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북미 영국
2013.12.17 00:16

데빌드에그

조회 수 2327 추천 수 0 댓글 0

 

 

 

2013/12/17

데빌드에그

 

 

 

0.JPG

 

 

 

라자냐를 구우면서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6&document_srl=5704

뭐 하나 더할까 하다가 삶아 놓은 메추리알이 있어서 호작질을 좀 해보려고 꺼냈다.

데빌드 에그는 간단한 핑거푸드로 삶은 계란을 식히고 반으로 갈라 노른자만 매콤하게 양념하고 다시 속을 채워 넣는 것이다.

데빌드는 맵게 양념한 뭐 그런 뜻인데 사실 외국사람 입맛에나 매울지 몰라도 우리입맛에는 고춧가루 쪼끔 들어갔나? 정도.

 

하여튼 이 데빌드에그를 메추리알로 바꿔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메추리알 약 12개, 마요네즈 1스푼, 디종머스타드 약간, 파프리카파우더 약간, 소금, 후추

여기에 토마토와 쪽파를 곁들였다.

 


크기변환_DSC02510.JPG     크기변환_DSC02520.JPG


크기변환_DSC02522.JPG     크기변환_DSC02523.JPG

 

 

 


 

메추리알은 반으로 갈라도 설 수 있게 봉긋한 부분을 평평하도록 살짝 쳐내고 반으로 갈라 노른자를 분리했다.

노른자 하나씩 분리하면서 빡치기 시작.. 이거 속 다시 채울 때도 빡칠 것 같은 예감..

흰자가 연해서 힘을 줘서 노른자를 꺼낼 수 없으니까 살살 다뤄야 되서 깔끔하게 분리하고 싶은데 그럴 수도 없으니 이것도 맘에 안들고..

하여튼 노른자도 12개 모아봤자 얼마 안됐다.

 

 

여기에 마요네즈, 디종머스타드, 파프리카파우더, 소금, 후추를 대충 넣고 으깨어 잘 섞었다.

그리고 스푼의 손잡이부분으로 노른자를 떠서 쪼꼬만 반틈짜리 메추리알에 채워넣기 시작..

역시 예감(=빡칠 것 같다)은 틀리지 않았다. 반쯤 하고 다음부터는 메추리알로는 절대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크기변환_DSC02531.JPG


 

 

 

 

 

크기변환_DSC02533.JPG


 

곁들여 먹을 토마토는 너무 잘 익어서 이렇게 다져졌다. 쪽파도 대충 썰어서 뿌리고.. 그 위에 데빌드메추리알을 올렸다.

가지 라자냐가 메인이니까 데빌드메추리알이 영국식이라도 안티파스티 정도 되려나?

맛있기는 한데 만든 것에 비해 몇 입 안되었다. 원래 전채가 그렇다지만 앞으로는 계란으로 만들거나 해야겠다.

 

 

 


  1. 4치즈 치폴레 맥앤치즈 만들기

  2. 가지 리코타 크로스티니

  3. 갈비살 쪽파버거

  4. 고르곤졸라치즈 드레싱을 곁들인 아이스버그 샐러드

  5. 과카몰레 햄버거

  6. 과카몰레 햄버거

  7. 남부식 프라이드치킨

  8. 뉴잉글랜드 클램차우더

  9. 더블 케이준 치킨 버거

  10. 데빌드에그

  11. 로스트 비프

  12. 리코타치즈 팬케이크

  13. 맥앤치즈

  14. 맥앤치즈 그라탱, 마카로니 앤 치즈 그라탕

  15. 몬테 크리스토 샌드위치 만들기

  16. 몬테 크리스토 샌드위치 만들기,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레시피

  17.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18.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레시피

  19. 미트볼 맥앤치즈 그라탱

  20. 바베큐 폭립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