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4/08

해산물 토마토 수프, Zuppa di pesce

 

 

 0.JPG

 

 

 

 

해산물을 듬뿍 넣고 매콤하게 끓여내는 토마토 수프인 zuppa alla pesce는

이탈리아 각 지방의 고유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데 지역에 따라 brodetto, cacciucco, ciuppin 등으로 부른다.

수프는 기본 채소인 소프리토 soffritto를 볶는 것으로 시작해서 여러종류의 해산물을 넣고 마늘과 허브로 향을 내고 토마토, 화이트와인, 피쉬스톡으로 국물을 만든다.

 

 

양파, 당근, 샐러리를 볶다가 향신료와 해산물을 넣고 센불에 달달달 더 볶은 다음 와인, 조개육수, 홀토마토를 넣고 (마지막에 조개도..) 푹 끓여내는 간단한 수프이다.

그런데 해산물을 다양하게 준비해야 하는 점이 약간 번거로워서 완전 편하지는 않았고,

과정은 편하고 재료준비는 귀찮은.. 뭐 그렇다.

 

 

사용한 재료는

올리브오일, 적양파 반개, 샐러리 1대, 당근 4센치, 마늘2개, 세이지파우더 약간(생략가능), 레드페퍼플레이크 0.5 티스푼,

바지락 200그램, 새우4마리, 오징어 반마리, 조개관자 2개, 화이트와인 0,5컵, 조개육수 있는대로..+물, 홀토마토 400그램 1캔, 파슬리반줌, 오레가노약간, 소금, 후추

 

 

 

요즘 봉투에 든 바지락은 거의 해감되어 있지만 검은 봉투에 넣고 냉장고에 하루 더 두고 해감을 더했다.

냄비에 씻은 바지락을 넣고 바지락이 반쯤 잠기도록 물을 붓고 팔팔 끓어오르고 조개가 입을 벌리면 불을 껐다.

따로 피쉬스톡을 만들지 않고 여기에서 쓰는 조개육수를 사용할 것이기 때문에 다른 해산물은 냉동을 사용했지만 바지락은 활바지락을 사서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8607.JPG     크기변환_DSC08608.JPG


 

 

 

홀토마토는 꼭지를 떼어내고 대충 썰어두고 새우, 오징어, 관자는 찬물에 담가 해동해서 썰어뒀다.

 

 

크기변환_DSC08652.JPG     크기변환_DSC08658.JPG


크기변환_DSC08645.JPG     크기변환_DSC08646.JPG


 

 

 

해감이 된 바지락을 사용했어도 밑에 약간 뻘이 있어서 뻘을 걸러냈다.

바지락은 보기에 좋으라고 반정도만 껍질을 깠는데 먹을 때에는 다 까서 넣는 것이 좋다.

바지락을 미리 익히지 않고 그대로 토마토 소스에 넣고 뚜껑을 닫아 익히기도 하는데 내 취향에는 이렇게 하는 것이 좋아서 이렇게..

 


크기변환_DSC08647.JPG     크기변환_DSC08660.JPG

 

 

 

 

양파, 당근, 샐러리는 잘게 썰고 마늘은 슬라이스 해서 웍에 넣고 올리브오일에 달달 볶다가

레드페퍼플레이크와 세이지, 그리고 해산물을 차례로 넣고 볶아서 채소나 해산물이 자체에서 나온 수분에 삶기지 않고 겉이 노릇노릇 하게 되도록 익였다.

 



크기변환_DSC08651.JPG     크기변환_DSC08653.JPG


크기변환_DSC08654.JPG     크기변환_DSC08656.JPG


크기변환_DSC08657.JPG     크기변환_DSC08659.JPG


 

 

 

여기에 화이트와인을 붓고 팬에 붙은 것을 녹여내며 끓인 다음 조개육수를 넣고 팔팔 끓이고 홀토마토와 파슬리, 오레가노를 넣고 수프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8661.JPG     크기변환_DSC08662.JPG


 

 

 

토마토의 새큰한 맛이 줄어들면서 해산물과 육수, 와인, 토마토가 서로 잘 혼합되어서 떠먹기 좋을 정도의 수프가 되면 소금을 넣고 입맛에 맞게 간을 했다.

