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1/31

카라멜라이즈양파 앤초비 파스타

 

 

 

 

0.JPG

 

 

 

어제는 떡볶이가 먹고 싶어서 남포동에 먹자골목에서 자주 가는 곳의 떡볶이와 튀김을 먹으러 갔는데

누가 해주는 음식이 맛있어서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고 그러니까 집에 가는 길에 남편이 떡볶이가 그렇게 맛있냐고 물어봤다.

떡볶이랑 튀김 둘 다 맛있지 튀김 빠뜨리면 안되지! 하니 그럼 집에서 튀김 만들면 힘든데 튀김도 자주 먹으러 오자 그런다.

그래서 나는, 그럼 그쪽은 왜 뭐 먹고 싶다고 이야기 안하냐며 매일 메뉴 생각하기 귀찮다 했더니 그럼 먹고 싶을 때 이야기 할께 하고 집에 잘 왔는데

 

오늘 낮에 일어나더니 일어나자마자 파스타를 해달란다.

나는 파스타를 해달라고 하라는게 아니고 '어떤'파스타가 먹고 싶은지 말하라는 말을 한거거든... 생각하기 귀찮으니까..

그래서 또 파스타를 어떤 걸로 할지 귀찮음을 감수하고 고민하다가 집에 재료가 있는 걸로(구비하기 평범한 재료로) 만들기 시작했다.

 

 

 

양파 앤초비 파스타에 파슬리 빵가루를 곁들었으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Spaghetti con cipolla acciughe prezzemolo e pangrattato (Spaghetti with anchovies, onion and parsley breadcrumbs)정도 되겠다..

카라멜라이즈한 양파와 앤초비로 맛을 내어서 달달하면서도 짭짤하고 감칠맛 나는 파스타에 구운 빵가루를 뿌려 바삭한 식감을 더했다.

 

 

 

사용한 재료는

브레드크럼으로 식빵 1개, 버터, 파슬리약간,

파스타로 스파게티 250그램, 엔초비 4필렛, 양파2개, 마늘 5개, 버터,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먼저 살짝 굳은 식빵 1개를 커터기에 갈아서 파슬리와 함께 버터에 볶았다.

노릇노릇한 색이 돌고 고소한 향이 나면 계속 바삭하도록 넓게 펴서 식혔다.

 


크기변환_DSC05798.JPG     크기변환_DSC05799.JPG


크기변환_DSC05800.JPG     크기변환_DSC05801.JPG


크기변환_DSC05802.JPG     크기변환_DSC05803.JPG


 

 

 

 

 

파스타 삶을 물을 올리고(파스타 100그램당 1리터의 이상의 물, 10그램의 소금) 채 썬 양파를 볶기 시작했다.

버터와 올리브오일을 반씩 넣고 달달하고 고소하게 카라멜화 되도록 볶았다.

3분정도 볶다가 물이 끓어서 파스타를 삶기 시작하고 9분 타이머를 켠 다음 계속 볶다가 3~4분을 남겨두고 편으로 썬 마늘과 적당히 썬 앤초비를 볶기 시작하면

파스타가 삶는 시간과 소스가 준비되는 시간이 딱 맞다.

 

 

크기변환_DSC05805.JPG     크기변환_DSC05806.JPG


크기변환_DSC05807.JPG     크기변환_DSC05808.JPG


 

 

시간에 딱 알맞게 삶은 파스타를 팬에 넣고 파스타 삶은 물을 반컵 넣어서 함께 달달 볶고 간을 봐서 소금을 아주 약간 더 넣고 올리브오일도 약간 더 뿌렸다.

앤초비와 파스타 삶은 물에 간이 되어 있어서 짭짤하기는 했는데 파스타를 삶을 때 소금을 좀 적게 넣었더니 약간 간이 모자라서 소금이 약간 필요했다.

파스타 삶은 물에는 파스타에서 녹은 전분이 있기 때문에 파스타에 간을 하는 것과 동시에 올리브오일과 소스 재료가 면에 잘 달라붙도록 한다.

 

 

크기변환_DSC05809.JPG     크기변환_DSC05811.JPG


 

전체적으로 한 번 더 볶아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5816.JPG


 


 

미리 볶아 둔 빵가루를 뿌린 다음 골고루 잘 비볐다.

 

 

크기변환_DSC05819.JPG


 

 

 

 

 

크기변환_DSC05820.JPG


 

 

 

 

 

 

크기변환_DSC05823.JPG

 

 

 

 


 

크기변환_DSC05825.JPG


 

 

빵가루가 바스락해서 후루룩 먹기 좋지 않으니까 잘 비벼서 면에 빵가루를 잘 묻히는 것이 좋다.

스파게티 면에 묻은 빵가루에서 바삭한 식감을 먼저 느끼고 나면 달달한 양파와 감칠맛 나는 엔초비의 심플하면서 짭쪼름한 맛이 느껴진다.

평범한 재료로 깔끔하면서도 식감과 맛이 동시에 만족스러웠는데, 단 걸 잘 먹지 않는 나는 좀 달다고 이야기 했고 남편은 취향에 딱 맞다고 한다.

양파가 당연히 달기 때문에 단맛이 나는 것이 당연하지만 취향을 약간 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이탈리아 지중해식 가지 라자냐 file 이윤정 2013.12.17 6987
35 이탈리아 지중해식 가지피자, 가지샐러드, 가지요리 file 이윤정 2014.10.02 10566
34 이탈리아 쪽파 프로슈토 크림소스 링귀네 file 이윤정 2013.04.12 2305
33 이탈리아 차돌박이 파스타 file 이윤정 2013.10.12 5186
32 이탈리아 치킨 카치아토레, pollo alla cacciatore file 이윤정 2014.03.31 5106
31 이탈리아 치킨 파마산 file 이윤정 2014.10.29 3758
30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양파를 곁들인 고르곤졸라피자, 버터레터스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4.10.17 3970
29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어니언 크림파스타, 베이컨 알프레도 스파게티 6 file 이윤정 2020.01.21 5556
»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양파 앤초비 파스타 file 이윤정 2014.01.31 3321
27 이탈리아 토마토, 생모짜렐라, 바질로 소렌티나 스파게티 2 file 이윤정 2014.02.26 5948
26 이탈리아 토마토소스 치킨스튜, 까치아토레 2 file 이윤정 2020.10.10 3963
25 이탈리아 투움바 파스타, 새우 크림 파스타 5 file 이윤정 2018.02.04 33071
24 이탈리아 티라미수 file 이윤정 2014.07.04 9801
23 이탈리아 티라미수 만들기 3 file 이윤정 2014.08.16 18408
22 이탈리아 파스타 수플레, pasta souffle file 이윤정 2013.04.21 2189
21 이탈리아 파스타 알리오 올리오 에 페페론치노 1 file 이윤정 2022.07.14 7806
20 이탈리아 판짜넬라 샐러드 file 이윤정 2013.10.23 1855
19 이탈리아 페스토크림토마토소스 펜네, penne al panna, pesto e pomodoro, 로제소스 file 이윤정 2013.11.06 3556
18 이탈리아 포르치니 버섯으로 버섯 리조또, 리소토 2 file 이윤정 2013.03.24 7048
17 이탈리아 포르치니버섯 크림소스 링귀네 2 file 이윤정 2014.11.09 54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