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볼로네즈 링귀니 file 이윤정 2014.08.15 2687
126 이탈리아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아라비아따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1.08.14 2305
125 이탈리아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file 이윤정 2013.08.15 8115
» 이탈리아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4.07.24 6562
123 이탈리아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4 file 이윤정 2016.02.03 6336
122 이탈리아 꽃게 토마토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1.09.26 1486
121 이탈리아 꽃게 토마토 파스타 6 file 이윤정 2020.10.26 5006
120 이탈리아 나폴리탄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3.12.07 5209
119 이탈리아 노르마 펜네, Penne alla Norma 4 file 이윤정 2015.05.01 3735
118 이탈리아 라구소스 파스타, 볼로네즈 딸리아뗄레, 파스타 삶는 이야기 2 file 이윤정 2022.01.23 3240
117 이탈리아 라구소스,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2 file 이윤정 2014.08.15 104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