 

 

크기변환_DSC08663.JPG     크기변환_DSC08665.JPG


크기변환_DSC08666.JPG     크기변환_DSC08668.JPG

 

 

 

여기에 미리 데쳐 둔 바지락을 넣고 전체적으로 한 번 끓여내서 완성.

국물이 좀 더 있게 완성되야 하는데 마지막에 국물조절을 조금 잘 못 한 듯 하다. 조금 더 국물 있게 촉촉한 느낌이 드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8669.JPG


 

 

 

 

 

크기변환_DSC08670.JPG

 

 

 

 


 

크기변환_DSC08672.JPG

 

 

 

 


 

크기변환_DSC08676.JPG


 

시원하고 매콤한 토마토 해물탕...

살짝 구운 바게트를 소스에 푹 찍어 먹는 것도 맛있고 푹푹 떠먹기도 맛있었다.

냉동해산물이 아닌 생 해산물을 사용했으면 끝내주는 맛이었을텐데 오징어, 새우, 관자를 해동해서 사용해서 약간 아쉬움이 남았다.

 

 

 

 

 

  • 도니텔라 2017.03.28 21:06

    이거 정말 맛있어서 바지락 있을 때마다 해먹어요. ㅎㅎ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7.03.30 23:15
    신선한 해물 사용하셨으면 저보다 더 맛잇게 드셨겠어요^^ 저도 다음에 생물로 재료준비해서 다시 해야겠어요ㅎㅎ
  • jeesuk 2018.01.02 00:36

    정확히 이대로 해먹지는 않았지만, 주로 이 레시피를 참고해서 두 번 만들어 먹었네요. 

    감사 인사 남기려고 가입까지 했네요. 

     

    레시피가 잘 정리되어 있지 않은 다른 요리들도 많이 있어서 

    앞으로 많이 참고하려고 북마크 해놓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 이윤정 2018.01.02 17:40
    반갑습니다.
    제가 이렇게 글 올리고 다시 레시피를 좀 재정비해야 하는데..
    다양한 해산물 사기가 불편한 편이라서 요즘은 바지락이나 홍합 정도로만 사용하고 비슷한 레시피로 파스타를 하는 편이에요^^
    부족한 면이 있어도 즐겁게 봐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0 이탈리아 후추 치즈 파스타, cacio e pepe, 카치오 에 페페 5 file 이윤정 2019.05.29 9316
409 이탈리아 홍합토마토스파게티, spagettil alla arrabbiata e cozze file 이윤정 2013.12.12 2412
408 이탈리아 홍합크림링귀니, Linguine alla crema di cozze, 해산물크림파스타 file 이윤정 2014.03.04 24370
407 북미 영국 홍합차우더, 클램차우더 file 이윤정 2014.03.10 2007
406 이탈리아 홍합 토마토 파스타, spaghetti alla arrabbiata e cozze 4 file 이윤정 2016.11.16 4987
405 이탈리아 홍합 크림 링귀네 7 file 이윤정 2015.02.20 3502
404 유럽 홍합 빠에야 5 file 이윤정 2015.02.19 87407
403 양식 일반 허니스리라차 바베큐치킨 4 file 이윤정 2019.05.02 3023
402 북미 영국 허니 스리라차 치킨 베이크, 칠리소스 닭다리 구이 4 file 이윤정 2016.03.05 10649
401 프랑스 햄치즈 수플레 file 이윤정 2014.10.10 3580
400 양식 일반 햄에그샌드위치, BLT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3.10.30 3602
399 양식 일반 햄에그 과카몰리 샌드위치 4 file 이윤정 2017.10.10 11370
398 베이킹 햄버거번 만들기, 레시피, 핫도그번 6 file 이윤정 2016.05.27 10279
397 북미 영국 햄버거 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4.03.29 2118
396 베이킹 햄버거 번, 소세지빵 file 이윤정 2014.10.25 5757
395 양식 일반 햄버거 file 이윤정 2021.09.04 1640
394 양식 일반 해시브라운버거, 해쉬 브라운 버거,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04.28 5455
» 이탈리아 해산물 토마토 수프, Zuppa di pesce 4 file 이윤정 2014.04.08 6730
392 유럽 해산물 빠에야, 밥을 지어서 만드는 간단 빠에야 2 file 이윤정 2021.09.15 1850
391 유럽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4 file 이윤정 2015.06.30 43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